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저출산사회 대응을 위한 아동수당정책에 관한 질적 연구

저자 : 박언하 ( Eonha Park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1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01-914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아동수당정책의 의미와 문제점, 개선방안 도출을 통해 저출산을 해결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모색하고자 하는데 있다. 본 연구는 저출산사회 대응을 위한 아동수당정책 도입에 관한 질적 연구이다. 이에 아동수당정책의 의미, 차별성, 문제점 개선방안에 대해 서울·경기지역의 보육 및 양육 관련 전문가 9인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아동수당 정책은 재원의 확보, 기본수당과 관련된 사회 전체 구성원의 합의 부족, 개인의 소득과 관련한 전산상 노출 등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개별 국가의 정치, 경제적 상황과 정책목표에 따라 아동수당제도의 대상과 수준, 재원조달방식 등이 차이가 나므로 나라별 상황을 고려한 적용이 우선되어야 한다. 연구결과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육아, 보육, 아동을 위한 정책의 통합과 노동환경의 개선 및 육아가 더 이상 엄마 및 가정에 한정된 문제가 아니라는 의식의 변화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The aim of this study is to seek supporting methods that can cope with the current low-fertility in Korea by pointing out the significant, problems and finding an area for improvement. This study is qualitative research on the development and implementation in order to cope with the low-fertility rate. The study conducted an in-depth interview on nine experts, those who are in the fields of childcare and parental care, about the significance, differentiation, and problems of the child allowance policy. The research reveals the following results: First, the complication of the child allowance policy lies in financial issues, disagreement among members of the society over minimum allowance, and information leakage. Second, the child allowance differs according to each country's political and financial conditions and political intention; therefore, consideration over the country's condition is necessary. In conclusion, three changes are required to resolve the low birth rate issue: the integration of dispersed child allowance policies, improvements in working conditions, and a change of consciousness that such matters are not limited to only women and their families.

KCI등재

2저출산 대응정책에 대한 인식 분석 - Q방법론을 중심으로 -

저자 : 오민지 ( Minji Oh )

발행기관 : 한국정책학회 간행물 : 한국정책학회보 27권 4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Q방법론을 통해 현행 저출산 대응정책에 대한 정책수요자들의 관점과 주관성을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보다 구체적으로, 가족 형성기 및 확대기에 있는 청년(25-39세)들을 대상으로 주관성분석을 실시함으로써 1) 현재 시행 중인 저출산 대응정책의 중요도와 우선순위를 확인하고, 2) 이들의 인식과 태도를 유형화하며 3) 유형에 따른 특징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이는 오늘날 한국의 저출산 대응정책이 정책대상자의 인식과 욕구(needs)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수립·시행되었다는 문제의식에 기인한다. 분석 결과, 저출산 대응정책에 관한 P표본의 관점은 4가지 유형으로 구분할 수 있었다. 이들 유형은 각기 다른 저출산 결정요인 및 생애주기 단계에 의해 설명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적이다. 본 연구는 주관성 연구를 통해 청년이 인식하는 정책 우선순위와 선호의 다양성을 유형화하고 이를 면밀하게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학문적 의미가 있다. 연구가 제시한 네 유형의 구분이 성별, 나이, 혼인상태 등 배경변수와 상이하게 구성된다는 점 역시 인상적이며 이러한 결과들은 향후 저출산 연구의 이론적 논의 확대와 후속연구에 대한 가설형성 측면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또한, 정책적 측면에서, 본 연구는 정책대상자의 선호와 인식에 대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향후 수요자 중심의 적실성 있는 정책을 수립·형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며 제 3차 저출산 계획의 정책 점검·평가 및 환류 차원에서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subjective perceptions and attitudes of young people aged from 25 to 39 on the policy in response to low fertility by using Q methodology. This is due to the recognition that previous policy was adopted and implemented without much consideration of policy respondents’ needs and desires. By using Q methodology, respondents are classified with four discrete groups and each group can be explained by distinct theoretical basis. One of the most interesting thing is that respondents have a different subjectivity even though they have similar demographic background. This result indicates that different approaches are recommended when policy makers do a policy making decision. Findings may contribute to enlarge theoretical range of the low fertility study by giving an aspect regarding subjectivity of young people. Along with these theoretical implications, this study also provides practical implications for policy process. The follow-up study, however, is needed to generalize the result.

KCI등재

3한국사회의 저출산 현상, 재앙인가 기회인가?

저자 : 김천권 ( Cheon-kwuan Kim ) , 정진원 ( Jin-won Jung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국가정책연구소 간행물 : 국가정책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근 한국사회에서 주요 이슈 가운데 하나인 저출산 문제에 대한 정부의 접근방향에 대해 고찰하였다. 이 문제에 대한 대부분의 선행연구들은 저출산 현상이 한국사회에 재앙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그러나 본 연구는 이런 주장과는 달리 저출산은 한국사회의 한 단계 성장과 재구성을 위한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것을 논의하였다. 한국사회에서 저출산 현상에 대한 위기논거는 주로 인구학계, 정부, 정치인, 언론 등에 의해 공공선택론적 시각에서 제기되었으며, 본 연구는 저출산의 메가트렌드를 극복하는 정책을 추진하기보다는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정책이 문제해결을 위한 바람직한 정책방향이라고 제안하였다.


This study examines the approach to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rate, one of the hot issues in Korean society in recent years. Most previous studies on this issue have warned that low fertility will be a disaster for Korean society. However, this study argues that, unlike such claim, low fertility will be opportunities for growth and reconstruction of Korean society. The crisis of low birthrate and aging in Korean society was raised from the viewpoint of public choice theorists by mainly demographic and economic sectors, government, politicians, and media. This study suggest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rather than pursuing a policy to overcome the mega trend of low birth rate as a desirable policy direction for problem solving of low fertility in Korea.

KCI등재

4저출산과 모멘텀 그리고 한국의 미래 인구변동

저자 : 우해봉 ( Woo Haebong ) , 한정림 ( Han Jeonglim )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사회연구 38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9-4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 사회에서 30년 이상 지속되고 있는 저출산 현상이 장기적으로 초래하는 인구변동을 분석하고 있다. 특히, 인구학의 안정인구 모형에 기초하여 장기간 지속된 저출산 현상 그리고 이로 인한 연령 구조 변화가 향후 인구 감소와 인구 고령화 측면에서 어떠한 파급 효과를 가지고 있는가를 살펴보고 있다. 분석 결과는, 첫째, 한국 사회가 현 시점에서 출산율이 즉각적으로 대체 수준까지 상승하더라도 인구가 감소하는 음(-)의 인구 모멘텀 단계로 진입하고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 둘째, 인구 모멘텀이 고령화 현상과 밀접히 맞물려 있다는 점에서 한국 사회는 향후 인구 감소와 함께 심화된 형태의 인구 고령화 문제에 직면할 개연성이 높음을 시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향후 한국 사회가 인구 감소와 인구 고령화 현상을 동시적으로 경험하지만, 인구 고령화 현상이 단순히 노인인구 증가에 기인하는 것이 아니라 생산가능인구 감소와도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충분한 고려가 필요함을 시사하고 있다. 종합적으로, 30년 이상 장기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저출산 현상은 인구 고령화와 인구감소가 중첩적으로 작용하는 미래를 예고함으로써 과거 한국 사회가 기초한 인구 성장패러다임으로부터의 근본적인 방향 전환이 필요함을 시사하고 있다.


Despite concerns on low fertility, relatively little attention has been paid to long-term demographic consequences of low fertility in South Korea. Using stable population models, this study explores the long term effects of low fertility and population momentum on population decline and population aging. First, South Korea has entered the negative population momentum stage, indicating that, despite an instantaneous rise to the replacement-level fertility, the ultimate population declines due to the current age distribution. Further, stable population simulations show that gradual transitions to the replacement-level fertility causes significant reductions in population size. Second, since population momentum is closely related to aging, South Korea is expected to face severe aging as well as population decline. Given that the stable population models in this study assume constant mortality schedules over time and recent mortality improvement concentrates in old age, future demographic aging would be more severe. Finally, population aging in South Korea is a difficult issue since population aging is simultaneously driven by the shrinking working-age population as well as the rising number of the elderly, indicating that South Korea needs fundamental changes in policy directions beyond population growth paradigm.

KCI등재

5출산장려금의 출산율 제고 효과에 관한 연구: 인구이동 매개효과 분석을 통한 시·군·구 비교분석

저자 : 허만형 ( Hur Mann Hyung )

발행기관 : 한국지방정부학회 간행물 : 지방정부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1-67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은 저출산 문제에 직면해 있다. 본 연구에서는 출산장려금이 출산율 제고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지, 인구이동에 영향을 미쳐 출산율 제고로 이어지는지에 대해 분석하고자 한다. 연구단위는 전국 226개 시·군·구이며, 분석 자료는 통계청의 e-지방지표와 보건복지부의 임신육아종합포털사이트에서 수집하였다. 분석 결과,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는 농어촌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도시지역의 문제였다. 전국을 하나의 단위로 설정하고 분석하면 출산장려금의 출산율 제고효과는 인구유입 효과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매개효과는 나타나지 않았다. 시·군·구 세 유형을 개별적으로 보면 구 단위의 출산장려금 효과는 거의 없고, 인구유입이 합계출산에 영향을 미쳤다. 시 단위는 첫째에서 넷째 자녀의 출산장려금에 이르기까지 출산율 제고 효과가 나타났다. 그러나 매개효과는 나타나지 않았다. 시 단위에서는 출산장려금과 인구유입이 자녀출산에 영향을 미쳤지만 매개효과는 거의 없었다. 군 단위에서는 출산장려금이 인구 유입에도, 출산율 제고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또한 매개효과도 군 단위에서 나타나지 않았다.


Low birth rate has been a serious problem in Korea. This study explored whether the childbirth allowances paid by the local governments have directly influenced the increase in the birth rate, or have affected the influx of the population first and the increase in the birth rate later. The targets of this research was 226 local governments across Korea. Data was collected from the database managed under the section of e-regional indicators in the Statistics Korea and i-sarang unde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is study showed that the low birth rate was more serious in the urbanized local governments or Gu than “rural” local governments or Gun. The birth rates were more closely associated with the childbirth allowances than the influx of population when a set of multiple regressions was conducted with the data collected from all 226 local governments. However, the mediation effect of the influx between childbirth allowances and birth rates did not occur except for the fifth baby’s childbirth allowance. In the structural equation analysis with the data collected from 69 Gu types only, the childbirth rates were associated with the influx of population, but did mostly not show a significant relationship with the childbirth allowances. The childbirth rates, in the structural equation analysis with the data collected from 75 Si types only, were mostly associated with the childbirth allowances and the influx of population. However, the mediation effect rarely occurred. In the regression analysis with the data collected from 82 Gun types only, no association was shown between the childbirth rate and the childbirth allowance. A significant mediate effect of the influx of population did not occurred between the birth rate and the fifth baby’s allowance in the 69 Gu types.

6출산ㆍ육아 가치관 재조명을 통한 육아문화 개선 방안

저자 : 김동훈

발행기관 : 육아정책연구소 간행물 : 육아정책포럼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6-13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저출산 대응을 위해 제도ㆍ비용 지원 뿐 아니라 인식ㆍ문화 개선이라는 장기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본고는 일반국민들의 육아문화와 관련한 가치관을 부모됨, 결혼 및 자녀양육관, 자녀 양육의 가치를 중심으로, 특히 성, 연령, 결혼여부, 자녀유무 등 다양한 특성에 따라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부모됨의 긍정적 가치 전달 및 확산, 부모교육 의무화, 자녀양육 및 가사의 공평한 분담 의식 확산 노력, 다양한 가족에 대한 사회적 인정의 필요성을 제안하였다.

KCI등재

7직장 기혼 여성의 첫 자녀 출산의사와 관련된 근로 및 출산장려제도 요인 분석

저자 : 이승주 ( Lee Seung Ju ) , 문승현 ( Moon Seung Hyun )

발행기관 : 한국가족사회복지학회 간행물 : 한국가족복지학 5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29-15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근 가족에 대한 여성의 가치관 변화 및 경제적인 이유로 인해 의도적으로 자녀를 낳지 않는 부부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직장기혼여성 중 특히 무자녀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향후 이들의 출산계획에 미치는 요인을 규명하고, 이를 토대로 출산율의 회복을 위한 정책적 함의를 제시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여성가족패널의 1-5차 데이터를 이용하여 현재 직장에 종사하고 있는 가임 가능기(27-49세) 기혼 무자녀 여성(1,020명)을 대상으로 근로조건 및 출산장려제도가 첫 자녀 출산 의사에 미치는 영향을 교차분석 및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분석하였다. 교차분석결과 근로 및 제도적 요인 변수 중 정규직 여부, 산전후휴가 제공여부, 육아휴직 제공여부, 출산장려금 제공여부와 이러한 제도에 대한 직장 여성들의 인식 정도가 첫 자녀 출산의사와 어느 정도 상관관계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반면 로지스틱 회귀분석의 결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정부주도형 출산장려정책들이 아직까지는 여성의 출산의사에 큰 영향을 미칠 정도로 실효성을 담보하지는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무자녀 기혼 직장여성들의 출산장려제도에 대한 높은 인지가 반드시 출산의사의 제고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사실도 확인 할 수 있었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일-가정 양립제도의 보편적 확산, 첫 자녀 출산에 대한 지원 확대 및 근로시간의 단축, 출산 후 여성의 직장안정성 보장 등을 본 연구의 함의로 제시하였다.


The study was conducted to identify factors that affect the first childbearing decisions among married working women in South Korea and thereby to gain insight into effective ways to improve relatively low fertility and unfavorable workplace conditions for women of childbearing age. This study used the merged data(1st-5th waves) from Korean Longitudinal Survey of Women and Families (KLoWF), which were measured by the Korean Women`s Development Institute. With 1,020 married business women, cross tab and binary logistic regression were conducted to determine which factors we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the first childbearing decisions.

8국가별 저출산 극복을 위한 정책의 실패와 성공

저자 : 안기훈

발행기관 : 한국모자보건학회 간행물 : 한국모자보건학회 학술대회 연제집 2018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67-69 (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서론 이 글을 작성하는 지금 우리나라의 사회 전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화두는 역시 "저출산"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줄어들던 한 해 출생 신생아수가 2017년 40만명 아래로 내려갔고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우리나라보다 일찍 저출산으로 인한 생산인구감소 및 고령화를 겪었던 다른 나라들의 대책은 무엇이었는지 그리고 그 효과는 어떠했는지 살펴보는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 하겠다. 본 강좌에서는 여러 국가들의 정책사례를 살펴보면서 우리나라의 모자보건정책이 추구해야할 방향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본론 2009년 한 연구결과를 보면 선진국을 영미형, 대륙유럽형, 북유럽형으로 유형화하여 생활방식이 비슷한 문화권별로 분류하여 분석하였다. 독일, 프랑스와 같은 대륙유럽형 국가는 여성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낮고 영미형 및 북유럽형 국가는 여성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다. 스웨덴 같은 북유럽국가의 경우 일가족양립에 대한 지원, 영아에서 유아까지 돌봄서비스가 매우 발달되어 있어 균형잡힌 가족정책을 구사하고 있으며 성과 역시 높은 편이다. 가사와 육아의 남녀분담 역시 장점으로 작용하고 있고 자녀양육에 대한 경제지원이 높으며 다양한 가족구성에 대한 제도적인 수용 및 이민에 대한 수용성이 높은 편이다. 프랑스의 경우 스웨덴과 마찬가지로 가사-육아에 대한 남녀분담이 잘 되어있고 일-가정 양립이 가능하도록 지원이 되고 있어 출산율이 상승하고 있다. 미국은 육아휴직 및 영아돌봄에 대한 정부지원은 약하나 민간보육이용이 저비용으로 가능하도록 활성화되어 있고 유아를 위한 인적투자가 강하다. 생산성있는 이민자들의 높은 출산율 역시 미국의 출산율 유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독일의 경우 여성의 노동시장참여가 중요정책대상이 아니나 유아에 대한 돌봄서비스가 매우 발달되어 있다. 그러나 가톨릭 문화의 영향으로 성분업적 역할규범이 여전히 팽배하고 다양한 가족구성에 대해 저항이 크며 일-가정 양립이 곤란하여 많은 대졸여성이 출산을 포기한다. 스페인의 경우 역시 가톨릭문화로 인한 성역할구분 문화가 팽배하고 일-가정 양립이 힘든 노동정책으로 인한 한계가 있다. 일본 및 싱가폴의 경우 일-가정 양립 및 육아인프라, 아동수당 등 많은 정책에도 불구하고 아시아의 유교적 문화 특수성, 다양한 가족형태에 대한 사회적 거부감으로 인해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각 국가별 출산정책에 대한 2016년 자료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프랑스의 출산정책은 보육서비스로는 주로 국공립보육시설이며, 유치원은 무상교육으로 3~5세 아동 대부분이 이용하고 있다. 부모들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가정내 보육이나, 노동시장에 참여하지 않는 부모들을 대상으로 한 시간제 보육 등이 제도화되어 있다. 집단보육소의 보육료는 소득수준, 보육 아동수, 보육일수에 따라 상이하며 보육보모 비용이나 가정 내 베이비시터 등의 고용 시에는 가족수당금고로부터 보조금이 지급된다. 출산·육아휴직제도로는 산전후 출산휴가는 16주 동안 가능하며, 휴직급여의 소득대체율은 약 100%에 달한다. 남편에게도 출산 시 14일의 출산휴가가 법적권리로 부여된다. 육아휴직제도는 3년 동안 가능하며, 두 번째 자녀부터 정액급여가 지급된다. 보편적인 가족수당 이외에 다자녀 가족에 대한 보충급여가 지급된다. 자녀교육수당 등 아동 연령별수당제도와 직업 활동에 대한 자유로운 선택보조 금 등 부모의 직업상황(직업 중단 및 실업 등)에 따른 수당제도 등 다양한 수당 제도를 마련해 두고 있다. 프랑스는 혼외 출산 비율이 높아 프랑스 정부는 이들 부부에게도 정식으로 결혼한 부부들과 같이 가족수당과 보육비를 제공한다. 스웨덴은 기혼여성의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기 위해 포괄적인 사회정책을 실시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질 높은 아동보육, 다양하고 선택 가능한 휴직제도(부성휴가 포함), 휴직시 높은 임금대체율 등이 포함된다. 출산 후 480일간 유급 출산휴가, 여성의 경우 출산 60일 전부터 아이가 8세가 될 때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부모의 결혼여부 및 경제수준에 상관없이 16세 이하 모든 자녀에게 수당이 지급된다. 아동수당, 임신출산급부(임산부 현금 급여), 주거수당(주택 급여 혜택), 한 부모 가족지원(생계유지비 지원제도), 아동연금, 육아시설 제공 등 다양한 출산장려정책을 펴고 있다. 독일은 2000년 ‘연방부모휴직수당 및 부모휴직법’, 2005년 보육정비법, 1992년 연금개혁, 1990년 통합이 민법을 제정하여 생산인구 감소에 대응하고 있다. 아동수당, 보육시설, 보육정비법, 부모휴직수당 및 부모휴직, 자녀간병휴가 정책의 특징을 가진다. 일본은 1990년에 ‘자녀출산,양육환경에 관련된 성청연락회의’를 구성하여 2003년 소자화대책기본법과 차세대육성지원법을 제정하였다. 저출산 대응 종합계획으로 엔절플랜(1994-1999), 신엔젤플랜(2000-2004), 신신엔젤플랜(2005-2010)이 추진되었고 엔젤플랜은 보육서비스의 확대, 신엔젤플랜은 모자보건, 교육, 주택 지원 등으로 정책 범위를 확대함은 물론 가정과 일터의 양립을 위한 직장문화의 조성에 중점을 두고 신신엔젤플랜은 양성평등을 주요 목표로 청년들의 경제적 독립 등을 강조하였다. 결론 간략하게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저출산의 극복에 어느 정도 성과를 보이고 있는 국가들을 살펴보면 결혼, 임신, 출산, 육아가 개인과 가정이 겪어야 하는 일이지만 사회 및 국가가 모든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면서 관심을 가지고 도와주는 행복한 일이라는 분위기 및 인식의 전환에 바탕을 둔 정책을 펴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또한 이러한 성공은 수십년 이상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정책의 결과물이다. 임신, 출산, 자녀양육을 어느 한 개인, 가정, 직장 및 집단의 일로 가두어두고 있는 사회구성원의 생각의 틀을 깰 수 있도록 사회와 국가가 온 역량을 모야아 할 시점이다.

KCI등재

9대학생의 저출산 인식과 결혼 이미지가 출산 의지에 미치는 영향

저자 : 박점미 ( Jummi Park ) , 신나연 ( Nayeon Shin ) , 김영민 ( Youngmin Kim ) , 강선경 ( Seongyeong Kang ) , 김수연 ( Suyeon Kim ) , 안우영 ( Wooyoung Ahn )

발행기관 : 한국모자보건학회 간행물 : 한국모자보건학회지 23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61-268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influences of recognition on low fertility and views of marriage on childbirth will in university students. Methods: Participants were 190 university students in Chungchungnamdo province, Korea. The data were collected from May to October 2018 and examin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alysis of variance, Pearson correlation and multiple regression with IBM SPSS Statistics ver. 24.0. Results: Childbirth will was significantly correlated with recognition on low fertility (r=0.20, p=0.002) and views on marriage (r=0.53, p<0.001). Factors associated with childbirth will were views on marriage (β=0.24, p<0.001). Conclusion: Theses results suggests that views on marriage have important influences on childbirth will in university students. To improve childbirth will, the positive views on marriage need to be formulated in university students.

10해외 저출산 대책에 대하여

저자 : 김찬동

발행기관 : 대한지방행정공제회 간행물 : 지방행정 67권 779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4-15 (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