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환경법학회> 환경법연구

환경법연구 update

Environmental Law Review

  • : 한국환경법학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5-116x
  • :
  • :

수록정보
38권1호(2016) |수록논문 수 : 9
간행물 제목
38권1호(2016년) 수록논문
권호별 수록 논문
| | | |

KCI등재

1환경오염피해 구제와 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기능관계

저자 : 강정혜 ( Chung Hae Kang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2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4.12.31.제정되어 2016.1.1.부터 시행되고 있는 「환경오염피해 배상책임 및 구제에 관한 법률」은 무과실책임, 인과관계 추정 법리를 규정하고 환경 오염 위험성이 높은 시설은 환경책임보험에 가입하게 하고 가해자를 알 수 없거나 그 존부가 분명하지 아니하거나 무자력인 경우 등의 경우에는 국가가 환경오염피해 구제를 직접적으로 시행하도록 입법화한 점에서 환경 관련 법제에 있어 획기적인 의미를 가진다. 이 중 환경피해의 구제는 정부가 구제급여금을 지급한 후 해당 사업자에게 구상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그런데 이 구제급여의 지급과 관련하여 종래의 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환경피해 분쟁 해결방법과 관련하여 어떠한 기능관계를 가지는지 문제가 된다. 본고에서는 「환경오염피해 배상책임 및 구제에 관한 법률」과 「환경분쟁조정법」을 상호비교하면서 이러한 기능관계를 법 적용범위, 법 적용의 대상, 내부 기관, 이의절차, 적용법리의 측면에서 논하기로 한다.


Act on Liability for Environmental Damage and Relief thereof was newly enacted on Dec. 31, 2014 and on enforcement after on Jan. 1, 2016 in Korea. The main purpose of that Act is to provide prompt relief to the victims of environmental damage with the effective system of environmental liability insurance and pre-money relief by the government. But pre-money relief by the government is similar to the compensation by the Environmental Dispute Conciliation Act at the point that the relief and compensation is based on legal theory of "damage" and "compensation". Therefore we need to analyze the relationship with the relief by the Act on Liability for Environmental Damage and Environmental Dispute Conciliation Act.

KCI등재

2배출권 할당처분에 관한 판례의 검토와 제언 ―2015구합55592판결―

저자 : 김성배 ( Sung Bae Kim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3-5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사건은 배출권거래법이 시행되어 구체적인 배출권할당이 있은 후, 제기 된 소송 중에서 제일 먼저 확정된 판결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본 소송에서 표면적인 쟁점이 되었던 것은 ①직접배출량 산정식의 오적용여부, ②증설된 시설에 대한 고려여부, ③신뢰보호의 원칙적용여부 등이었다. 구체적인 산정방식과 기준은 배출권거래법령과 녹색성장기본법령의 위임에 따라 환경부장관이 고시한 할당지침과 운영지침에 기반한 것이지만, 본 사건의 법원은 전통적인 행정법이론에 따라 행정규칙의 법규성여부를 직접적으로 다룬 것이 아니라, 할당지침이 정하고 있는 기준과 방식이 합리적인지, 구체적 타당성을 도모하고 있는지, 그리고 원고인 A회사가 이런 내용을 알고 있었는지 등 현실적 기준을 대입하여 A회사에 대한 환경부장관의 할당량 배정처분은 재량권을 일탈ㆍ남용하지 않았다고 판단하였다. 이런 법원판단의 과정이나 결론에 필자는 동의한다. 다만, 신청한 허용량보다 적게 배정받은 경우, 과소배정된 할당처분에 대하여 취소소송을 제기할 것이 아니라 신청한 할당량중 배정받지 못한 할당량에 대하여 거부처분으로 구성하여 거부처분 취소소송으로 다루었어야 생각한다. 배출권할당은 침익적 처분이 아니라 수익적 처분이므로 과소 할당되었다고 주장하는 원고는 과소 할당된 부분에 대해 할당처분이 있을 때, 신청한 부분중 반영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거부처분취소소송을 제기해야 할 것이다. 본 소송의 경우에는 제소기간이 종료되는 마지막에 소송을 제기하였는데, 할당처분에 대해서 이의신청을 하였다고 하여도 제소기간의 기산은 원처분인 할당처분이 통지된 날부터 기산해야 될 것이므로 개별기업들은 이런 점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본 사건의 판결의 영향은 개별 기업들에게 환경관련사건에서 정책이 마련되는 초기부터 법률전문가의 조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시켰다는 것을 들 수 있다. 즉, 배출권거래제에 있어서 구체적 할당처분이 내려진 시점에서 행정쟁송을 제기해도, 기술적ㆍ전문적이 내용들이 구체적인 행정규칙이나 비전형적 행정입법의 형태로 마련되어 있고 이런 기준들이 상위법령에 위배되지 않고 절차적으로 정당성을 확보하는 방식으로 마련되었으며 산업계와 각종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하여 마련된 것이라면 이런 기준에 대해 위법성을 주장하거나 재량권일탈ㆍ남용을 주장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결국, 기업들은 자신에게 유리한 기준들이 반영되도록 제도설계 초기 단계와 기준마련 당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고, 각종 신청이나 자료편성의 단계에서도 법률전문가의 검토를 받아서 향후 법률분쟁에 대비해야 했다. 배출권의 할당단계에서 구체적 할당량을 공격하는 것은 국제상황이나 국내 총감축량 등이 정해진 상황에서 쉽지 않을 것이다. 또한 배출권거래제의 특수성을 감안하면, 행정청의 재량권일탈을 이유로 구체적 할당처분을 취소시키는 것은 사법부에 엄청난 부담이 될 것이다. 그래서 분쟁의 조기확정과 분쟁예방적 차원에서 할당계획이나 업종별ㆍ산업별 할당량이 정해지는 단계에서 할당계획이나 업종별 할당배정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둘 필요가 있으며, 그에 대한 전제요건으로 배출권거래제소송에서 원고적격을 확대할 필요성이 존재한다.


Emission of greenhouse gases was prescribed on Framework Act on Low Carbon, Green Growth BON, Which is both direct emission of greenhouse gases, which emits, discharges, or leaks greenhouse gases generated as a consequence of human activities, and indirect emission of greenhouse gases, which discharges greenhouse gases by using electricity or heat (limited to those from a heat source generated with a fuel or electricity) supplied by another person. To achieve national targets for reducing greenhouse gas effectively Korean government adopts a system for trading greenhouse-gas emission permits through market mechanisms pursuant. 2015GUHAP55592 case (Minister of Environment Department v. H Steel Co.) is related to the allocation of greenhouse-gas emission permits. Plaintiff argue that the minister misunderstand the law and applied wrong formula calculation so that she got less emission permits. The Government shall comply with the following fundamental principles when it establishes or implements a system for the allocation and trading of emission permits ①The Government shall comply with the principles set forth in the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s on Climate Change and relevant protocols and shall consider international negotiations on climate change; ②The Government shall consider the impact of an emissions trading system on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economic sectors; ③The Government shall make the most of market mechanisms to achieve national greenhouse gas reduction targets effectively; ④The Government shall ensure that emission permits are traded in a fair and transparent manner in accordance with general trading rules; ⑤The Government shall implement policies in conformity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considering the link with international carbon markets. The Government shall establish a ten-year master plan for the emissions trading system (hereinafter referred to as "master plan") every five years, which shall define the objectives of, and basic direction for, medium- to long-term policies on the emissions trading system. (2) Master plans shall include the following: ①Matters regarding the current status and projections for the domestic and international markets for the emissions trading system; ②Matters regarding the basic direction for the operation of the emissions trading system; ③matters regarding the operation of commitment periods for the emissions trading system, considering national greenhouse gas reduction targets; ④Matters regarding projections for greenhouse gas emissions produced as a consequence of economic growth, new investment in each sector and type of business, and the expansion of facilities (referring to places of business producing greenhouse gases or part of such places of business; hereinafter the same shall apply); ⑤Matters regarding economic implications, such as the fluctuation of prices of energy and other commodities following the operation of the emissions trading system; ⑥Matters regarding measures for supporting domestic industries, considering international trade intensity, carbon intensity, etc.; ⑦Matters regarding schemes for the link with international carbon markets and international cooperation; ⑧Other matters regarding the effective operation of the emissions trading system, including financing, the nurturing professional human resources, education, and public relations, etc.

KCI등재

3환경오염피해구제법 도입에 따른 배상책임성립과 배상범위에 대한 고찰

저자 : 배병호 ( Byung Ho Bae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57-8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형 환경오염사고가 발생하여 사회적 경각심이 고조된 시기인 1989년, 1997년 및 2000년 에 국회에서 환경오염사고의 위험을 분산하고, 피해에 대한 합리적인 책임배분과 피해를 신속하게 구제할 수 있는 법률안을 제정하려고 하였으나 여러 가지 이유로 실패하였다. 이후 학계와 시민단체 등이 위 내용을 포함하는 환경책임법 제정의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하자 제18대 대선공약에 환경책임법 제정이 포함되었다. 현 정부의 국정과제로 선정되자 환경부는 2013년 상반기에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및 공청회 등을 진행하였다. 그러다가 이완영의원이 2013.7.30. ``환경오염피해 구제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대표발의하여 심의하던 중, 김상민의원이 2013.11.28. ``화학사고 손해배상 및 피해구제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한정애의원이 2014.2.7. ``환경책임법제정법률안``을 각 대표발의하여 논의하다가 위 3법안을 통합하여 환경책임법 대안으로 하는 과정을 거쳐 환경오염피해구제법을 제정하였다. 현행법은 환경오염피해에 대한 배상책임을 명확히 하고, 피해자의 입증부담을 경감하는 등 실효적인 피해구제 제도를 확립함으로써 환경오염피해로부터 신속하고 공정하게 피해자를 구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배상책임에 관해서는 사업자의 환경오염피해에 대한 무과실책임과 인과관계의 추정을 규정하고, 배상책임의 범위에 관해서는 배상책임한도를 2천억 원으로 하고, 환경오염피해배상을 위한 환경책임보험제도를 도입하였다. 또한 환경오염피해의 원인을 제공한 자를 알 수 없거나 그 존부가 분명하지 아니하거나 무자력인 경우와 배상책임한도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환경오염피해구제를 청구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하였다. 환경책임보험제도는 2016.7.1.부터 시행하기로 되어 있다. 독일에서 유사한 내용의 환경책임법이 시행된 후 피해자와 가해자사이의 소송으로 해결되는 것보다 피해자와 보험회사사이 조정 등으로 해결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새로운 제도의 시행으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나 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역할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Large scale accidents of environmental pollution in 1989, 1997, and 2000 brought us social awareness, so Assembly tried to legislate an Act that breaks up the risk of environmental pollution accidents and distributes a reasonable liability and makes a prompt relief for damage but failed for various reasons. After that time many scholars and non governmental organizations steadily brought up the legislation of new Environmental Liability Act. After all, this issue was included the election pledge of the 18th presidential election. The present Government decided this issue as a major Government Projects and advanced the acception of an opinion and public hearing. But the new Act on Liability For Environmental Damage and Relief Thereof was made by the form of legislation by assembly members. The purpose of this Act is to contribute to providing the victims of environmental damage with prompt and unbiased relief by establishing an effective system of relief from damage, such as clarifying liability for damage caused by environmental pollution, easing burden of proof for victims, etc. On the Environmental Liability, Business Owners` No-Fault Liability for Environmental Damage and the Presumption of Causal Relationship are prescribed. The Liability Cap for Compensation that limits within a maximum of 200 billion won and the Obligation to Subscribe to Environmental Liability Insurance on the Environmental Damage. Where a victim fails to fully or partially receive compensation for environmental damage for any of the following grounds, the Minister of Environment may pay money for relief from environmental damage to the victim or his/her bereaved family members. The following grounds are 1. Where a person who causes environmental damage is unknown, his/her existence is not obvious or he/she is insolvent; 2. Where the relief money exceeds the liability cap for compensation under Article 7. After the enforcement of the Environmental Liability Act which is similar to ours in Germany, the lawsuits were reduced at a considerable width. The lawsuits between the business owners and victim were reduced but the mediation or adjustment between victim and the Environmental Liability Insurance were activated. I expect that Environmental Dispute Resolution Commission will undertake more works on the new Environmental Liability Systems.

KCI등재

4가습기살균제 사건에 있어서 환경소송에서 발전한 인과관계 증명책임 완화 법리의 적용 ―대법원의 증명책임 완화 적용요건 검토를 중심으로―

저자 : 이현욱 ( Hyun Wook Lee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89-11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난 2011년 가습기 살균제에 의한 원인미상의 폐손상에 의하여 다수의 산모와 영유아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때 피해자들의 사적구제 문제가 대두되었다. 법률상 제조물에 해당하는 일반화학제품의 경우 일반적으로 소송법상 가습기살균제의 원인물질과 피해자들의 손해발생 사이의 인과관계 증명 여부가 사적구제의 성패를 가름하게 되는데, 사실상 제조물책임법에 의한 인과관계 증명이 곤란하다. 따라서 환경소송과 유사한 형태의 법률문제에 대하여 환경소송에서 발전한 개연성이론을 통한 증명책임 완화의 법리를 적용해야한다. 대법원은 환경소송에서 증명책임을 완화하여 피해자를 구제하기 위한 법리를 발전시켜왔는데, 비재산적 손해가 발생한 경우에 이 적용요건을 보다 엄격하게 요구함으로써 피해자에 대한 사적구제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는 법원이 스스로 발전시켜온 법리를 후퇴시키는 것으로 명확한 이유가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 따라서 먼저 판례가 보다 엄격하게 적용하는 요건의 타당성을 비판하고, 기존에 발전시켜온 법리를 분석하여 증명책임의 완화 요건을 정리함으로써 피해자의 사적구제를 보장하는 증명책임의 완화 법리를 정립해야한다. 이를 통해 가습기살균제 사건에서와 같이 환경법 원칙을 적용할 수 있는 영역에서 피해자에 대한 권리구제에 보다 앞장설 수 있을 것이다.


Moderating burden of proof can apply to matter of law in similar environmental lawsuits using theory of probability. But the principle law needs revise. The supreme court divide moderating burden of proof on environmental lawsuit into a lose of property and non property, there are no structural distinctions. But moderating burden of proof developed for private relief of victim retrogressed by current precedent. Thus private relief of victim should be assured through moderating burden of proof.

KCI등재

5기후 변화 관련 해외 소송 사례 및 시사점 ―배출권 거래제를 중심으로―

저자 : 최지현 ( Gina Jeehyun Choi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15-158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배출권거래제에 관한 논의가 먼저 시작된 지역과 국가에서는 일찍부터 제도의 시행과 운영에 관한 다각도의 분쟁이 전개되어 왔다. 법제도가 완벽할 수는 없으므로 새로운 제도 시행 초기에 미완의 제도의 흠결이나 운영상 문제를 지적하는 분쟁이 빈발하는 현상은 충분히 예견 가능하고, 이러한 분쟁과정을 거쳐 법원의 법률 및 하위 법령 등의 해석을 통한 법형성을 거쳐 법적 불확실성이 제거되고 제도가 보완될 수 있는 효과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한편, 분쟁이 제도의 신속한 정착을 지연시키고, 배출권 시장의 불안정성을 연장시키는 측면도 있다. 이에, 배출권거래제가 먼저 진행되고 있는 해외에서 발생한 분쟁의 주요 쟁점과 해결 양상 및 그러한 분쟁이 가져온 제도적 변화 등을 검토함으로써, 국내에 계속 중인 분쟁에서 논의되는 쟁점들의 바람직한 해결 방향과 향후 제도 운영 및 설계 방향에 대한 시사점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사례의 검토는 (i) 배출권거래제를 비롯한 기후변화 대응 법제도 도입 여부의 합헌성, 타당성, 필요성 등 제도의 근간에 관한 분쟁, (ii) 배출권 할당량 또는 그 산정 과정의 적법성에 관한 분쟁, (iii) 제도 운영에 관한 기타 절차적 쟁점으로 배출권거래제의 역외적용에 관한 분쟁, 사인간의 민사적 분쟁, 배출권거래제 관련 형사 사건, 배출권 제출의무 미준수에 따른 과징금 부과 사건 등으로 구분하여 전개하고, 각 분쟁 사례가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목표, 그 수단으로서의 배출권거래제의 방향과 운영 절차 등에 관하여 갖는 의의를 국내법 및 국제환경법적 시각에서 진단해 본다.


There have been multifaceted disputes and controversies surrounding implementation and operation of the emissions trading scheme in countries and regions where a debate on the emissions trading scheme was initiated earlier. As a newly introduced legal system is hard to be perfect, disputes concerning such system`s defects or operational problems will often arise especially in the early stage. In the course of resolving the disputes, the court`s law-making through interpretation of statutes and subordinate administrative legislations will certainly generate some positive effects including elimination of legal uncertainties and improvement of the system. At the same time, however, frivolous disputes may delay early stabilization of the system and prolong uncertainties in the emissions trading market. In this regard, it is necessary to review major contentious issues raised and resolved in the course of disputes and any systematical changes made based on such disputes in other jurisdictions where the scheme went into effect earlier, to seek for the desirable ways to conclude pending disputes in Korea as well as their future implications regarding design and operation of the emissions trading scheme. In this paper, cases subject to review are classified into (i) disputes over the fundamentals of the system at issue, i.e. constitutionality, validity, and necessity of the system`s introduction, (ii) disputes over legality of allowances or their calculation process, (iii) disputes over other procedural issues regarding operation of the scheme, such as extraterritorial application of the scheme, civil disputes between private parties, criminal cases pertaining to the scheme, and administrative surcharge impositions due to a failure to comply with the obligation to under the emissions trading scheme. This paper will review implications of each dispute in terms of the emissions trading scheme`s goal of greenhouse gas reduction and the direction and operational process of the scheme as a means to achieve such goals, from a perspective of either domestic or international environmental law.

KCI등재

6국민의 건강권 보호를 위한 미세먼지에 대한 법적 고찰

저자 : 강현호 ( Hyun Ho Kang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59-19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미세먼지는 먼지의 일종으로 볼 수 있으며, 먼지에 대해서는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물질을 말한다고 하므로, 미세먼지는 지극히 작은 먼지라고 할 수 있다. 미세먼지는 침묵의 살인자라는 명칭과 함께 그 위험성이 보도되고 있으며, 여러 연구에 의하여 암을 유발한다든가 수명을 단축시키는 해악을 끼치는 것이 증명되고 있다. 이러한 미세먼지는 우리 헌법이 보호하고 있는 국민의 건강권을 심대하게 침해하고 있으므로, 법적인 대응이 요청된다. 아직까지는 미세먼지에 대한 법적인 고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아니하였는바, 본고에서는 미세먼지의 법적 성질로서 대기환경보전법상의 유해물질로 규명하게 되었으며, 따라서 미세먼지에 대해서는 민사법제나 공물법제의 차원보다는 우선적으로 환경법제로서 대응방안을 모색하여야 한다고 보았다. 미세먼지에 대한 환경법의 대응을 위해서는 환경법의 기본원칙으로서 사전배려의 원칙, 원인자 책임의 원칙 그리고 협동의 원칙에 기초하여 미세먼지에 대한 지속적인 법적 대응이 요청된다고 보았다. 미세먼지에 대한 환경법적 대응에 있어서는 그 속성상 결국 국가의 개입이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게 되는바, 미세먼지가 한계수치를 초과하여 피해를 입는 국민이나 주민이 행정에 대해서 개입을 하여 줄 것을 소구할 수 있는가가 법적으로 주요한 쟁점이 될 수 밖에 없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제기된 사안이 없으나 독일에서는 이미 연방행정법원에서 내린 판례가 존재하고 있는바, 이러한 판례에 의하면 미세먼지를 규율하는 법령의 제3자 보호규범성을 긍정하고 있다. 따라서 한계수치를 초과하는 미세먼지로 인하여 건강이나 재산상 손해를 입는 국민이나 주민은 행정청을 상대로 개입을 소구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 경우에 다만 미세먼지를 예방하기 위한 계획들을 수립하여 달라는 청구는 행정의 재량을 과도하게 제한하므로 인용되지 아니하였으며, 교통의 제한을 수반하는 조치를 취하여 달라는 청구는 인용이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미세먼지를 규율하는 법령의 제3자 보호규범성 조차 긍정하고 있지 아니한 바, 미세먼지가 가지는 위험성에 비추어 볼 때 관련 법령을 해석함에 있어서 제3자 보호규범성의 인정 여부와 관련하여 보다 전향적인 자세가 요청된다고 사료된다.


Die Feinstaube sind sehr gefahrlich fur die Gesundheit der Burger. Sie verursachen sowohl Krebs als auch verkurzen die Lebensspane der Menschen. Durch die Verstreuung der Feinstaube wird das Gesundheitsrecht der Burger beeintrachtigt. Das koreanische Grundgesetz gewahrleistet das Gesundheitsrecht der Burger durch verschiedene Artikeln, z.B. Art. 10. Das Gesundheitsrecht als ein Grundrecht hat einen Charakter als Abwehrrecht gegen den Staat aber auch als objektive Rechtsordnung fur den Staat und die Gesellschaft. Darum hat der Staat Rechtsordnungen und Institutionen installieren, die das Gesundheitsrecht der Burger realisieren. Rechtlich gesehen ist der Feinstaub als eine bewegliche Sache zu charakterisieren, aber er braucht von der Seite des offentlichen Rechts reguliert zu werden, weil er sich fur die Menschen Gefahr zubereitet. Trotz der rechtlichen Schwierigkeit der Charakterisierung von Feinstaub ist er nicht als offentliche Sache anzunehmen, sondern vielmehr als schadliche Materialien aus dem Gesetz der Luftreinhaltung zu qualifizieren. Bis jetzt sind verschiedene gesetzliche Normen erlassen, um gegen Feinstaube angemessen entgegenzukommen, aber die Regelungen sind vom Hinsicht der Gefahrlichkeit der Feinstaube nicht genugend vorbereitet. Gegenmaßnahme gegen Feinstaube ist aus der Sicht des Grundsatzes des Umweltrecht, insbesondere Vorsorgeprinzip, Verursacherprinzip und auch Mitwirkungsprinzip zu beginnen . Bei der Aktion gegen Feinstaube ist die Rolle der Verwaltung bzw. Verwaltungstrager von großer Bedeutung, darum hat sie in die Verkurzung der Feinstaube aktiv mitwirken. Nach den geltenden Gesetzen sind die Befugnisse der Verwaltung bzw. Verwaltungsbehorde zuteil, mit der sie die Ausgabe der Feinstaube hindern oder beseitigen kann. Das Problem liegt darin, daß die Verwaltung bzw. Verwaltungsbehorde ihre Befugnis keinen Gebrauch machen wird. Wenn die Immission der Feinstaube Grenzwerte uberschreitet und die Gesundheit der Burger dramatisch geschadigt wird, ist es zu fragen, ob der Betroffene auf die Einschreitung der Verwaltungsbehorde anklagen konnte. Diese Klage ist in Korea noch nicht erhoben worden. Aber in Deutschland gab es Entscheidungen bezuglich Feinstaube. Der entscheidende Punkt liegt darin, ob Luftreinhaltplane oder Aktionsplane schon aufgestellt worden sind und ob in diesen Planen bestimmte Maßnahmen vorgesehen worden ist. Wenn ja, dann gibt der BVerwG den Betroffenen ein subjektives offentliches Recht, wenn nein, dann nicht. Ohne die Plane kann der Betroffen jedoch auf die planunabhangigen Maßnahmen anklagen, wenn die Grenzwerte der Feinstaub uberschritten werden. Diese Bejahung ist aus dem drittschutzenden Charakter der Normen abzuleiten, die Feinstaube regulieren. M.E. ist es auch dem koreanischen Gericht zu empfehlen, bei der Anerkennung des drittschutzenden Charakter der Gesetze der Luftreinhaltung positiv einzutreten.

KCI등재

7기후변화적응과 재난재해 법제의 통합을 위한 소고 ―국제적 논의를 중심으로―

저자 : 박시원 ( Siwon Park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95-237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후변화의 국제논의는 온실가스 감축과 적응을 균형있게 다루는 방향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 현행법에서는 적응부분에 대한 논의가 감축에 비해 현저히 부족하다. 우리나라 법제에서 기후변화 적응법제를 강화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 방안이 있다. 첫째, 현행「저탄소 녹생성장 기본법」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면적인 개정을 통하여 보완하는 방안과 둘째, 동 법을 대체할 새로운 통합적이고 균형있는 기후변화대응 및 적응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는 방법이다. 선택은 현행법의 틀을 적극적으로 바꿀 개정을 위한 동력이 존재하느냐에 결정될 것이다. 만약 현행 녹색성장기본법을 개정할 만한 정치적 동력이 약하다고 한다면, 다른 하나의 방법으로 현행 재해재난 관리법을 정비하는 것도 방법일 수 있다. 재해재난은 적응의 일부분야일 뿐이지만, 생태계와 인간 공동체의 복원력을 강화한다는 점에서 유사한 목적을 공유한다. 재해재난 법제에서 기후변화 적응을 대비하기 위한 미세조정을 한다면 우리나라의 적응역량을 키울 수 있는 실질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다양한 재난 관련 개별 법률상의 정의규정을 명확히하고, 다양한 재난법에서 적응노력을 명시하고, 적응과 재난재해 간의 관계를 명확히 규정하는 것도 이러한 미세조정이 될 수 있다. 또한 새롭게 수립할 국가안전관리기본계획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위험관리 대응책을 새롭게 강화한다면 이 방향도 재난분야에서의 적응노력 강화를 위한 방법이 될 수 있다.


There are various ways to improve climate change adaptation related laws. First is to amend the current "Framework Act on Low Carbon Green Growth", which heavily focuses on mitigation only. Second is to enact a new law which will replace the current law to balance mitigation and adaptation. The decision would depend how much political will is there to enact a new law replaceing the current system. If there is not enough political will to enact a new law under the current political situation, there is an alternative way to improve the adaptation agenda through improving the current disaster management laws. Disaster management is part of adaptation, disaster management shares the same goal with adaptation which is to enhance resilience of ecosystem and human community. To amend disaster management legal system to address climate change adaptation, it is a creative way to improve adaptation capacity. It would include to clarity definitions of disaster in various laws, to address adaptation capacity building in various disaster management laws, and to clarify the relationship between adaptation and disaster management. In addition, improving risk management for disasters due to climate change impact in the National Basic Plan for Safety Management would be another good way to engage and link climate change adaptation and risk management.

KCI등재

8미국 하와이 주정부의 재생에너지 전환 법정책 연구

저자 : 이재협 ( Jae Hyup Lee ) , 이태동 ( Taedong Lee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39-278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하와이주(州) 재생에너지 법정책 사례 분석을 통하여, 지방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이 어떻게 태동되었으며, 어떤 정책 결정 구조를 가지고, 어떤 법령과 정책 수단을 시행하고 있는지 밝히고자 한다. 이를 위해, 우선 미국 연방 차원의 재생에너지 법정책, 특히 오바마 행정부의 정책을 살펴보고, 주(州) 차원의 기후변화/에너지 법정책의 지형을 설명한다. 연방정부 차원의 법정책은 세금 혜택을 통한 지원 정책이 주요한 정책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규제정책은 주로 연방정부기구와 행위에 국한되는 경우가 많다. 미국의 몇몇 주들은 이러한 정책적 간극을 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 (renewable portfolio standard: RPS), 발전차액지원제도(Feed in-tariff) 등 다양한 재생에너지 활성화 법정책으로 보완하고 있다. 사례 연구의 대상으로 삼은 하와이 주의 경우, 2045년까지 100% 전력 공급원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하와이 청정에너지 이니셔티브 (Hawaii Clean Energy Initiative)를 시행하고 있다. 하와이 주정부와 관련 정책을 담당하는 공익사업위원회 (Hawaii Public Utilities Commission)는 상향식-하향식 의사 결정 혼합 방식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재생에너지 공급에 더하여 스마트 그리드 확충과 에너지 효율 향상을 꾀하고 있다. 하와이 주의 재생에너지 법정책은 섬과 같은 에너지 체계를 가진 한국과 2030년까지 탄소없는섬 (Carbon Free Island)을 목표로 하는 제주도와 같은 도서 지역에 법정책적 함의를 제공한다.


This article investigates the renewable energy law and policy of the State of Hawaii, and discusses its historical development, its policy decision-making structure and its law, regulation, and policy instruments. The article first reviews the federal law and policy on the renewable energy in the United States, with a particular emphasis on developments during the Obama Administration. It then illustrates the climate change and energy law and policy that has been implemented at the state level. The federal law and policy mainly adopts the incentive policy such as tax benefits, and the regulatory policy tends to be limited on the federal institutions and behaviors. Several states complement these policy gaps with various renewable energy promotion instruments such as renewable portfolio standards (RPS) or Feed-In-Tariff (FIT). The State government of Hawaii and the Hawaii Public Utilities Commission combines the top-down and the bottom-up decision-making processes by eliciting opinions of wide range of stakeholders. In addition to the additional supply of renewable energy, the State of Hawaii plans to expand the smart grid and to enhance the energy efficiency. The renewable energy law and policy of the State of Hawaii will provide the legal and policy implications to Korea, especially to Jeju Island, which plans to transform itself as a carbon free island by 2030.

KCI등재

9배출권거래제의 시장안정화방안에 관한 법정책적 연구

저자 : 조현진 ( Hyunjin Cho ) , 김하나 ( Hana Kim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79-30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5년 파리협정의 채택으로 신기후체제가 가능해졌다. 이는 배출권거래제의 확대가능성을 높여주는 것으로 판단되며, 따라서 시행 1년이 지난 한국의 배출권거래시장의 안정화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된다. 그간 우리나라에서 배출권거래제 관련 논의는 주로 초기할당방식에 집중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시장안정화방안에 대한 논의는 많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외국에서의 관련 논의를 검토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시장안정화방안이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생각해보고자 한다. 배출권거래시장은 거래대상인 배출권의 규모, 배출권의 시장가격, 시장참가자 등 세 가지 측면에서 가격변동성과 시장의 활성화를 포함한 안정화 방안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배출권의 규모는 원칙적으로 초기할당방식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지만, 이월 및 차입ㆍ상쇄ㆍ유보분 등의 제도를 통하여 그 정도가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이는 기업들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하여 이용되고 있는 것인데, 환경적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하여 일정 정도의 제한이 필요하다. 배출권의 시장가격은 최고가격설정, 최저가격설정, 가격의 상하한선 설정 등의 제도를 통하여 조절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역시 기업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지만 자칫 배출권거래시장이 그 환경적 기능을 도외시하는 결과가 될 수 있으므로 일정 정도의 제한이 필요하다. 시장참가자의 범위와 관련하여 배출권거래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하여 다양한 유형의 참가자들이 시장에 들어올 수 있게 할 수도 있으나, 이는 시장을 투기의 장으로 변질시킬 가능성도 있으므로 이 역시 일정 정도의 제한이 필요하다. 현재 우리나라는 배출권의 규모와 관련한 제도와 시장참가자의 범위에 대한 제한을 통하여 배출권거래시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배출권의 가격에 대한 제도는 시행하고 있지 아니하다. 배출권의 규모와 관련하여 계획기간 간 이월은 금지 혹은 제한을 하고, 시장안정화용 유보분은 없애거나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향후 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하여 시장참가자의 범위를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투기적인 거래를 방지하기 위하여 일정한 제한이 필요하다. 각 제도에 대한 보다 깊이있는 후속 연구를 진행하여 다시 발표할 기회를 갖고자 한다.


In 2015, the COP of the UNFCCC has adopted the Paris Agreement, which indicates the launch of the new climate change regime that makes developed countries and developing countries share the burden of combating climate change. International carbon market seems to be enlarged due to the Agreement, which may be linked to each other. It needs to discuss carbon market stabilization measures for Korean ETS, which has operated for just one year. The existing studies on ETS in Korea seem to focus on how to allocate allowances, rather than how to stabilize a carbon market. Therefore, the authors would like to study foreign systems to suggest how to stabilize the Korean carbon market. Market stabilization may be promoted by regulating the supply of allowances, carbon market prices, and the scope of market participants. The supply of allowances may be enlarged by banking and borrowing, offsets, and reserve. Carbon market price may be contained by price ceiling, price floor and a combined system of price ceiling and floor. Carbon market may be constituted various participants such as regulated firms, banks, and traders. It is important for lawmakers to keep in mind that an ETS should be established to mitigate climate change, and to make the institutions keep their environmental integrity when considering institutions for market stabilization.

1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