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학림 update

Haklim

  •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KCI후보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0440-2324
  • :
  • : 회지(1950~) → 학림(1954~) → 사학회지(1963~) → 학림(1983~)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50)~45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222
학림
45권0호(2020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후보

1『목민심서』에서 『경세유표』로의 전환 -양전제와 방전법을 중심으로-

저자 : 최윤오 ( Choi Yoon Oh )

발행기관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간행물 : 학림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52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다산 정약용은 『목민심서』에서 18, 19세기 양전제의 모순을 간파하고 그 대안을 제안했다. 『목민심서』의 궁극적 목표는 방전법과 어린도법 제작에 있었다. 양전제의 모순은 결부제로부터 연유한다. 그것을 해결하는 첫 번째 방법은 균전을 담당할 인물, 즉 균전사를 뽑는 것이었고, 두 번째로는 제도적인 방안으로써 결부제를 혁파하고 경무법 시행을 통해 여러 가지 폐단을 해결하고자 하였다. 세 번째로는 국가의 토지관리를 목적으로 私券을 발급하는 것이다. 그러나 궁극적인 해결방법은 방전법과 어린도법 실행에 있었다. 진전이나 은결에 대한 철저한 토지 조사를 통해 농민을 보호하며, 나아가 국가의 토지관리를 완성하려는 것이다.
『목민심서』는 어린도법을 통해 완성되고, 『경세유표』는 어린도법에서 출발한다. 방전법과 어린도법은 양자의 경계에 놓여 있다. 『목민심서』에서는 양전제 개혁과 방전법 시행이라는 현실적 대안이 제시되었다면, 『경세유표』에서는 방전법 시행을 통해 정전제라는 이상적인 목표가 기획되었다. 다산의 궁극적인 목표는 『목민심서』를 거쳐 『경세유표』의 질서를 구현하는 데 있었다.


Dasan(茶山) Jeong Yak-yong(丁若鏞) discovered the contradiction of the land surveying system between the 18th and 19th centuries and suggested an alternative in Mongminsimseo(牧民心書). The ultimate goal of Mongminsimseo was to produce Bangjeon(方田, Square-field) method and Eorindo(魚鱗圖, Fish-Scales Register) method.
The contradiction of the land surveying system was derived from the Gyeolbu system(結負制, Yield-based land surveying system). The first way to solve this problem was to select the person named Gyunjeonsa(均田使) who will be responsible for the equitable distribution of land in all parts of the country. Secondly, as an institutional plan, he proposed the abolition of Gyeolbu system and the introduction of the Gyeongmu system(頃畝法, Size-based land surveying system) to resolve various maladies. The third method was to issue the private certificates(私券) for the purpose of the efficient national land management. However, the ultimate solution was Bangjeon(Square-field) method and Eorindo(Fish-Scales Register) method. The goal was to protect farmers through thorough land surveys on wasteland and hidden land, and further to complete the country's land management.
Mongminsimseo is completed by the Eorindo(Fish-Scales Register) method, and Gyeongseyupyo(經世遺表) starts from it. In other words, Bangjeon(Square-field) method and Eorindo(Fish-Scales Register) method lies at the border between the two books. While the reform of the land surveying system and the implementation of Bangjeon (Square-field) method were presented as realistic alternatives in Mongminsimseo, the ideal goal of the Jeongjeonbeop(井田法, Nine-square field theory) with the Bangjeon(Square-field) method was designed in Gyeongseyupyo. Dasan had a final goal in realizing the order of Gyeongseyupyo using the methodology of Mongminsimseo.

KCI후보

2개항기 천주교회의 사회경제적 위상과 토지 소유

저자 : 이석원 ( Lee Seok Won )

발행기관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간행물 : 학림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95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개항기 천주교회의 사회경제적 위상과 토지 소유에 대해 그 역사적 실체와 의의를 밝히려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개항기 이전 천주교가 금압되던 시기와 비교하여 천주교회의 위상[사회경제적 지위]이 어떻게 변모했으며 그에 따라 주요 물적 기반인 토지 소유 관계도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추적했다.
천주교 금압시기 서양 선교사제는 밀입국자이자 邪學 괴수[교주]로, 천주교 신자는 서양과 내통하는 모반 역적으로 낙인찍혀 처벌의 대상이 되었다. 조선 천주교회는 조선 정부의 금압정책 아래에서도 비밀리에 주교댁과 공소, 신학교, 서당을 세우고 인쇄소를 운영했지만, 敎獄 과정에서 몰수ㆍ약탈되었다.
朝佛條約 체결 이후 선교사제들의 전교 자유가 묵인되었고 더 이상 국가적 차원의 교옥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후 선교사제들은 프랑스 공사관의 지원과 국제환경의 변화 속에서 치외법권을 누리는 '洋大人'으로 그 위상이 높아졌고, 신자들도 '敎民'으로서 선교사제와 공사관의 보호에 의지하여 신앙의 자유를 확보해 나갔다. 성당과 시설의 건축, 토지 소유와 매입은 불법이었지만 묵인되었고, 외국인 선교사제들도 조선인 신부나 신자의 명의를 빌려 토지와 가옥을 '소유'할 수 있었다. 또한 재정 확보와 교세 확장의 일환으로 추진된 토지 매입과 집적으로 조선 천주교회는 점차 '대지주'로 변모하게 되었다.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조선 천주교회는 일제의 '정교분리' 정책에 적극적으로 호응했다. 일제강점기 천주교회는 재단법인화를 통해 교회 재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었고 '대지주'로 위치하면서 교회와 토지를 매개로 신자들과의 유대를 강화해 나갔다. 그와 동시에 신자들로 하여금 사회 참여와 민족적 문제에는 무관심하도록 만들었다.


This paper aimed to identify the historical facts and implications of the socio-economic status and land ownership of the Catholic Church during the open port period.
During the period when Catholicism was banned, western priests were considered to be illegal immigrants and leaders of an evil religion. The Catholics were persecuted on the grounds of betraying their country by consorting with the West. The Joseon Catholic Church, nevertheless, secretly established rectories, kongso, seminaries, and schoolhouses and operated a printing house despite the government's suppression, only to have its properties confiscated and plundered as the persecution continued.
The government acquiesced after the signing of the France-Korea Treaty(朝佛條約), which allowed the priests to conduct missionary activities and stopped any further religious persecution from taking place on the national level. The status of the priests was soon elevated as 'western noblemen'(洋大人) who enjoyed extraterritorial rights with the support from the French embassy and the changes in the international environment. With support from the priests and the French embassy, the Catholics also found liberty and were acknowledged as the people of the church. While the construction of facilities, as well as the ownership and purchase of land, was illegal for the Catholic Church, such rules were overlooked, which enabled foreign priests to own land and houses by using the names of the Korean priests or members of their congregation. The Catholic Church in Joseon, which continued to purchase and accumulate land to ensure its financial security and expand its congregation, gradually transformed into a “large landowner.”
After the signing of the Japan-Korea Treaty of 1905, the Joseon Catholic Church actively supported the separation of church and state policies implemented by the Japanese Empire. The Catholic Church secured its property by becoming a foundation and used its churches and land to strengthen its bond with the congregation as a “large landowner.” At the same time, the Catholic Church allowed its congregations to become indifferent to social participation and national issu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진영농장은 경상남도 창원군 대산면과 동면, 김해군 진영면 일대에 위치한 대평원에 소재하였다. 일본의 담배왕이라 불리던 무라이 기치베가 창립하였다. 그는 황무지 개간에 많은 비용을 투자하여 농장을 조성하였다. 일본인과 조선인 소작농을 모집하여 기간지 조성의 임무를 부여했다. 농장은 양자를 별도의 소작조합을 조직하여 관리했다. 조선인은 차별적으로 대우했지만, 다른 농장보다 소작료와 소작조건에서 유리한 대접을 받았다. 소작권은 지역사회라는 한계, 농장의 묵시적 동의라는 한계는 있지만, 물권으로 통용되고 있었다.
진영 농장은 쇼와(昭和) 금융공황의 여파로 하자마에게 매각되었다. 그는 무라이 시절 통용되던 물권적 소작권을 인정하지 않고 소작조건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농장을 경영했다. 일본인 소작농은 먼저 이에 반발하여 소작쟁의를 일으켰다. 양자는 束分制로 타협했으면서도, 조선인 소작농에게는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그 여파로 조선인 소작농이 소작쟁의를 일으켰다. 양자는 반타작제로 합의했지만, 비료대금이 다시 문제가 되었다. 하자마는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며 강력히 대응했다. 그러나 소작조건은 갈수록 악화되어 6할 소작료, 비료대 전액 소작인 부담 방식으로 처리된 것으로 보인다.
농장이 설립한 동면수리조합은 재해와 증수익 감소 등으로 재무상태가 갈수록 악화되었다. 그러나 조합비는 내려야 했다. 조합은 예산이 부족하여 기채로 메꾸어야 생존이 가능하였다. 빚은 계속 늘어났다. 당시 농촌경제는 지주와 농민 모두가 수익을 내기 어려웠다. 양자는 대립할 수밖에 없었다. 하자마는 농장을 처분하고, 산업ㆍ금융자본으로 투자방향을 전환하였다


Jinyeong Farm was located in the Great Plains located in Daesan-myeon and Dong-myeon(Changwon-gun, Gyeongsangnam-do), and Jinyeong-myeon(Gimhae-gun, Gyeongsangnam-do), It was founded by Murai Kichibe, who was called the Tobacco King of Japan. He invested a great deal of money in the development of the wilderness and made the farm. He recruited Japanese and Korean tenants to give them the task of creating cultivated areas. Though the farm organized an association of tenants and managed Japanese and Korean tenants deferentially, they were treated more favorably in terms of tenant fees and tenant conditions than other farms. The tenant rights were used as a real right, although there was a limit to the community and the implicit consent of the farm.
Murai Farm(Jinyeong Farm) was sold to Hazama in the aftermath of the Showa financial crisis. He managed the farm in a way that strengthened the conditions of the tenancy without recognizing the right to take real rights that were used on Murai Farm. The Japanese tenants first protested the conditions and caused a tenancy dispute. Both of farm owner and the Japanese tenants compromised in a way of Sokbunje(束分制) but the owner didn't allow it to the Korean tenants.
As a result. Korean tenants also caused a tenancy dispute.
Both agreed to a counter-compromising agreement, but fertilizer payments were again a problem. Hazama responded strongly by filing a lawsuit to a court. However, the conditions of tenant farming seem to have deteriorated and have been treated in a way that is a burden of 60% farm rent and the whole fee of fertilizers.
Dong-myeon irrigation association founded by Jinyeong farm was increasingly worsened due to disasters and reduced union profits. The union dues had to be lowered and the union was able to survive only if it was filled with debt due to lack of budget. Debt continued to grow. At that time, the rural economy was difficult for both landowners and peasants to make profits. After all, Hazama disposed of the farm and shifted its investment direction to industrial and financial capital.

KCI후보

43ㆍ1운동 이후 일제의 식민지 사회교화정책과 조선 민족성

저자 : 이지원 ( Lee Ji Won )

발행기관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간행물 : 학림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7-20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3ㆍ1운동 이후 도입된 사회교화정책은 사회에 불만을 갖고 부적응하는 대중에 대한 정신적ㆍ감정적 통제라는 근대 사회정책의 형식을 취하면서도, 3ㆍ1운동으로 분출된 조선인들의 민족의식을 일본국민으로 동화시키는 문화지배, 사상지배 정책이었다. 그것은 일제의 통치에 불만을 갖는 민족의식이 독립욕으로 분출되는 것을 잠재우고, 일선융화의 동화주의 지배를 강화하는 사상적ㆍ문화적 지배방침이었다. 식민지 사회사업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사회교화는 사회문제를 물질적 욕구의 해결이 아니라 정신의 개발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러한 정책은 3ㆍ1운동 이후 조선총독부 정무총감으로 부임한 미즈노 렌타로(水野鍊太郞)에 의해 주도되었다. 미즈노 렌타로의 주도하에 총독부의 정책으로 민중교화ㆍ사회교화의 도입이 본격화하면서 총독부에는 내무국산하에 사회과가 신설되었고, 과거 내무국 산하에 있던 학무과는 총독 직속의 6국 가운데 하나인 학무국으로 승격, 학교 교육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사회교화 업무를 담당하게 하였다. 또한 사회교화정책의 도입에 있어서 조선 민족성을 식민지 지배의 대상으로 타자화하고, 열등함과 개조 가능성을 설정하면서, 일선융화의 가능성을 인식하였다.
일제는 사회교화를 통해 조선의 민족성을 식민지민의 정체성으로 보급했는데, 그 첫째는 통속교육을 이용한 것이었다. 통속교육은 학교교육이 아닌 사회교육으로서 강연회, 도서관, 박물관, 활동사진 등을 이용하여 추진되었다. 특히 일선동조론을 정교하게 정착시키려는 식민사학의 내용이 통속교육의 형태로 대중들에게 전시, 교육되었다. 두 번째는 감정과 일상의 교화를 위해 전래 풍속, 종교, 오락의 정서가 '조선적인것'이라는 것을 표상하며 식민통치의 수단으로 소환되었다. 한국의 전래 문화를 '민족적(ethnic)'인 문화라는 이름으로 표상하며 독립국가의 민족으로서의 정체성 대신 식민지민으로서 일본국가 지역의 국민으로서의 정체성을 만들고 보급하였다.


The social edification introduced after the March 1st Independent Movement took the form of modern social policy of mental and emotional control over the masses dissatisfied with the society, while assimilation of the national consciousness of the Koreans erupted by the March 1st Independent Movement as Japanese people It was a policy of cultural domination and thought domination. It was to dominate the mental world of Koreans and control their identity by the principle of assimilation. Social edification, which was promoted as part of colonial social work policy, focused on the development of the spirit rather than the resolution of material needs. Socialization in colonial Chosun was not only an enlightenment of capitalist social problems, but also an identity of the colonists. The social reform policy was to control the identity of Koreans. This policy was led by Mizuno Rentaro, who served as the Prime Minister of the Chosun Government-General after the March 1st Movement.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popular governing and social reformation under the direction of the Governor General, under the leadership of Renta-Mizuno, the Social Studies Department was newly established under the Ministry of Internal Affairs. In addition to education, he was in charge of general social education. In addition, the social edification policy was recognized the ethnicity of Chosun as the object of colonial rule and setting the possibility of inferiority and reconstruction for the possibility of the harmony between Japan and Chosun,
The Japanese imperialism spread the ethnicity of Chosun as the identity of the colonists through social edification, and the first was the use of Popular education.
Popular education was not a school education, but a social education. It was promoted using lectures, libraries, museums, and photographs of activities. In particular, the contents of colonial history, which attempted to settle the first-hand synchronism, were exhibited and educated to the public in the form of popular education. The third was summoned as a means of colonial rule, representing that the sentiments of customs, religion, and entertainment are "artificial" for the rehabilitation of emotions and everyday life. It represented the traditional culture of Korea, which was regarded as an undeveloped custom, under the name of 'ethnic' culture, and created and controlled the identity of the Japanese nation as a colony instead of a nation as an independent nation.

KCI후보

5한국전쟁기 보국대의 의미와 성격

저자 : 나상철 ( Na Sang Chul )

발행기관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간행물 : 학림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3-24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전쟁 동안 민간인은 군에 동원되어 노무력을 제공했다. 군과 민은 이러한 민간 노무인력 동원 및 전쟁 지원 행위를 '보국대'라고 칭했다. 그러나 해방으로부터 한국전쟁이 휴전에 이르기까지, 실체성이 있는 하나의 국가행정조직으로서 '보국대'라는 것은 없었다. 따라서 보국대는 법제적 근거가 없는 구어적 표현이었다. 현재에 이르러서도 전쟁을 회고하는 과정에서 노무를 위해 동원된 개인과 그 집단을 '보국대' 또는 '보국단'이라고 일컫는다. 본고는 이처럼 국가기구가 아님에도 전쟁당시 두루 사용되었던 '보국대'의 특성과 성격을 확인하는 것이다. 연구의 첫 단계는, 어의적 특성과 계보를 확인하는 것이다. 어의적 특성이란 '보국'이라는 표현이 과거부터 어떻게 쓰였고 기록되었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또한 그것이 조직을 이르는 '隊'와 접목되어 '보국대'로 실체화되는 현상을 추적한다. 그런데 보국의 수사가 집약되어 조직화되는 것은 일제 강점기의 '근로보국대'가 유일한바, 한국전쟁기의 보국대는 일제의 그것에 적어도 어의적 계보의 연결성이 있다고 보았다. 이어서는, 한국전쟁을 겪은 인물의 회고에서 '보국대'가 어떤 모습으로 재현되는지를 살핀다. 회고자는 크게 민간인 노무자, 사병, 장교 출신자로 구분된다. 각각의 사회적 지위를 가지고 있었던 이들은 보국대의 모습과 성격에 입체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준다. 회고에서 주목되는 점은 그들 대부분이 보국대를 전시 군경에 의해 강제된 것으로 기억한다는 점이다. 이처럼 한국전쟁기 보국대는 단지 일제의 총동원체제기 전쟁 장치였던 근로보국대와 어의적으로만 연결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조직하고 운용하는 형태와 그 인식까지도 매우 닮았다. 따라서 보국대는 전시근로동원에 대한 법제적 근거가 마련되지 않았던 당시, 대중의 기억에 자리하고 있던 가까운 과거의 일련의 전시 민간인 동원 기법이 소환된 것으로, 일제가 남긴 또 하나의 잔재이다.


During the Korean War, civilians were mobilized to the military for provide labor. The military and the civilians have called these acts of mobilizing civilian laborers and supporting the war as a 'Bogukdae'. From liberation to the Korean War, however, there was no such thing as a substantive national administrative organization 'Bogukdae'. Therefore, it was a colloquial expression with no legal basis. And in the course of retrospecting the war, the individuals and their groups mobilized for labor is also called as 'Bogeukdae' or 'Bogeukdan'. This thesis confirms the characteristics of the 'Bogeukdae', which was used throughout the Korean War even though it was not a national organization. The first step in the study is to identify the linguistic characteristics and genealogy. The linguistic characteristic is to identify how the term 'Bogeuk' was used and recorded in the past. And also tracks the phenomenon of being 'Bogeukdae' with a 'corps' attached to the 'Bogeuk'. Japanese Empire's 'Civilian Labor Corps(勤勞報國隊)' is the only one, which integrate the meaning of 'repay for nation' to real organization. The 'Bogukdae' which was called during the Korean War is believed to have at least the link between the linguistic connection about the Japanese Empire's 'Civilian Labor Corps'. Soon after, in the memoirs of those who went through the Korean War, we can see how 'Bogukdae' is recreated. Retrospective people are divided into civilian laborers, enlisted men and army officers. These distinctions give a three-dimensional picture of the figure and character of 'Bogukdae' from each social status. Noteworthy thing in their memoirs is that most of them remember “Bogukdae” as being forced by wartime military and police. As such, 'Bogukdae' during the Korean War is not only connected linguistically to the 'Civilian Labor Corps', which was a war device under the Japanese Empire, but also very similar to the way it was organized and operated. Thus, 'Bogukdae' is another remnant left by the Japanese Empire, that was summoned for a series of wartime civilian mobilization techniques of the near past, that were in the public's memory at the time when legal grounds were not laid for wartime workers.

KCI후보

6북송시대(北宋時代) '계동제만(溪峒諸蠻)'과 인접한 변경의 공간 구성

저자 : 유종수 ( Yoo Jong Soo )

발행기관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간행물 : 학림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3-27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宋朝는 州縣ㆍ堡寨 등을 설치하여 직접적으로 통제할 수 있었던 지역을 '省地'라고 불렀지만, 자신들이 구획한 州縣의 영역이 모두 다 '省地'인 것은 아니었다. '省地'의 중심부인 州ㆍ縣城을 중심으로 '省民'이 거주하였는데, 이는 단순히 漢人 編戶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省地'에는 漢民과 동일한 납세와 요역의 의무를 담당하는 '省地熟戶'가 존재하였기 때문에, '熟戶'는 '省地' 내에도 존재하였으며 따라서 그들은 엄밀히 말하자면 '省民'이었다. '省地'의 바깥, 주로 州縣의 교계 지역이었던 산지 깊숙한 곳에는 '山徭'가 거주하였는데, 이들은 '省民'과의 접촉과 재정적 의무 면에서 명확히 '熟戶'와 구별되는 존재였다. 이러한 일반 州, 즉 正州의 바깥에는 覊縻州가 존재하였는데, 이곳에는 '量納'이라는 형태로 正州 官府와 관계를 맺고 있는 '省地外熟戶'가 있었고, 군사적 편제 대상으로 동원되기도 하는 '峒丁'도 있었다. 다시 여기서 더 깊숙이 들어가면, 覊縻州의 관할 하에 있거나 아예 沒交涉 상태인 '生界'에 거주하는 '生蠻'이 존재하였던 것이다.
'溪峒諸蠻'의 시각에서 쓴 문자 기록의 부재는 그들의 입장에서 본 공간을 구현해내는 것을 어렵게 한다. 따라서 이러한 개념 및 용어의 설정은 어디까지나 宋人의 눈에 의한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한인 官府의 입장에서 구상한 '生界'에 대한 동심원적 '以夷制夷' 방어 구조는 어디까지나 宋人의 희망사항이기도 하지만 직접적인 실효를 거두기도 하였다. 그리고 송조는 이보다 경제적인 招諭의 방식을 기본적으로 더 선호하였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生蠻'만이 경계 대상이 아니었으며 그들 간의 종족적 친연성으로 인해 '熟戶'ㆍ'山徭'ㆍ'峒丁'의 무리들도 언제든지 '蠻賊'으로 전화할 수 있는 존재들이었다. 이를 통해 이 지역이 지니는 여전한 불안정성을 잘 엿볼 수 있다.


The Song courts referred to the areas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m by installing prefectures, counties, and fortified towns as “imperial realm” (shengdi), but not all the areas of the prefectures and counties they partitioned were exactly the “imperial realm.” “Imperial subjects” (shengmin) were living around the prefectural or county seats, which were the center of the “imperial realm,” but they did not simply mean the Han Chinese households. In the “imperial realm,” because there were also “cooked households in the imperial realm” (shengdishuhu) who were responsible for paying the same taxes and duties as the Han settlers, the “cooked households” also existed within the “imperial realm” and therefore they were strictly “imperial subjects.” Outside of the “imperial realm,” deep in the mountains, which were mainly part of several prefectures' transboundary regions, were inhabited by “mountain-dwelling Yao” (shanyao), clearly distinguished from the “cooked households” in terms of contact with the “imperial subjects” and financial obligations. And outside these regular prefectures, there were the “haltered-and-bridled prefectures” (jimizhou), where there existed “cooked households outside the imperial realm” (shengdiwaishuhu), who paid taxes to the regular prefecture in the form of “liangna,” and “conscripts from grottoes” (dongding), mobilized for military organization. Further away from here, there were also “raw barbarians” (shengman) in the “wild frontiers” (shengjie)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certain “haltered-and-bridled” prefecture or in the state of non-negotiation with any entities.

KCI후보

7전후 독일에서 구시가지의 재건과 지역 정체성 작업

저자 : 이병철 ( Lee Byong Chol )

발행기관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간행물 : 학림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77-31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종전 이후 독일 도시들이 구시가지를 중심으로 전개한 재건작업을 정체성 형성의 관점에서 분석한다. 도시의 재건이 지역에 따라 다른 형태로 전개된 것을 정체성 작업의 차원에서 살펴보는 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 동안의 파괴는 구시가지에 집중되었고, 전후 재건은 도시의 외관을 무조건 파괴 이전의 상태로 되돌리는 것을 의미하지 않았다. 재건의 역사적 뿌리는 19세기의 건축사로 소급되며, 이것을 배경으로 그 논의가 복원, 조정, 신축과 같은 대안들로 귀결되었다. 이 연구는 그 유형에 따라 구분되는 네 도시-프라이부르크(Freiburg), 뮌스터(Münster), 뤼베크(Lübeck), 카셀(Kassel)-를 예로 들어 각각의 재건이 어떻게 정체성 작업으로 전개되었는지를 살펴보았다.
전후의 재건을 통해 만들어진 “구시가지라는 산물”(Produkt Altstadt)은 도시의 지방 정치적 합의과정으로서 정체성 형성의 작업을 보여준다는 것이 이 연구의 결론이다. 구시가지가 만들어질 때 도시 공동체는 건축공간이라는 외적 표현 속에서 자신의 내적 정체성을 확인했다. 도시들이 각각의 형세에서 추구한 재건작업은 전쟁의 파괴와 함께 무너진 지방 공동체의 정체성을 건축문화의 전통과 연결시켜 구축하는 과정으로 전개되었다. 종전 후 독일이 건설할 사회는 무너진 제3제국의 복구가 아니었으며, 건축적 차원의 재건도 과거를 청산하고 극복하는 작업이어야 했다. 그 작업의 과정이 시민들의 참여를 통한 합의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전후 구시가지의 모습은 재건의 유형에 관계없이 지방 고유의 정체성을 뿌리내리는 역사적 작업으로 형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analyzes the reconstruction work of cities in post-war Germany focusing on the old towns from the perspective of forming identity. It examines the reconstruction of cities being conducted in different modes depending on the region from the perspective of identity work. Destruction during the Second World War was concentrated in old town areas, and post-war reconstruction did not simply mean to return the city appearance to prior to its destruction. The historical roots of reconstruction can be traced back to architectural history of the 19th century and using this as the background, the discussion of it reverted to alternatives such as restoration, adjustment and new construction. Using the four cities of Freiburg, Münster, Lübeck, and Kassel that are differentiated by its type, this study examined how each reconstruction developed as identity work.
The conclusion of this study is that “Product of Old Town” made through post-war reconstruction exhibits the work of forming identity as a local political agreement process of cities. When rebuilding the old town, the community wished to express its internal identity externally. The reconstruction work pursued by each city according to their situation unfolded in the process of linking and constructing the local community's identity, which collapsed with the destruction of the war, with the tradition of its architectural cultures. The society that Germany built following the war was not the restoration of the collapsed Third Reich, but a project to use architectural reconstruction for cleaning up and overcoming its past. Based on the fact that the process of this work was made through consensus based on participation of its citizens, it can be said that it was a historic work for enrooting unique local identities, regardless of the type of reconstruction for the post-war old town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부산대학교 서울대학교 독립기념관
 19
 15
 15
 13
 8
  • 1 연세대학교 (19건)
  • 2 고려대학교 (15건)
  • 3 부산대학교 (15건)
  • 4 서울대학교 (13건)
  • 5 독립기념관 (8건)
  • 6 성균관대학교 (8건)
  • 7 동국대학교 (8건)
  • 8 경희대학교 (6건)
  • 9 충남대학교 (5건)
  • 10 한양대학교 (5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