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update

The Journal of Sports and Entertainment Law

  •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 : 예체능분야  >  체육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598-527x
  • :
  • : 스포츠와 법->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수록정보
20권1호(2017) |수록논문 수 : 10
간행물 제목
20권1호(2017년) 수록논문
권호별 수록 논문
| | | |

KCI등재

12016리오올림픽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 반도핑중재부의 규정과 활동

저자 : 연기영 ( Yeun Kee-young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2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스포츠중재재판소 (The Court of Arbitration for Sport in Lausanne, Switzerland: CAS)는 1984년 설립된 후에 1996 년부터 특별중재부(Ad Hoc Division)를 설치하여 올림픽게임 (OG) 행사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분쟁에 대해 중재결정을 내렸다. 수년 동안 선수자격 문제, 도핑 및 다른 징계 문제 등에 관하여 최후의 관할 역할을 수행하여 왔다. CAS 특별중재부의 가장 큰 특징은 운동선수와 연맹이 매우 짧은 마감시간 내에 무료로 분쟁해결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2016년리오올림픽게임에서는CAS Anti-Doping Division (ADD)을 설치하여 올 IOC 반 도핑 규칙에 따라 해당 도핑 사건을 처리했다. 일반적으로 CAS ADD 절차의 당사자는 운동선수, IF, IOC, NOC 및 WADA 일 수 있다. 반도핑중재부 설치 이전에 제기된 전형적인 분쟁은반 도핑 규정위반을 주장하자마자 IOC가신청서를 제출한다. 반도핑중재부에 의해 결정되는 제재는 올림픽경기(즉, 스포츠 경기 결격, 메달 철회 등)로 제한되며 모든 추가 제재는 관련 국제경기연맹에 의해 결정된다. 반도핑중재규칙은 올림픽경기에 따라 발생하는 세계반도핑규약 (WADC)을 위반 한 경우에 적용된다. 반도핑중재규칙의 범위가 특별중재규칙보다 더 넓은 범위에 된다.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는 2016 리우올림픽 관련 8건의 중재신청에 대하여 판정을 내렸다. 위 8건은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 도핑방지 중재부(CAS ADD)”에 신청된 건이었다. 즉, 중국 수영 선수의 도핑사건, 브라질 싸이클 선수의 도핑사건(동일 선수에 대하여 2건), 키르키즈스탄 역도 선수의 도핑사건, 몽골 역도 선수의 도핑사건의 중재신청사건에 대한 결정을 내렸다. 중재판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가 금지약물의 존재를 밝혔다는 것을 인정하였다. 따라서 국제올림픽위원회는 더 이상 선수 자격이 없다고 선언 했으며, 임시자격정지를 인정하고, 선수들이 얻은 결과를 박탈하였다. 그리고 중재판정부는 해당 사건을 해당 종목의 국제스포츠연맹에 회부하여 리우올림픽 이외의 결정을 내리도록 하였다. 본건 판정은 선수들은 해당 경기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규정들을 숙지하고, 이를 준수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 도핑 사건에 대한 분쟁은 특히 관련 규칙과 판단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This is a major step forward to make doping testing independent, following the decision of the IOC Executive Board three months ago after the proposal of the Olympic Summit. It represents support for the IOC`s zero tolerance policy in the fight against doping and in the protection of the clean athletes,” the IOC President Thomas Bach said. The Court of Arbitration for Sport (CAS) has been adjudicating on a variety of disputes arising on the occasion of the Olympic Games (OG) through its CAS Ad Hoc Divisions since 1996. Over the years, it has dealt with qualification matters, doping and other disciplinary issues, primarily as a last instance body. The main particularity of the CAS Ad Hoc Divisions is that it provides athletes and federations with free access to justice within very short deadlines (generally, within 24 hours from lodging the claim or in accordance with the competition schedule). The Rio Games established CAS Anti-Doping Division, ADD.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the Olympic Games, the CAS was in charge of doping-related matters arising on the occasion of the Games as a first-instance authority. This CAS Anti-doping Division handled doping cases referred to it in accordance with the IOC Anti-doping Rules. It had the power to impose provisional suspensions pending the conclusion of the procedure and its final decisions could be appealed before the CAS ad hoc Division in Rio or before the CAS in Lausanne after the end of the Olympic Games. The Executive Board (EB)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agreed to delegate the decisions on alleged anti-doping rule violations during the Olympic Games to an independent body. The CAS Anti-Doping Division replaced the IOC Disciplinary Commission to hear and decide on doping cases at the Olympic Games, as well as the subsequent re-analysis of samples taken at the Games. The move comes as part of the Olympic Agenda 2020 reforms, and follows the Resolution of the Fourth Olympic Summit to make anti-doping testing independent of sports organisations. The delegation by the IOC Executive Board to the CAS Anti-doping Division is pursuant to Rule 59.2.4 of the Olympic Charter. Generally, the parties to an ADD procedure may be individual athletes (or members of the athlete`s entourage), IFs, the IOC, NOCs and WADA. The typical disputes brought before the ADD are anti-doping rule violations committed during the OG, therefore the application (that will be further examined below) is always filed by the IOC, as soon as the latter asserts an anti-doping rule violation. The sanctions determined by the CAS ADD are limited to the OG (i.e. disqualification from a sports event, withdrawal of medals, exclusion from the OG), and all further sanctions are then determined by the relevant IFs. The ADD Rules apply in case of violations of the World Anti-doping Code (WADC) arising upon the occasion of the OG: the narrow scope of the ADD Rules is juxtaposed to the broader scope of the AHD Rules, which includes “any disputes covered by Rule 61 of the Olympic Charter, insofar as they arise during the Olympic Games or during a period of ten days preced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Olympic Games”.(Article 1 AHD Rules). The temporal scope of jurisdiction of the AHD Rules is systematically examined by CAS Ad Hoc Panels and this should also be the case for the ADD Rules. However, in cases where all parties agree, they may waive their objections to the admissibility of the application and agree to have the matter heard by the AHD Panel. The main procedural difference between the CAS ADD and the AHD Rules is that the former acts as the first instance authority for doping-related matters, responsible for the conduct of the proceedings and the rendering of decisions under the IOC ADR. As seen above, all these cases were so far decided by the IOC Executive Board upon recommendations by the Ad Hoc DC of the IOC. As held by the CAS ADD in its first case, there is no overlap of the ADD and the AHD`s first instance jurisdiction.

KCI등재

2국가적 차원의 바둑진흥의 입법적 방안 - 조훈현의원 대표발의 바둑진흥법안을 중심으로 -

저자 : 김용섭 ( Kim Yong-sup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7-4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국가적 차원의 바둑진흥의 입법적 방안에 관하여 고찰한 것으로, 특히2016년8월에 국회에 제출된 조훈현 의원 대표발의의 바둑진흥법안을 중심으로 그 제정필요성의 관점에서 법적으로 검토한 것이다. 바둑은 우리의 전통문화의 일종으로 고유한 정신 가치 체계를 갖고 있는 두뇌스포츠의 한 분야이다. 이와 같은 스포츠적 요소를 지니는 바둑문화를 계승발전시키고 이를 차세대에 전승하여 미래세대 역시 바둑문화를 향유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 또한 바둑은 나이와 세대를 넘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노소동락(老少同樂)할 수 있는 몰입성이 높은 스포츠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바둑진흥은 문화국가원리의 헌법적 요청이며, 바둑진흥은 국가의 의무라고 할 것이다. 조훈현 의원 대표발의의 바둑진흥법안은 총 21개조문과부칙으로구성되어있으며, 전체적으로 바람직한 내용으로 되어 있어 그 내용에 적극 찬동하나, 세부적인 규율과 관련하여 바둑진흥법안의 국회통과를 위해 수정과 보완이 필요한 일부 내용을 검토하고 분석하였다. 장차 국회에서 바둑진흥법이 제정된다면, 바둑지도자의 공인자격제도, 한국기원의 법정법인화, 바둑단체 및 시설에 대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 한국바둑의 국제교류와 해외확산을 도모하는 등 한국바둑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여 한국의 바둑이 해외에 적극 전파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끝으로 이 논문에서 2017년에 반드시 바둑진흥법이 제정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다시금 강조한다.


This paper studies the Legal Measures of Baduk Promotion in Korea. Especially, this study is centered on the draft of the Act on Baduk Promotion proposed by Congressman Hoonhyun Cho, etc. to the National Assembly in August 2016. Baduk, one of Korean traditional cultures, is a kind of mind sports containing the mental value system inherent in Korean people. Tradition of such Baduk culture to next generations, can be enjoyed by future generations. Baduk is a entertaining sport that can be enjoyed beyond age and generations. From this perspective, Promoting of Baduk can be found in the fact that it is a constitutional request and a national obligation as well. The draft of the Act on Baduk Promotion proposed by Congressman Hoonhyun Cho, etc. consists of a total of 21 articles and appendices. In general, its contents are desirable and acceptable. But, some of its provisions are required to be corrected or complemented for passing the National Assembly. This paper has studied and analyzed them. In future, when an Act for promoting Baduk is legislated, it will serve as a good momentum for accelerating setup of the public certification system for Baduk qualified leaders, legal incorporation of the Korea Baduk Association,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s for concerned organizations and facilities, international exchanges and advances, etc. and realizing another turningpoint of the Korean Baduk and spreading the Korean Baduk as Korean cultural goods throughout the world. In conclusion, this paper strongly emphasizes that tthe necessity of legislation Baduk promoting Law in 2017.

KCI등재

3일본의 스포츠청의 설치와 스포츠법정책에 관한 고찰

저자 : 최철호 ( Choi Chol Ho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49-7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일본의 스포츠기본법의 주요내용과 스포츠청이 추진하는 스포츠정책에 대해서 분석하고 있다. 스포츠기본법은 전문에서 스포츠는 세계공통의 인류의 문화이고 스포츠를 통해서 행복하고 풍요로운 생활을 영위하는 것은 모든 사람들의 권리라고 선언하고 있는데 이러한 스포츠기본법의 기본이념이 어떠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서술하고 있다. 일본의 스포츠청은 스포츠기본계획에서 규정하고 있는 스포츠정책을 추진하기 위하여 창설된 스포츠행정기관이다. 스포츠청의 조직과 소관업무, 역할, 특징 등을 소개하고, 일본의 스포츠정책이 스포츠청 설립 후에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가를 먼저 분석한 다음에 이를 바탕으로 스포츠청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9개 정책의 내용과 문제점을 검토하였다. 본 연구는 문헌연구를 중심으로 하면서 일부 비교법적 연구도 병행하여 일본의 스포츠청과 우리나라의 문화체육관광부를 비교연구하고, 일본의 스포츠정책과 우리나라의 스포츠정책을 비교연구하여 우리가 어떠한 시사점을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서술하였다.


The paper analyzes the main content of the Japanese Sports Fundamental Law and the sports policy pursued by the Sports Agency. The Sports Fundamental Law states that sport is the universal human culture in the world and The Leading a happy and plentiful life through sports is the right of everybody. The paper studies about what the fundamental principles of the Sports Fundamental Law are. The Sports Agency is a sports administration agency to promote the sports policy stated in the Sports Basic Plan in The Sports Fundamental Law. The paper introduces an analysis of the organizational structure, affairs, role, characteristics. And The paper analyzes how the Japanese Sport Policy has been changed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Japanese Sports Agency. The paper studies the details of the nine polices that Sports Agency carries forward in priority. Focusing on literature research, however, some comparison studies are carried out about the Japanese Sports Agency and Korea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and Tour. And some comparison studies are carried out about the Japanese Sports Policy and Korea Sports Policy. Finaliy The paper states what can we obtain through this comparing studies.

KCI등재

4스포츠선수 병역특례제도(체육요원제도)의 형평성 확보방안

저자 : 이혜정 ( Lee Hye-jung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71-9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행 병역법은 올림픽과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입상한 스포츠선수에 대하여 병역특례의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스포츠선수 병역특례제도는 국위선양에 기여한 스포츠선수의 공로를 인정하고 국가스포츠의 발전을 위하여 오랜 기간 유지되어 왔다. 그러나 병역 의무를 이행하는 기간 동안 자기 분야에서 선수 활동을 계속해서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은 병역 `특례`를 넘어 일종의 병역 `특혜`가 되었고, `사실상 병역면제`로 인식되면서 사회적으로 논란이 야기되어 왔다. 스포츠선수는 활동이 가능한 시기가 한정되어 있고, 은퇴시기가 빠르며, 공백기로 인한 복귀부담이 매우 크다는 직업적 특성을 가진다. 그리고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함으로써 국가이미지 향상에 기여하는 바가 크며, 이러한 공로는 인정될 필요가 있다. 하지만 병역 의무는 평등하게 부담해야 하며, 이러한 원칙이 훼손되면 병역특례제도는 정당성을 상실하게 된다. 따라서 스포츠선수의 직업적 특성을 고려하면서 병역 의무의 형평성을 확보할 수 있는 개선방안 내지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인식을 가지고 스포츠선수 병역특례제도의 특례기준을 조정하는 방안, 복무내용을 개선하는 방안, 입영연기제도와 국군체육부대 등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였다. 특히 입영연기제도와 국군체육부대 등을 활용하는 방안은 스포츠선수의 직업적 특성을 고려하면서 병역 의무의 평등부담원칙을 실현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으로서 가능성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The military service act gives the benefit of a special case to athletes who won prizes in the Olympics and the Asian Games. The special case of military service in athletes has been maintained for a long time in order to recognize their contributions to promoting the national prestige and to develop national sports. However, the fact that they can continue activities as athletes in their area even during the period of military service has gone beyond a `special case` of military service and become a `special favor`, and has been regarded as actual exemption from military service, which has caused social controversies. Due to their job characteristics, athletes can play only during a limited period, retire early, and have a big burden when returning to their job after absence. Moreover, they make a lot of contribution to the enhancement of a national image by winning a medal in an international contest, and it needs to be acknowledged. However, military service must be shared equally, and when this principle is damaged, the special case of military service comes to lack its legitimacy. Therefore, improvement plans or practical alternatives need to be drawn up to secure fairness of military service while taking athletes` work features into consideration. With this understanding, the measures to modify the standard of the special case of military service for athletes, improve their service contents, and make use of a draft deferment system and Korea Armed Forces Athletic Corps were examined. In particular, use of the draft deferment system and Korea Armed Forces Athletic Corps was verified to have the possibility to be a realistic alternative that considers athletes` job characteristics and can realize the principle of equal burden of military service.

KCI등재

5스포츠 상해보험의 문제점과 활성화 방안

저자 : 이용욱 ( Lee Yong-uk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97-12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스포츠 활동은 더 이상 전문인만의 활동이라고 할 수 없다. 국민 대다수는 직간접적으로 스포츠 활동을 영위하고 있다. 스포츠 활동인구가 증가하는 만큼 스포츠 안전사고도 증가하고 있다. 스포츠 안전사고를 피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철저한 안전교육과 안전시설을 구비하는 방법이 최선이겠지만, 이로써 안전사고를 완전히 대비할 수 없다면 신속하고 합리적인 사후대책이 필요하다. 이러한 사후대책 중 가장 합리적인 것이 스포츠 상해보험이다. 하지만, 스포츠 상해보험에 대한 인식의 부족과 복잡한 가입절차 등으로 스포츠 상해보험의 이용실적은 미미한 편이다. 설령 스포츠 상해보험에 가입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보험약관의 일부 면책규정으로 인하여 오히려 스포츠인의 외면을 받거나 보험가입을 위축시키는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는 결국 보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져 스포츠 상해보험의 활성화에 저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스포츠 활동 중의 사고 발생률은 일상생활 중의 사고 발생률보다 높다. 위험률이 높은 만큼 위험의 대비도 중요하다. 스포츠 활동 중의 안전사고에 대한 위험부담을 스포츠인 개인의 책임과 부담만으로 치부하게 되면 스포츠 활동을 위축 시킬 수밖에 없다. 따라서 스포츠 상해보험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현재 5인 이상의 단체를 전제로 하는 스포츠 전용보험의 가입요건을 완화하고 스포츠 전용보험의 약관을 정비하여 불필요한 분쟁의 소지를 줄여야 한다. 또 스포츠 관련 법령을 개정하여 스포츠 보험의 의무가입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상법 제732조의특칙규정을 두어 15세 미만자라고 하더라도 스포츠 활동 중에 발생한 사망사고를 보장할 필요가 있다.


Sports activities nowadays are no longer the exclusive domain of sports professionals since most people are engaged in sports activities of some kind or the other to a certain extent. The increasing number of people participating in sport activities has led to an increase in sports accidents and injuries as well. Safety education and safety equipment are useful in preventing sports accidents, but they do not provide an absolute guarantee against them. A prompt and rational post-accident measure must therefore be instated. The most reasonable follow-up measure is sports injury insurance. However, this has not been actively implemented due to lack of information among the public and the complicated procedure involved in policy purchase. Even if you had a sports injury insurance, the insurance may not provide a complete cover due to some exemption clauses in the insurance agreement, resulting in sports professionals refusing to purchase the insurance. This would ultimately lead to distrust of the sports injury insurance system and inhibit the promotion of sports injury insurance. The incidence of accidents during sports activities is higher than that during normal daily activities. Higher risks call for more complete preparation. If the risk and burden associated with sports accidents are to be borne solely by individuals, sports activities will be hindered. To invigorate sports injury insurance, the eligibility requirement for specialty sports insurance offered for a group of five applicants or more needs to be relaxed and terms and conditions of insurance must be modified to preclude possible disputes. Furthermore, relevant laws should be revised or created to expand the range of compulsory insured of sports insurance, and Article 732 of the Commercial Act (Prohibition of Insurance Contract for Persons under 15 years of Age) should be amended to allow persons even under age 15 to be covered for death due to sporting activities.

KCI등재

6미국의 남녀교육균등법이 한국의 양성평등체육법 제정 논의에 주는 시사점 탐색

저자 : 성기훈 ( Sung Kee Hoon ) , 박의수 ( Park Euisu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25-14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여학생 체육 활성화를 위해 한국형 양성평등체육법 제정에 관한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시점에서 기존의 양성평등 관련법들이 체육활동에서의 양성평등에 실질적으로 기여하지 못한 원인을 찾는데 있다. 이를 위해 여학생 체육 활성화에 있어 성공적인 사례가 된 미국의 남녀교육균등법에 대한 탐색 과정을 통하여 성공 요인을 확인하고, 한국에 적합하고 실효성 있는 법 제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미국의 남녀교육균등법과 관련된 내용 중에서 성공 요인을 탐색하였다. 성공 요인으로 법의 제정 과정에서는 법이 만들어진 성립 배경, 시행 과정에서는 기관별 역할과 학교 현장에서의 적용으로 나누어서 분석하였다. 기관별 역할은 입법부, 행정부, 사법부로 나누고 행정부는 다시 전담 부서와 강제 수단으로 나누어 검토하였으며, 사법부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와 법률의 명확성으로 구분하여 분석하였다. 학교현장의적용은 대상과 내용으로 나누어 분석 검토하였다. 이를 통해서 세가지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첫째, 성립배경으로 여성의 사회적 기회제공과 양성평등 실현을 위한 체육학계의 활발한 연구를 통하여 학교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는 법제도의 완비를 요구하는 사회적 열망이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둘째, 기관별역할에서 만들어진 법률을 실행할 전담기구와 법률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강제수단의 필요성을 알게 되었다. 셋째, 학교현장의 적용에 있어 체육활동이 가장 활발히 이루어지는 초등학교 여학생을 대상으로 해야 하고, 내용으로는 여학생들이 가장 많은 체육활동을 접하게 되는 체육수업에 법이 현실적으로 적용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 하였다. 연구 과정에서 분석된 미국의 남녀교육균등법((Title Ⅸ)의 성공요소를 바탕으로 한국에 적합하고 실효성 있는 법 제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었다.


This study was intended to find out the causes that the existing gender equity laws could not practically contribute to sports gender equality activities by researching the Title Ⅸ that are successful case of female students` sports revitalization in the situation that discussion on enactment of Korean style sports gender equity law for female students` sports is actively performed.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provide implications that can be helpful for enacting practical and effective law that is suitable for Korea, based on factors of success found in Title Ⅸ. Regarding the factors of success, the background of establishment was categorized to the process of enactment laws, and the enforcement process was classified into the roles of each institution and the application of school field. The roles of each institution were divided into the legislative branch, the executive branch and the judicial branch. The executive branch was divided into responsible department and compulsory measures, and the judicial branch was divided into punitive damages and the principle of definiteness. The application in the school field was divided into object and content. As a result, three implications were found: first, regarding the background of establishment, through active research in the field of physical education on providing social opportunities and gender equality for women, there is increasing social demand for improving the legal systems that can practically ensure gender equality in school field. Second, regarding roles of institutions,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department responsible for executing relevant laws, and compulsory measures to improve effectiveness of the laws. Third, regarding application to school field, it is important to enable the law to be applied to female elementary school students as the main object, and physical education in which female students are most likely to engage in physical activities as the content. Based on Title Ⅸ, this study proposed implications that can help enact relevant laws that are suitable for Korea and have practical effects.

KCI등재

7프로스포츠선수 계약의 법적 성질에 대한 논의 - 프로야구 선수계약을 중심으로 -

저자 : 유강렬 ( Yoo Gang-ryeol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45-16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82년 우리나라 프로야구와 프로축구가 발족한 이후 스포츠산업이 비교적 성공적으로 발전해 왔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스포츠 산업이 프로스포츠 리그의 발전과 함께 발전해 오면서 현재 크게 대두되는 이슈로는 선수계약을 둘 수 있다. 프로스포츠 선수계약의 법적 성질에 대해서는 이론 및 판례에서 상당히 많이 논의되고 있는데, 특히 프로야구 선수계약을 민법상 어떠한 계약으로 바라보는 것이 선수계약의 성질을 논증하는데 필요하다. 통설은 프로스포츠 선수계약을 고용계약, 도급계약, 위임계약 등으로 보는 경향이 강한데, 특히 많은 학자들이 프로스포츠 선수계약의 고용계약적 성질을 긍정하면서 민법과 근로기준법이 같이 적용되는 특수고용관계로 바라보고 있다. 외국에서도 프로스포츠 선수계약을 기본적으로 고용계약(employment contracts)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구단과 선수는 프로리그의 특성을 감안해서 이적에 관련한 특약 사항을 삽입하는 등의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특히 우리나라 프로야구 선수계약은 한국야구위원회 야구규약에 규정한 표준선수계약서(통일계약서)에 따라 이루어지는데, 한국과 외국의 이러한 논의를 살펴보는 것은 합리적인 선수계약을 통해 선수와 구단양측에 공정한 결과를 가져오기 위한 작업의 초석이라고 볼 수 있다.


Since the beginning of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and soccer leagues in 1982, the sports industry has been developed relatively successfully. With the development of professional sports leagues, the issue of the player contract has greatly arisen in the sports industry. Under the current Korean Civil Code, a professional sports player contract tends to be viewed as an employment contract, a subcontract, or a delegation contract. Many scholars tend to argue that professional sports player contracts have nature of an employment contract which may include elements of “the special employment relation” to which Civil code and Labor Standards Act are applied simultaneously. At the same time, many countries classify a professional sports player contract as an employment contract. However, in some countries. there have been some controversies with regard to transfer fees which may limit free movement of players, considering the exclusive nature of a contract between a professional sports club and a player, In Korea, a professional baseball player contract is concluded in accordance with Standard Player Contract (unified contract) set forth in the baseball protocol of the Korea Baseball Organization (KBO) which was not friendly to consider the contracts as an employment contract. In this regard, reviewing the laws, cases and discussions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about the nature of the player contracts may be te first step towards mutually satisfactory contractual relationship through reasonable player contracts.

KCI등재

8연예인표준계약상 배상책임보험에 관한 쟁점

저자 : 김은경 ( Kim Eun-kyung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63-18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연예사업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연예인은 매니지먼트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상호 신뢰관계에 근거하여 연예인은 자신의 역량을 최고로 발휘하여 연예활동을 하고, 이에 반해 매니지먼트는 연예인의 연예활동을 수익모델로 하여 최대의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연예활동과 관련된 업무를 전반적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를 연예인에게 제공하게 될 것이다. 연예인과 매니지먼트사 사이에 체결하는 전속계약은 고용계약, 위임계약 또는 도급계약 등의 성질을 가진다. 그러므로 연예활동 중 생겨나는 연예인의 제3자에 대한 책임에 대하여 연예인과 전속사의 법적 책임문제가 관심의 대상이다. 고용관계라면 사용자로서 지휘감독체계에 있으므로 이에 근거한 사용자로서의 책임일 것이고, 연예인 전속계약이 일종 의 도급계약이라면 역시나 도급인인 전속매니지먼트사가 사용자로서의 배상책임을 질 것이다. 연예인이 부담하게 되는 배상책임에는 계약상 책임과 불법행위 책임이 있다. 이때 연예활동과 직접적인 연관관계가 있는 연예인이 제3자에게 배상책임을 부담하여야 할 경우 연예인은 이를 해결하기 위하여 책임보험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배상책임보험은 특정 활동 중 발생한 배상책임을 보험자에게 전가함으로써 개인책임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하는 것인데, 연예인으로서 전문직업에 종사하는 과정에서 생겨나는 배상책임에 대하여는 전문직업인배상책임보험을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연예인을 보호하기 위하여 이 보험제도를 명시적으로 표준계약서에 적시하고 이를 활용하면 연예활동이라는 예술적 급부행위를 함에 있어서 이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부담스러운 배상책임으로부터 일종의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될 것이다. 그 외에도 연예인의 생존권 보장차원에서 사회보험이나 공제 등을 잘 활용하여 연예인의 불안정한 생활에 대하여 보호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주어야 한다.


In order to enhance the efficiency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an entertainer concludes an exclusive contract with the management agency and, based on mutual fiduciary relationship, engages in entertainment activities displaying his/her utmost competence, while the management agency provides an overall management service of entertainment activities related business for maximum profit with the entertainer`s activities as profit model. The exclusive contract concluded between the entertainer and the management agency has the property of employment contract, mandate contract or contract for work. At the center of attention is the issue of legal liability between the entertainer and the management agency on the entertainer`s liability for a third party affected during entertainment activities. In relations of employment, as the user is under direction and supervision system, the liability is on the user based on this system; in case the entertainer`s exclusive contract is a contract for work, the exclusive management agency, as the person who ordered work to be done, bears the liability for damage as the user. The liability for damage that the entertainer bears includes contractual liability and tort liability. In case the entertainer in direct corelation with the entertainment activity is to bear liability for damage for a third party, the entertainment can make use of the liability insurance system as a resolution. Liability insurance disperses individual liability by transferring the liability for damages affected during a specific activity to the insurer. In case of liability for damages affected during a process of profession as entertainer, professional liability insurance can be utilized. The explicit mention of this insurance system in the standard contract for protecting the entertainer and its utilization can act as a safety device against burdensome liability for damages in the artistic performance(Leistung) called entertainment activity. In addition, protection for the unstable livelihood of the entertainer should be provided by utilizing social insurance or mutual aid system in consideration of the entertainer`s right to life.

KCI등재

9미성년 연예인의 재산권 보장을 위한 방안 - 미국 쿠건법을 예로 -

저자 : 남기연 ( Nam Ki-yeon ) , 권오석 ( Kwon Oh-suk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83-20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국내 엔터테인먼트산업에서 미성년 연예인들이 차지하는 비중과 영향력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성년에 비해 아직 정신적·신체적으로 미성숙한 단계에 있는 미성년 연예인에 대한 특별한 보호가 요구된다.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은 청소년 관련 금지행위를 비롯하여 학습권, 휴식권 및 정신적 건강을 비롯한 기본적 인권 보호를 위한 규정을 두고 있지만, 그 구체적인 기준이나 조치 없이 단순히 선언적 의미를 갖는데 불과하여 그 실효성을 갖지 못하고 있다. 또한 미성년 연예인을 위한 표준계약서가 별도로 존재하지 않고 있으며, 본인뿐만 아니라 그 보호자 역시 권리 침해에 대한 보호 절차나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민법 제916조에의하면, 미성년 연예인이 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수입에 대해서는 그 법정대리인인 친권자가 관리하게 된다. 그러나 미성년 연예인의 부모나 보호자가 그 수입을 마치 자신의 재산처럼 여겨 소비하여 그들의 재선권이 침해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미국에서는 Coogan 사건을 계기로 미성년 연예인의 재산권 보장을 위한 특별한 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California Family Code §6750∼6753과 Labor Code §1700.37에서는미성년 연예인을 고용하는 사업자에 대하여 미성년 수입의 15%를 일명 쿠건 계좌로 불리는 신탁계좌(trust account)에 예탁하도록 하면서 미성년 연예인의 재산을 보호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위반행위에 대한 벌칙규정도 담고 있다. 뉴욕州의 CRR-NY에서도 미성년 연예인을 위한 신탁계좌에 관한 내용을 규정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미성년 연예인 수입 등을 그 명의의 계좌를 개설하여 보장하는 방안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으며, 비율을 15% 최소한으로 정하고 당사자 사이에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또한 미성년 연예인의 활동을 위해서는 취직 인허증의 발급을 의무화하고 그 발급을 위해 신탁계좌의 정보를 제공하도록 함으로써, 미성년 연예인 재산권 보장에 효율성을 기할 수 있게 된다. 보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신탁계좌 개설과 신탁의무를 위반한 경우에 대한 처벌 조항을 마련하여 제도의 실효성을 갖추는 것이다.


This study aims to suggestion the improvement for the protection of property rights of minor performers. The proportion and influence of underage entertainers in the domestic entertainment industry is increasing day by day. In this situation minor performers, who are still in their mental and physical immaturity levels when compared to adulthood, need special protection. The `Popular Culture Art Industrial Development Act`(2014) has great significance for the provision of basic human rights protection such as prohibition of youth, right of learning, resting rights and mental health of the youth. But there is no effective basis for the provision of basic human rights guarantees, since they have merely declarative meaning without concrete standards or measures. There are various standard contracts for popular artists, but there is no standard contract for minor performers. According to Article 916 of the korean Civil Act, earnings of minor performers is managed by the parents as the legal representative. So, it is sometimes the case that parents spend their children`s earnings as their property and get rid of it. In the United States, the Coogan case has created a special device to guarantee the property rights of minor performers. That is the Coogan law. According to the coogan law, parents of minor performers have to create a trust account in the name of minor and the employer of minor must deposit at least 15% of eranings of minor in the account. In this way, it is necessary to consider ways to guarantee the opening of the account of its name by importing minor entertainers in Korea. The ratio should also be set to a minimum of 15% and to be autonomous between the parties. For the activities of minor performers, it is necessary to issue a working permit, and if this information is provided to the trust account, it will be possible to further protect the property rights of underage entertainers. In order to issue a working permit, it is obligatory to provide information on the trust account. Therefore, the property rights of minor performers can be further protected.

KCI등재

10사진저작물의 창작성에 관한 연구

저자 : 박현경 ( Hyun Kyung Park )

발행기관 : 한국스포츠엔터테인먼트법학회(구 한국스포츠법학회) 간행물 : 스포츠엔터테인먼트와 법 (JSEL)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03-23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영국의 TIC 판결을 통해 사진저작물의 창작성에 관하여 비교 연구한 것이다. 사진저작물의 창작성과 관련하여 최근 우리나라에도 솔섬사건이 주목을 끌었는데, 비교적 덜 알려진 영국 판례를 통하여 사진의 저작물성에 대한 외국의 기준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두 사건 모두 이미 존재하는 자연물내지 건축물과 그 풍경을 피사체로 촬영한 사진이나, 결과에 있어서 서로 다른 결론에 이르고 있다. 그 이유는 동일한 피사체의 선정에 있어서 솔섬사건의 경우 이를 아이디어로서 저작권법의 보호범주 밖에 있다고 판단한 한편, 영국의 TIC사건에서는 이를 창작적 표현으로서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사진은 회화나 조각과 달리 피사체를 기계적 화학적 방법으로 그대로 재현함으로써, 창작자의 독창성이 인정되기 어려운 특징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진은 촬영과정에서 창작자의 개입, 즉 `의도적인 선택과 조작`을 통하여 창작성을 인정받게 된다. 문제는 어떠한 요소들이 창작적 표현으로 인정되어 저작권법으로 보호되는가이다. 이하에서는 영국의 TIC사건에 대한 법원의 판결을 살펴봄으로써 피사체의 선정 등 사진 저작물의 창작적 표현요소들을 결정하는 기준을 검토하고, 이에 관한 일반이론과 관련 주요판례들을 살펴봄으로 써 사진저작물에서 피사체의 선정이나 구도의 설정과 같은 요소들이 저작권법의 보호영역에 들어가는 창작적 표현인지 여부를 검토해 본다.


I examined the criteria of the originality of photographic works based on the TIC case, examined the general theories about them, the major cases in each country, and the cases in Korea. First, it is found that Korea, UK and USA are using very similar methods in relation to copyright infringement criteria of photographic works. In the case of photographic works, whether or not copyright infringement is determined through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copyrighted work, reproduction of the substantial part of the copyrighted work, determination of authenticity and similarity. These days, the level of originality in photographic works matters.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photographic technology has made it difficult to judge the copyrightability of photographic works protected by copyright law. Regular photographs of amateur photographers, photographs of advertising purposes, reproductions of famous photographs, manipulation of photographs through photoshop, etc., make it difficult to set criteria for judging originality of photographic works. The TIC case was seen as a symbolic object of London as a subject, framed by it and protected the work by choosing the contrast of colors. In this case, however, the defendant criticized the court for acknowledging that the object in the photographs of the plaintiff is a creative expression, even though it can not be monopolized by certain people as a symbol of London. But If you look closely at the judgment, you see that the plaintiff has created `deliberate choices and manipulations` on the subject of the photograph, creating a new symbol, not a classic London symbol. As a result, the subject itself has become independent originality through the intervention of the photographer, and it is judged that not all subjects are. This is also true of fresh watermelon photos case. On the other hand, in the case of Solsom or Sahuc, it was impossible to intervene and manipulate the photographer in the choices of the subject, and each photograph was originalized by other factors such as the shooting technique and the light control. In conclusion, the four examples above do not conflict with one another. It means that the selection or composition of the subject can not be absolutely creative expression factor but rather it should be classified as idea or expression depending on whether creative personality can be revealed through intentional intervention and manipulation of the creator.

1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