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동남아학회> 동남아시아연구

동남아시아연구 update

The Southeast Asian Review

  • : 한국동남아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인문지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689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2)~30권2호(2020) |수록논문 수 : 545
동남아시아연구
30권2호(2020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미얀마 2019 : 로힝자 위기 이후 국제관계의 변화와 총선을 향한 정치과정

저자 : 김희숙 ( Kim Heesuk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7년의 로힝자 사태 이후 미얀마의 경제상황은 날로 악화되어가는 추세다. 민주주의의 후퇴와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염려와 비판이 거세어짐에 따라 외국인직접투자가 감소하고 경제성장률도 하향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유럽연합과 미국 등 서구권 국가의 투자가 감소하고 경제제재가 재개될 움직임까지 나타나는 상황에 이르러 미얀마 정부는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동남아 국가들을 비롯하여 중국과 한국, 일본 등 아시아권 국가와의 관계에 천착하는 미얀마 정부의 행보는 로힝자 사태가 초래한 국제관계의 지형 변화를 반영한다.
한편 2019년은 2016년 출범한 NLD 정부의 개혁과제가 어느 정도 완수되었는지를 최종 점검하는 해로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출범 당시 내걸었던 3대 개혁과제(경제발전, 헌법 개정, 평화협상) 중 경제발전이 로힝자 사태로 인해 후퇴하는 상황이고 보니 헌법 개정과 평화 협상 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야 한다는 압박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역시도 녹록치 않은 실정이다. 군부의 권한을 축소시키고 군을 병영으로 복귀시키기 위한 NLD와 소수정당의 헌법 개정안이 군부 측의 반대에 부딪쳐 팽팽히 맞서고 있으며, 평화 협상 역시 소수민족무장단체와 정부군 간의 교전이 빈발하는 등 돌파구를 찾지 못하는 상황이다.
3대 개혁과제의 이행이 순조롭지 못한 가운데 2020년 연말에 치러지게 될 총선에 대한 전망도 불투명하다. 현 정부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하락한 가운데 난립해 있던 소수민족정당들이 연합전선을 형성하는 추세이며, 무슬림 반대 운동단체의 종교 기반 정치세력화도 재개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2020년 총선은 종족성과 종교를 기반으로 하는 정체성의 정치로 전개될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Since the outbreak of Rohingya crisis in 2017, the economic situation in Myanmar has been getting worse. FDI has declined and the rate of economic growth has been falling as the international criticisms on democratic retreat and human rights issues have increased. In particular, the Myanmar government is struggling to come up with alternatives as Western countries such as the EU and the U.S. are showing signs of reducing investment and resuming economic sanctions. The Myanmar government's efforts to strengthen relations with Asian countries such as China, South Korea and Japan, including Southeast Asian countries, reflect the topographical changes in international relations caused by the Rohingya crisis.
2019 is an important year for the final evaluation to the outcomes of the reform tasks of the NLD government, launched in 2016. Economic development, one of the three major tasks for reforms(economic development, constitutional amendment, and peace negotiations), has become difficult to guarantee due to the Rohingya crisis. As a result, the pressure to successfully carry out the tasks of constitutional amendment and peace negotiation is growing. However, these two tasks also seem to be difficult to accomplish. The revision of the constitution by the NLD and ethnic parties to reduce the military power and bring the military back to the barracks is facing strong opposition from the military, and peace negotiations have also failed to find a breakthrough due to frequent skirmishes between ethnic armed organizations(EAOs) and the Myanmar Military.
With the implementation of major reform tasks facing difficulties, the prospects for the general elections to be held at the end of 2020 are also getting complicated. Amid a sharp drop in confidence in the current government, some ethnic parties are forming a united front, and anti-Muslim Buddhist groups are resuming their religious-based political activities. As a result, the general election in 2020 is likely to develop into a 'politics of identity' based on ethnicity and religion.

KCI등재

2인도네시아 2019 : 오른쪽으로의 선회?

저자 : 이지혁 ( Lee Jihyouk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9-87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도네시아는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 정치의 '다이내믹'한 양상을 보여주었다. 일반적으로 '다이내믹'하다는 단어가 갖는 긍정적인 함의와 달리 정치가 다이내믹하다는 것은 안정감이 부족하고 일정한 방향성이 없는, 즉 불확실성이 높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인도네시아 정치는 다소 예측하기 어려운 방향으로 흘러갔다. 2019년 4월에 인도네시아는 소위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하고 복잡한 선거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면서 제도적 민주주의의 공고함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러한 제도적 민주주의의 공고화에도 불구하고, 최근 인도네시아 사회에서 종교적 관용의 축소와 정치의 보수화를 쉽게 목도할 수 있다. 경제 분야에서도 옴니버스 법안을 통해 투자환경을 개선하고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친기업적인 정서가 강해지고 있다. 지난 1년 동안의 조꼬위 대통령의 행보와 인도네시아 정부의 정책은 정치적 개혁을 열망했던 많은 시민들의 기대와는 다른 방향으로 전개되었지만, 거시적 관점에서 하나의 분명한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 본 연구는 지난 2019년 한 해 동안 인도네시아에서 일어난 중요한 이슈를 살펴보고 각각의 이슈가 갖는 정치경제적 의미를 짚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막 집권 2기를 시작한 조꼬위 정부가 개혁과 안정, 민주주의 발전과 경제적 성장이라는 과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전망해 보고자 한다. 더불어 2019년 한 해 동안 조꼬위 정부가 보여준 일련의 행보는 어떤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는지 분석하고자 한다.


Throughout the last year(2019), Indonesia revealed 'dynamic' aspects of Indonesian politics. In a sense, the word 'dynamic' has positive connotations but 'dynamic' in politics is likely to be interpreted as lack of stability and lack of constant direction, namely, high uncertainty. Recently Indonesia's democracy is becoming more conservative and rather unpredictable. The election campaigns, as well as the election's aftermath, were highly divisive due to the prevalence of religious-based identity politics and the political polarization of the candidates' supporters. Indonesia's House of Representatives(DPR) passed the Corruption Eradication Commission(KPK) bill into law on 5 September 2019, which curtailed the investigative powers of KPK. Also Indonesian lawmakers began debating controversial changes to the country's criminal code. Thousands of students including citizens took to the street to protest against planned revisions of the Criminal Code and Corruption Eradication Commission laws. Even before the public had not finished the protest against the controversial bills, the plan on the drafting of a new law that was beyond public expectations suddenly popped up again. In the economic sector, the Indonesian government came up with the omnibus law to boost investment attraction and improve the investment environment. The laws aim to package multiple, unrelated areas of legislation that can be agreed with a single vote.
It seems that recent indonesian politics is becoming less predictable, but it presents a clear direction in the big picture. President Jokowi is running state affairs with more emphasis on economic growth than political reform and consolidating democracy. President Jokowi and the government have been pursuing policies that may tolerate political conservatism and a setback in democracy for economic growth. This study aims to analyse the major issues of 2019 in Indonesia from a political and economic perspective and examine the political and economic implications of each issue. It also examines how the Jokowi government, which has just begun its second term, can strike a balance between its daunting missions such as economic stability and political reform, democratic consolidation and economic growth.

KCI등재

3라오스 2019 : 메콩 내륙국가에서 연계국가로의 전환

저자 : 이요한 ( Lee Yo Han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9-11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 내 학문적 소외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라오스의 2019년 정치·경제·외교적 변화를 살펴보고 한국과 라오스의 협력 현황을 정리하였다. 라오스 국내 정치의 변화는 미미하였으나 반(反)정부 인사의 실종과 소수행동가의 지속적인 저항을 다루었으며 메콩 주변국과의 국경협력을 강화한 것과 러시아와의 첫 공동군사훈련이 갖는 의의에 관해 서술했다.
라오스는 메콩 유역의 26%, 메콩 유수량의 35%를 차지하는 지정학적으로 중심이 되는 국가이다. 최근 메콩 협력이 공식화되고 GMS(Greater Mekong Subregion)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연계성이 강화되자 라오스의 지정학적 가치는 더욱 높아졌다. 특히 국내적으로 본류의 제1호, 2호 댐인 싸야부리 댐과 돈사홍 댐이 완공되고 전력생산이 시작된 전환이 되는 한 해였다. 한국 역시 메콩 협력에 있어서 라오스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2019년 9월 문재인 대통령의 라오스 방문 때 한-메콩 협력을 공식적으로 선언하였다.
2019년 11월 메콩 정상회의를 통해서 한-메콩 간의 협력 관계를 격상시킴으로써 한국과 라오스의 협력 역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이 라오스와의 협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점은 개발과 환경의 균형이다. 메콩강은 아마존강에 이어 세계 2위의 생태계를 보유하고 있지만, 현재 국가·기업·국제기구의 시각은 개발을 통한 경제적 이익을 얻는데 치우쳐 있다. 2019년 메콩강 수위가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환경파괴로 인한 위기감은 고조되고 있다. 특히 한국은 2018년 라오스에서 발생한 수력댐 붕괴로 인해 개발 위주 사업의 폐해와 부작용을 직접 경험한 바 있다. 따라서 개발과 경제 논리에 편향된 협력보다는 메콩강의 생태계 관리와 보호, 개발로 인해 발생하는 비용의 공유 문제 등에 관해 관심을 두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


This article examined the political, economic, and diplomatic changes in 2019 in Laos, considered as an academically marginalized region in Korea, and summarized the mutual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Laos. Although the change in domestic politics in Laos was minor, it dealt with the disappearance of anti-government personnel and the continuous resistance of minority activists. With regard to diplomatic relation, Laos has reinforced border cooperation with neighboring Mekong countries, and the significance of the first joint military training with Russia.
Laos was already a geopolitical center with 26% of the Mekong watershed and 35% of the Mekong watershed. However, the geopolitical value of Laos has increased as the Mekong cooperation has been officially formalized and the link has been strengthened as the GMS(Greater Mekong Subregion) project progressed. In particular, it was a year when the first and second dams of the mainstream, the Xayaburi Dam and the Don Sahong Dam, were completed and electricity production began to operate. Korea also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Laos in Mekong cooperation, and officially declared Korea-Mekong cooperation in September 2019 when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Laos.
Through the Mekong Summit in November 2019, the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Laos is expected to expand by upgrading the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Mekong. In Korea's process of promoting cooperation with Laos, the balance between development and the environment should be considered. The Mekong River has the world's second-largest ecosystem after the Amazon River, but the current perspective of governmental, corporate,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re focused on obtaining economic benefits through development. In 2019, the Mekong River's water level is at a record low, and environmental damage is rising. Particularly, Korea once experienced the adverse effects and side effects of development-oriented projects due to the collapse of the hydropower dam in Laos in 2018. Therefore, it should focus on the efforts to manage and protect the Mekong River ecosystem and find a balance between the development logic and the cost sharing of environment.

KCI등재

4싱가포르 2019 : 차기 총선과 국민 단합의 과제

저자 : 임시연 ( Rim Cindy Si Yeon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7-15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은 싱가포르의 집권당인 인민행동당 정부가 차기 총선에 심혈을 기울여 국정을 운영한 전열 정비의 시간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인민행동당 정부는 내각 개편을 단행하여 헹스위킷 부총리를 위시한 4세대 지도부를 중심으로 총선 준비에 돌입했고, 야권 역시 신당 창당, 야권 연대 결성 등으로 분주한 한 해를 보냈다. 그러나 미중 무역 분쟁의 심화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로 싱가포르 경제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으며, 대내적으로도 4세대 리더십으로 권력을 승계하는 과정에 불평등, 인구고령화 등의 도전과제들이 부각되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인민행동당 정부는 단합을 핵심 기치로 내걸고 국민 참여 정책, 민생안정과 복지증진을 표방하는 경제정책을 선보였다. 다른 한편으로는 가짜뉴스 규제법 도입, 종교화합유지법 개정을 둘러싸고 표현의 자유 제한 문제가 다시금 공론화되었다. 대외관계에 있어서는 미국과 중국 등 강대국과의 균형 외교, 아세안 중심 외교, 인접국 협력 외교 기조를 고수했다. 2020년에는 차기 총선에서 국민들의 신뢰와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단합과 규제 사이에서 여야 간의 각축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In 2019, the ruling People's Action Party (PAP) fully devoted itself to gearing up for the upcoming general election. As part of this, the PAP government carried out a cabinet reshuffle, appointing Finance Minister Heng Swee Keat as the Deputy Prime Minister who is expected to spearhead the fourth-generation PAP leadership. In the meantime, opposition parties were also hurriedly preparing for the election. A new opposition party was formed and allied itself with smaller opposition parties to contest the election together. Singapore's economy was not performing very well because of the China-U.S. trade war, which triggered a global economic slowdown. To address national challenges such as inequality and an aging population, the PAP government proposed unity as its core banner and launched the “Singapore Together Movement.” Leaders invited the public to engage in policymaking while emphasizing social welfare policies. On another front, legislation focusing on controlling fake news or disinformation was introduced and the Maintenance of Religious Harmony Act was updated. These measures stirred some public concerns about restrictions on freedom of expression. Singapore continued to maintain balanced foreign relations between China and the United States, focusing on ASEAN-centered foreign policy and further strengthening cooperation with neighboring countries. In 2020, a battle between the ruling party and opposition parties is expected, while leadership continues to maintain unity and security to retain the electorate's trust and support in the next election.

KCI등재

5동티모르 2019 : 교착상태의 국내외 정치

저자 : 유민지 ( Yoo Minji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1-18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동티모르의 국내외 정치를 중심으로 동티모르의 2019년을 정리한다. 첫째, 타시마네 프로젝트를 둘러싼 동티모르의 정치를 살펴본다. 이원집정부제를 가지는 동티모르는 대통령의 총리의 리더십이 대립될 때 정치적 불안정이 극대화된다. 최근 동티모르의 정치는 2017년 선거에서부터 이어지는 이 정치적 불안정으로 정부지출이 제한됨에 따라 국정운영이 원활하지 않고 2017년에서 2018년까지 경기침체를 겪어야만 했다. 대통령과 총리의 리더십의 대립은 특히 타시마네 프로젝트를 두고 펼쳐지고 있다. 이러한 동티모르의 정치맥락을 반영하여 2019년 동티모르의 국내정치는 타시마네 프로젝트에서 나타나는 동티모르 이원집정부제의 작동을 중심으로 설명하고자 한다. 둘째, 동티모르의 대외정치를 살펴보고자 한다. 2019년 동티모르 대외정치는 호주와 중국이라는 강대국의 패권경쟁과 이에 대응하는 동티모르의 노력으로 정리할 수 있다. 호주와 중국은 긴 시간 동티모르와 외교관계를 맺어왔으며, 최근 중국이 동티모르의 타시마네 프로젝트에 일대일로 사업을 접목함에 따라 호주를 비롯한 주변국들의 견제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동티모르는 강대국 사이에서 외교 줄다리기를 하는 동시에 아세안 가입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이 패권경쟁 속에서 돌파구를 찾고자 하는 모습이다. 인도-퍼시픽 전략 하에서 동티모르의 지정학적 위치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동티모르를 둘러싼 패권국가의 경쟁과 이를 타계하고자 하는 동티모르의 노력을 대외정책에서 설명하고자 한다. 본고의 결론은 요약과 2020년 전망 및 과제를 제시하며 동티모르 2019를 마무리 할 것이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internal and external politics of Timor-Leste in 2019. First, it explains the internal political dynamics in the semi-presidential system over the Tasi Mane Project. The domestic politics of Timor-Leste has been instable for last two years mainly because of infighting between the president and the government. This political deadlock has been intensified over the Tasi Mane Project, which is a mega-infrastructure project plans to create petroleum clusters along the southwest coast of Timor-Leste. Contrary to the opinion of the president, his political party and international advisors, the government pushed the project ahead and led the political situation to the stalemate. Under the semi-presidential system, political instability has become deepened, and the country does not seem to find an exit quickly. The second part of this paper explains the foreign politics of Timor-Leste based on the country's relation with Australia, China and ASEAN. The foreign politics of Timor-Leste in 2019 can be summarised by the diplomatic competition between Australia and China over Timor-Leste, and Timor-Leste's efforts to cope with it. While Australia's diplomatic power over Timor-Leste is dominant, China' One belt, One road has arrived in Timor-Leste; hence, neighbouring countries such as Australia and ASEAN have been vigilant about China's involvement in the Tasi Mane Project. While two big powers were playing tug-of-war, Timor-Leste made efforts to break it through by gaining the maximum benefits between them and joining ASEAN. Finally, this paper closes with prospects Timor-Leste's 2020 and future political and social challenges.

KCI등재

6아세안에 진출한 해외은행에 관한 연구 : 직접투자 부문을 중심으로

저자 : 채상수 ( Sang Soo Chae ) , 이충열 ( Choong Lyol Lee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7-247 (6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세계경제는 글로벌화로 인하여 금융산업이 가장 영향력 있는 서비스산업으로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국제무역 및 국가 간금융거래는 급증한지 오래이며 그에 따른 은행의 국제금융활동(international banking activities) 역시 크게 확대되었다.
아세안 지역에 대한 연구의 중요성은 1997년 금융위기가 발생하고 이에 대한 자구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동아시아 금융협력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면서 증대되었다. 이 과정에서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hiangMai Initiative: CMI)가 발의되었으며, 더불어 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로서 아세안 지역의 역할론이 증대되고 있으며 이는 금융시장으로의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금융시장에서 주요 역할을 하는 은행의 해외진출에 대한 연구들은 기존에도 이루어졌지만 아세안 지역을 중심으로 한 어떠한 형태의 법인 진출이 이루어졌는가에 대한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기존의 관련 연구들은 비법인 형태의 자회사, 지점 및 사무소 등을 포함한 분석이 이루어졌다. 또한 은행의 해외진출은 자산의 외국인직접투자라는 관점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법인 형태의 진출을 중점으로 ASEAN 지역에 진출한 은행의 행태에 대하여 파악하는 것은 유의미한 시사점을 가진다.
본 연구는 아세안에 진출한 해외은행법인을 통하여 실제로 직접투자가 증가하고 금융시장이 확장되고 있는지에 대한 검증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따라서 첫째, 자산의 이동, 둘째, 수익성을 통한 시장 확대, 셋째, 직접투자의 은행형태, 마지막으로 해외은행법인의 진출특성요인에 따른 시장 확장 여부를 확인한다. 이러한 다양한 조건으로 아세안 금융시장이 발전하고 있다면 우리나라에 중요한 파트너인 아세안에 대한 더욱 효율적인 금융정책 운용이 가능할 것이다.
최근 2013년과 2017년을 기준으로 아세안 지역에 진출한 해외 은행법인의 진출을 중심으로 흐름의 변화를 분석하고 아세안 지역으로 유입된 자본의 현황을 파악하여 국제금융시장에서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아세안은 최근 자본의 직접투자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금융시장의 확장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금융시장에서의 한-아세안 동반성장을 위한 요건이 충분히 갖추어져 있다고 할 수 있다.


The global economy is a situation in which the financial industry is emerging as the most influential service industry due to globalization. International trade and cross-border financial transactions have already surged, and the bank's international banking activities have expanded significantly.
The growing importance of research in the ASEAN region began with discussions on East Asian financial co-operation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the financial crisis in 1997. In the process, the Chiang Mai Initiative(CMI) was launched. In addition, the ASEAN region's role theory as a partner for shared growth is increasing, leading to interest in the financial market.
Although studies on the overseas expansion of banks, which play a major role in the financial market, have been conducted in the past, there have been no studies on what kind of corporations have entered the ASEAN region. Existing related studies conducted an analysis involving subsidiaries, branches and offices in the form of non-corporations. In addition, the overseas expansion of banks can be viewed as a foreign direct investment of assets. Therefore, this study examined the behavior of banks that entered the ASEAN region with a focus on entering into a corporation.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whether direct investment is increasing and financial markets are expanding through overseas banking subsidiaries in ASEAN. Therefore, we first check whether the market expands due to asset movement, second, market expansion through profitability, third, bank form of direct investment, and lastly, the characteristics of entry into overseas banking subsidiaries. If the ASEAN financial market is developing under such various conditions, Korea will be able to operate policies more efficiently.
As of 2013 and 2017, we will analyze the changes in flow centering on the entry of overseas banking subsidiaries in the ASEAN region, and discuss the important role in the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 by understanding the current state of capital flowing into the ASEAN region.
In ASEAN, the direct investment of capital has been actively undertaken and the financial market is expanding. Therefore, there are sufficient requirements for the mutual growth of ASEAN in the financial market.

KCI등재

7베트남 개혁 시기 국회 조직 및 기능의 지속과 변화

저자 : 이한우 ( Lee Han Woo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9-286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베트남의 정치개혁과정에서 국가권력구조의 변화를 파악하기 위하여 국회의 제도와 그 운영방식의 변화를 이해하고자 한다. 국회의 조직과 운영방식을 국민대표권, 입법권, 행정부 감독권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베트남 국회는, 조직상으로는 개혁 이전의 조직체계로부터 부분적으로 변화하였으나, 그 구성에 있어 단순히 직능부문별 대표들의 집합체가 아니라 입법기관으로서의 본연의 모습을 갖춰 가고 있다.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학력 증가, 전임의원 비율의 증가 등을 통해 전문성을 확보해 가고 있다. 베트남 국회는 입법과정의 심사 강화, 행정부에 대한 감독권 행사, 국회에서 선출한 국가기관 지도자들에 대한 신임투표 등을 통하여 입법부 본연의 기능을 강화해왔다.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에서 공산당의 국회 지배는 지속되고 있어, 가까운 장래에 정치체제 자체의 변동 가능성은 아직 미약하다. 그간 베트남 국회의 변화는 국가능력 증진으로 이해된다.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the changes in the parliamentary structure and its operating mechanisms in order to grasp changes in the political system in the Vietnam's reform proces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changing features of organization and oper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focusing on the process of general election, legislative procedure, and administrative oversight. The Vietnam's National Assembly is not only a collection of functional representatives, but it is increasingly becoming a professional institution. It has strengthened the legislative functions by strengthening the review in the legislative process, and the supervisory functions by question and answer sessions and exercising oversight of the administration as well as the confidence vote for the leaders of state agencies elected by the National Assembly. Despite these changes, as the communist party's rule in Vietnam continues, the outlook for changes in the political regime itself remains implausible in the near future. Changes in the National Assembly in Vietnam can be understood as the increase of state capability.

KCI등재

8한-메콩(Mekong) 협력과 이주와 개발의 연계성 : 메콩지역 인구의 인적자원개발을 중심으로

저자 : 백용훈 ( Beak Yong Hun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87-325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메콩 협력은 아세안 국가들 간의 개발격차를 축소하기 위하여 한국 정부가 저개발 국가들이 집중되어 있는 메콩 유역 국가들과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도모한 것이다. 이 글은 한-메콩 협력 관계가 정상회의로 격상된 것에 주목하고 협력 파트너국가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우리 정부 차원의 전략적 접근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이를 위하여 한-메콩 미래협력 방향 중 <7대 신규 우선협력분야>에 포함되어 있는 인적자원개발 부문을 순환이주의 개발적 차원에서 짚어본다. 이주 관련 개발 정책은 개별이주자의 미시적인 요인과 함께 송출국의 환경 등 거시적인 요인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한-메콩 협력에서 인적자원개발은 메콩 5개국의 인구, 인적자원 지표, 이주 동향, 그리고 국가별 개발계획 및 산업정책 등의 맥락에 부합하는 방법을 기반으로 적절한 전략을 세우고 이행되어야 할 것이다. 즉, 한국에서 일정기간 체류 중인 이주근로자의 교육이나 기술 습득이 메콩 5개국의 사회경제개발계획과 부합하는지 그리고 귀환 이주자들의 경제 및 사회 재통합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가에 대한 충분한 고려와 이를 기반으로 한 정책 이행이 필요하다.


The Mekong countries are key regions to reduce the development gap in ASEAN, as well as areas with great potential for growth, and major cooperation partners in pursuing the New Southern Policy. This paper focuses on the 1st Mekong-ROK Summit and highlights the need for a strategic approach by Korean government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partner countries. To this end, this study examines the human resource development included in < 7 New Priority Cooperation Sectors > based on a contextual approach of the Mekong region and the migration-development nexus. It is important for development policies to take into account macro factors such as the environment of the origin country and micro factors of individual migrants in order to enable the triple-win solution for both origin and destination countries as well as for the migrants themselves. In terms of the migration and development nexus considering the regional context, human resources development should be developed and implemented in an appropriate way based on the population, human resource indicators, migration trends, national development plans and industrial policies and so on. In other words, it is necessary to consider whether the education or skill acquisition of temporary migrants staying in Korea conforms to the socio-economic development plans of each countries in the Mekong region, and whether it can positively affect the economic and social reintegration of returning migrants.

KCI등재

9수랏울루문자와 술라파으파문자 간 발전관계에 대한 소고

저자 : 조태영 ( Cho Tae Young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27-36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남부 술라웨시의 술라파으파(Sulapaq Eppaq)문자는 인도의 팔라와(Pallawa)문자에서 발전된 인도네시아의 인도계통문자들 중 하나이다. 하지만 인도계통문자들 중 어느 문자가 어미문자로서 술라파으파문자의 발전에 영향을 주었는지 알려져 있지 않다. 본고는 술라파으파문자가 남부 수마트라의 수랏울루(Surat Ulu)문자로부터 발전되었다는 추측을 토대로 그 발전경로에 대해 소고해 본다. 유형적으로 두 문자는 선비강음을 표기하는 문자소를 공유하며 문자소의 외형과 배열순서가 유사하다. 유형적 유사성은 두 문자 간의 발전관계가 가깝다는 것을 의미한다. 역사적으로 남부 수마트라의 말레이(Malay)인들과 남부 술라웨시의 부기스(Bugis)인들은 인도네시아 군도에서 상인과 바닷사람으로 유명했다. 말레이 상인들은 14세기경부터 남부 술라웨시를 방문했으며, 부기스인들은 15세기경부터 남부 수마트라의 무시강 하류에 정착하기 시작했다. 결과적으로 14세기 경 남부 수마트라에서 사용된 수랏울루문자는 양측의 상인들을 통해 남부 술라웨시에 소개되었으며, 이후 술라파으파문자의 정립에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It is generally accepted that the Sulapaq Eppaq script of South Sulawesi is a variant among the Indic Pallawa based Indonesian syllabaries. It is however, unclear which script among the syllabaries had been an earlier prototype to develop the Sulapaq Eppaq script. This paper revisits the development path of the Sulapaq Eppaq script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the Surat Ulu script of South Sumatra was the earlier prototype. Typologically, both scripts share a series of letters for prenasalized consonants, and have similarities in the form and order of the letters. The typological similarities represent that the development between both scripts is closely linked. Historically, the Malay people of South Sumatra and the Buginese of South Sulawesi have been known as traders and sea-people in the archipelago. The Malay traders have visited to South Sulawesi since the fourteenth century, while the Buginese have settled around the downstream of Musi river in South Sumatra since the fifteenth century. It is consequently assumed that the Surat Ulu script spread in South Sumatra around the fourteenth century was introduced by both traders into South Sulawesi. The Surat Ulu script thereafter had influenced on the establishment of the Sulapaq Eppaq script.

KCI등재

10태국 철도 건설 역사를 통해 본 인프라 건설의 정치적 동학 : 제국주의 시대부터 아세안공동체 시대에 이르기까지

저자 : 채현정 ( Chae Hyun-jung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30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61-408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보수되지 않은 채 오랫동안 구시대적인 이동수단으로 외면 받아 왔던 태국의 철도는 아세안공동체 시대를 맞이하며 대대적으로 개선을 위한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더욱이 일대일로를 통해 본토와 아세안을 연결하려는 중국의 계획이 맞물리며 태국의 잠재되어 있던 철도 이동의 가능성이 주목받고 개발 사업을 일깨우는 촉매가 되었다. 하지만 국가의 주요 사업으로 주목받아온 철도개발 사업은 개발 과정에 중국과의 지난한 협상 과정, 예산과 기술의 문제, 국내 정치의 불안정한 상황이 혼재되면서 더디게 진척되고 있는 실정이다. 고속철도 건설을 둘러싼 여러 협상의 과정, 계획이 지연되고 무산되는 과정은 국민국가 성립 시기에 영국과 프랑스를 견제하고 조정하는 정치과정을 통해 태국의 근대 철도가 건설되었던 역사를 반추하게 한다. 아세안공동체 시기에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태국의 고속철도 사업 역시, 초기의 철도 역사와 건설의 과정과 다르지 않은 정치적 성격을 내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19세기 말의 지정학적 상황과 마찬가지로, 고속철도 건설 과정에는 21세기에 고려해야 하는 지정학적 조건과 태국 내부의 정치적 갈등이 녹아있다.
본 연구는 인프라 건설의 과정에서 나타나는 논란이 현재에 고립된 현상이 아니라는 점을 주목하고, 과거 태국 초기 철도가 건설되는 시기의 역사적 과정을 함께 고찰한다. 첫째, 19세기 말 근대국가로 태어난 태국의 상황에서 철도건설이 어떻게 계획되고 실행되었는지 살핀다. 이를 기반으로, 19세기 말 철도건설 시기의 정치적 상황과 현재 철도 건설의 과정이 어떠한 유사한 성격을 가지는지 살펴본다. 둘째, 2015년을 기점으로 태국의 고속철도 건설 진행 사항에 대한 신문기사 자료를 중심으로 고속철도 건설이 드러내는 태국 국내외적인 정치 상황을 분석한다. 구체적으로 철도 노선의 선정, 속도를 결정하는 기술, 예산의 문제와 같은 건설의 세부적인 내용들이 실제로 어떠한 정치적 동학들과 함께 논의되고 있는지 살핀다. 이를 통해, 철도 건설의 초기 역사에서 반복되었던 외부 세력의 침략과 점령, 경제적 지배에 대한 우려와 반감을 고려한 정치가 현재에도 나타나고 있음을 증명한다.
태국 철도와 고속철도의 건설 과정은 제국주의 시대와 아세안 시대의 대내외적인 문제를 담고 있다. 건설 과정에서 철도는 외세 견제와 독립, 국가 통합, 경제 발전과 같은 시대적, 정치적 문제를 담고 있는 사회적 구성물이 되었음을 분석한다. 철도가 어디에 어떻게 개발될 것인가는 기능적, 경제적 효용의 결과보다 철도가 만들어지는 역사적 배경 속에서 어떠한 사회적, 정치적 이해관계가 작용했는가와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개발되고 있다. 궁극적으로 본 논문은 철도의 생산과 구성의 과정이 태국의 경제적, 지정학적, 국내적 정치적 현 상황에 대한 이해의 단초임을 밝힌다.


Thailand's railways, which have long been neglected, are seeing major improvements as the ASEAN community has come together to construct the Pan-Asia railway network. Moreover, as China's plan to connect ASEAN countries to mainland China via the Belt and Road Initiative is effective, people became aware of the potential for Thailand's railway and accelerated its development plans. However, the railroad development project, which has attracted attention as a major business opportunity in the country, is progressing slowly due to the complexity of budget negotiations, technological compromise with China, and unstable domestic politics.
This study focuses on the fact that the controversy in the course of infrastructure construction is not currently an idiosyncratic phenomenon. This phenomenon also manifested itself in the historical process of the railroad construction in the nineteenth century. This article presents how the railroad's construction was planned and implemented during the construction of the Thai nation-state. Then, the article analyzes the domestic and international political situation through newspaper articles related to the progress of the high-speed railroad construction from 2015, when the ASEAN Economic Community was created. These examine how the political situation during the initial construction in the nineteenth century is similarly reflected in the present high-speed railroad construction. Through these comparisons and analyses, this study shows that the railroads in Thailand can serve as a case study for analyzing the concerns of foreign economic dominance, the promise of economic prosperity, and justifying political authority.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한국외국어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Ritsumeikan University
 26
 26
 25
 24
 23
  • 1 한국외국어대학교 (26건)
  • 2 고려대학교 (26건)
  • 3 서울대학교 (25건)
  • 4 연세대학교 (24건)
  • 5 Ritsumeikan University (23건)
  • 6 국회도서관 (20건)
  • 7 부산대학교 (10건)
  • 8 성균관대학교 (10건)
  • 9 국민대학교 (7건)
  • 10 부산외국어대학교 (7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