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노동경제학회> 노동경제논집

노동경제논집 update

Korean Journal of Labour Economics

  • : 한국노동경제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경제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6651
  • :
  • :

수록정보
33권3호(2010) |수록논문 수 : 5
간행물 제목
33권3호(2010년) 수록논문
권호별 수록 논문
| | | |

KCI등재

1근로자 저축유인과 정년연장의 경제적 효과

저자 : 김대일 ( Dae Ll Kim )

발행기관 : 한국노동경제학회 간행물 : 노동경제논집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0 페이지 : pp. 1-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정년연장(근로기간 연장)의 경제효과를 분석한다 근로기간 연장으로 인해 저축이 감소하여 자본투입이 하락할 경우, 근로자의 생애소득과 후생이 오히려 하락할 수도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그러나 자본이동에 대해 개방된 경제에서는 자본 유출입을 통해 생산요소의 가격 변화가 최소화 되므로 근로자의 생애소득과 후생이 향상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따라서 후자의 경우에는 기존 근로자의 후생을 유지하면서도 추가적인 노동수요 확대를 모색할 수 있어 정년연장이 청년층 실업 완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Extension of mandatory retirement age (MRA) differs from other labor supply increases in that it induces a change in the incentive to save for retirement. A simple general equilibrium model indicates that extension of MRA can lead to a decrease in life-time income and social welfare as it excessively discourages domestic savings and thus capital accumulation. However, in an open economy where capital inflow allows capital input in production to remain constant despite lower domestic capital stock, extension of MRA likely increases worker welfare. In such case, extension of MRA can contribute to expansion of hiring demands through lowering wages or mitigating upward pressures on wages.

KCI등재

2노동의 유연안정화 정책이 노동시장에 미치는 영향분석 -OECD 국가를 중심으로-

저자 : 박성준 ( Sung Joon Park )

발행기관 : 한국노동경제학회 간행물 : 노동경제논집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0 페이지 : pp. 25-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노동시장에서 높은 성과를 내고 있는 덴마크 및 네덜란드와 같은 중북부 일부 유럽 국가들의 노동 유연안정화 정책을 OECD 22개 국가에 적용했을 경우 실제 네덜란드나 덴마크의 경우와 같은 노동시장의 성과를 볼 수 있는 지를 살펴보고자 했다 각 국가의 내재적 특수성올 배제한 체 순수 유연안정화 정책의 영향을 보기 위해 고정효과 모형을 이용하여 연구한 결과, 유연안정화 정책은 빈곤율의 감소에서만 성과를 나타내고 있을 뿐 고용률, 실업률 및 지니계수 등에서는 성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따라서 노동유연화 정책이 북중부 일부 유럽 국가에서만 노동시장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뿐, 이들 국가들 특유의 내재적 토양과 다른 OECD 국가들이 노동정책으로 유연안정화 정책을 채택하는 것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고 할 수 있다.


The outstanding performance of some nations in Central and Northern Europe such as Denmark and the Netherlands in the labor market is much indebted to their policy to help labor flexicurity. In this study, the possibility of replicating the Dutch or Danish performance in the labor market is explored in case of adopting such policy in the 22 OECD countries. If implementing the flexicurity policy in the 22 member countries of the OECD leads to strong performance in the labor market, this policy can be globally shared as universal labor policy to provide a win-win situation among the labor, management and the authorities on the matter, paving the way for replacing the Anglo-Saxon policy characterized by high flexibility and low security, or the European alternative with a lower level of flexibility and a higher level of security. According to findings from our research, flexicurity policy can not produce any` tangible accomplishments in the labor market by only itself. Therefore, we may safely reach the conclusion that flexicurity policy has a limited positive influence on the labor market of some northern or central European countries. Given the striking difference in inherent conditions between such European countries and OECD countries, it is not sensible for OECD nations to adopt labor policy in the direction of flexicurity.

KCI등재

3모성보호법 개정과 가임기 여성의 노동시장 성과

저자 : 김인경 ( In Kyung Kim )

발행기관 : 한국노동경제학회 간행물 : 노동경제논집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0 페이지 : pp. 47-8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부는 2001년 산전후휴가 기간 확대와 산전후휴가와 육아휴직 기간 동안의 보조금 지급을 골자로 하는 모성보호법 개정을 단행하였다 본 연구는 삼중차감기법을 통해 가임기 여성을 위한 이러한 추가 혜택이 가임기 여성의 고용과 시간당 임금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다. 젊은 남성, 나이든 여성, 나이든 남성을 통제집단으로 간주하였을 때, 모성보호법 개정으로 인한 가임기 여성의 고용과 시간당 임금 변화는 없었다. 이는 모성보호법 개정이 가임기 여성의 노동공급과 기업의 가임기 여성에 대한 노동수요에 어떠한 변 화도 초래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Focusing on the Korean experience, particularly a recent amendment which extends maternity leave and increases financial benefits during maternity and childcare leave, this paper evaluates how such an expansion of benefits affects the employment and the hourly wages of young wages of childbearing age. Empirical results from a difference--in-difference-in-differences model having older warren, older men, and young men simultaneously as the control group suggest that neither the employment nor the hourly wages of young women are affected This implies that the law change does not cause shifts in the labor supply curve and the labor demand curve for young women.

KCI등재

4실업률 측정의 문제점과 보완적 실업지표 연구

저자 : 황수경 ( Soo Kyeong Hwang )

발행기관 : 한국노동경제학회 간행물 : 노동경제논집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0 페이지 : pp. 89-127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우리나라 실업률이 현실 고용사정을 적절히 대변하고 있지 못한 문제의 원인과 해법을 탐구한다. 실업률은 18시간 미만 무급가족종사자 의 취급, 취업예정자의 판단, 구직활동 요건 등에서 ILO 국제기준과 차이를 보인다. 또한 경활 본조사와 부가조사의 취업상태 판별을 위한 응답을 비교 한 결과 약 90%가 불일치하고 있어 경제활동상태 판별 과정에서의 오분류 가능성을 시사하는데, 설문의 잘못된 설계가 원인으로 추론된다. 현 실업률 지표의 결함을 보완할 대안지표로서 잠재실업 및 불완전취업을 포괄하는 확장실업지표를 제안한다. 이를 통해 상당한 규모의 준실업 인구의 존재와 공식실업률에서 확인되지 않는 고용변동의 다양한 측면을 포착할 수 있음을 검증한다


This paper explores the causes and solutions of the problem that the official unemployment rate does not adequately represent the reality of the employment situation in Korea. First, compared to ILO`s international standards, there are several differences in the measurement of unemployment in Korea, for example, the treatment of unpaid family workers working less than 18 hours per week, the classification of persons who are waiting for a new job or temporarily laid-off, and the criteria of job search activities. The questionnaire structure of the Labor Force Survey in Korea also misleads the judgment of economic activity state. Comparing the responses of the basic survey to those of the supplementing survey, approximately 90% of the responses show discrepancies and this indicates the possibility of misclassification. Next, this paper suggests the extended unemployment indicators as alternative, based on the current survey. The extended unemployment indicators support the presence of significant amounts of hidden unemployed and underemployed. And, it is found that the analyses using those indicators are very useful for the investigation of many aspects of employment dynamics.

KCI등재

5한국 노동시장에서의 신장 프리미엄

저자 : 박기성 ( Ki Seong Park ) , 이인재 ( In Jae Lee )

발행기관 : 한국노동경제학회 간행물 : 노동경제논집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0 페이지 : pp. 129-14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 노동시장의 30-40대 남성 임금에는 신장 프리미엄(height premium)이 존재한다. 키가 1cm 증가함에 따라 시간당 임금이 1.5%씩 상승한다. 이 추정치는 아버지의 학력과 직업으로 대표되는 가족 특성(family background)에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 키가 건강의 대리변수(proxy variable)라는 가설도 기각된다. 키가 직종 선택에 영향을 주어 임금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가설도 지지되지 않는다. 키가 대학진학 등 학력에 영향을 주어 임금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가설은 부분적으로 확인된다. 30대의 신장 프리미엄의 추정치는 영국의 추정치와 유사하다


We find that there is the height premium in the Korean labor market. The wage increases by 1.5% with a centimeter increase of height among male workers of ages 30-49. This estimate is barely affected by family backgrounds such as a worker`s father`s education or occupation. It is rejected that a worker`s height is a proxy variable for his health, which increases his wage. The height premium is unrelated with obesity. It is not also supported that a worker`s height affects his wage through his occupational choice. We partly confirm that a worker`s height affects his wage through his educational choice. The estimated height premium of 30`s in Korea is comparable to that of age 33 in Great Britain.

1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