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1960년대 미공법 480호 2관과 3관 원조의 의미 - 주한 케아의 ‘근로를 위한 식량’(Food for Work)을 중심으로 -

저자 : 한봉석 ( Han Bong Seok )

발행기관 : 수선사학회 간행물 : 사림(성대사림)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3-115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Research is needed on American surplus agricultural products, the material basis of humanitarian relief considered normal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particular, historical considerations of PL480 Title 2 and 3 are needed, which are the link between U.S. foreign policy and international humanitarian relief. The government will review the two- and three-way aid projects and the case of Kea, a former private aid organization, in Korea from 1961-66. PL480 Title 2 supports emergency and disaster relief through Sections 201 and 202. However, the revision of the law in the early 1960s included discussions on development, including ‘development and community development’. A typical example is ‘Food for Work’. In Korea, this project was mainly used in reclamation projects and was called by various names, including reclamation projects, self-support projects and self-help work projects. However, the relief has weakened since the Korean government organized the two-way project. PL480 Title 3 allows U.S. private charities to use surplus U.S. agricultural products in South Korea. The case of C.A.R.E.-Korea is typical. However, it was difficult for these private groups to keep their distance from U.S. foreign policy. A typical example is the ‘Food for Work’ project of C.A.R.E.-Korea. The project actually had an adverse impact on the Korean relief project, absorbing even the triple crowns of C.A.R.E., which will be originally used for children's relief. In conclusion, in the humanitarian slogan of underdeveloped countries, the humanitarian slogan presented in the revised Food for Peace Act since the 1960s is contradictory. This statute advocates the development of underdeveloped countries, but in reality it aims to stabilize rural areas. In Korea's case, however, the inclusion of development discourse in the statute played a decisive role in weakening humanitarian relief work in Korea in the early 1960s. In the end, U.S. foreign policy and the development direction of underdeveloped countries have weakened humanitarian slogans, and humanitarian relief supplies among surplus U.S. agricultural products have led to the misappropriation of underdeveloped countries at the regime level.

KCI등재

2농업인 의식 및 현황 분석을 통한 식량작물 상품 포장 디자인 개선을 위한 교육 및 관리 방안 연구

저자 : 진혜련 ( Jin Hye Ryeon ) , 유영석 ( Yu Young Seok ) , 김웅 ( Kim Woong ) , 김홍기 ( Kim Hong Gi )

발행기관 : 한국상품문화디자인학회(구 한국패키지디자인학회) 간행물 : 상품문화디자인학연구 (KIPAD논문집)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7-97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라북도는 미곡 생산량 기준 전국 약 374만 여 톤 중 60만 톤을 생산하며 전국 3위에 속해 있으며 전국 대비 많은 양을 생산하고 있다. 이에 전라북도는 쌀을 포함한 식량작물을 가공하여 상품화하기 위해 전라북도 지자체에서 사업을 추진하여 노력하고 있으며 이에 판매 및 마케팅을 위한 포장 디자인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농업경영인 38명을 모집하여 포장 디자인 의식을 조사 분석하고 식량작물 상품 135개(한과63개, 누룽지72개) 샘플을 추출하여 군집분석을 통 해 현황 분석을 실시하였다. 농업인 의식 결과 상품 개발 시 상품 및 목표 고객에 대한 관심이 높으며 포장 디자인의 필요 성이 92.1%로 높았다. 최근 포장 디자인 제작은 자비 비율이 68.2%였으며, 현재 포장 디자인의 만족도(5점)는 3.32점으로 낮았고 만족하는 비율이 38.4% 수준이었다. 포장 디자인 특성의 중요도 및 만족도의 차이가 5점 기준으로 1점 이상 차이 가 생기는 것으로 보아 중요성은 충분히 감지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실행하지 못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상품 현황 분석 결과 한과 샘플은 8개의 그룹으로 분류되었고 누룽지 샘플은 12개의 그룹으로 분류되었다. 종합적으로 농업인의 포장디자인 중요성 및 관심도는 높으나 전문가 부족, 비용 부담 등으로 애로사항을 겪고 있고 포장 디자인 현황은 대부분 종이류 및 플라스틱 비닐을 활용하고 있으며 일관성 없는 컬러로 상품 차별화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본 연구는 디자인 원스톱 교육, 수준별 교육, 현장 교육 확대, 전문 멘토제, 그룹 스토리 미팅 등을 개선방안으로 제안하여 농업인 역량을 강화하여 의식 수준을 높이고 경쟁력 있는 식량작물 상품화 개발에 기여하고자 한다.


Jeollabuk-do produces 600,000 tons of the country's rice production standard of about 3.74 million tons, ranks third in the nation, and produces more than the nation. Jeollabuk-do is promoting its business to process and commercialize food crops including rice, and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package design for sales and marketing. ing. Therefore, in this study, 38 farmers were recruited and surveyed and analyzed for package design consciousness. A sample of 135 food crop products (63 Korean confections, 72 Nurungji) was extracted and analyzed through crowd analysis. An analysis of the situation was performed.As a result of research, the products and goals in product development and customer interest were high, and the need for package design was high at 92.1%. Recent package design production has a mercy ratio of 68.2%, and the current package design satisfaction (5 points) is 3.32 points, with a low satisfaction rate of 38.4% level. Since the difference between the importance of package design features and satisfaction was more than one point based on the five-point standard, it was analyzed that the importance was sufficiently detected, but not actually implemented.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the product status, the samples of Korean sweets were classified into eight groups, and the samples of Nurungji were classified into twelve groups. The importance and interest of package design for agriculture is high overall, but there are problems with lack of specialists and cost burdens, and the current state of package design mostly uses paper, plastic, and vinyl. It proved difficult to differentiate products with inconsistent colors. This indicates that the importance and interest of agricultural package design is high, but there are problems with lack of specialists and cost burden. Therefore, in this research, we propose one-stop design education, level-specific education, expansion of on-site education, specialized mentoring agents, group story meetings, etc. as improvement measures to strengthen the competence of farmers, raise the level of awareness, and increase competition. Try to contribute to the commercial development of powerful food crops.

KCI등재

3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물-에너지-식량 넥서스: 필리핀 일로일로 지역을 중심으로

저자 : 오효찬 ( Hyo Chan Oh ) , 박태인 ( Tae In Park ) , 정태용 ( Tae Yong Jung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37-285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물, 에너지, 식량 자원 간의 연계(Water-Energy-Agriculture Nexus: WEA Nexus)는 기존의 분절된 자원 관리 시스템을 탈피하여 통합적인 사고를 요하는 패러다임 전환을 요구한다. 이 개념은 유엔(UN)이 추구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의 상호연계성에 부합하며, 자원 간의 관계를 파악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자원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그러나 WEA 넥서스는 주로 국제적인 수준의 논의 또는 거대담론 및 개념화 단계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본 연구의 목적은 사회적 연결망 분석과 지표간의 중심성 분석을 통해 WEA 넥서스를 지역 수준에서 분석하는 것이다. 아울러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주요 지표를 색출함으로써 지역에 기반한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localizing the SDGs)을 위한 시사점을 얻고자 한다. 농업 중심 경제이며 기후변화, 인구 증가, 도시화 등 여러 문제로 말미암아 안전한 자원 확보가 필수적인 필리핀의 일로일로(Iloilo) 지역을 대상으로 사회적 연결망 분석을 통해 지역 기반 WEA 넥서스의 지표 간의 관계와 방향성을 살펴보았다. 본 연구의 연구 결과를 통해 다양한 이해당사자 간의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연계를 늘려가는 방안이 정책적 함의로 제시되었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통하여 정책 입안자 및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이 효과적인 지역 기반 발전 정책을 도출하기 위하여 자원 간의 연계성에 대해 이해하고 통찰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Water, energy and agriculture (WEA) nexus perspective, an integrated approach that realizes the interlinkages between three resources, calls for the paradigm shift in resource management and security. As its concept aligns with the targets prescribed in the United Nation’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the identification of nexus among the resources could contribute in achieving the global initiative. Considering that the notions on nexus in resource management has frequently been discussed on conceptual or global level, this study aims to provide regional level study on WEA nexus for improving the localization of SDGs through the identification of important intersectoral indicators using the social network analysis. The Iloilo province of the Philippines was selected as the research site since this agriculture-based region faces challenges on resource security due to the climate change, rapid population growth, urbanization and lack of institutional capacity. Based on the social network analysis and centrality analysis, the study presents a graphical presentation of regional nexus network and provides synergy or trade-off relationship among the influential indicators within the network. The result of the analysis emphasizes the need for improved partnership among the nexus indicators stakeholders of resources, private and public sectors, and regional and municipal government, to apply nexus perspective in policy decisions on regional level. This paper also provides insights to the policy makers’ for future policy development and localization of SDGs.

KCI후보

4코로나 19 팬데믹에 따른 식량안보 영향과 전망

저자 : 박재완 ( Park Jae-wan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4권 5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3-20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다양한 위기 중 식량안보에 주는 영향과 전망, 시사점, 대응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특히 본연구의 주안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라 국가안보 차원의 식량안보 영향과 그에 따른 변화를 전망하는 데 있다.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는 식량안보 개념을 모든 사람이 언제나 건강하고 활동적인 생활을 위해 충분하고 안전하며 영양적인 음식에 물리적·사회적·경제적 접근이 가능한 경우라고 정의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이러한 식량안보에 위협이되고 있으며 한국은 식량자급률이 낮고 주요 곡물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그 위험성이 크다. 식량안보 향상을 위해 현재의 46.7% 식량자급률을 제고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식량자급률 법제화와 수입선다변화, 식량 조기경보시스템 구축 등의 정책 발전도 필요하다. 또한 곡물비축제도를 확대해야 할 것이며, 해외 농지 개발 및 운영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 국가 차원의 식량안보를 위한 다가적인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esent the impact, prospects, implications, and countermeasures on food security among various crises caused by the COVID-19 pandemic. The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 defines the concept of food security as when everyone has physical, social and economic access to food that is sufficient, safe and nutritious for a healthy and active life at all times. COVID-19 poses a threat to this food security, and the risk is high because Korea has a low food self-sufficiency rate and relies on imports for most of its major grains. In order to improve food security, the current 46.7% food self-sufficiency rate should be improved. In addition, policy development such as legislation of food self-sufficiency, diversification of import sources, and establishment of an early food warning system is also necessary. In addition, the grain stockpiling system should be expanded, and diversified efforts for overseas farmland development and operation should also be carried out. It can be said that this is the time when multi-functional efforts for food security at the national level are urgently needed.

KCI등재

5지속가능한 뱀장어 양식업을 위한 자원관리 개선방안 - 한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

저자 : 백은영 ( Baek Eun-young )

발행기관 : 한국도서(섬)학회 간행물 : 한국도서연구 3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3-12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뱀장어는 내수면 양식업의 대표적인 수산물이자 어류 양식에 있어서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뱀장어를 양식하기 위해서는 치어인 실뱀장어의 인공종자 대량 생산기술이 확립되지 않아 반드시 자연에서 실뱀장어를 채포해야만 한다. 이에 뱀장어 자원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한층 대두되고 있다. 전 세계 뱀장어 생산량은 2000년대 20만 톤에서 2018년에 27만 톤까지 증가해 뱀장어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이 중 양식산은 전체의 97.1%를 차지하나, 양식산 뱀장어 생산량 증가는 자연산 자원감소의 요인으로 지적된다. 이는 양식산과 자연산 뱀장어 모두를 감소시키는 결과로 이를 보호하고 자원관리를 하고자 하는 국제사회의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2009년 유럽산 뱀장어가 CITES 부속서에 등재된 후 2013년부터 전면적으로 국제거래가 금지되었다. 한편 2014년 6월과 11월에는 극동산과 북미산 뱀장어가 IUCN의 적색목록에 게재되면서 멸종위기종으로 관리되고 있어 안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 만약 극동산 뱀장어가 유럽산과 같이 CITES 부속서에 게재될 경우 뱀장어 양식산업의 존립을 담보할 수 없다. 이에 2014년을 기점으로 극동산 뱀장어를 양식하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일본, 중국, 대만에서는 뱀장어의 자원관리에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4개국의 공동성명 발표 이후 각 국의 실뱀장어 입식량 상한제 도입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 특히 뱀장어 주요 소비국인 한국과 일본에서 도입한 뱀장어 자원관리 제도는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에 본고에서는 극동산 뱀장어가 CITES 부속서에 게재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되는 한국과 일본의 뱀장어 자원관리 정책을 비교해 보고자 한다. 먼저 한국의 뱀장어 자원관리 정책은 2014년 공동성명 발표에서 제시한 실뱀장어 입식량 제한, 2020년 8월 28일 시행된 「양식산업 발전법」에 의한 뱀장어 양식업 허가제, 실뱀장어 채포허가, 「내수면 어업법」에 의한 산란기 친어 어획 금지, 뱀장어 방류 등이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정책들 대부분은 규정이 명목에 불과해 실질적으로 규제가 제대로 시행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 반면, 일본은 우리나라와 같이 규제 대부분이 존재하며, 여기에 뱀장어 서식처 조성과 각 부처 간의 자원관리까지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규제가 이루어지고 있다. 또 다른 특징으로는 규제를 위반할 경우 대부분 징벌이 징수된다는 점과 매년허가를 갱신해야 하며, 실뱀장어 입식량과 채포량 보고 의무화 등으로 우리나라보다 뱀장어 양식이 한층 어렵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 뱀장어 양식을 하고자 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중요한 식량자원인 동시에 식자재로써 뱀장어 식문화가 갖는 가치 때문일 것이다. 앞으로 지속가능한 뱀장어 양식을 위해서는 자원관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자료 표준화, 자원관리 투명성 제고, 국제적인 공조와 협력, 그리고 실뱀장어의 인공종자 산업화를 위한 지속적인 R&D 연구 등을 제안하였다.


Eels are a major aquaculture fish in Korea and Japan, and their fisheries are also highly positioned. However, for eel farm, it is possible only by natural capture in glass eel where the mass production technology of artificial glass eel is not established. As a result, the interest and need for eel resource management is higher than ever. Meanwhile, in the 2000s, with the increased demand for eels, global eel production steadily increased to 270,000 tonnes in 2018. Of these, the percentage of aquaculture is significantly higher at 97.1% of the total, but the increase in aquaculture production is eventually pointed out as a resource reduction factor for natural eels. In other words,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interest in protecting and managing resources as a result of reducing both aquaculture and natural eels is actively being conducted. In 2009, Anguilla anguilla were banned from international trade in 2013 after the CITES annex was listed. Meanwhile, in June and November 2014, Anguilla japonica and Anguilla rostrata were listed on the IUCN's red list, which is not a safe step because it is administered as an endangered species. If Anguilla japonica is published in the CITES annex, such as the Anguilla anguilla, the eel farming industry cannot be guaranteed. In this section, we would like to compare the eel resource management policy of Korea and Japan, which is expected to cause significant damage if the eel is published in the CITES annex, and propose an improvement plan. First, Korea's eel resource management system was limited to the eel fish restriction stipulated in a joint statement in 2014, eel farming permit sanctioned by the “Aquaculture Industry Development Act” implemented on August 28, 2020, permit for the capture of eels, prohibition of fishing for eels, and eel ingestion by the "Inland Fishery Act". However, it is difficult to believe that most of our policies are in effect properly enforced because the regulations are only nominal. On the other hand, Japan, like korea, the most of the regulations exist, and here more specific and practical management is made to the creation of eel and resource management between each ministry. Another feature is that retribution is granted in case of violation of regulations and requires the renewal of license every year, eel farming is more difficult than in Korea. In the future, sustainable eel production requires absolute resource management. The proposal sought to standardize data, increase transparency in resource management, cooperate with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continue R&D research for the industrialization of artificial glass eel.

KCI등재

6벼 종자 산업의 민영화가 볍씨 시장에 미치는 효과 분석: 지배기업모형의 적용

저자 : 김한호 ( Han-ho Kim ) , 안병일 ( Byeong-il Ahn )

발행기관 : 한국산업조직학회 간행물 : 산업조직연구 2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3-5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지배기업모형을 적용하여 현재와 같은 정부 주도의 식량 종자 생산과 보급기능이 민간 종자 회사들에게 이양되었을 경우 어떠한 상황이 전개될 것인지에 대한 시뮬레이션 분석을 실시하여, 종자 산업발전 방향 설정에 대한 시사점을 찾고자 하였다. 정부 주도의 식량 종자 생산과 보급이 민간 기업으로 이양됐을 경우를 상정한 본 연구의 다양한 시나리오분석결과에서는 모두 종자 가격이 상승하고 식량 종자 시장이 위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건이 성숙되지 않은 현 단계에서 종자 생산 및 보급을 민간에게 이양하는 것은 시장 확대라는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할 가능성이 낮고 오히려 종자 시장을 위축시키고 종가가격 상승으로 인한 농가 생산비 상승이라는 부정적인 효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


In this study, we conduct a simulation analysis of what kind of situation would be unfolded when the government - led rice seed production and supply are performed by private seed companies in order to search for the implications for setting up the directions of seed industry development. The analyses of the various scenarios of this study show that seed market would be shrinking if seed industry is privatized. The results of the simulation analysis show that transferring production of seed as well as its dissemination to the private sector at the present stage is unlikely to exert a positive effect for industry development.

KCI등재

7기후변화 거버넌스와 북극권의 국제협력

저자 : 라미경 ( Ra Mi Kyoung )

발행기관 : 배재대학교 한국-시베리아센터 간행물 : 한국 시베리아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6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북극해를 둘러싼 기후변화의 쟁점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글로벌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국제협력 방안을 모색한 것이다. 지구의 평균기온이 상승함으로써 해수면 상승을 초래해 전세계 인구밀집지역의 상당부분이 물에 잠기고, 홍수와 가뭄, 한파가 되풀이되어 식량생산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며, 열대성 질병이 온대까지 퍼지고,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인류가 새로운 전염병에 시달리고 있다. 현재 북극지역의 현안을 논의하고 기후변화 및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1996년 창설된 북극이사회이다. 북극이사회는 거버넌스 형태로 북극지역의 지역 간 국제기구로서 북극의 환경보호를 담보하며 국제적 영향력을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북극해 기후변화의 문제를 풀기 위한 열쇠로 북극이사회 거버넌스체제가 적합한지, 잘 작동하는지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 북극관련 기후변화 선언문은 강제성이나 법적 구속력이 없고 북극연안국들을 중심으로 상당히 배타적이고 폐쇄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여전히 북극이사회는 가장 영향력 있는 장치다. 북극이사회가 갖는 한계점을 극복하여 북극이사회 틀 안에서 공동협력체제가 양립해 나가는 양상을 보여야 할 것이다. 비북극권 국가들은 북극이사회의 옵서버 활동을 통해 북극권 안에서 활동영역과 비중을 넓혀 나가야 한다. 북극서클과 같은 다양한 행위자의 증가는 특히 NGO, 북극이사회의 독주를 견제할 수 있다. 즉 거버넌스 구조의 중요한 개선방법으로 양자, 지역, 다자간의 협력이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단기적 현안해결을 도모하는 동시에 궁극적으로 국제협력을 통한 여러 방식의 기여로 북극해 논의구조가 확장되어야 할 것이다.


This study analyzes the issues and problems of climate change surrounding the Arctic Ocean and seeks international coopera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global governance. The rise in global average temperatures causes sea levels to rise, flooding large parts of the world’s densely populated areas, recurring floods, droughts and cold waves, and enormous damage to food production, tropical diseases spread to temperate, and permafrost. As it melts, mankind is suffering from a new epidemic. The Arctic Council, founded in 1996, is currently discussing Arctic issues and leading climate change and development. The Arctic Council is an intergovernmental international organization in the Arctic Region that governs its protection and protects the Arctic. However, it is necessary to check whether the Arctic Council governance system is adequate and working as a key to solving the problem of Arctic climate change. The Arctic climate change statement has no coercion or legal force and is fairly exclusive and closed around the Arctic coastal states, but the Arctic Council is still the most influential instrument. Overcoming the limitations of the Arctic Council should show the co-operation system in the Arctic Council framework. Non-Arctic countries should increase their scope and activity in the Arctic Circle through observer activities of the Arctic Council. Increasing the number of actors, such as the Arctic Circle, can be especially effective against NGOs and the Arctic Council. In other words, bilateral, regional, and multilateral cooperation should be organically connected as an important method of improving the governance structure, and the Arctic Ocean discussion structure should be expanded by contributing in various ways through international cooperation.

KCI등재

8농지법 개정 방향과 원칙 -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발전과 공익적 기능의 향상을 중심으로 -

저자 : 사동천 ( Sha Dong-cheon )

발행기관 : 홍익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홍익법학 21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5-25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농지법은 헌법의 명령에 따라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발전과 식량안보 등 공익적 기능의 향상을 위한 방향으로 농지의 소유, 농지의 이용, 농지의 전용이 제도화되어야 한다. 농업의 발전과 공익적 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농지, 농업인, 농업기술 3요소가 결합되어야 한다. 특히 농지와 농어인은 긴밀한 관계에 있다. 농업은 농지로부터 시작되고, 농지는 농업인에 의해서만 이용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농업소득을 고려하면 농지로부터 발생되는 이익의 대부분은 농업인에게 귀속되어야 한다. 농업인의 소득도 일정부분 보장되어야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발전을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농지는 농업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소유ㆍ이용되어야 하며, 투기의 대상이 되어서는 아니된다. 여기서 투기의 대상이라는 것은 농지가 원칙적으로 차임이나 전매차익을 노리는 목적으로 소유나 이용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헌법 제121조는 농지 소유권의 사용권능 만을 목적으로 농지소유를 허용하고 있기 때문에, 수익권능 및 처분권능을 포함한 재산증식수단으로서 규정된 헌법 제23조의 재산권보장규정은 농지에 관한한 헌법 제121조의 일반규정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수익권능이나 처분권능을 목적으로 농지를 소유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헌법 제121조는 제23조의 특칙규정이기 때문이다. 다만, 농업생산성의 제고와 농지의 합리적인 이용을 위하거나 불가피한 사정으로 발생되는 농지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비농업인의 농지소유가 허용되고, 이 경우 임대나 사용대를 할 수 있다. 헌법 제121조 제2항의 법률유보에 의하여 농지법 제23조에서 원칙적 임대 등 금지, 예외적 임대 또는 사용대 허용을 규정하고, 농지법 제9조에서 원칙적 위탁경영 금지와 예외적 위탁경영 허용을 규정한다. 조화로운 입법을 위해서는 비농업인이 농지를 소유할 수 있는 예외를 규정한 농지법 제6조제2항도 이러한 한계 내에서 규정되어야 한다는 것이 헌법 제121조의 명령이다. 농지법은 제6조제2항에 일반적으로 농지의 비농업 상속인, 8년간 농업에 종사한 후 이농한 자에게 1만제곱미터의 농지 소유를 허용하고 있다. 이들의 일시적 농지소유는 불가피한 사정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소유 규모만을 제한하고, 영원히 소유할 수 있도록 규정한 것이 헌법 제121조 제2항에서 말하는 불가피한 사정이 인정될 것인지는 의문이다. 상속시점에 무주물이 되는 것을 막아야 하고, 이농시점에 즉시 처분할 수 없다는 점은 분명 불가피한 사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기간의 제한없이 영원히 소유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은 불가피한 사정에 해당될 수 없다. 피상속인이 농지를 소유한 적이 있다는 사유만으로, 과거농업에 종사했던 적이 있다는 사유만으로 차별적으로 농지소유를 허용하는 것은 헌법 제11조 제1항의 평등권을 침해한다고 볼 여지가 있다.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 농업인이었던 신분, 상속인이었던 신분을 이유로 차등적으로 농지소유를 허용한다면 헌법이 보장하는 평등권을 위반한 것이다. 헌법에서 비농업인의 농지소유를 금지한다면, 당연히 농업인이었던 신분과 상속인이었던 신분을 이유로 영원히 농지를 소유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할 불가피한 사유는 없는 것이다. 따라서 이들의 농지소유는 일정기간 경과 후 처분하도록 명하는 규정을 두지 않는다면, 위헌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Under the order of the Constitution, the Farmland Act should institutionalize the ownership of farmland, the use of farmland and the appropriation of farmland in a direction for the development of sustainable agricultural farming villages and the improvement of public-interest functions such as food security. In order to improve the development of agriculture and the function of the public interest, three elements of farmland, farmers and agricultural technology must be combined. Farming land and farmers in particular are closely related. Because agriculture begins with farmland, and farmland should only be used by farmers. Considering agricultural income, most of the profits generated from farmland should be attributed to farmers. This is because the income of farmers must be guaranteed in part to ensure the development of sustainable farming villages. In other words, farmland should be owned and used to increase agricultural productivity and should not be subject to speculation. The object of speculation here is that farmland should not be owned or used in principle for the purpose of gaining money or seeking resale profits. Since Article 121 of the Constitution allows farmland ownership only for the purpose of the right to use farmland, the provisions of Article 23 of the Constitution as a means of increasing property, including the right to profit and disposal, can be called the general provisions of Article 121 of the Constitution when it comes to farmland. Therefore, ownership of farmland for the purpose of profit or disposal is not permitted. Because Article 121 of the Constitution is a special provision of Article 23. However, non-farmers may be allowed to possess farmland for the purpose of enhancing agricultural productivity and reasonable use of farmland or for unavoidable reasons, and in such cases, lease or rent may be granted. Article 23 of the Farmland Act provides for the prohibition of principle lease, exceptional lease or use, and Article 9 of the Farmland Act stipulates the prohibition of principle-based consignment management and the permit of exceptional consignment management. Article 6 Clause 2 of the Farmland Act, which stipulates exceptions for non-farmers to own farmland for harmonious legislation, must also be stipulated within these limits, according to Article 121 of the Constitution. The Farmland Act allows 10,000 square meters of farmland to be owned by non-agricultural heirs, who have been engaged in agriculture for eight years, in Article 6(2) of the Farmland Act. Their temporary ownership of farmland is inevitable. However,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inevitable circumstances referred to in Article 121 paragraph 2 of the Constitution will be recognized by limiting the size of ownership only and stipulating that it can be owned forever. It is obviously inevitable that it should be prevented from being stock-free at the time of inheritance and that it cannot be disposed of immediately at the time of farming. However, it cannot be an inevitable circumstance to allow it to be owned for good without a time limit. There is room to say that allowing farmland ownership in a discriminatory manner just because the heirs once owned farmland and just because they had engaged in agriculture in the past violates the right to equality under Article 11 (1) of the Constitution. All citizens are equal before the law. No person shall be discriminated against in all areas of political, economic, social, or cultural life by gender, religion, or social status. Article 11 Clause 1 of the Constitution. If farmland is allowed to be owned differently on the grounds of his status as a farmer and heir, he or she violates the right to equality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If the Constitution prohibits non-farmers from owning farmland, there is no inevitable reason to allow them to own farmland for good on the grounds of their status as farmers and heirs. Therefore, their ownership of farmland cannot but be called unconstitutional unless there is a regulation ordering them to dispose of it after a certain period of time.

KCI등재

9강제 이동 인구의 증가에 따른 잠재 공간에 대한 사유

저자 : 최은주 ( Eunjoo Choi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1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67-1080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분쟁, 내전, 테러, 천재지변, 식량난, 기후변화, 경제 위기, 감염병 등의 증가로 인해 강제 이동이 불가피한 세계 지형에서, 자민족 중심적으로 국경을 세우는 전 세계적 추세에 대한 대항 담론으로 국가, 국경을 횡단할 잠재 공간에 대한 사유이다. 난민 캠프를 통해, 국가 정부와 국제기구는 인도주의적으로 난민을 재편성하여, 이주민, 불법 노동자, 그 밖의 달갑지 않은 외국인을 가두고, 경유시키고, 억류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였다. 따라서 난민 캠프는 ‘임시’라는 특징 외에도 ‘수용’과 ‘집중’의 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하였다. 난민을 정착국의 소속, 통합의 대상으로 수용하는 대신, 지속적으로 이동 중인 불안정한 상태를 부정하지 않으면서, 기존의 집단적 정체성 의식에 대립되는 탈민족주의적인 공간이 상상되어야 하며 실험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현실 공간의 몇몇 실제 사례를 통해 잠재 공간의 가능성과 한계를 살펴본다. 이 사례들을 통해 알 수 있는 사실은 실험적으로 공간들이 생성된다고 하더라도 국가 정부의 행정적 개입과 간섭에 의해 한시적으로 끝나는 경우가 다수였다는 것이다. 따라서 장기적으로는 자치적이고, 자율적인 공간에 대한 도시 기획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되며, 이와 관련된 후속 연구가 계속 되기를 기대한다.


This paper aims to study the establishment of national borders with a focus on ethnocentrism in a global landscape where the displacement is inevitable due to conflicts, civil wars, terrorism, natural disasters, food shortages, climate changes, economic crisis, and infectious diseases. Through refugee camps, national governments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have reorganized refugees on humanitarian grounds and used them as a means to confine, transit, and detain migrants, illegal workers and other unwelcome foreigners. As a result, refugee camps are no longer ‘temporary’ but are also not ‘accepting’ or ‘concentrated.’ Instead of accommodating refugees and integrating the masses into their new nations, a trans-national space confronting a collective identity consciousness needs to be imagined and implemented, while not denying the unstable state of constant displacement. To demonstrate this, I consider the possibilities and limitations through real-world examples. The facts from these examples show that even if spaces for the displaced populations are created, they often end temporarily due to government intervention. Therefore, in the long term, urban planning for self-managed spaces is required and I hope that further research on this will continue.

KCI등재

10청말(淸末) 안휘성(安徽省)의 창저(倉儲) 복구와 구제식량(救濟食糧)의 확보

저자 : 김두현 ( Kim¸ Du-hyun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83-348 (6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19세기말 태평천국의 동란을 거친 이후, 붕괴된 청조의 창저 시스템의 복구 과정을 분석했다. 특히 화북지역에서 발생한 대한재를 계기로 창저의 복구의 필요성이 대두하게 되면서, 실제 창곡의 복구의 방향과 성격, 복구의 주체, 비축유형은 어떠했는지 안휘성 사례를 통해서 분석했다. 아울러 실제 창곡 복구가 이루어진 이후, 재해 발생 시 어느 정도 구호식량을 공급할 수 있었는지도 살펴보았다. 먼저 기존 상평창 위주의 창곡 시스템을 대체할 목적으로, 의창, 풍비의창을 중심으로 한 민간역량 동원을 통해 창저의 복구가 이루어졌다. 그러나 민간의 자발적 운영에 맡긴다는 당초의 취지와는 달리, 실제 안휘성에서의 복구 과정은 관료의 개입이 현저했다. 그 이유는 안휘성 내 엘리트층의 비협조적인 태도와 역량의 한계때문이었다. 다음으로 복구 주체를 보면, 역시 안휘성 엘리트층의 한계로 인해 실제 복구는 관료의 주도적 역할이 현저했다. 그 과정에서 기존 창저의 문제점 중 하나였던 관의 개입이 극복되지 못하고, 오히려 ‘관치화’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창곡 비축도 실물 비축보다 현금 비축 경향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었다. 이는 관의 창곡에 대한 착복이나 유용 등 폐단을 일으킬 수 있는 여지가 많았다. 한편 창곡을 현금으로 비축하는 현상은 당시 미곡의 상업적 유통을 배경으로 출현한 것이었다. 어쨌든 안휘성에서 복구된 창곡이 과연 어느 정도의 구제효과를 발휘했는지를 분석한 결과, 1인당 비축량 표준에 근접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창곡이 복구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창곡의 기능은 한계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조는 전통적인 구제 수단으로서 창곡을 포기하지 않고 있었다. 이는 유교적 ‘인정’의 논리가 왕조의 유지에 필수불가결한 요소였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This article analyzes the restoration process of the Qing Dynasty's Granary system, which collapsed after the upheaval of Taiping Heaven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In particular, as the needs for restoration of Granary system emerged as a result of the Great disaster in North China region, the actual direction and nature of the restoration of Grain, the subject of restoration, and the type of storage were analyzed through the case of Anhui Province. In addition, after the actual restoration of Grain System, it was also examined how much relief food could be provided in the event of a disaster. First, in order to replace the existing ever-normal Granary, the restoration of the Grain storage was accomplished through the mobilization of civilian capabilities centered on Charitable Granary and Society Granary. However, contrary to the original purpose of leaving it to the voluntary operation of the private sector, the actual restoration process in Anhui province was remarkable by bureaucrats. The reason was that the elites in Anhui Province had an uncooperative attitude and limited capabilities. Next, looking at the subjects of restoration, the bureaucrats played a remarkable role in the actual restoration due to the limitations of the Anhui elite. In the process, the intervention of the Officials, which was one of the problems of the existing creation, has not been overcome, but rather has a tendency to become governmental. Grain stockpiling was still more likely to stockpile cash than stockpile. There was a lot of room for this, such as embezzlement or misappropriation of the Offiacial's spear. On the other hand, the phenomenon of stockpiling grain for cash emerged against the backdrop of commercial distribution of rice at that time. Anyway, as a result of analyzing to what extent the remedy effect of the restored grain in Anhui Province, it seems that it did not come close to the standard of stockpiling per capita. This shows that even though grain storage was restored, the functions of grain system had limitations. Nevertheless, the Qing Dynasty did not give up grain storage as a traditional remedy. This shows that the Confucian “benevolence”logic was indispensable for the maintenance of the dynasty.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