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고려법학 update

Korea Law Review

  • : 고려대학교 법학연구원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598-1584
  • : 2672-0736
  • : 법학논집(~2000) → 고려법학(2001~)

수록정보
수록범위 : 36권0호(2001)~100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741
고려법학
100권0호(2021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통일헌법의 전제조건에 관한 연구

저자 : 장영수 ( Young-soo Chang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 : 고려법학 10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통일에 대한 연구는 통일의 진행과정과 관련하여 크게 세 가지로 분류될 수 있다. 첫째, 통일의 준비에 관한 연구가 있고, 둘째, 통일 협상과정에 관한 연구가 있다. 그리고 셋째, 통일 이후의 실질적 통합에 관한 연구가 있다.
이처럼 통일에 관한 연구들은 그 연구의 대상범위가 매우 광범위하고 다양할 뿐만 아니라, 통일을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강조점 또한 다르며 연구결과의 차이도 적지 않다. 그로 인하여 수많은 연구성과들 중에서는 서로 충돌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는 점은 주지의 사실이다. 물론 민주적 다양성의 측면에서 볼 때 다양한 견해들이 제시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지만, 과도한 혼란은 통일의 준비라는 측면에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이와 관련하여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로 중요한 것이 통일의 기본적 성격과 방향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확인하고 또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전제로 국민적 합의에 기초한 통일정책이 수립ㆍ추진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통일에 관한 여러 준비과정도 중복이나 충돌의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통일의 기본적 성격과 방향에 관한 국민적 합의를 규정하고 있는 것이 현행헌법 제4조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적 통일'이다. 그리고 이를 통일 이후에 어떻게 구체화할 것인지의 문제는 결국 통일헌법을 어떤 절차와 방식을 통해, 어떤 내용을 담아서 제정할 것인가의 문제로 나타나게 된다. 따라서 현재 국내질서에 관한 문제들이 현행헌법을 기준으로 체계적 일관성을 가지고 해결될 수 있는 것처럼 통일에 관한 수많은 쟁점들도 통일헌법을 기준점으로 하여 해결되어야 하는 것이다.
특히 통일헌법이라는 방대한 주제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기 위해 가장 먼저 고려되어야 할 점은 이러한 통일헌법의 기본적 의미와 방향, 그리고 그 전제조건에 관한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Die Erforschung der Wiedervereinigung kann in Bezug auf den Fortschritt der Wiedervereinigung in drei Kategorien eingeteilt werden. Erstens gibt es eine Studie zur Vorbereitung auf die Wiedervereinigung, und zweitens gibt es eine Studie zum Verhandlungsprozess für die Wiedervereinigung. Und drittens gibt es eine Studie zur praktischen Integration nach der Wiedervereinigung.
So sind die Studien zur Wiedervereinigung nicht nur im Umfang ihrer Forschung sehr breit und vielfältig, sondern haben auch je nach Perspektive der Wiedervereinigung verschiedene Schwerpunkte, und es gibt nicht wenige Unterschiede bei den Forschungsergebnissen. Infolgedessen ist es bekannt, dass zahlreiche Forschungsergebnisse nicht selten miteinander kollidieren. In Bezug auf die demokratische Vielfalt kann freilich gesagt werden, dass verschiedene Ansichten vertreten werden, aber übermäßige Verwirrung ist in Bezug auf die Vorbereitung auf die Wiedervereinigung keineswegs wünschenswert.
In diesem Zusammenhang kann gesagt werden, dass es nicht überbetont werden kann, einen nationalen Konsens über den grundlegenden Charakter und Richtung der Wiedervereinigung zu bestätigen und zu entwickeln. Dies liegt daran, dass auf der Grundlage eines nationalen Konsenses Wiedervereinigungspolitik festgelegt und gefördert werden können und das Problem der Doppelarbeit oder des Konflikts bei verschiedenen Vorbereitungsprozessen für die Wiedervereinigung vermindert werden kann.
Es ist die “friedliche Wiedervereinigung auf der Grundlage der freihetlich-demokratischen Grundordnung“ in Artikel 4 der koreanishcen Verfassung, die den nationalen Konsens über den grundlegenden Charakter und Richtung der Wiedervereinigung festlegt. Und die Frage, wie dies nach der Wiedervereinigung verwirklicht werden kann, stellt sich schließlich als Frage der Verfassungsbindung der Wiedervereinigung, durch welche Verfahren und Methoden und welche darin enthaltenen Inhalte umgesetzt werden soll. So könnte zahlreiche Probleme im Zusammenhang mit der Wiedervereinigungsverfassung gelöst werden, sowie gegenwärtigen innerstaatlichen Probleme auf der Grundlage der gegenwärtigen Verfassung mit systematischer Konsequenz gelöst werden.
Um das große Thema der Wiedervereinigungsverfassung systematisch zu verordnen, ist zuerst die grundlegende Bedeutung und Richtung der Wiedervereinigungsverfassung und ihre Voraussetzungen zu berück- sichtigen.

KCI등재

2사회보장과 조세 ― 공공부조와 사회보험을 중심으로 ―

저자 : 차진아 ( Jina Cha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 : 고려법학 10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1-90 (5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1세기가 20년이 지난 지금 민주주의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고, 글로벌 경쟁 속에서 경제질서 또한 제4차 산업혁명을 계기로 커다란 변화의 흐름을 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사회국가의 실현, 특히 변화된 21세기적 상황 속에서 사회적 안전망을 어떻게 확대·강화할 것인지는 이러한 모든 문제와 맞물려 대한민국을 비롯한 선진국들의 중요한 과제로 부각되고 있다.
국민 다수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가장 중요시할 수밖에 없는 민주정치에서, 저출산·고령화 속에 경제활동인구가 줄고 “20대 80의 사회”가 점점 현실로 다가오는 시점에서 사회보장의 중요성은 일부 사회적 약자만의 문제가 아닌 국민 모두의 생존 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오늘날 우리의 삶은 사회보장 없는 삶을 생각할 수 없게 되었고, 사회보장제도의 합리화, 특히 변화된 경제적 여건에 상응하여 사회적 안전망을 확대·강화하는 것은 삶의 질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인 조건이 되었다. 이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문제는 한정된 재원 배분의 우선순위, 필요한 재원확보 방법 등과 관련하여서는 매우 날카로운 이해관계의 충돌과 대립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예컨대, 사회보장을 위한 재원확보를 위해 증세가 불가피하다면 누구를 대상으로 어떤 세목을 신설할 것인지, 아니면 기존 세목 가운데 어떤 세목에 대해 증세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세율을 인상할 것인지 아니면 각종 공제의 축소 등을 통해 증세할 것인지 등의 문제와 관련하여 논란이 있는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증세가 경제활동을 위축시키고 그로 인해 실업률이 증가하는 등 악순환을 가져올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오늘날 사회국가는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큰 틀 안에서 그 보장의 정도와 방법을 결정하게 된다. 즉, 사회국가실현의 의미는 단순히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이를 통해 국민 전체가 사회적 정의라는 공통된 이념과 기준을 공유한다는 것에 있다. 이러한 기본이념과 원칙으로 국가질서 전체가 전체 사회보장 제도 및 이를 뒷받침하는 조세제도가 체계적이고 유기적인 관련성 속에서 정비되고 발전되어야 할 것이다.
이 논문에서는 이러한 문제의식에 기초하여 사회보장과 조세의 내적 관련성에 대하여 거시적으로 개관하였다. 이를 위해 먼저, 사회적 정의에 기초한 실질적 자유, 실질적 평등의 실현이라는 사회국가의 이념을 조명 (Ⅱ.)한 후, 사회보장, 특히 공공부조와 사회보험을 통한 사회국가 이념의 실현을 개관(Ⅲ. 및 Ⅳ.)한 다음, 조세의 이중적 기능과 소득세의 특성에 따라 「사회국가의 실현을 위한 사회보장과 조세의 역할」(Ⅴ)을 검토하였다.


Heutzutage, 20 Jahre nach dem 21. Jahrhundert, steht die Demokratie vor neuen Herausforderungen, und auch die Wirtschaftsordnung im globalen Wettbewerb verändert sich nach der 4. industriellen Revolution stark. In der Zwischenzeit hebt sich die Frage der Verwirklichung des Sozialstaates hervor, insbesondere die Frage, wie das soziale Sicherheitsnetz in den veränderten Gegebenheiten des 21. Jahrhunderts ausgebaut und verstärkt werden kann, mit all diesen Fragen ineinandergreifend, als eine wichtige Aufgabe für fortgeschrittene Länder, einschließlich Korea.
Dies liegt daran, dass die Bedeutung der sozialen Sicherheit in einer demokratischen Politik, in der die Mehrheit der Bürger am wichtigsten sein muss, und in dem Zeitpunkt, wann die wirtschaftlich aktive Bevölkerung bei einer niedrigen Geburtenrate und einer alternden Bevölkerung weiter abnimmt, und in dem Zeitpunkt, an dem die “Gesellschaft der 20er und 80er Jahre“ zunehmend an Realität gewinnt, in direktem Zusammenhang mit dem Überleben aller Menschen steht, nicht nur mit dem Überleben der einigen sozial Schwächeren.
Heute ist unser Leben ohne soziale Sicherheit undenkbar geworden, und ist die Rationalisierung des Systems der sozialen Sicherheit, insbesondere die Erweiterung und Verstärkerung des sozialen Sicherheitsnetzes als Reaktion auf die veränderten wirtschaftlichen Bedingungen, zu einer wesentlichen Voraussetzung für die Aufrechterhaltung der Lebensqualität geworden.
Es ist klar, dass diesbezüglich ein bürgerlicher Konsens wetergehend besteht. Aber das Problem ist, dass dies zu sehr scharfen Interessenkonflikten und Konfrontationen in Bezug auf die Prioritäten der begrenzten Mitteln und Art und Weise der erforderlichen Finanzeirungen führt. Zum Beispiel, wenn eine Steuererhöhung für die Finanzierung der sozialen sicherheit unvermeidbar ist, stellen sich heftige Auseinandersetzungen darübert, ob eine neue Steuerart geschaffen werden sollte oder ob und welche Belastung unter den bestehenden Steuerarten erhöht werden sollte und zwar durch Steuersatzerhöhung oder durch Reduzierungen der verschiedenen Abzüge usw. Darüber hinaus gibt es Bedenken, dass die Steurerhöhung zu einem Teufelskreis führen wird, beispielsweise zu einem Rückgang der Wirtschaftstätigkeit und einem Anstieg der Arbeitslosenquote.
Heutigentags bestimmt der Sozialstaat das Niveau und den Weg seiner Gewährleistung im großen Rahmen von Demokratie und Rechtsstaatlichkeit. Mit anderen Worten, die Bedeutung der Verwirklichung des Sozialstaates liegt nicht nur in der Sorge für sozial Schwächeren, sondern auch darin, dass die gesamten Bürger dadurch eine gemeinsame idee und gemeinsame Kriterien der sozialer Gerechtigkeit teilen. Mit dieser Grundidee und diesen Prinzipen sollten das gesamte Sozialversicherungssystem und das Steuersystem, das jedes unterstützt, in einem systematischen und organischen Verhältnis überarbeitet und weiterentwickelt werden.
Auf Basis diese Bewusstseins bietet diese Arbeit einen makroskopischen Überblick über die internen Beziehungen zwischen sozialer Sicherheit und Steuern. Zu diesem Zweck beleuchtet sie zunächst die Idee des Sozialstaates, die Verwirklichung von materialler Freiheit und materieller Gleichheit auf der Grundlage sozialer Gerechtigkeit(II.). Danach gibt sie dann einen Überblick über die Verwirklichung der Idee des Sozialstaates durch soziale Sicherheit, insbesondere Sozialhilfen und Sozialversicherungen(III und IV). Anschließend betrachtet sie die Rolle von Sozialversicherungen und Steuern für die Verwirklichung eines Sozialstaates(Ⅴ) gerectht der Doppelfunktion der Steuern und den Eigenarten der Einkommensteuer.

KCI등재

32020년 개정 상법상의 다중대표소송 - 해석론과 문제점-

저자 : 김정호 ( Jeong Ho Kim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 : 고려법학 10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1-144 (5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0년 12월 상법에 다중대표소송제도가 도입되었다. 본고에서는 이와 관련한 해석론적 접근을 시도하였고 시행상의 문제점을 지적하였으며 및 향후 입법론적으로 고려해야 할 점에 대해 언급하였다.
우선 필자는 이번에 도입된 한국식 다중대표소송제는 다른 나라의 그것과 여러 모로 달라 제도시행상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우선 미국식 다중대표소송제의 경우 법인격부인론이나 공동지배이론 등 이론적 필터링이 이루어지지만 상법이 도입한 그것은 그런 류의 요소를 고려하지 않고 있어 모회사와 자회사간 법인격의 독립을 극복하기 어렵다. 나아가 일본 회사법이 2014년 도입한 다중대표소송제는 완전모자관계를 전제로 하므로 단순모자관계를 전제로 하는 한국식과는 거리가 있다. 끝으로 영연방 제국이나 독일이 도입한 대표소송제는 일정 요건하에 확정된 소권을 모회사 주주에게 부여하는 것이 아니라 제소허가신청권만 부여하므로 역시 상법상의 제도와는 거리가 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필자는 제도시행상의 신중을 주장하고 있다.
나아가 필자는 제소요건 등 이 제도를 전반적으로 소개하고 난 후 그 시행에 있어 예견되는 몇가지 특수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대표소권의 종속성의 측면에서 자회사 주주들의 단순대표소송제기권에 대해 모회사 주주의 이중대표소권은 우선적 지위를 인정받을 수 없다고 주장한다. 나아가 국제적으로 널리 시행되고 있는 콘체른 대위소권제와 유사하게 한국 상법도 소송유형은 다양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견한다.
필자는 2020년 상법이 도입한 다중대표소송제를 보완하는 차원에서 향후의 개정시 입법론적으로 고려해 볼 만한 내용을 적시하고 있다. 권리남용적 제소에 대한 대응조항의 신설문제, 제소전 절차에서 책임추궁을 하지 않은 회사에 대해 이유부 서면통지를 의무화하는 문제, 모회사 주주의 자회사에 대한 회계장부열람권의 부여 문제 나아가 자회사 이사의 책임면제 또는 책임감경에 대한 모회사 주주의 동의권 문제 등을 지적하고 있다. 끝으로 법정책적 시각에서 장기적으로는 영연방이나 독일식의 사전심사형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제언한다.


It took a long and winding road for the Korean Commercial Code to have a statutory multiple derivative action. In the end it introduced the institute after a long lasting discussion and a war-like confrontation throughout the country.
At first the author points out in this article the difference between the newly codified multiple derivative action in Korean Commercial Code and the comparable institutions from other jurisdictions worldwide. The U.S. case law on the double derivative suit tries to justify the derivation of the right to sue (= actio), employing various theoretical tools out of piercing corporate veil, common control theory and theory of fiduciary relationship etc. The Japanese Company Act 2006 gives the right to sue only minority shareholders of the company staying at the summit of a corporate group. The Companies Act of U.K. and the other statutes out of British Common Wealth give the minority shareholders only the right to apply the leave (or the permission) at the incumbent court, not the right to sue justified solely by the statutory requirements.
The author tries furthermore to explain the requirements for the institute, e.g. the standing, the range of defendant companies, the requirement of written demand, the subsidiarity principle relating to the derivative action and the demand futility etc.
At last the author presents the future of the multiple derivative action in Korea. He presents the possible de lege ferenda to be introduced in Korean Commecial Code, like the provision against the abusive institution of derivative suit and the provision permitting the information right for the minority shareholders of parent company to have financial statements of its subsidiary etc.

KCI등재

4규범 간 충돌에 대한 형법적 고찰 - 대법원 2020. 1. 9. 선고 2019도12765 판결 -

저자 : 이종수 ( Lee Jongsoo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 : 고려법학 10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5-18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직선거법은 제135조 제3항에서 선거사무관계자에 대하여는 공직선거법에 규정된 수당이나 실비 이외의 일체의 비용 지급 내지 보상을 금지하고 있다. 그리고 공직선거법은 그러한 수당이나 실비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직선거관리규칙에서 정하도록 하고 있는데, 공직선거관리규칙은 회계책임자에게는 5만 원, 선거사무원에게는 3만 원 이내의 수당만을 지급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위와 같은 공직선거관리규칙은 1994년 제정 이래 한차례도 개정이 되지 않았는데, 이에 반하여 2013년 4,860원이던 최저임금은 2019년 8,350원, 2020년 8,590원으로 상승하여 공직선거법과 최저임금법 간 충돌이 발생하게 되었다.
대상판결에서 피고인은 선거사무관계자들에게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수당 이외에 50만 원씩 추가로 지급하였는데, 위와 같은 금원 지급이 공직선거법에 위반한다고 하더라도 결과적으로 최저임금법에 따른 수당 지급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대법원은 공직선거법과 최저임금법은 그 입법 목적과 규율대상이 다르기 때문에 이 사건에서 최저임금법은 적용되지 않는다고 보았다.
그러나, 헌법 제32조 제1항에 따라 제정된 최저임금법은 근로자에 대하여 최저임금 이상을 지급하지 않을 경우 형사처벌을 하도록 하고 있으며, 대법원은 선거사무원의 근로자성도 인정하고 있는 이상 규범 간 모순 내지 충돌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 자체는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이와 같은 법률 간 충돌을 해결하기 위하여 (i) 헌법재판소에서 위헌결정을 하거나, (ii) 대법원에서 기소의 근거가 된 공직선거관리규칙의 위헌ㆍ위법성을 인정하였다면 구성요건해당성이 인정되지 않아 형사소송법 제325조 전단에 따른 무죄판결이 선고되어야 한다.
다만, 문제는 위와 같은 위헌결정 등이 없어 법률 간 충돌 내지 모순 상황이 유지되는 경우라고 할 것인데, 이러한 상황이라면 범죄체계론상 구성요건해당성이 아닌 위법성 또는 책임 단계에서의 해결이 필요하다고 할 것이다.
먼저, 위법성조각사유와 관련하여, 법령에 의한 행위로서 형법 제20조에 따른 정당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가 문제될 수 있다. 법령에 의한 행위에 해당하기 위하여는 단순히 법령에 근거가 있다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동기나 목적의 정당성, 방법의 상당성, 균형성, 그리고 보충성 등의 요건을 충족하여야 하며, 주관적 정당화 요소도 요구된다고 할 것이다. 다음으로, 의무의 충돌에 해당하는지도 살펴볼 필요가 있으나, 대상판결과 같이 법령에 규정된 의무 사이에 모순이 발생하는 것은 법률 해석의 문제일 뿐 위법성조각사유로서 의무의 충돌에 해당한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에 대상판결은 형법 제16조 법률의 착오로 접근을 하였는데, 다만 형법 제16조가 적용되기 위한 '정당한 사유'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보았다. 그러나, 대상판결과 같이 법령 간 충돌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하나의 법령을 준수하는 것이 다른 법령을 위반하는 결과가 된다면 이는 책임조각사유로서 '기대가능성'의 영역에 속한다고 볼 것이다. 기대가능성이 없어 책임조각이 인정되는지 여부에 대하여는 구체적으로 충돌하는 일부 법령에 따른 수사가 개시되었는지 여부, 관련자 내지 기관에 의한 고소 내지 고발이 이루어졌거나 그러한 움직임이 있었는지 여부, 피고인 스스로 규범 간 충돌을 피하기 위하여 선거관리위원회와 같은 유관기관에 해석을 의뢰하였는지 여부, 피고인이 자체적으로 규범 간 충돌을 피하기 위하여 충분한 노력을 하였는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야 할 것이다.


Public Official Election Act('Act') prohibits the payment of all expenses other than allowances prescribed by the Act to election campaign workers. And the Act stipulates that only allowances between 30,000 and 50,000 won can be paid. However, the administrative rule has never been revised so far, resulting in contradictions with the Minimum Wages Act.
In this case, the defendant paid election campaign workers an additional 500,000 won, in addition to the allowance by the Act, claiming that even if it violateㄴ the Act, it does not violate the Minimum Wages Act. However, the Supreme Court ruled that the Minimum Wage Act does not apply in this case because the Act and the Minimum Wage Act have different purposes.
But, the Minimum Wage Act enacted under Article 32 (1) of the Constitution forces employers to pay the minimum wage to workers, and the Supreme Court have ruled that campaigners are workers, so it cannot be denied the contradictory relationships between laws itself. Therefore, if the law is sentenced unconstitutional or amended by the Assembly, it should be found not guilty.
First of all, in order to be a Justifiable Act(Criminal Act Article 20), not only must there be grounds for the statute, but also must meet the requirements for proportionality and complementarity, and subjective requirements are also required. Moreover, conflict of duty needs to be discussed, but the Supreme Court ruled that if there is a contradiction between the laws, it can be solved through legal interpretation.
So, in this case, the Supreme Court approached the issue of the misunderstanding of law(Criminal Act Article 16), but judged that 'justifiable reasons' for the application of Criminal Act Article 16 were not recognized. So, in my opinion, if there is a conflict between the laws, such as this case, it shall be regarded as 'lacking expectation'. Therefore, the judgment shall be made by comprehensively considering whether the investigation has begun, whether the accusation has been made, whether the defendant has made his/her own efforts, whether he/she has inquired of a public institution, etc.

KCI등재

5상표상품의 품질과 상표권의 소진

저자 : 신창환 ( Shin Chang-hwa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 : 고려법학 10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5-22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상표권의 소진 법리 또한 여타 지적재산권법과 마찬가지로 이중이득 방지의 필요성에서 출발한다. 그런데 상표권의 소진과 관련하여 상표기능이론에서는 상표의 품질보증기능 또한 고려하여야 한다고 본다. 상표 라이선스 계약에서 상품의 품질에 대한 상표권자와 사용자의 합의가 있을 때, 이러한 계약상 합의가 상표권 소진을 차단할 수 있는가에 대한 사례가 축적되고 있다. 본고는 (i) 상표 라이선스의 다양한 내용 중 주요 내용과 부수적인 조건을 어떻게 구분할지, (ii) 상표상품의 품질을 상표 라이선싱의 주요 내용으로 볼 것인지, (iii) 상표상품의 품질을 상표 라이선싱의 주요 내용으로 볼 것으로 정했다면, 일상적인 의미의 상품의 품질이란 넓은 개념 범위 중에서 법률적인 의미에서 상표권 소진 여부를 직접 가르는 상표상품의 품질을 어떻게 정의할 것인가 하는 문제에 논의를 집중한다. 본고는 상표상품의 품질에 대해서 이를 시장의 평가에 맡겨두기보다는 상표권자의 권리 행사를 허용하여 적극적으로 규제하여야 한다고 본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서 상표상품의 품질을 객관적·기능적 품질과 무형적 품질로 나누어 보는 견해에 기대어 상표권 소진론을 발전시킬 실마리를 구하였다. 기능적 품질의 문제 중 라이선서가 확고히 수립한 품질관리 절차를 라이선시가 준수하지 않은 것과 같은 특정한 경우에는 상표권의 소진이 차단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편 무형적 품질에 대해서 널리 상표권 행사를 허용하면 오히려 소비자의 이익에 반하는 부작용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되므로 기존대로 상표권 소진이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고 본다.


In trademark exhaustion, the quality assurance function of trademark needs to be thoroughly considered. There are increasing cases in that the license agreement between licensor and licensee of trademark may block the exhaustion of trademark.
This study focuses whether (i) how to separate the substantial conditions of license agreement and mere covenants, (ii) whether the quality of goods should be considered as a substantial condition of license agreement, and (iii) if so, how to define the quality of goods with respect to trademark exhaustion.
The author thinks that the trademark owner should be allowed to exercise her trademark to ensure the quality of licensed goods to some extent. For this purpose, this article tries to distinguish between functional aspects of quality of goods and intangible/aesthetic quality of goods. This article concludes that it is imperative to block the exhaustion of trademark when it comes with the functional quality of goods, i.e, when the licensee does not comply with the quality control process which was firmly established by the licensor. However, as to the intangible/aesthetic quality of goods, the rule of exhaustion of trademark should remain same to protect the consumer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법원은 최근 이중매매 또는 이중양도 사안을 중심으로 타인의 사무성에 관한 종래의 해석론을 변경하고 배임죄를 부정하는 취지의 판결을 선고하고 있다. 대법원의 변경된 판례 경향은 실질적 내용이 타당한지 여부에 대한 평가를 떠나 최소한 일관된 규범의 형성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대상 판례 역시 위와 같은 판례변경 과정에서 선고된 것이다. 다수의견은 최근 판례들과 마찬가지 논리로 동산 양도담보설정자의 양도담보권자에 대한 담보가치의 유지·보전 의무 내지 담보물을 타에 처분하거나 멸실, 훼손하는 등 담보권 실행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을 의무를 타인의 사무가 아니라고 판단하였다.
이 글은 대상 판례의 사안에 대하여도 타인의 사무성에 관하여 최근에 선고된 일련의 판례상 기준을 그대로 또는 당연히 적용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에서 출발하였다.
대상 판례의 사안에서 문제된 사무는 점유개정에 의하여 양도담보의 목적된 동산을 계속 점유하게 된 담보권 설정자의 담보물 관리의무이다. 이는 채무자의 담보권 설정의무와는 구별되는 것이며, 부동산 이중매매나 이중저당, 동산의 이중양도 등 이른바 이중양도 사안에서의 채무불이행과도 그 성격을 달리한다.
동산양도담보계약을 통하여 채권자는 양도담보권이라는 비전형물권을 취득한다. 그리고 다수설인 신탁적 양도설에 의하면 채권자는 채무자와의 대내관계에서는 목적물의 소유권을 취득한다. 소유권을 취득한 양도담보권자에 대하여, 점유개정의 방식으로 계속 점유하게 된 양도담보권 설정자가 담보목적물을 관리할 의무는 위의 두 채권적 사무와는 그 법적 성격을 달리하는 것이다. 양도담보권설정자의 점유는 양도담보 설정계약이라는 점유매개관계를 전제로 하는 타주점유로서, 단지 담보목적물에 대한 사용수익권을 보유한다는 이유로 위 관리의무를 양도담보권 설정자의 자기 사무라거나, 소극적 의무에 불과하다고 보기는 어렵다. 대상 판례의 사안에서는 양도담보권 설정자가 채권자의 대리인으로서 선관주의의무를 가지고 담보목적물을 보관·관리한다는 내용의 명시적인 계약 내용도 존재한다. 따라서 담보권설정자의 담보물관리의무는 양도담보권자의 재산관리사무를 위탁받아 처리하는 경우, 또는 양도담보권자를 대리하여 재산관리에 관한 사무를 처리하는 경우에 해당한다고 볼 여지가 충분하다.
한편, 양도담보권 설정계약을 통하여 양도담보권자의 목적물에 대한 물권으로서의 권리는 오로지 양도담보권 설정자의 보관의무 이행 여부에 따라 좌우되는 관계에 있게 된다. 그러한 의미에서 양도담보권 설정자는 양도담보권자에 대한 보증인적 지위에 있다고 볼 수 있다.
결국 양도담보권 설정자의 의무의 내용은 본질적으로 통상의 계약에서의 이익대립관계를 넘어서 사회경제적 신뢰관계에 기초하여 타인의 재산을 보호 또는 관리하는 것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재산권을 침해하는 각종 범죄 중 배임죄는 특히 민법상의 의무위반과 혼동될 여지가 많은 범죄이다. 단순한 계약위반 사안에 형법이 개입해서는 안 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타인과의 대내적 신임관계에 위반하여 타인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계약위반 행위에 대하여 민사사안이라는 이유로 처벌하지 않는 오류를 범해서도 안 될 것이다.


Korean Supreme Court recently judged that the disposition of the personal property secured through the security by means of transfer does not constitute a breach of trust. The majority opinion stated that the obligation to maintain and preserve the security value of the transferred security holder is not security holder's business but the security setter's civil obligation. This is the overruling of the precedent.
The judgement have significant implication for forming consistent norms and presenting specific criteria to the public.
However, the obligation to maintain the value of the security shall be distinguished from the obligation of the debtor to reimburse the money or to set up the security right itself.
Through the security contract, creditors acquire ownership of the goods in the internal relationship between debtor and creditor. As a result, borrowers are obliged to keep the creditor's assets as agents of fiduciary. This is creditor's or security holder's business.
Among various crimes that violate property rights, breach of trust is likely to be confused with default of civil law.
Just as simple violations of contracts should not be punished by criminal law, the violation of trust with others and the violation of property rights should not be exempted from punishment on the ground that it is just a civil matter.

KCI등재

7성범죄 피해 아동의 진술조서에 대한 증거능력 및 증명력

저자 : 송승현 ( Song Seung-hyu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 : 고려법학 10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67-319 (5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성(性)과 관련된 범죄는 세월이 흐르더라도 항상 문제가 되고 있고, 국가 및 사회에서 문제라고 항상 언급하면서 대책을 마련한다고 하지만 끊임없이 발생하는 범죄 중 하나이다. 성범죄 사건은 그 피해자가 남녀노소인지를 불문하고 문제가 된다고 할 수 있는데, 이 중에서도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는 성인도 아닌 어린 아동에게 어떻게 그러한 행위를 할 수 있는가 하는 인간으로서의 정서적인 부분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도 할 수 있다.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사건의 가장 큰 문제이면서 쟁점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재판에서라고 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 다루고 있는 대상판례에서와 같이 아동의 진술조서에 대해 증거능력 및 증명력을 인정하지 않는 경우도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는 공판과정에서 특히 중요한 부분이면서 쟁점이라고 할 수 있다. 소송참여자이면서 당해 사건의 직접적인 당사자인 피해자가 유일한 목격자이면서 증인이고, 피해자의 진술 내지 진술조서가 유일한 증거이거나 그것이 주된 증거인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경우 피해자가 진술 내지 진술조서의 원진술자로서 공판준비 또는 공판기일에 법정에서 진술할 수 없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동의 진술 내지 진술조서에 대해 증거능력 및 증명력을 문제삼는 태도는 아동의 특성 및 이에 기반한 역량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본다. 또한 아동에 대한 성범죄 사건의 수사 및 공판절차는 형사소송법 및 아동ㆍ청소년에 대한 각종 특별법에 명확하게 규정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사정들을 고려하지 않고 법령을 해석 및 적용하는 것이라고 본다. 이에 이러한 태도는 타당하지 않으므로 재고(再考)할 필요가 있다.


Die Sache des Sexualverbrechens kann der Beschädigte ohne Unterschied des Geschlechts und des Alters ausmachen, daß auch von solchen Verbrechen meist ausmacht, wendet sich am Kind, was das Sexualverbrechen sein kann。 Hieran, wie auch kein Erwachsene zum Kind solche Handlung sein könne, kann der emotionale Teil des Menschen auch ausüben。
Als das meist Problem der Sache des Sexualverbrechens sich am Kind wendet, und kann zugleich der Teil des Streitpunkts sein, was im Gericht sein kann。 Wie in dieser Abhandlung der behandelnde Objektspräzedenzfall ist, sind wegen des Ereignens vom Aussagenprotokoll des Kinds die Beweiseskompetenz sowie die Beweiskraft auch kein das Anerkennen。 Hierauf können im Gerichtsverhandlungsprozess besonders der wichtige Teil und zugleich der Streitpunkt sein。 Der Prozessesteilnehmer und zugleich der Beschädigte des unvermittelten Betreffenden der betreffenden Sache sind der einzige Augenzeuge und zugleich der Zeuge, und die Aussage des Beschädigten oder das Aussagenprotokoll können sich der einzige Beweis oder die Sachlage des hauptsächlichen Beweises ereignen, weil sich solche Fälle der Beschädigte vom ursprünglichen Aussager der Aussage oder des Aussagenprotokolls in der Gerichtsverhandlungsvorbereitung oder dem Gerichtstag zum Gerichtshof kein das Aussagen auch die Sachlage ereignen können。Aber die Einstellung die Beweiseskompetenz sowie die Beweiskraft in den Fragen haben von der Aussage oder dem Aussagenprotokolls stellengezogen, was die besondere Eigenschaft des Kinds sowie in dieser Basis die Fähigkeit genz nicht berücksichtigen。 Hierzu ist, obwohl die Ermittlung der Sache des Sexualverbrechens sowie das Gerichtsverfahren über das Kind in der Strafprozeßordnung sowie jedem Sondergesetz über das Kind und den Jugendliche bestimmt bestimmt haben, sehen solche Sachlagen kein Berücksichtigen die Gesetze und die Verordnungen das Auslegen sowie das Anwenden。 Hierauf brauchen solche Einstellung kein das Gültige nochmals zu überlegen。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선문대학교
 207
 97
 65
 59
 27
  • 1 고려대학교 (207건)
  • 2 서울대학교 (97건)
  • 3 연세대학교 (65건)
  • 4 성균관대학교 (59건)
  • 5 선문대학교 (27건)
  • 6 한양대학교 (18건)
  • 7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8건)
  • 8 중앙대학교(서울) (18건)
  • 9 대검찰청 (17건)
  • 10 동국대학교 (16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