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산후우울증과 관련된 질적 연구에 대한 보고 분석

저자 : 박한송 ( Han-song Park ) , 이도은 ( Do-eun Lee ) , 윤인애 ( In-ae Youn ) , 서효원 ( Hyo-weon Suh ) , 서주희 ( Joo-hee Seo )

발행기관 : 대한한방부인과학회 간행물 :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34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3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Objective: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help the development of qualitative research in the field of Korean medicine and policy support for postpartum depression. Methods: Qualitative studies related to postpartum depression retrieved from Pubmed, CENTRAL, EMBASE, NEJM, and CINHAL were evaluated independently by two researchers using the integrated criterion, COREQ. In addition, each subject of study was qualitatively synthesized. Results: A total of 1,374 papers were searched and 13 papers were finally selected. The results of the study using COREQ lacked information about the researchers. The results of the study were integrated into three themes: “Feeling Failure”, “Struggling for self-identity and role of mother” and “Seeing Help and Recovery”. Conclusion: Postpartum depression can be accessed through various methods such as Korean medicine counseling, acupuncture and herbal medicine, and further research and manual preparation is required.

KCI등재

2독거노인의 자아존중감과 우울과의 관계에서 주관적 건강상태의 매개효과

저자 : 김창곤 ( Changgon Kim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41-955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급속한 고령화와 1인 가구의 증가, 건강수명과 기대수명간의 격차는 사회적 고립감과 함께 신체질환으로 인해 노인계층의 정신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인지적 취약성 모형에 근거하여 독거노인의 자아존중감과 우울 간의 관계에서 주관적 건강상태의 매개효과를 검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복지패널 14차 자료에 응답한 독거노인 1,522명을 대상으로 SPSS 25.0, Macro Process 3.5(Model 4)를 사용하여 주관적 건강상태의 매개효과를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자아존중감은 우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자아존중감과 우울 간의 관계에서 주관적 건강상태의 부분매개 효과가 확인되었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독거노인의 낮은 자아존중감으로 인한 우울예방을 위해 취약한 건강상태를 증진시키고 자아존중감을 강화하기 위한 검증된 중재프로그램과 정책적 지원이 요구된다.


The rapid aging, the increase in single-person households, and the gap between healthy and life expectancy threaten the mental health of the elderly due to physical illnesses as well as social isolation. This study attempted to examine the cognitive vulnerability model and verify the mediating effect of subjective health statu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self-esteem and depression of the elderly living alone. To this end, the results of analyzing the mediating effect of subjective health status using SPSS 25.0 and Process macro 3.5 (Model 4) for 1,522 elderly people living alone who responded to the 14th data of the Korean Welfare Panel are as follows. First, we found that self-esteem had a direct effect on depression. Second, subjective health status partially medi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self-esteem and depression. Based on these results, proven intervention programs and policy support are required to promote vulnerable health conditions and strengthen self-esteem to prevent depression caused by the low of self-esteem among the elderly living alone.

KCI등재

3여성의 스트레스, 불안, 우울과 타액 코티졸 수준과의 관련성

저자 : 박지연 ( Jiyeon Park ) , 윤선아 ( Seonah Yoon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17-3329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여성의 스트레스, 불안, 우울 측정치와 타액 코티졸 수준 간의 관련성을 파악하여 보다 간편하고 객관화된 생물학적 지표의 활용 가능성을 모색하는데 있다. 연구대상은 충청 및 경상 지역 여성 39명이었으며, 이들에게 우울, 불안 및 스트레스 척도를 실시하고 타액 코티졸 측정을 위하여 아침에 타액을 채취하였다. 분석 결과, 타액 코티졸 수치가 높은 집단은 낮은 집단보다 스트레스와 불안 점수가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우울 점수에서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타액 코티졸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통하여 생물학적 지표인 타액코티졸 수치와 심리적 지표인 스트레스와 불안 및 연령과의 관련성이 확인되었으며, 스트레스나 불안과 같은 심리적 위험요소를 평가하는데 있어서 사용자가 직접 수집할 수 있는 접근성이 높은 생물학적 지표의 활용 가능성이 시사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ou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tress, anxiety, and depression measures and the level of saliva cortisol in women, and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using more simple and objective biological indicators. The subjects of this study were 39 women in Chungcheong and Gyeongsang areas, and they were subjected to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scales, and saliva was collected in the morning to measure saliva cortisol.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group with high saliva cortisol levels had significantly higher stress and anxiety scores than the low group, and there was no difference in depression scores, and the higher the saliva cortisol level was with age. Through these result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evel of saliva cortisol which is a biological indicator and stress, anxiety, and age which are psychological indicators was confirmed, and the possibility of utilization of highly accessible biological indicator that users can directly collect for evaluating psychological risk factors such as stress and anxiety was suggested.

KCI등재

4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국내 지역사회 노인들의 우울감 영향 요인

저자 : 서부덕 ( Boo Deuk Suh ) , 권경희 ( Kyoung Hee Kwon )

발행기관 :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구 한국보건통계학회) 간행물 : 보건정보통계학회지 46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4-63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factors influencing on depression among elderlies of activity of daily living, participation of social activity, loneliness, stress in COVID-19 pandemic. Methods: The research design for this study was a descriptive survey using convenience sampling. Data collection was done using self-report questionnaire of 142 elderlies in D city and K provinc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percentage, mean, standard deviation, independent t-test, one-way ANOVA, Pearson’s correlation analysis,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Results: Total mean scores of activity of daily living was 3.66±0.52, total mean scores of participation of social activity was 2.77±0.58, total mean scores of loneliness was 2.09±0.43 and total mean scores of participation of depression was 9.97±4.45. Depression was showed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with loneliness (r=0.67, p<0.001), stress (r=0.10, p=0.260). Depression was showed significantly negative correlation with activity of daily living (r=-0.49, p<0.001), participation of social activity (r=-0.54, p<0.001). In the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loneliness, activity of daily living were significant predictors and explained 54% of depression. Loneliness was the biggest predictor of depression. Conclusions: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ed that loneliness and activity of daily living are significant factors affecting the depression of elderlies in the South Korea community in COVID-19 pandemic.

KCI등재

5청소년의 스트레스가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과 사회적 지지의 조절효과에 관한 연구(친구, 가족, 교사)

저자 : 김나예 ( Naye Kim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71-882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청소년의 스트레스가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사회적 지지의 조절효과를 확인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사용하여 G광역시 중학교 재학생 313명을 대상으로 자료를 수집하였으며 최종적으로 299부의 자료를 SPSS 20.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조절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첫째, 스트레스와 사회적 지지가 행복감에 대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둘째, 사회적 지지가 스트레스가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을 조절하는 것이 검증되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회적 지지의 필요성을 시사하고 행복감을 위한 실천적 함의를 제시하였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본 연구는 횡단적 연구, 조절변수, 연구대상의 한계를 가지고 있다. 본 연구는 사회적 지지유형과 주체에 따른 상호작용효과를 분석하여 사회적 지지의 실질적인 개입을 제시할 수 있는 후속연구를 제안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impact of stress on the happiness and to check the moderating effect of social support. To this end, data were collected for 313 middle school students in G metropolitan city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 and finally 299 units of data were analyed using SPSS 20.0 program for moderating multiple regression. As a result of this study, firstly, stress and mindfulness revealed a direct influence on happiness. Second, social support had a moderating effect so that it diminished the strength of the association between stress and happiness. These findings suggest that. The result of this study suggest the necessity of social support for adolescents and suggest practical implications for happiness. This study has limitations of cross-sectional study, moderating variables, rescearch subjects. This study proposes a follow-up study that can suggest practical intervention of social support by analyzing the interation effect according to social support type and subject.

KCI등재

6직장인의 직무스트레스가 직무만족에 미치는 영향: 우울감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기노성 ( Nosung Ki ) , 백승영 ( Backseung Young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25-2036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우울감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직장인의 직무스트레스가 직무만족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하여 전남지역 직장인를 대상으로 2020년 4월 25일에서 5월 29일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직장인의 직무스트레스가 우울감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직장인의 직무스트레스가 직무만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우울감은 직무만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직무스트레와 직무만족의 관계에서 우울감은 매개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직무스트레스와 우울감을 감소시키기 위한 직장인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 및 시행하여, 직장인이 자신의 업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직장 내 인간관계와 직무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 고안되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effect of job stress on job satisfaction of office workers, focusing on the mediating effect of depression. To this end, a survey was conducted from April 25 to May 29, 2020 targeting office workers in Jeollanam-do. As a result of the study, first, it was found that job stress of office workers had an effect on depression. Second, it was found that the job stress of office workers had an effect on job satisfaction. Third, it was found that depression had an effect on job satisfaction. Fourth, in the relationship between job stress and job satisfaction, depression was found to have a mediating effect. In the future, by developing and implementing an employee management program to reduce job stress and depression, a plan should be devised so that the employee can actively cope with his or her work and increase the overall satisfaction of the job and human relations in the workplace.

KCI등재

7수용이 사회불안 성향자의 자아 고갈 및 생리적 스트레스 반응에 미치는 효과: 발표 상황을 중심으로

저자 : 이승기 ( Seungkee Lee ) , 조은이 ( Eun-yi Cho ) , 김창대 ( Changdai Kim )

발행기관 : 한국상담학회 간행물 : 상담학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4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수용이 사회불안 성향자들에게 미치는 효과를 검증한 실험 연구이다. 사회불안이 높은 대학생 연구참여자 59명이 수용 집단과 중립 통제 집단 중 하나로 무선 배정되었으며, 그 중 56명(수용 집단 27명, 통제 집단 29명)의 데이터가 분석에 활용되었다. 수용 집단은 불안 수용에 대해 설명하고 체험적 실습을 안내하는 동영상을, 통제 집단은 역사 다큐멘터리 동영상을 시청하였다. 이후 연구참여자들은 캠코더로 촬영되는 즉흥 발표를 수행하도록 요구받았다. 주된 종속변수는 두 가지로, 행동의 붕괴를 예측하는 변수인 자아 고갈과 불안의 생리적 지표인 생리적 스트레스 반응이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수용 집단이 통제 집단에 비해 유의하게 낮은 자아 고갈 수준을 보였다. 둘째, 생리적 스트레스 반응에서 집단 간 차이는 존재하지 않았다. 이상의 결과는 수용이 발표상황에서 자기조절 자원의 과도한 소모를 막음으로써 불안 속에서도 과제 수행에 집중할 수 있게 하며, 잠재적으로 불안을 조절하는 내구성 있는 전략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기타 연구의 의의와 한계에 대해 논의하였다.


The present study is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investigating the effects of acceptance on socially anxious individuals. 59 college students with high levels of social anxiety were randomly assigned to either the acceptance group or the control group. Valid data from 56 (27 acceptance group; 29 control group) participants was analyzed. The acceptance group watched a video clip which consisted of an explanation of anxiety acceptance and actual practice, while the control group watched a history documentary. After watching the video, participants were asked to perform an impromptu speech while being recorded with a video camera. One of the major outcome variables was ego depletiona variable which can lead to behavioral disruption on a given task; the other was physiological stress responsea physiological measure of anxiety level.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acceptance group showed significantly lower levels of ego depletion. Second, differences between groups in physiological stress response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These results suggest that acceptance helps maintain concentration on a given task even when feeling anxious by preventing excessive expenditure of self-control resources, and can possibly suggest a durable anxiety-regulating strategy.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of the study are discusse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Due to the COVID-19 pandemic, university education has chosen an alternative to online learning. This online learning is expected to continue until the current situation is over.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he differences among stress factors and satisfaction factors according to MBTI personality types of service department online learner. And to provide basic data for the improvement of online education program.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proportion of female students majoring in the service field was high, and they preferred viewing online classes. Second, ESTJ type was the most frequent among 16 MBTI personality types, and according to preference, outward type(E), sensory type(S), emotion type(F), judgment type(J). The most common type of sensory judgment was SJ. Third, online class stress according to MBTI personality type appeared in the order of NT>NF>SJ>SP. Lastly, satisfaction with online classes according to MBTI personality type was in the order of NF>SJ>SP=NT. This study is meaningful in measuring the stress and satisfaction of learners' online class when university classes were converted to online in an unexpected situation due to COVID-19. In future research, it is necessary to expand targets by major and region.

KCI등재

9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 19(COVID-19) 스트레스 척도 개발 및 타당화

저자 : 김은하 ( Eunha Kim ) , 박소영 ( Soyoung Park ) , 이예지 ( Yeji Lee ) , 박현 ( Hyun Park )

발행기관 : 한국상담학회 간행물 : 상담학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1-16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COVID-19)으로 인해 한국인들이 어떤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는지 측정하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 19(COVID-19) 스트레스 척도’(COVID-19 Stress Scale for Korean People: CSSK)를 개발 및 타당화하였다. 이를 위해, 선행 연구 고찰과 개방형 설문지를 실시하였고, 전문가 자문을 거쳐 총 39문항의 예비문항을 개발하였다. 이후, 만 19세 이상의 일반성인을 대상으로 탐색적 요인분석을 실시하였고, 그 결과 3 요인, 21문항이 도출되었다. 또한 다른 만 19세 이상의 일반 성인 표본을 대상으로 확인적 요인분석을 실시하여 3요인, 21문항으로 구성된 측정 모형의 적합도를 확인하였다. 또한 CSSK의 수렴 및 준거타당도를 살펴보기 위해 해외에서 개발된 COVID-19 두려움 척도, COVID-19 스트레스 척도, 부적 정서 척도, 우울 척도와의 상관관계를 살펴보았다. 본 연구의 결과를 바탕으로 CSSK의 상담에 대한 시사점 그리고 후속 연구에 대한 제언을 논의하였다.


This study aimed to develop and validate the COVID-19 Stress Scale for Korean People (CSSK) to measure the stress that Korean people experience in the era of COVID-19. For this, based on the literature review and the results of the open-ended questionnaire, and through experts’ feedback, we developed 39 items. In the sample of Korean adults, we conducted an exploratory factor analysis and found 3-factor structure, 21 items. Then, we tested the construct validity through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for another sample of adults over the age of 19 and the results reconfirmed the 3-factor structure, 21 items. In addition, convergent and concurrent validities of CSSK were examined via correlations with the Fear of COVID-19 Scale, the COVID Stress Scales, Negative Affect Scale, and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 Depression Scale developed abroad. Based on these results, we discussed implications for counseling, and recommendations for future research.

KCI등재

10중년기 여성들의 저널치료경험과 자기이해경험에 대한 현상학적 연구: 저널치료프로그램 참여자를 중심으로

저자 : 장정인 ( Jung In Jang ) , 이지민 ( Ji Min Lee )

발행기관 : 한국가족관계학회 간행물 : 한국가족관계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1-6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연구목적: 이 연구의 목표는 저널 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년기 여성들의 저널 치료와 자기이해 경험을 심층적으로 이해하는 것이다. 연구방법: 프로그램에 참여한 9명의 심층면접은 연구자의 해석적 ‘자기이해’와 ‘방향성’을 반영하여 에믹코딩에 의해 분석되었다. 연구결과: 결과는 다음의 두 가지 범주로 요약된다. 첫째, ‘중년 여성의 저널 치료 경험’은 ‘글쓰기의 의미’와 ‘다양한 삶 속의 나’와 ‘통찰과 교감’으로 분류되었다. 저널 치료는 중년 여성들이 글을 쓰기를 바라는 욕구를 불러일으켰고, 저널 치료를 통해, 그들은 그들 자신의 문제를 깊이 생각하게 되었고 그들 자신의 심각한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힘을 키울 수 있었다. 특히 중년기여성의 삶에 있어 소통과 공감은 중요한 과제였고, 저널 치료 프로그램을 통해 서로가 서로에게 수준 높은 보석과 같은 유대감을 형성했다. 둘째, ‘저널 치료를 통한 중년 여성의 자기이해 경험’은 ‘자기감정에 대한 이해’, ‘자기태도에 대한 이해’, ‘자기신념에 대한 이해’로 분류되었다. 중년기 여성은 자신의 감정을 억압하기도 하지만 감정의 변화를 통해 자기위로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때로는 사회적 가면을 쓰기도 하지만 희망적 태도로 우울감을 극복하기도 한다. 자기의 신념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는 사람과 일, 상황에 대한 신념을 표현했다. 결론: 이 연구의 참가자들은 저널치료 참가 후, 자기이해 경험을 통해 자주적인 삶을 영위하기를 원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Objectives: The purpose of study is to explore the experiences of journal treatment and self-understanding among middle-aged women who participated in the journal treatment program. Method: In-depth interview of nine participants were analyzed with emic coding, reflecting the researchers’ interpretative ‘self-understanding’ and ‘orientation’. Results: The two categorie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experience of journal therapy by middle-aged women was classified as ‘the meaning of writing’, ‘me in various lives’, and ‘insight and communication’. By participating in journal therapy, the participants realized their desire to write and willingness to face and resolve their own problems positively. They also realized that communication and empathy were very important factors in their lives. Second, the experience of participants’ self-understanding through journal therapy was categorized into ‘understanding self-feeling’, ‘understanding self-attitude’, and ‘understanding self-confidence’. The participants were able to self-soothe by changing their emotions and overcome depression with a positive attitude, although it was found that participants often suppressed their positive feelings. Conclusions: After participating in journal therapy, participants in this study were able to determine that they want to lead an independent life through a self-understanding experience.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