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공자학회> 공자학

공자학 update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Confucian Studies

  • : 한국공자학회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철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738-262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41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361
공자학
41권0호(2020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순자의 새로운 군주: 선왕의 재현으로서 후왕의 창조

저자 : 윤대식 ( Youn Dae Shik )

발행기관 : 한국공자학회 간행물 : 공자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순자는 자신의 시대에서 무엇을 보았던 것일까? 아마도 그 자신이 당대를 설명했다고 생각했기에 새로운 역사단계로의 진입을 예측할 수도 있다고 판단했을지 모른다. 그렇게 보면 『순자』는 설명-예측이라는 동전의 양면을 보여주려는 저술일 수 있다. 또한 이를 이해하는 키워드가 바로 선왕-후왕 개념이지 않을까? 본 연구는 순자가 세계에 대한 각성으로부터 공자에서 비롯한 유가적 이상상을 학습하면서 이를 실현하는 것을 책무로 규정했고, 그 저술인 『순자』 속에 질서정연한 세계로 복귀하기 위해 성립 선행조건으로서 자신과 똑같이 정신적 각성과 행위의 일체화를 완성한 새로운 군주를 소개하고 있음을 규명하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후왕이고, 학습을 통해 선왕을 모방하고 재현함으로써 앞으로의 역사단계에 명실상부하는 통치자로 재탄생한 결과물이었다.


What did Xunzi see in his world? Perhaps he also judged that he could predict entering a new stage of history because he thought he had explained his times. In that sense, Xunzi may be an attempt to show both sides of the coin, explanations and predicts. The keyword to understand these would be Former King-Latter King concepts. This study aims to find out that Xunzi was responsible for realizing the confucian ideals originated by Confucius while awakening around the world, and introducing a new monarch who would correspond spiritual awakening and action as a prerequisite to return to well-ordered society in Xunzi. That was Latter King, he was a New Prince reborn by mimesis and representation.

KCI등재

2사육신 박팽년의 예를 통해서 본 조선 유학자들의 도학과 '역사전쟁'

저자 : 홍원식 ( Hong Won Sik )

발행기관 : 한국공자학회 간행물 : 공자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9-6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영국의 저명한 역사학자 카(E. H. Carr)는 『역사란 무엇인가?』에서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대화', 곧 '과거의 역사적 사실과 현재의 역사가와 대화'라고 말하였다. 우리는 그 좋은 예를 조선시대 충신의 전범으로 일컬어지는 '사육신(死六臣)'에서 볼 수 있다. 1456년(세조 2) 사육신의 충절은 역사적 사실로 존재한다. 그렇지만 그것을 기억해낸 것은, 특히 그것을 집단적으로 기억해낸 것은 사림파(士林派)와 그의 후예들이다. 이들은 300여년이란 기나긴 시간 동안 일종의 '역사전쟁'을 치른 결과 승리함으로써 사육신을 충절의 대명사 자리에 올려놓았다. 본 논문에서는 사육신 가운데 한 사람인 박팽년(朴彭年)을 중심으로 이에 대해 살펴보았다. 사림파와 그의 후예들은 근본주의적 유학을 강조하며 도학(道學)을 주장했으며, 역사학 방면에서는 철저하게 정통론의 입장에 섰다. 이에 따라 이들은 유학의 도가 근본이고 역사는 말단이라는 '도본사말(道本史末)'의 입장에 서서 역사가 현실적으로 잘못 흘러갔을 경우 뒷날에라도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는 관점을 가졌으며, 이것이 바로 이들이 300여년 동안 사육신을 놓고 역사전쟁을 벌인 이유이다.


E. H. Carr says that “History is unending dialogue between the present and the past.” We can see a good example in Sayukshin(死六臣), which is said to be an role model of loyal retainer in the Joseon Dynasty. In 1456(Sejo 2), loyalty of Sayukshin exists as a historical fact. However, it was Sarimpa(士林派) and their descendants who remember it by collective, especially. By winning a kind of “History Wars,” for a long time of 300 years, they put Sayukshin in the position of pronoun of loyalty. In this paper, we have examined on this, focusing on one of Sayukshin, Park Paengnyeon. The Sarimpa and their descendants emphasized fundamental Confucianism, Dohak(道學), was thoroughly orthodox in the field of history. Accordingly, they stood in the postion of 'principle of confucianism is the foundation, history is the end(道本史末)' and they had the view that if history actually went wrong, it must be corrected in future. This is why they have fought a history war for over 300 years.

KCI등재

3리(理), 삼국체제(三國體制), 그리고 민본주의(民本主義): 위정척사론(衛正斥邪論)의 철학적 기초

저자 : 이향준 ( Hyang Joon Lee )

발행기관 : 한국공자학회 간행물 : 공자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3-101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조선 시대 사대부들의 관념적 특징을 네 가지 관념축을 중심으로 하는 동역학적 관계에서 서술하려고 시도한다. 이를 바탕으로 조선 후기에 나타난 위정척사론과 동학 사이에 존재했던 이념적 불편성의 의미를 해명하려는 것이 두 번째 목적이다. 이를 위해 이 글은 조선의 주류 성리학자들의 정신세계를 '리'개념을 중심으로 하는 관념 체계로 명명하고, 이를 대략 네 가지로 범주화한다. 먼저 「리로서의 국가」로서 조선을 가정한다. 이것은 조선의 성리학자들이 추상적인 리의 현실태로서 조선을 이해한다는 의미에서 리국체제(理國體制)라고 불린다. 이것이 사실가장 중요한 관념 체계이고 다시 이를 바탕으로 세 가지 상호연관된 체제 관념이 나타났다. 리의 기원으로서 중국체제(中國體制), 리의 상징으로서 왕국체제(王國體制), 리의 담지자로서 사대부들이 중심이 된 국가 관념, 즉 사국체제(士國體制)가 그것들이다. 조선의 성리학자들이 강조했던 민본주의적 관념은 이 리를 중심으로 하는 삼국체제(三國體制)의 시각에서 해석될 것이다. 이렇게 볼 때 성리학적 민본주의는 이 네 가지 관념축 위에서 의미를 가질 수 있는 제한적인 개념으로 이해된다. 그리고 이것이 리에 기초한 삼국체제로서의 조선을 긍정했던 위정척사론이 왕국체제와 사국체제를 부정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던 동학과 불화를 겪을 수밖에 없었던 근본 원인이라고 주장할 것이다. 다시 말해 동학은 리에 기초한 삼국체제와는 다른 세계를 지향했던 움직임이었다. 따라서 이 불화는 역사적인 조선을 진리의 구현태로 간주했던 성리학적 역사 서사가 자신의 한계를 드러내는 필연적 현상 가운데 하나로 해석되어야 한다.


This article attempts to describe the ideological characteristics of the nobility of the Joseon Dynasty in a dynamic relationship centered on the four ideologies. Based on this, the second purpose is to explain the meaning of the ideological conflict that existed between the theory of Wijong Choksa(衛正斥邪) and Donghak(東學) that emerged in the late Joseon Dynasty. To this end, this article names the spiritual world of mainstream Neo-Confucianists of Joseon as an ideological system centered on the concept of Li (理), and categorizes it into roughly four categories. First of all, Joseon is understood as a “nation as a Li.” This means that Neo-Confucian scholars of the Joseon Dynasty understand Joseon as an abstract reality of Li. This is called the Li-guk system(理國體制). Based on this, three interrelated system concepts emerged. The first is the Chinese system(中國體制) as the origin of Li. Second, it is the kingdom system(王國體制) as a symbol of Li. The third is the Saguk system(士國體制), which means the four great-grandfathers as Li's benches. In this regard, Neo-Confucian civilism is understood as a limited concept that can have meaning on these four ideologies. This is the root cause of the conflict with Donghak, which was accepted as denying the kingdom and the three-state system(三國體制). Donghak was a move toward a world different from the three-state system based on Li. This feud should be interpreted as one of the inevitable phenomena in which the Neo-Confucian history narrative, which regarded historical Joseon as the embodiment of truth, reveals its limitations.

KCI등재

4호산(壺山) 박문호(朴文鎬)의 『맹자집주상설(孟子集註詳說)』 「진심장구(盡心章句)」에 대한 이해와 특징

저자 : 남윤덕 ( Nam Yoon-deok )

발행기관 : 한국공자학회 간행물 : 공자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3-154 (5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박문호의 경학가적 면모는 궁극적으로 경학의 본질을 구명하기 위한 학문적 노력이었다. 박문호는 어수선한 시대적 분위기속에서 자신이 나아가야 할 목표와 사명이 무엇인지 분명히 인지하고 있었다. 그것은 성리학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전통 유학을 지키고자 하는 편에서 경전주석서를 집대성하고, 이를 통해 전통적 윤리관을 확립함과 동시에 외세에 흔들리지 않는 민족적 주체성과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데 있었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가장 기본이 되는 유교경전을 검토하여 주자학 중심의 보다 정확하고 면밀한 검증절차가 필요했던 것이며, 그러한 결과는 『맹자집주상설』 「진심장구」와 같은 경전주석서에 고스란히 담겨져나왔다. 박문호의 경전해석은 구한말 일제강점기 유교 경전주석서의 재발견이자, 호론계 기호경학의 집대성으로 그 경학사적 가치는 충분히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다.


The pragmatic aspect of Park Moon-Ho was ultimately an academic effort to study the essence of scholasticism. Park Moon-Ho clearly knew what his goals and mission were in his unsettled atmosphere. It was based on the neo-classical view of the world, in order to preserve the Confucian tradition, and to establish the traditional ethical view through the censorship of the scripture commentary, thereby raising the ethnic identity and self-esteem that is not shaken by foreign powers. In order to do so, it was necessary to conduct a more accurate and more detailed verification process centered on librarians in the process of reviewing the most basic Confucian scriptures. Such results have been incorporated into scripture commentaries such as 『Maengja-Jibju-Sangseol』 「Jinsim-Janggu」, which can be acknowledged as a re-discovery of the Confucian scripture commentary on the Japanese colonial rul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nd the culmination of Horonian symbolic sciences.

KCI등재

5살림공동체 사상에 대한 시론(試論) -동학의 살림 사상을 중심으로

저자 : 신진식 ( Shin Jin-sik )

발행기관 : 한국공자학회 간행물 : 공자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5-18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살림공동체'의 사상적 기반인 '살림 사상'의 이론적기초를 다지기 위한 하나의 시도이다. 살림공동체 사상의 이론적기반 마련을 위해, 동학의 '살림 사상'이라 할 수 있는 시천주(侍天主)와 사인여천(事人如天), 인내천(人乃天)의 가르침을 살펴보았다. 이는 바로 동학의 시천주, 사인여천, 인내천의 가르침이 지니고 있는 '모심', '섬김', '살림'의 기본 정신을 사회적으로 실천하며 펴나갈 구체적인 '살림'의 새로운 방안을 모색하는 작업이다. 수운 최제우의 시천주란, 천주의 존재를 자각하고 믿어서 정성을 다하여 공경하게 모시는 것을 의미한다. 결국, 시천주란. 이우주의 조화주(천주, 하늘님)를 지극정성으로 모시는 일인 것이다. 그리고 천주를 참되게 모시는 방법은 수도(修道)에 힘쓰고 수심정기(修心正氣)를 유지하며 성경신(誠敬信)을 다하는 것이라고 본다. 한편 해월의 '사인여천'은 사람을 대하고 물건을 접하는(待人接物) 가장 구체적인 동학의 실천 윤리이기도 하다. 사람들 모두 하늘님을 모시고 있으므로, 사람을 하늘님처럼 대하며 섬기기 위해서는, 먼저 내 안의 하늘님 마음을 회복하고, 하는 일마다 모두 하늘님으로서의 행동하고 또 살아야 한다는, '섬김'의 뜻이 이에 담겨 있다. 또한, 의암의 '인내천'은 궁극적으로 사람을 하늘님처럼 잘 섬기고(事人如天), 사물을 접하되 하늘님 같이 하여(接物如天), 사람이 하는 일들이 모두 하늘이면, 사람 사람모두가 하늘 사람이 되어 온 세상이 천국이 되는 동학의 목표인 지상천국을 이루는 길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동학의 살림 사상은 퇴폐, 폭력, 소외, 생명 경시, 생태환경 파괴 등의 '죽임의 삶'을 차원이 다른 새로운 '살림의 삶'으로 뒤바꿀 수 있는 가르침인 것이다. 이러한 탐구 과정을 통해 동학의 살림 사상에 의해 제기되는 공동체적 삶은 어떠한 의미를 지니는 것이며, 어떠한 것인가의 문제를 확인하게 될 것이다.


This paper is an attempt to expand and strengthen the connotation and denotation of the 'Idea of Salrim', the ideological base of the' Community of Living'. In order to lay the theoretical foundation for the idea of the Salrim Community, the teachings of Sicheonju(侍天主: serve God with in me), Sainyeocheon(事人如天: treat and respect human being as you would treat God), and Innaecheon(人乃天; humans are Heaven), which can be called as Donghak' Idea of Salrim(Living) will be reviewed as its role model. This is the work of socially practicing the spirit of 'Serviing,' 'Treat,' and 'Salrim(living)' with the teachings of Donghak's Sicheonju, Sainyeocheon, and Innaecheon, and seek a new specific way of Sarlim. Suun's Sicheonju means to recognize and believe in the existence of God(Cheonju), and to serve with all sincerity and respect. After all, Sicheonju is to truly serve the Harmonious God of the universe(Cheonju). And the way to serve Cheonju is to work hard on asceticism, maintain the spirit of mind improving, and sincere respect and belief. Meanwhile, Haoweol's 'Sainyeocheon' is also the most specific practice ethics of Donghak, which deals with people and encounters matters. This has the meaning of 'Treat,' which means that since every person serves Heaven, in order to serve and treat people like Heaven, I must first restore the Heaven's heart and behave and live as a heavenly being. In addition, “Innaecheon” is ultimately a way to serve people like Heaven, to encounter matters like Heaven, and when human being's work is all Heaven's work, all human beings become the heavenly people achieving the Heaven on Earth which is the goal of Donghak where all human beings become the heavenly people. Therefore, it is a lesson that can change the 'life of killing' such as decadence, violence, alienation, disregard for life, and destruction of the ecological environment to a new dimension of 'life of Salrim.' Through this process of inquiry, we will see what would be the community life which can be suggested by Donghak's idea of Salrim and what meaning it has.

KCI등재

6코로나19에 대응하는 유학적 가족관(家族觀) 재인(再認) 연구

저자 : 하윤서 ( Ha Yoonseo )

발행기관 : 한국공자학회 간행물 : 공자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9-22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표는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유학적 가족관의 재인을 제언하는 데 있다. 이는 가족 구성원 간 관계 개선을 도모하는 데 이바지하려는 의도이다. 최근, 우리나라를 포함한 다수의 국가가 호흡기 전염 질환인 코로나19에 위협을 받고 있다. 정부는 전염 질환에 대한 방역 수단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권장하며 가정에 머무르라고 하였다. 그런데 근간에 현대사회 가정의 순기능이 약화한 것이 사회문제로 인식되어왔다. 가족이 함께 있는 시간이 늘면 행복감이 상승하는 순기능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개인주의적인 생활에 익숙해져 있다가 예정 없이 가정에서 머무르는 상황에 대하여 가족 구성원 간 불화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이 글은 가족의 불화에 관한 우려로 시작하여 가족의 관계 향상을 위한 유학적 논의로 특정하였다.
이 글이 재인하려는 유학적 가족관의 일상성은 다음과 같다. 첫째, 仁사상의 실천이다. 공자는 자기를 이기고 예를 회복하는 것이 인(克己復禮爲仁)이라고 하였다. 仁이 가정 안에서 어우러진다면 가족 구성원 간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상처를 내지 않을 것이다. 둘째, 마음공부를 통한 수신(修身)이 선행된 후 제가(齊家)를 하여야 한다. 수신 없이 제가부터 하는 것은 가족 구성원의 저항에 부딪힐 개연성이 있다. 셋째, 각 가정의 상황에 계합(契合)하는 중용(中庸)적 삶이 화해(和諧)하여 가정 내에서 수직적 수평적으로 어우러져야 할 것이다. 각 가정에 계합한 수신제가를 지속적·반복적으로 실천하면 훈습이 되고 훈습 과정을 거치면 가족 규칙으로 자리 잡을 수 있으며 그것은 일상성이 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suggest the re-invent of Confucian familyism to cope with social distance. It is intended to contribute to improving relations between family members. Recently, a number of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have been threatened by the respiratory epidemic, Corona 19. The government encouraged 'social distance' as a means of preventing infectious diseases and urged them to stay at home. However, it has been recognized as a social problem that the net function of modern social families has weakened recently. While it is also a net function to increase the happiness of family members when family members spend more time together, on the other hand, there can be discord among family members over the situation of being accustomed to individualistic life and staying at home without any plans. Therefore, this article began with concerns about discord among family members and specified it as a Confucian discussion to improve family relations.
In response to the Corona19 proposed in this article, the reasons why Confucian familyism should be practiced at home are as follows. First, it is the practice of love. Confucius said, “It is good to overcome oneself and restore love.” If there is love in the family, different opinions will not harm family members. Second, the family is managed after self-management through mind study. Control the family without self-management is likely to face resistance from family members. Third, the important life for each family's situation should be in harmony vertically and horizontally within the family. It will become a discipline if self-management and family management suitable for each family are continuously and repeatedly practices and if it goes through the training process, it can become a family rule, and it will become routin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부산대학교 고려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서울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53
 40
 38
 33
 20
  • 1 부산대학교 (53건)
  • 2 고려대학교 (40건)
  • 3 성균관대학교 (38건)
  • 4 서울대학교 (33건)
  • 5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건)
  • 6 선문대학교 (18건)
  • 7 경희대학교 (14건)
  • 8 원광대학교 (12건)
  • 9 이화여자대학교 (10건)
  • 10 전주대학교 (10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