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대순사상논총 update

Journal of the Daesoon Academy of Sciences

  •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 : 인문과학분야  >  종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기타
  • : 1598-343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6)~36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481
대순사상논총
36권0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대순사상과 『정감록』의 관계 - 증산이 변용한 한시 전거(典據)를 중심으로-

저자 : 박상규 ( Park Sang-kyu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칠팔년간고국성(七八年間古國城)으로 시작하는 증산의 비결시는 그 원형이 『정감록』에 수록된 것이라 주장되고 있다. 증산이 『정감록』에 대해 비판적이었음이 명확히 확인됨에도 불구하고, 이 주장은 “증산이 『정감록』에 심취했고 상당한 영향을 받았다.”라는 담론의 근거가 되었다. 하지만 이 주장은 『정감록』과 사상적 지향점이 다른 비결서인 『서계가장결』에 수록되어 있던 한시를 『정감록』의 비결시로 오인함으로 써 비롯되었다. 결국, 예시 84절의 한시는 더는 증산에 대한 『정감록』의 깊은 영향을 주장하는 근거가 될 수는 없다.
증산이 『정감록』의 깊은 영향을 받았다는 주장은 예시 84절의 한시 외에도 세 가지 문헌을 그 근거로 한다. 첫째는 “천개어자 지벽어축 인기어인[天開於子 地闢於丑 人起於寅]”의 어구로 소강절의 『황극경세』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 어구는 조선에서는 숙어처럼 쓰이던 매우 일상적인 용어였다. 따라서 『정감록』과 대순사상이 이를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근거로 『정감록』과 증산을 관련짓는 것은 증산이 『정감록』에 심취하였다는 예단에서 비롯된 왜곡인 것이다. 둘째는 “모악산하(母岳山下)에 금불(金佛)이 능언(能言)하고”라는 어구이다. 이는 정감 비결의 “모악산두 금불능언[母岳山頭 金佛能言]”의 어구와 거의 같다. 하지만 증산은 두(頭)를 정반대의 하(下)로 뒤집고 자신만의 종교적 예언을 덧붙인다. 비결을 전복하여 비결을 비판하고 해체하는 것이다. 셋째는 “불지형체선지조화유지범절(佛之形體仙之造化儒之凡節)”이라는 대순사상의 특징과 관련된 어구이다. 『초창결(蕉蒼訣)』이라는 비결서에 유일하게 발견되어 대순사상에 대한 『정감록』의 영향을 입증하는 주요 근거로 제시되었다. 하지만 『초창결』의 내용과 필사 시기 등을 통해 분석하면 『초창결』은 1950년대 이후 편집된 비결서이기에 이어구도 대순사상에 대한 정감 비결의 영향을 입증하는 근거는 될 수 없다. 오히려 역으로 『초창결』이 대순사상의 편린을 흡수하여 새롭게 편집되었음을 시사하는 많은 증거가 발견된다.
결국, 증산과 대순사상에 대한 『정감록』의 일방적인 영향을 주장할 수 있는 근거는 없다. 따라서 증산의 『정감록』에 대해 일견 모순되어 보이는 모습은 잘못된 사실관계에 기반하여 구축된 허상인 것이다. 그러므로 증산에 의해 전개된 대순사상이 정감 비결의 풍수도참적 역성 혁명 사상의 영향을 받았다는 주장은 원점에서 재검토되어야 한다.


It has been suggested that Jeungsan's prophetic poem that starts with the verse “For about seven or eight years, there will be a castle in the ancient country [七八年間古國城]…” originally comes from Prophecies of Jeong Gam (鄭鑑錄). Despite Jeungsan, himself, obviously having been critical of that text, this claim has become the basic grounds for discourse suggesting that Jeungsan was not only interested in Prophecies of Jeong Gam but also considerably influenced by the text. However, the claim itself was formulated due to misunderstandings of the Chinese poems that had been included in A Compilation of Secret Prophecies Hidden in the Family-clan of Seogye (西溪家臧訣). These poems pursue a different ideological orientation than the poem from Prophecies of Jeong Gam. Ultimately, the Chinese poem in the verse 84 the chapter titled, Prophetic Elucidations in The Canonical Scripture of Daesoon Jinrihoe cannot provide a basis for the claim that Jeungsan was strongly influenced by Prophecies of Jeong Gam.
This claim that Prophecies of Jeong Gam made a deep impact on Jeungsan and Daesoon Thought was based on three other texts outside of those that appear within verse 84 of Prophetic Elucidations. The first supposedly-related line is: “Heaven opens at the period of the Rat (Ja 子), Earth opens at the period of the Ox (Chuk 丑), humankind starts at the period of the Tiger (Ihn 寅).” This line comes from from Shao Kangjie's Book of Supreme World Ordering Principles (皇極經世), and the line could be quoted idiomatically as an expression in the Joseon Dynasty. Accordingly, attempts to relate Daesoon Thought to Prophecies of Jeong Gam are a distortion that arise from the assumption that Jeungsan had a significant interest in Prophecies of Jeong Gam.
The second related line is “At the foot of Mount Mother (母岳山), a golden icon of Buddha has the ability to speak [母岳山下 金佛能言].” That line is nearly identical to the verse “On the summit of Mount Mother, a golden icon of Buddha has the ability to speak [母岳山頭 金佛能言].” Yet, Jeungsan changed '頭 (du, the summit)' to '下 (ha, the foot or under)' and express his own unique religious prophecy. This allusion to the prophecies of Jeong Gam is actually a criticism designed to disprove the earlier prophecy.
Third, is the verse, “The form of Buddhism, creation of daoism, and propriety of Confucianism [佛之形體仙之造化儒之凡節],” which is characteristically related to Daesoon Thought. This verse can only be found in the prophetic text, Prophecies of Chochang (蕉蒼訣), and it is provided a main source when alleging that Prophecies of Jeong Gam was an influence on Daesoon Thought. However, considering the context of Prophecies of Chochang and the year of its publication (it is assumed to be compiled after 1950s), this does not hold water as Jeungsan had already passed into Heaven several decades before that time. This disqualifies the verse from being a basis for asserting Prophecies of Jeong Gam as an influence on Daesoon Thought. Contrary to the original assertion, there is a considerable amount of evidence that Prophecies of Chochang absorbed aspects of Daesoon Thought, which were simply revised in a novel way.
There is no truly compelling evidence underpinning the argument that Prophecies of Jeong Gam had a unilateral impact on Daesoon Thought. There seems to be a great deal of confusion and numerous misinterpretations on this matter. Therefore, the claim that Daesoon Thought, as developed by Jeungsan, was influenced by the discourse on dynastic revolution and feng shui contained in Prophecies of Jeong Gam should be re-examined at the level of its very premise.

KCI등재

2풍수 형기론(形氣論)으로 본 대순진리회 금강산토성수련도장

저자 : 신영대 ( Shin Young-dae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78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대순진리회 금강산토성도장을 풍수학의 형기학적인 관점에서 전반적인 풍수의 국세와 특징들을 밝히고자 하였다. 겉으로 드러난 산의 형세를 보고, 그 안에 흐르는 기의 세력을 살펴 산천에서 발생하는 기운의 강약과 후박 등을 통해 생기의 흐름을 파악하고 그에 따른 길흉을 살펴보았다. 이곳은 특히 “일만 이천의 도통군자로 창성하리라”라는 상제님의 말씀이 서려있는 곳이며, 미륵불과 도전님의 능소가 있다는 점에서 수도를 하는 사람들에게 매우 의미 있는 도장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하여 풍수론에 부합한 금강산토성수련도장의 풍수적 상징성과 생왕지지에 대해 탐색하고, 그에 따른 지세와 형국, 동해의 맑은 수기가 어울린 용맥과 지맥, 금강산의 산세, 대순진리회 금강산토성수련도장의 풍수적 입지와 지세, 지맥 등을 탐색하고자 하였다. 백두대간은 금강산을 거쳐 신선봉으로 이어지고 그 중 한줄기는 금강산토성수련도장으로 이어졌고, 다른 한 줄기는 상봉을 거쳐 미시령과 설악산으로 이어져 내려간다. 따라서 대순진리회의 여러 도장들 가운데 금강산토성수련도장을 형기풍수론을 토대로 살펴봄으로써, 대순진리회가 종교 건축물의 입지조건으로서 주위 환경과의 관계를 강력히 고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풍수지리 제반 이론들을 토대로 학술적 접근을 통해 그 본의를 논증하고자 하였다. 동시에 금강산토성 수련도장이 자리하고 있는 현장을 중심으로 산과 물의 흐름을 파악하고 주변의 지세가 어떤 형태로 풍수의 이치에 부합하고 있는지 전반적으로 살펴보았다. 제반 풍수이론에 근거하여 볼 때 금강산토성수련도장은 신선봉을 필두로 하여 주맥이 행도 과정에서 산줄기가 흘러내리면 물이 따라 흐르고, 물이 휘돌아 흐르는 곳에 산이 따라 이어지는 수많은 지리적 음양변화를 거치며 금강산토성수련도장으로 이어져 내렸다. 자연의 이치라 할 수 있는 산과 물의 유기적인 관계로 볼 때 때 금강산토성수련도장의 가장 두드러진 풍수적 특징은 음양합덕에 부합한 빼어난 수세와 청룡과 백호가 조화를 이룬 국세를 형성하고 있다는 점에서 전통적인 풍수이론에 부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This study aims to reveal the overall Fengshui figuration and geomantic features of Daesoon Jinrihoe's Geumgangsan (Mt. Geumgang)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from the Hyeonggi (Energy of Form) Theory in Fengshui. This study first looked at the mountain landscape viewable from the surface, examined the influence of Qi (Energy) flowing inside it, comprehended the flow of its vitality in terms of its strengths and weaknesses, and gauged the depth of the energy produced from mountain streams to determine fortune and misfortune. There is a special significance to this site due to Sangje's teaching that “ …it will be prosperous with 12,000 Dotonggunja (Dao-empowered Sages),” and it is also known as a efficacious grounds for cultivation among ascetics due to it housing the royal mausoleum of Dojeon (interpreted by some as Maitreya). Concerning this, this study explores the geomantic symbolism and growth-supporting land of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as it corresponds to Fengshui theory, and in keeping with this, the topography and conditions are likewise examined. The mountain range and its energy pathways (veins) harmonize with the pure water energy coming from the East Sea. The mountain terrain of Mount Geumgang, and the geomantic location, topography, and energy pathways that influence Daesoon Jinrihoe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are all explored. The Baekdudaegan Mountain Range extends through Mount Geumgang to Sinseonbong Peak, and one range extends to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whereas the other range extends through Sangbong Peak down to Misiryeong Valley and Mount Seorak. Thus, this study demonstrates that Daesoon Jinrihoe has always strongly considered the relationship between its temple complexes and their surrounding environment. The order has always selected locations that exhibit optimal conditions which suit the construction of sacred spaces. The determinations in this paper were made through an academic approach that drew upon various theories of Fengshui while examining Daesoon Jinrihoe's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The in-depth analysis was specifically based on Hyeonggi Fengshui. At the same time, this study also looked into the surroundings of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In particular, the mountains and flow of nearby bodies of water were comprehensively examined to show how the surrounding topography corresponds to the principles of Fengshui. An integral approach combining all major theories of Fengshui revealed that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starts from Sinseonbong Peak, and its energy flows through the main mountain range, going through numerous geographical changes of yin and yang. When the range flows down, the water flows accordingly, and where the water whirls, the mountains are shaped accordingly. Eventually, this energy reaches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From the organic relationship between mountains and bodies of water, which can be said to be the essence of the order of nature, it can be judged that the most prominent geomantic feature of Geumgangsan Toseong Training Temple Complex corresponds to traditional theories of Fengshui in that it forms a configuration wherein optimal water energy supports the Virtuous Concordance of Yin Yang and harmonizes the Blue Dragon with the White Tiger.

KCI등재

3조선 중ㆍ후기 종교적 천관(天觀)의 전개양상 - 퇴계, 다산, 수운, 증산을 중심으로 -

저자 : 안유경 ( An Yoo-kyoung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9-116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퇴계의 리, 다산의 상제, 수운의 천주, 증산의 상제를 중심으로 이들 속을 관통하여 흐르는 고대 종교적 천관의 초월적ㆍ절대적이며 인격적 주재자의 성격을 고찰한 것이다. 이를 통해 이들의 리ㆍ상제ㆍ천주ㆍ상제라는 외형상의 개념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그 내용은 실제로 서로 다르지 않음을 확인한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고대 종교적 천관의 성격은 퇴계의 리, 다산의 상제, 수운의 천주, 증산의 상제로 이어지고 있다. 퇴계가 리의 초월적ㆍ절대적이며 인격적 주재자의 성격을 강조하는데, 이러한 퇴계의 종교적 성격은 다산의 상제로 이어지며, 더 나아가 수운의 천주나 증산의 상제로 이어진다. 다시 말하면, 비록 다산이 리를 비판하고 인격적 주재자인 상제를 상정하지만, 이것은 퇴계의 리가 가지는 성격과 그 역할이 다르지 않으며, 또한 수운의 천주나 증산의 상제가 가지는 성격과도 그 역할이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반대로 이것은 퇴계의 리에 대한 종교적 전통의 기반이 없었다면, 다산의 상제, 수운의 천주, 증산의 상제로 이어지는 이론체계를 세우는 작업 또한 어려웠을 것이라는 말이다. 물론 천지공사를 실제로 행사하는 증산의 상제는 퇴계ㆍ다산ㆍ수운의 상제와는 근본적으로 구분된다. 이러한 의미에서 퇴계의 리가 갖는 종교적 성격을 보다 분명히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This paper examines the nature of the transcendent, absolute, and personal host of ancient philosophical notions of the Higher Power (天觀 cheongwan, literally 'view of heaven'), which flows through Toegye's Principle of Reality (Li), Dasan's Supreme God (Sangje), Suwun's Lord of Heaven (Cheonju), and Jeungsan's Supreme God (Sangje). This confirms the sentiment that despite the conceptual differences relating to appearance, as represented by the Principle of Reality, the Dasanian Supreme God, the Suwunian Lord of Heaven, and the Jeungsanian Supreme God, the contents of these notions do not substantially differ from one another.
Moreover, the nature of the ancient philosophical notions of the Higher Power lead to Toegye's Principle of Reality, the Dasanian Supreme God, the Suwunian Lord of Heaven, and the Jeungsanian Supreme God. Toegye emphasized the nature of the Principle of Reality as transcendental and absolute, and also as a personal host. This led to Dasan's Supreme God, and furthermore, it also inspired the Suwunian Lord of Heaven and the Jeungsanian Supreme God. In other words, although Dasan criticizes the Principle of Reality and presupposes a Supreme God, a personal host, this is not especially different from the character or role of Toegye's Principle of Reality. It likewise does not especially differ from the Suwunian Lord of Heaven or the Jeungsanian Supreme God.
On the contrary, without the foundation of the religious tradition behind Toegye's Principle of Reality, it would have been difficult to establish a theoretical system leading to the upper system of the Dasanian Supreme God, the Suwunian Lord of Heaven, or the Jeungsanian Supreme God. Of course, the construction of heaven and earth, which in Daesoon Thought is actually performed by the Jeungsanian Supreme God, is, in fact,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oegye, Dasan, and Suwun's previous notions of the Higher Power. In this sense, it is necessary to present more clearly the religious character of Toegye's Principle of Reality.

KCI등재

4마테오 리치와 대순사상의 관계성에 대한 연구 - 대순사상의 기독교 종장에 대한 종교현상학적 해석-

저자 : 안신 ( Ahn Shin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7-15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순사상에서 마테오 리치는 기독교의 종장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 본 논문은 종교적 인간으로서 리치의 삶과 사상이 지니는 의미를 종교현상학적 관점에서 탐색할 것이다. 리치가 살았던 시대적 배경과 그의 생애를 분석하고, 그의 신관과 인간관 및 구원관을 중심으로 탐구하여 리치가 대순사상에서 지닌 관계성을 재평가할 것이다.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리치는 예수회 선교사가 되어서 중국에 다양한 문물을 전하였다. 그는 예수회의 중국 친화적인 선교정책에 따라서 중국문화에 공감하며 언어를 배우고 중국인을 벗으로 삼아서 서양의 종교와 문화를 전달하였다. 그는 중국의 미래를 낙관하는 여덟 가지 이유를 제시하였고, 이해와 설득의 간접 선교의 방식으로 중국인들에게 기독교메시지를 가르쳤다.
예수회신부들은 중국에서 기독교의 신을 천주라고 불렀는데, 리치는 유교의 상제를 기독교의 천주와 동일하게 간주하였다. 유교경전의 번역과 해석을 토대로 원시유교의 유일신론을 기독교와 유교의 공통점으로 파악하였다. 불교와 도교의 신관을 비판하면서 유교의 신관을 통해 기독교의 신관을 정당화하였다. 리치의 인간관은 기독교의 창조신앙을 기초로 하였고 불교의 윤회를 비판하였다. 리치는 천국과 지옥의 개념을 사용하여 기독교의 윤리성과 구원관을 제시하였다.
대순사상과 리치의 관계성에 대해서는, 1) 동서양세계 간 상호교류에 대한 기여, 2) 대화와 설득에 기반을 둔 평화적 포교방식, 3) 기독교의 종장으로서의 다양한 활동, 4) 종교의 치유하는 기적에 대한 믿음과 조선으로의 유입 등의 차원에서 의미를 찾았다. 리치의 궁극적인 목적은 기독교와 유교의 신관이 지닌 공통점을 강조하면서 동서의 세계관을 교류하고 통합시키는 것이었다.


In Daesoon Thought, Matteo Ricci is regarded highly as a Jongjang, 'religious leader,' (of Christianity). This paper deals with the life and philosophical/theological thought of Matteo Ricci as homo-religiosus from the perspective of phenomenology of religion. Examining his historical background and biographical sketch, I will analyze Ricci's understanding of God, humanity, and salvation and re-evaluate his relationship with Daesoon Thought.
Matteo Ricci, born in Italy, became a Jesuit missionary to China and transmitted various products of western civilization. Accepting the pro-cultural approach of Jesuit mission, he applied it to Chinese culture and language by learning the Chinese language and regarding Chinese people as his friends. This was a sympathetic way to transmit Western religion and culture while on Chinese soil. He suggested eight reasons to look towards the future of China with optimism and taught Chinese people his Christian message through his indirect means of understanding and persuasion.
In China, Jesuit missionaries called the Christian God 'Tianzhu (Cheonju in Sino-Korean),' meaning Lord of Heaven. Ricci identified the Confucian notion of 'Shangdi (Sangje in Sino-Korean),' meaning Supreme Emperor (or God) with Tianzhu. While translating Confucian scriptures, he found the common ground between Confucianism and Christianity to be the monotheism of ancient Confucianism. He criticized the concepts of God in Buddhism and Daoism, and justified the Christian doctrine of God by way of a Confucian understanding of deity. Ricci's understanding of humanity was based on his Christian faith in creation, and he criticized the Buddhist concept of transmigration. He proposed Christian ethics and doctrine of salvation by using discourse on the afterlife and in particular, the concepts of heaven and hell.
Concerning the relationship between Daesoon Thought and Ricci, the following aspects should be examined: 1.) Ricci's contribution to the cultural exchanges between East and West, 2.) his peaceful approach to his mission based on dialogue and persuasion, 3.) the various activities conducted by Ricci as a Christian leader, and 4.) his belief in miraculous healings. His influence on Korea will likewise be explored. Ricci's ultimate aim was to communicate with Asian people and unify East and West under a singular worldview by emphasizing the similarities between the Christian and Confucian concepts of God.

KCI등재

5『전경(典經)』 「교운(敎運)」편 1장에 나타난 교운의 의미와 구절의 변이 연구

저자 : 고남식 ( Ko Nam-sik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3-199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글은 『전경(典經)』의 「교운(敎運)」편(編) 구절을 통해 교운(敎運)의 의미를 밝히고, 나아가 「교운」편 각 구절들의 변모를 『대순전경』 6판과 비교 대조하여 그 문헌학적 의미를 살펴볼 목적으로 진행되었다. 이를 위해 먼저 「교운」편 1장 구절에서 교운이라는 단어가 있는 구절을 찾아 그 의미를 고찰하였다. 이어서 도출된 교운의 의미를 중심으로 모든 「교운」편 구절을 분류하여 교운 즉 가르침의 운세(運勢)를 펼치는 것과 관련해서 상제의 천지공사(天地公事, 1901~1909), 상제가준 교법(敎法), 상제가 소유한 권능(權能)과 지혜(智慧), 상제의 제생(濟生), 상제가 재세(在世, 1871~1909)시에 미래사에 대해 미리 보여준 예시(豫示)라는 『전경』의 각 편 명이 갖고 있는 의미의 큰 범주 안에서 「교운」편 구절의 세부적 의미를 찾아 보았다.
「교운」편 1장에 대한 연구의 의미는 기존에 진행된 「행록」, 「공사」, 「교법」편에 이은 『전경』의 각 편(編)별 연구의 지속적인 수행이라는 면과 함께, 학술적으로는 교운의 의미를 찾고 「교운」편 모든 구절들을 천지공사라는 큰 틀 위에서 『전경』각 편 명(名)과의 상관성 속에서 살펴보았다는 것과 문헌학적으로는 『전경』(1974)보다 9년 앞서 출판된 증산교단의 보편화된 경전인 『대순전경』 6판(1965)과 구절들을 비교 분석하여 「교운」편 구절들의 변이의 양상을 알아낼 수 있었다는 데 그 연구의 의의가 있다. 이상의 연구 결과를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교운의 의미는 「교운」편 1장에서 '교운을 보다', '교운을 펴다', '교운을 굳건히 하다'와 관계된다. 상제가 9년간(1901~1909) 천지공사를 행하여 인류에게 가르침이 전해진 후 우주에 유토피아인 후천선경(後天仙境)이 이룩되는 것은 상제가 준 가르침의 운세를 따라 연차적으로 완결된다는 것이다.
둘째, '교운을 보는 것'은 상제 가르침의 처음과 마침의 전체적인 모습을 말한다. 상제가 교운 공사를 보았기 때문에 교(敎)는 상제로부터 시작되고 전개 발전하여 종국적으로 후천선경(後天仙境)이라는 상제 천지공사의 목적이 구현된다는 것이다.
셋째, '교운을 펴는 것'은 상제로부터 단순히 천지공사에서 가르침을 받았던 수교자(受敎者)로서의 당시의 종도(從徒)들의 참여의 시대를 지나, 이후 상제로부터 천부적으로 종통(宗統)을 전수(傳受) 받아 계승한 종통계승자에 의해 이루어진다. 이는 구절의 '마음먹은 대로 왕래하고 유력(遊歷)한다'는 '두목'이라는 용어로 예시된 내용이 종통 계승자의 면모를 보여준다. 상제의 화천(化天) 뒤에 교운을 펴는 역할을 한다는 신앙적 의미가 내포되어 있으며 이는 『전경』의 교운 편(編) 1, 2장을 통해 연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넷째, '교운을 굳건히 하는 것'은 상제의 천지공사로 도통군자가 필출(必出)하며, 또 음해(陰害)하지 말라는 것은 인간의 자기 수행에 의한 인격 완성의 가르침을 제시하고 있다. 이 인격의 완성은 교운을 굳건히 한다는 상제의 주장에 합치되는 인간의 수행 과정임을 보여준다.
다섯째, 『전경』 「교운」편 1장 구절들에 대해 『대순전경』 6판(1965)을 대비시켜보면, 두 문헌에서 거의 같은 구절은 10개 정도이다. 또 각 문헌의 서술이 단어 상 한글이 한문으로 축약되거나, 다른 용어로 나타나는 구절들이 있다. 내용의 서술이 몇 개의 어구 및 문장들에서 차이가 나는 구절들도 있다. 또한 각 문헌의 서술이 시기상 차이가 나는 구절들도 있으며, 『전경』 「교운」편 1장과 『대순전경』 6판 상호 간에 없는 단문(短文) 및 장문(長文)들도 교차적으로 나타난다.


The teachings of Sangje teachings have been spread to humanity and were provided as basis for building the earthly paradise due to His having performed the Reordering Works of the Universe (Cheonjigongsa) for nine years. The work that remains will be completed year by year following the cosmic program that Sangje set for the universe.
The chapters titled 'Gyoun (Progress of the Order)' in Jeon-gyeong (The Canonical Scripture) can be summarized into three parts: Viewing Gyoun, Spreading Gyoun, and Establishing the firm ground of Gyoun. Viewing Gyoun is seeing how the teachings would be transmitted from the beginning to end. The work of Gyoun was established by Sangje and promoted as the teachings of Sangje which will ultimately unfold into the realization of an earthly paradise.
Spreading Gyoun is performed by disciples who received the teachings from Sangje and then the successor to whom Sangje transmitted the religious authority. Since chapter two of Gyoun is about the hagiography of Doju Jo Jeongsan, it is shown that Doju unfolded and developed Sangje's teachings.
Establishing the firm ground of Gyoun is carried out to enable practitioners to understand that Dotong-gunja ('Dao-Empowered Sages,' Earthly Immortals) will be produced as a result of Sangje's Reordering Works of Heaven and Earth and that humans can perfect themselves through cultivating the Dao.
In conclusion, Gyoun can be summarized as a process that started during Doju Jo Jeongsan's 50 years (1909~1958) of holy works and spreading of the teachings. Next, it was continued through the time of Dojeon who was bestowed with religious authority through Doju's last words. Dojeon, like Doju before him, spread the teachings. In later times, there will be Dotong-gunjas who transmit Sangje's teachings to the whole world. Although the above characterizations are accurate, I compared some verses from Chapter 1 of Progress of the Order (Gyoun) in The Canonical Scripture (Jeon-gyeong) of Daesoon Jinrihoe to the 6th edition (1965) of Daesoon Jeongyeong, a key scripture from the earliest strata of Jeungsanist scriptures, and found that there were a few earlier variations of the same content. The use of words and sentences were different though in several of these verses. Also, some of the verses indicated alternative historical dates (years), and some of the verses from Chapter 1 of Progress of the Order from The Canonical Scripture do not appear anywhere in the 6th edition of Daesoon Jeong-gyeong.

KCI등재

6구한말 민중사상과 도교이미지, 그리고 도교서 언해

저자 : 이봉호 ( Lee Bong-ho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1-22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후기에 민중사상은 도교적 요소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정감록』을 중심으로 한 민중사상은 '해도기병설'과 '남조선신앙', '미륵하생' 등으로 구체화되고, 이는 『정역』에 의해 개벽이라는 형태로 발전한다. 이들 민중사상에는 풍수와 도참의 내용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 이는 도교의 방술 개념으로 이해될 수 있다.
다른 한편으로 철종 때부터 도교서들이 번역되기 시작하고, 고종에 의해서 국가의 국역사업으로 많은 도교서들이 번역, 간행된다. 이들 도교서의 성격은 선서류(善書類)이거나 보권류(寶卷類)이다. 문제는 이들 선서와 보권류의 도교서들이 청대 민란의 주요한 원인을 제공했다는 점이다.
이러한 점에서 국가사업으로 진행된 도교서들의 번역은 민란이나 변혁을 바라는 민중들에게 이론적 근거를 제공할 것인데, 왜 고종은 도교서 번역 사업을 국가적으로 시행했는가라는 질문을 제기할 수 있다.
이 질문을 해결하기 위해, 조선 후기의 민중사상을 정리하고, 그 내용들이 도교와 밀접한 관계임을 해명하였다. 또한 한국의 역사에서 도교는 국가적 위기에서 진호(鎭護)의 성격으로 등장해왔던 사실들을 정리하고, 임진왜란 당시에 도교가 호출되는 상황을 정리했다. 아울러 『홍길동전』과 『홍길동전』과 거의 동일한 서사를 갖는 야담(野談)의 내용들 속에 도교적 요소들이 있음을 해명하였다.
고종이 국권을 잃을 상황에서 도교 선서와 보권을 국역하고 보급한 것은 도교의 국가 진호적 성격을 인식하고, 도교를 통해 국권을 지키고자 한 의도임을 해명했다. 아울러 현재 한국의 상황에서 도교적 풍습과 관례는 고종의 도교 선서와 보권의 보급과 관련이 있음을 확인하였다.


In the late Joseon Dynasty, ideas in folk religions were closely related to Daoist themes. There were, for instance, folk ideas centered on Prophecies of Jeong Gam (鄭鑑錄 jeonggamrok) that developed into 'raising island-armies (海島起兵說 hado gibyeongseol),' the future utopian movement known as the 'South Joseon Faith (南朝鮮信仰 namjoseon sinang),' and faith around 'Maitreya's Descensionist-Birth (彌勒下生 mireuk hasaeng).' People aimed to transform their country based on these ideas. Associated folklore tended to come from fengshui (風水) and books on prophecies and divination (圖讖 docham), and both of these drew heavily upon Daoist concepts.
On the other hand, Daoist texts began being translated as national projects under King Cheoljong (哲宗), and many more were translated and published later under King Gojong (高宗). The nature of these Daoist texts mostly consisted of either morality books (善書 seonseo) or precious scrolls (寶卷 bogeon). The problem was that these ordinances and the Daoist texts of regents were among the main causes of civil war during the Qing Dynasty.
In this regard, the translation of the Daoist texts conducted as a national project provided a theoretical basis for the people wishing to foment civil war or transformation. This raises the question of why King Gojong implemented a Daoist translation project in his nation.
In an effort to answer this question, this article summarizes the popular ideas of the late Joseon Dynasty and explains how they were closely related to Daoism. In addition, this article summarizes the facts about how Daoism has emerged from a national crisis but developed a function of protecting the state (鎭護) in Korean history. Further described is the situation under which Daoism was summon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Joseon (壬辰倭亂).
Analysis is provided to show that King Gojong's intention was to translate Daoism due to Daoism's role in protecting the state. In addi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current Daoist rites and customs in Korea and King Gojong's dissemination of Daoist oaths and vouchers is confirmed.

KCI등재

7광해군 대(代)의 종교지형 변동 - 불교정책과 불교계의 양상을 중심으로-

저자 : 이종우 ( Lee Jong-woo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7-26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목적은 광해군 대(代)의 불교정책과 이것의 영향을 받는 불교계의 양상을 검토하는 것이었다. 이것을 통해 조선불교를 “숭유억불”이라고 규정지음으로 인해 드러나지 않았던 광해군 대의 불교가 가진 나름의 영향력과 역동성을 드러내고자 했다.
성리학을 사상적 배경으로 삼았던 조선 시대에 불교는 성리학의 벽 이단을 내세운 지배층에 의하여 배척되어야 했고, 이것은 광해군 대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실제로는 지배층이 이중적 불교관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지배층의 이중적 불교관은 광해군 대의 불교계의 상황에 영향을 끼쳤다. 임진왜란에서의 전공으로 지배층은 불교의 존재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고, 그 결과 조선에서 불교의 위상이 일정부분 상승했다. 상승한 위상과 임진왜란 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불교계는 보사(報謝)와 구호 활동에 종사했다. 그 결과, 승려의 수는 증가했고, 사찰과 승려의 토지 소유가 허가됨으로써 경제적 상황도 좋아졌다. 이 과정에서 임진왜란은 광해군 대의 불교정책을 좌우하고 불교지형을 변동시킨 역사적 배경이 되었다.
광해군 대에 지배층은 불교를 이단으로 간주하면서도, 임진왜란에 공이 있는 승려들에게 시호를 하사했고, 승려에게 관직을 제수하는 등 일부 승려들을 우대하는 정책을 폈다. 또한, 승려들은 국방, 건축 등 조직력과 물리적 힘을 요구하는 역을 부담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광해군 대까지는 승려들이 부담하는 역에 대하여 일정 부분 보상해서, 승려가 역을 부담하는 것이 불교에 대한 탄압의 면보다는 불교에 대한 용인의 측면이 강했다.
불교정책에 대하여 불교계는 지배층과의 유착과 사찰의 창ㆍ재건, 그리고 불교 예술품 제작이라는 양상을 보인다. 지배층과의 유착을 통해 불교계는 광해군 대 불교정책에 적극 호응했고, 이것을 통해 교단을 유지할 수 있었다. 아울러 이러한 모습 속에서 부휴 선수(浮休 善修)와 제자인 벽암 각성(碧巖 覺性)의 부휴계가 불교계에서 주도권을 가지기 시작했음도 확인된다.
광해군 대의 불교정책은 지배층의 이중적 불교관과 좋아진 측면과 악화된 측면이 공존하는 불교계의 상황을 배경으로 시행되었다. 지배층은 불교의 조직력을 전후(戰後) 복구와 국방, 토목 공사에 적극적으로 활용하였고, 이에 따른 적절한 보상을 시행했다. 불교계 역시 지배층과의 교류를 바탕으로 불교정책에 호응하였고, 사찰과 예술품을 보수하고 제작하였다. 광해군 대의 불교정책과 대응을 살펴보면, 조선 불교에 대한 일반적 묘사인 “숭유억불”로 설명할 수 없는 불교의 조직력과 영향력이 확인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iew the representative Buddhist policies enforced during the reign of Gwanghaegun (光海君), the 15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aspects of the Buddhist community affected by them. Through this, the influence and dynamism of Buddhism during the reign of Gwanghaegun will be revealed. Some of the findings will run contrary to what is popularly known about Joseon Buddhism and the policy of Sungyueokbul (崇儒抑佛), 'Revering Confucianism and Supressing Buddhism.'
During the Joseon Dynasty, Neo-Confucianism was taken as an ideological background, and consequently, Buddhism was ostracized by the ruling class who advocated the exclusion of heretical views. This also characterized King Gwanghaegun's reign during the Mid-Joseon Dynasty. In reality though, the ruling class held mixed opinions about Buddhism, and this influenced the Buddhist community in the Gwanghaegun Period. The military might of Japan demonstrat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led the ruling class to recognize Buddhism, and as a result, the status of Buddhism rose to a certain extent. Based on its elevated status and the aftermath of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the Buddhist community engaged in social welfare activities inspired by the notion of requiting favors, and the Buddhist community gained recognition for providing relief services. As a result, the number of monks increased, and the economic situation improved as land ownership was granted to temples and monks. This is the means by which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fluenced the Buddhist policies of the Gwanghaegun Period and changed the religious topography of Buddhism.
During the reign of King Gwanghaegun, the ruling class regarded Buddhism as heretical, but offered posthumous titles to monks who engaged in meritorious services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Favorable and/or preferential treatment was also granted to some Buddhist monks. In addition, monks began to perform labor projects that demanded organizational and physical strength, such as those which related to national defense and architecture. However, throughout the Gwanghaegun Period, the monks were paid a certain amount of compensation for their labor, and the monks' responsibility for labor increased. This can be understood as a partial reconciliation with Buddhism or an acceptance of Buddhism rather than the suppression of Buddhism often presented by historians.
As for policies which affected Buddhism, the Buddhist community showed signs of cooperation with the ruling class, the creation and reconstruction of temples, and the production of Buddhist art. Through close ties with the ruling class, Buddhism during the Gwanghaegun Period saw the Buddhist community actively responded policies that impacted Buddhism, and this allowed their religious orders to be maintained. In this way, it was also confirmed that the monk, Buhyu Seonsu (浮休 善修) and his disciple Byeogam Gakseong (碧巖 覺性), took up leadership roles in their Buddhist community.
The Buddhist-aimed policies of Gwanghaegun were implemented against the backdrop of the Buddhist community, wherein the ruling class held mixed opinions regarding Buddhism. As such, both improvements and set backs for Buddhism could be observed during that time period. The ruling class actively utilized the organizational power of Buddhism for national defense and civil engineering after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Out of gratitude, they implemented appropriate compensation for the Buddhists involved. The Buddhist community also responded to policies that affected them through exchanges with the ruling class. They succeeded in securing funds and support to repair and produce Buddhist temples and artworks. A thoughtful inspection of the policies towards and responses to Buddhism during the Gwanghaegun Period, shows that Buddhism actually enjoyed considerable organizational power and influence. This flies in the face of the general description of Joseon Buddhism as “Sungyueokbul (revering Confucianism and supressing Buddhism).”

KCI등재

8《典經》中的道術思想來源與轉化運用研究

저자 : 謝聰輝 ( Hsieh Tsung-hui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67-29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文以〈《典經》中的道術思想來源與轉化運用研究〉為題, 主要採取溯源與比較的方法, 希望能較清楚梳理大巡真理會關於道術部分核心的思想淵源, 與其經實踐工夫轉變運用的巧妙智慧。除前言與結語兩節外, 第二節〈運度定數:《典經》天地公事與道教開劫度人比較〉中, 析論會造成否劫的原因, 除了歸諸於自古以來神明與人類的冤結怨深有關之外, 主要跟中國自古自然曆數週期的運行思想有關。而在調整度數的天地公事上, 姜聖上帝是主控且親力親為, 信徒只是配合的輔助角色;道教則更強調經典的神聖經德功能, 以及需要負責的高真集體參與運作, 而不是至高神元始天尊一人所能獨為。第三節〈道術儀式的來源與運用特質〉分析上, 除探究了五方將、二十四將、二十八將與四十八將的來源意涵外, 也論證了《典經》中一部分道術經咒與道教神霄雷法的關係, 最後則提出了其中的遁甲步罡儀式與六壬式盤占卜操作有關的看法。


The purpose of the paper is to analyze the developmental background and practical approaches to the arts of the Dao (道術 dosul) in Daesoon Jinrihoe (大巡真理會) by tracing this concept back to its source and comparing and contrasting Daesoon Jinrihoe's usage of 'arts of the Dao' with the usage found in traditional Daoism.
The paper is divided into a preface, conclusion, and two body sections. Especially significant discoveries appear in the second and third sections. In the second section, the Daoist concept of Alterable and Unalterable Degree Numbers (運度定數 yundudingshu, 'degree numbers' suggesting 'fate' or 'destiny') allows for a comparison between the Reordering Works of Heaven and Earth (天地公事 cheonjigongsa) from Daesoon Jinrihoe's The Canonical Scripture (典經 jeon-gyeong) and the Opening of Calamities to Save Humanity (開劫度人 kaijieduren) in Daoism. Here discourse can be provided regarding the cause of calamities (劫 'jie' in Chinese and 'geop' in Sino-Korean). Additionally examined are the deep grievances between divine beings and humans and the cosmic cycles of growth and decay as both of these relate to the reason for calamities.
As for the resolving of calamities, there are two differing perspectives proposed by Daesoon Jinrihoe and traditional Daoism. Daesoon Jinrihoe believes that Kang Jeungsan (姜甑山) led changes and renewal through the Reordering Works of Heaven and Earth. In this context, clergy and laity play roles as assistants. However, Daoism emphasizes gaining merit from the recitation of scriptures and the collective participation of immortals rather than relying completely upon divine intervention from the Celestial Worthy of the Primordial State (元始天尊 yuanshi tianzun).
In the third section, 'The Origin and Application of the Arts of the Dao (道術 daoshu),' analysis is provided regarding the origin and connotation of five directional generals (五方將 wufangjiang), the twenty-four generals (二十四將 ershijiang), the twenty-eight generals (二十八將 ershibajiang), and the forty-eight generals (四十八將 sishibajiang). Likewise examined i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rts of the Dao in The Canonical Scripture and Thunder Rites in the Shen Xiao Lineage (道教神霄雷法 daojiao shenxiao leifa) of Daoism. Lastly, some points are made about the operation of two ceremonies: The Ceremony of Transformation and Pacing (遁甲步罡儀式 dunjiabugangyishi) and Divination through the Formula Disc of the Six Ren Gods (六壬式盤占卜 liuren shipanzhanbu).

KCI등재

9道成肉身的神格对比 - 大巡真理会九天上帝姜甑山与北宋道教长生大帝宋徽宗 -

저자 : 余定柽 ( Yu Ding-ching )

발행기관 : 대진대학교 대순사상학술원 간행물 : 대순사상논총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99-33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至上神道成肉身下临凡世, 为人间拨乱反正, 在大巡真理会祂成为的姜甑山。由于大巡真理会也被中国学者视为韩国新道教, 道主赵鼎山又为姜甑山上名为「九天应元雷声普化天尊」, 中文学界常因而望文生义, 以道教的九天应元雷声普化天尊作对比研究, 然而, 中国道教神谱的九天应元雷声普化天尊只是次级的气象神, 更未道成肉身。本文发现只有宋徽宗堪与姜甑山比较, 因祂也是至上神的道成肉身, 承行降生救世的神圣使命。
透过伊利亚德宗教现象学「原型」与「象征」理论, 本文发现由于救世使命的不同, 两位至上神的神格核心原型各异。姜甑山为解天地人神怨结, 开辟后天人间仙境, 以「创世原初时间原型」的核心神格, 重塑世界至混沌之初以完全消除过去, 根本性、质变地开创新时代;宋徽宗为编收异端佛教入神圣之中, 拯救人民于讹俗, 以「宇宙中心原型」建立向外幅射的等级次第, 将佛教由野蛮宇宙化为秩序。二者的核心神格, 展现了时空之异。
在原型核心神格之外, 祂们的外延次级象征神格却大异其趣。宋徽宗一如普遍的至上神, 建立秩序法则后退隠为逊位神「天象征」, 祂的神力专业化为林灵素的「气象象征」;姜甑山则截然不同, 祂无时无刻地以各种次级象征证明祂的三界大权, 摘其要者, 分别为治病与死而复的「月象征」、从混沌中建立秩序的「水象征」, 以及将世俗投入神圣的深刻宗教经验的「光象征」。


In Daesoon Jinrihoe, the Supreme God descended into the mortal world by incarnating as Kang Jeungsan to save the world from imminent disaster. Daesoon Jinrihoe is regarded by some Chinese scholars as a new Korean Daoism, and Jo Jeong-san, the Lord of the Dao in Daesoon Jinrihoe, revealed the Supreme God's name to “Gucheon Eungwon Noeseong Bohwa Cheonjon Kangseong Sangje.” Comparative studies are often conducted to highlight the similarities between this god and the nearly identically named god in Chinese Daoism. However, this Chinese god is only a god of natural phenomena and has no previous connections to descension into the world via human incarnation. My research has determined that the closest basis for comparison would be Emperor Huizong within the context of Northern Song Dynasty Daoism. In the Daoism of that time period, he was understood to be the Supreme God who incarnated as a human to save the world.
Borrowing Eliade's Phenomenology of Religion, this paper has discovered that core archetypes of these two godheads are different due to their different soteriological missions. In order to solve the grievances among humans, divine beings, heaven, and the afterworld, Kang Jeungsan actualized the Earthly Paradise of Later World. Drawing on the archetypal notion of an Original Time, he reshaped the world into the beginning of chaos to completely eliminate the past, and to create a fundamentally and qualitatively new era. On the other hand, Emperor Huizong tried to absorb what he viewed as heretical Buddhism into something sacred that could be used to save people from its harm. He established a hierarchy radiating from the archetypal notion of the Center of the Universe, and he cosmosized Buddhism, which he viewed as barbaric, into that order. Their core godheads mainly show differences in terms of time and space.
Additionally, their extended sub-godhead symbols are quite different. Emperor Huizong, like the common supreme gods of other religions, established law of order, and then retreated as the symbol of heaven, the abdicated god. His divine power was specialized as Lin Lingsu's symbol of natural phenomena. Kang Jeungsan was completely different. He always proved his power over the three realms through different symbols. The main symbols he used were the moon for healing and resurrection, water for establishing order from chaos, and light for enabling secular individuals to experience sacred profundity.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대진대학교 선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우석대학교
 45
 18
 9
 8
 7
  • 1 대진대학교 (45건)
  • 2 선문대학교 (18건)
  • 3 서울대학교 (9건)
  • 4 고려대학교 (8건)
  • 5 우석대학교 (7건)
  • 6 남산도서관 (5건)
  • 7 중부대학교 (4건)
  • 8 전북대학교 (3건)
  • 9 경기대학교 (3건)
  • 10 한신대학교 (3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