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동아연구 update

The Journal of the Institute for East Asian Studies Sogang University

  •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5-330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2)~77권0호(2019) |수록논문 수 : 728
동아연구
77권0호(2019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북한의 4차 산업혁명 : 대응전략, 추진방식과 성과

저자 : 임을출 ( Lim Eul Chul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간행물 : 동아연구 77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북한의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전략과 추진방식, 그리고 일부 성과들을 고찰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우선 북한이 주장해온 새 세기 산업혁명과 4차 산업혁명 개념을 비교·고찰한 뒤 북한에서 실제로 추진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의 추진방식과 그 성과들을 설명하였다. 북한 문헌에 드러난 학자들의 인식과 대응을 통해 북한식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개념과 추진방식을 확인하고, 실제 산업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들을 통해 다양한 성과들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김정은 정권은 이전보다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가상현실, 산업 정보화 등 다양한 과학기술과 인터넷, 통신 등 정보통신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변화를 추진하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 글의 결론은 4차 산업혁명분야에서 남북한이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해 우리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드는 방안을 찾는 것이 시급한 과제임을 강하게 시사하고 있다. 북한이 추진하고 있는 4차 산업분야에서의 구체적인 실태와 과학기술 수준을 파악하기 위한 지속적인 후속연구와 더불어 대북제재 완화 등 여건이 조성될 경우를 대비해 남북한이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하는 전략수립이 필요한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and evaluate the concept, implementation, and partial achievements of the North Korean 4th industrial revolution. First, I compare the concepts of DPRK's self-proclaimed new generation industrial revolution with the contemporary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n analyze the implementation and outcome of the latest North Korean industralization.
The study reveals that DPRK regime under Kim Jong Un has been actively developing diverse scientific technologies, in sectors such as internet, artificial intelligence, mass communication, and is initiating new development in multiple industrial sectors. The conclusion of this paper is that it is imperative for South Korea to also foster inter-Korean cooperation in the area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o generate new momentum for South Korea's own economic growth. Further research is necessary to examine in depth, the levels and contents of North Korea's 4th industrial development and - in preparation for the future lifting of international sanction on North Korea - also formulate future strategies in developing joint-Korean cooperation on achiev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KCI등재

2싱가포르 · 샤먼 도시개발과 도심지 주상복합 건축문화의 형성 -숍하우스 '5피트' 외랑공간의 발견과 역사적 의미-

저자 : 김종호 ( Kim Jongho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간행물 : 동아연구 77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7-80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동남아시아 근대 식민도시의 대표격인 싱가포르와 푸젠(福建)계 화교·화인들에게 매우 중요한 관문도시였던 샤먼(厦門)을 중심으로 두 도시 사이에 형성된 도심지 건축양식의 동화현상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 특히 19세기 싱가포르, 20세기 샤먼의 도심지 형성에 보이는 동화현상을 숍하우스 건축양식을 통해 살펴보려 한다. 싱가포르는 도심지 거리조성의 일환으로 영국 식민당국에 의해 정책적으로 숍하우스 거리가 형성된 최초의 도시라는 점에서 중요하고, 샤먼은 광저우(廣州)와 함께 중국 동남부 지역 최대의 교향(僑鄕)이자 중요한 관문도시로서 가장 발전된 도심지를 형성한 도시였다.
숍하우스 건축문화는 기원에 대한 다양한 논의에도 불구하고 긴 시간에 걸쳐 중국, 영국제국, 동남아시아 등의 다양한 문화가 혼합하여 발생한 '혼종적 건축문화'였다. 이러한 숍하우스 형태의 건축이 행정시스템의 필요에 의해 도시구획 혹은 도시개발의 한 축으로써 계획적으로 건설된 경우는 19세기 초중반 싱가포르가 최초였고, 중국에서는 20세기 초중반 광저우, 샤먼 등 주요 교향 도시에 중앙정부의 도시개발과 맞물려 싱가포르에서 숍하우스 건축문화를 경험한 화교화인들에 의해 건설되지 시작하였다. 19세기에서 20세기에 걸친 숍하우스 건축양식의 초국적 동화과정에서 개개의 숍하우스를 연속적으로 규칙성 있게 붙여놓아 이전의 숍하우스 건축양식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던 외랑(外廊, arcade)식 공간이 발생하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5피트 너비였고, 베란다(verandah)로도 불렸던 이 공간은 열대라는 기후와 관련하여 도시행정적인 측면에서 의미 있는 공간이었다.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시아의 주요 도시들에 숍하우스(우쟈오치) 건축문화가 형성된 것은 중국인 이민자 그룹이 각 제국주의 식민영역에서 차지하고 있던 위상 및 역할과 관련이 있다. 19세기 영국을 비롯한 서구 제국주의 국가들의 식민지 경영방식이 변화함에 따라 대농장 혹은 광산 운영과 같이 면을 차지하여 1차 산품을 대량생산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면서 다수의 이민자 수요가 발생하였다. 그에 따라 중국인, 인도인, 현지인(싱가포르의 경우 말레이인, 부기스인) 등 대규모의 노동력이 동원되었고, 그들의 이동과 이주, 현지적응 등의 해결이 시급해졌다. 동시에 그에 따른 각종 도시인프라가 필요하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인 상인그룹은 도시 생활에 필요한 각종 인프라를 제공해 주는 역할을 맡았고, 숍하우스 건축군은 도시행정적인 측면에서 그 인프라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건축양식이었다. 숍하우스를 이용해 주상복합의 도심지 거리를 형성함으로써 도시환경에 필수적인 상가 수요를 충족하고, 베란다 공간을 통해 기후적 고려와 함께 쇼핑아케이드를 외부에 형성함으로써 상품의 매매가 쉽도록 고려한 것이다.
19세기 동안 싱가포르의 중국인 이주자들은 이러한 도시개발의 과정과 숍하우스 건축문화 및 5피트 공간의 유용성을 충분히 경험하게 된다. 특히 도시공간에서 제공되는 대부분의 서비스 업무를 담당한 중국인 이주자 그룹에게 이 5피트의 공간은 피식민자로서 그들의 지위에 절대적 영향을 가지고 있던 영국 식민정부에 'Verandah Riot'이라 불리는 반기를 들 정도로 중요하게 여겨지던 공간이었다. 이러한 경험을 내재한 싱가포르 및 동남아화교·화인들은 1920-30년대 국민당 중앙정부에 의한 샤먼시 도시재개발의 붐을 타고 부동산에 집중적으로 투자했을 때 5피트 공간을 그대로 이식하게 된다. 싱가포르에서 그랬던 것처럼 샤먼의 외랑공간 역시 각 점포의사적인 공간으로 활용되면서 동시에 아열대 기후의 우기와 강렬한 빛을 피하려 하는 보행자를 위한 공간이기도 했다.
남중국해를 둘러싸고 동남아시아 주요 도시의 건축문화와 중국 남부 주요 교향도시의 건축문화 사이에 보이는 이러한 문화적 동화현상은 국가와 민족 중심의 화교 정체성 논의에 새로운 시각을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게다가 샤먼에 이식된 주거공간인 우쟈오치는 영국 식민문화, 동남아의 열대기후, 중국적 특성을 혼합한 혼종문화의 산물이다. 이는 두 지역에서 보이는 문화적 동화현상이 일방적 문화이동 및 전통문화의 보존이라는 측면이 아닌, 이민을 통한 문화교류와 지역 간 상호작용으로 새로운 혼종문화가 탄생했다는 측면에서 이해되어야 함을 의미한다.


Shophouse also known as Qilou and Wujiaoqi in Chinese, a tropical architectural culture in Southeast Asian urban district, has been one of symbols showing the hybrid characteristics of Southeast Asia. Interestingly, this architectural culture had been spread throughout diverse main urban districts in East Asia, especially surrounding South China Sea rim, such as Singapore, Melaka, Penang, Batavia, Hong Kong, Canton, Cahozhou, Shantou, Xiamen, Quanzhou, Zhangzhou, Taiwan, Jinmen. It shows well the cultural interaction between Southeast Asia and South China through overseas Chinese trans- regional network.
This paper aims at exploring the features of forming urban district in Singapore via Shophouse; tracing the transplantation process of Shophouse culture from Singapore to Xiamen of Fujian Province; lastly, thinking the role of overseas Chinese doing business between Southeast Asia and South China in this trans-regional interaction of culture. Based on primary sources and existing secondary researches, this paper finds that the Singapore was the first port-city of building the main urban streets with shopping arcade through constructing shophouse buildings. It was due to diverse consideration including natural environment, urban administration, increasing population, urban economic infrastructure and so on. In 19th to 20th century, Singapore became one of the most modernized city in Asia with the well-developed and well-arranged urban districts. All these processes could be attributed to the major contribution of Chinese in Singapore because they had provided most urban infrastructure enjoyed by European, Malay, Indian, and Chinese. Therefore, it could be noted that the Shophouse is a hybrid culture developed and utilized by overseas Chinese in terms of urban administration.
This concept of shophouse architectural culture had been transmitted to Xiamen city, a major Fujian overseas Chinese home village and an essential port-city. With the plan of the Nationalist government to launch the re-development of southeastern port cities, overseas Chinese with huge capital began to invest in property industry of Xiamen. At the same time, they formed the urban district following the way of constructing shophouse streets in Singapore and other cities of Southeast Asia. They already experienced this shopehouse streets was a effective and well-arranged way of building modernized urban area in their hometown.
Shophouse architectural culture and 'five feet' spaces called veranda for shopping arcade had been a common urban environment throughout South China Sea rim until the mid 20th century. It has been inherited today as a legacy of overseas Chinese cultural network between South China and Southeast Asia.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대구가톨릭대학교 대전대학교 서강대학교 고려대학교
 70
 69
 61
 54
 53
  • 1 서울대학교 (70건)
  • 2 대구가톨릭대학교 (69건)
  • 3 대전대학교 (61건)
  • 4 서강대학교 (54건)
  • 5 고려대학교 (53건)
  • 6 연세대학교 (50건)
  • 7 한양대학교 (45건)
  • 8 성균관대학교 (36건)
  • 9 국민대학교 (18건)
  • 10 한국외국어대학교 (17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