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인문논총 update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 Journal of Humanites

  •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598-3021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76)~76권1호(2019) |수록논문 수 : 861
인문논총
76권1호(2019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홉스, 여성, 계약 ― 사회계약론에 여성이 있는가?

저자 : 민은경 ( Min Eun Ky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4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홉스의 사회계약론에 대해 지난 반세기에 걸쳐 진행되어 온 여성주의 비평을 참조하면서 여성과 젠더를 중심으로 홉스의 저작을 꼼꼼하게 다시 읽는 것을 목표로 한다. 홉스의 정치사상에는 페미니즘이 활용할 만한 요소가 꽤 많다. 홉스는 자연상태(state of nature)에서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다고 보았고 가부장적 가족을 전제하지 않았다. 자연상태에서 아이에 대한 지배권이 어머니에게 있다고 주장하였으며 가족 관계를 기본적으로 정치적으로 해석했다. 그렇다면 자연상태에서 남성과 똑같이 자유롭고 평등한 여성이 왜 국가상태에서는 그렇지 못할까? 홉스는 이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내놓고 있는가? 이 논문은 홉스의 사회계약론을 여성의 입장에서 분석하고 평가함으로써 홉스의 정치사상이 안고 있는 한계와 약점을 진단한다.


During the past fifty years, feminist scholars have increasingly engaged with Hobbes's political theory. Although Hobbes's political vision has consistently come under fire for being hyperindividualist, authoritarian, and masculinist, his theory of the state of nature is increasingly seen as offering resources for feminist theory. This article attempts to take stock of the rich and varied feminist response to Hobbes. It offers detailed original readings of passages from Hobbes's Elements of Nature, De Cive, and Leviathan that deal specifically with the difference between mother-right and father-right, the definition of the family, contracts between women and men, and women's role in the commonwealth. The paper proposes that, ultimately, Hobbes evinces a sensitivity toward sex but operates without a sophisticated notion of gender, especially in his theory of the instituted, artificial commonwealth.

KCI등재

2“그녀는 정말 소유되었나?” ― 수산나 산트리버와 엘라이자 헤이우드에 나타난 결혼법, 재산, 그리고 광기

저자 : 임재인 ( Lim Jan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7-7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수산나 산트리버의 희극 『참견쟁이』(1709)와 엘라이자 헤이우드의 연애 소설 「고뇌하는 고아, 혹은 정신 병원에서의 사랑」(1726)에 나타난 결혼, 언어, 광기의 관계를 통해 18세기 영국에서 여성의 재산권과 자기소유권의 문제가 어떻게 사유되는지 살핀다. 산트리버와 헤이우드의 여자 주인공들은 법적 후견인이 지정한 남성과 결혼한다는 조건으로 아버지의 재산을 물려받을 수 있다. 따라서 그들은 아버지의 재산을 소유하는 동시에 자신이 원하는 남편감을 선택할 방법을 모색한다. 이 전략 때문에 그들은 '미친' 여자로 취급되는데, 이는 당대 사회가 규정한 젠더와 사회 학습에서 벗어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흥미롭게도, 이 작품은 '소유하다'는 동사를 여성의 결혼 상태를 지칭하거나 혹은 비이성에 사로잡혀 미쳤다는 뜻으로 사용한다. 결혼과 광기는 교통 가능한 것이며, 결혼한 여성과 미친 사람 모두 재산권을 소유할 수 없다는 특징을 보인다. 당시 여성은 결혼 후 재산권을 주장할 수 없었고, 아내의 모든 소유는 곧 남성의 것이었다. 로크는 인간이 재산을 소유하기 위해서는 먼저 자기 내면의 재산, 즉 스스로를 다스리고 통제할 자주권이 동반되어야 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 맥락에서, 아버지의 재산권을 주장하는 동시에 자기 몸과 욕망의 주체가 되고자 하는 여주인공들은 결혼이라는 제도를 통해 근대 영국 사회 계약이 유효한 것인지 묻는다. 특히 이 두 작품은 구어로 맺은 약속 대신 문서화된 증표를 통해 결혼을 적법화시킨 1753년 결혼법의 모순을 드러내고, 남성들이 공표한 언어와 법적 권위가 여성의 광기를 통해 희석되는 과정을 보여준다. 산트리버와 헤이우드의 '미친' 여자들은 언어의 운용을 통해 정상과 비정상, 적법과 비적법의 경계를 변주하고 여성 재산권과 자주권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것이다.


This paper reads the marriage plot of Susanna Centlivre's comedy The Busybody (1709) and Eliza Haywood's amatory fiction The Distress'd Orphan, or Love in a Madhouse (1726) to investigate the vexed question of women's legal right over property, marriage, and self-governance in early modern England. Specifically, the female protagonists of Centlivre and Haywood attempt to reconcile the right to property and self-ownership by commanding their father's inheritance but defying the rule of the father. Their female protagonists are dubbed “mad” at one point or another because the articulation of female rights challenges normative social and gender behavior prescribed by men; the trope of the mad woman is used specifically to reflect on women's negotiation between self-possession and the state of marriage in which women in essence become property of her husband and thereby “possessed.” To put it in Lockean terms, the right to property is predicated on one's ability to first claim “property in his own person,” an internal property that cannot be alienated. Reading Centlivre and Haywood's texts as anticipating the marriage Act of 1753 that codified legal marriage through written documents, I argue that the female protagonists of Centlivre and Haywood overwrite their guardian's legal authority through the manipulation of language and symptoms of madness. This paper explores how the interplay between legality, literacy, and lunacy negotiates the possibilities of women's right over property and self-ownership.

KCI등재

317~18세기 네덜란드와 영국의 인형집 ― 젠더, 가정, 소설

저자 : 정희원 ( Chung Heewo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9-10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르네상스 시대의 스투디올로와 '호기심의 방'에서 출발해 17세기부터 18세기까지 네덜란드와 영국의 인형집을 차례로 분석하면서 16~18세기 수집실과 인형집, 실내 공간의 역사에서 지식과 권력이 교차하고 젠더와 가정성이 수행되는 지점을 고찰함으로써 인형집이라는 오브제의 의미를 맥락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과정에서 18세기에 발흥하기 시작하는 소설 장르가 인형집이 재현하는 시각문화와 갖는 친연성에 대해 논한다. 글의 전반부에서는 17세기 네덜란드의 인형집이 갖는 전시적 성격에 주목하여 전시용 인형집이 이전의 수집실과 어떤 차별점을 갖는지 고찰해 보고, 당대의 엠블럼집 등에서 나타나는 가정성의 문제와 연계해서 분석해 본다. 논문의 후반부에서는 18세기 영국식 인형집을 대상으로 인형집이 갖는 시각적 메커니즘과 소설 장르가 갖는 관계, 인형집이 재현하는 가정성의 성격에 대해 논한다.


This paper seeks to contextualize dollhouses from seventeenth-century pronk poppenhuisen to eighteenth-century English baby houses against the backdrop of gendering of interior spaces, and the rise of domesticity and the novel. Starting from the studiolo and cabinets de curieux, this study analyzes the intersection of power and knowledge, and the performance of gender and domesticity in the history of collection and domestic spaces. The purpose of the first part of this article is to survey the differentiation of pronk poppenhuisen from the cabinets of curiosities in terms of gendering of the collection, paying attention to the rise of domesticity exemplified in the contemporary emblem books. The second part of the paper examines the domestic value and sensibility represented implicity and explicitly in eighteenth-century English baby houses, and in doing so, it discusses how baby houses and novels visualize the interiority of both the households and the bourgeois subjects.

KCI등재

4시경 의복 수여 모티프와 주 왕실의 빈례

저자 : 이욱진 ( Lee Ukji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3-14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시경』(詩經)에서 의복을 주고받는 내용이 담긴 시에는 의복 받는 사람의 도착, 의복의 목록 나열, 의복 받는 사람에 대한 환대와 애정 표현이라는 모티프가 있다. 이 각각의 모티프는 모두 주 왕실의 빈례(賓禮)를 구성하는 절차에 부합한다. 소아(小雅) 「채숙」(采菽)과 대아(大雅) 「한혁」(韓奕)에는 이 절차의 전모와 왕의 선물인 예복이 명시적으로 드러나 있다. 한편 기존에 남녀의 사랑이나 특정 역사 인물에 대한 칭송으로 알려진 국풍의 몇몇 작품에서도 빈례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여기서 선물로 주어지는 의복은 모두 예복으로 해석된다. 공식 의례의 절차나 왕의 훈시만 기록된 문헌과 달리, 『시경』의 의복 수여 모티프 관련 작품에는 자연 경물의 은유와 손님에 대한 우애의 감정까지 잘 드러나 있다. 이는 질서를 강조하는 예(禮)와 이를 화합으로 보완하는 악(樂)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다.


Poems about presenting clothes in Shijing have motifs related to the arrival of the receiver of the clothes, the listing of clothes, and the hospitality and affection for the receiver. Each of these motifs corresponds to procedures for treating guests in the Zhou palace. In Mao 222 and 261 in Court Hymns, the procedures and ceremonial dresses presented by the king are explicitly exhibited; a few examples can also be found in the poems in Airs of the States, which are known to be songs of love or praising figures in history. All of the clothes presented are believed to be of ceremonial dress. Ceremonies and Rites and the inscriptions of bronze vessels only contain information on the ceremonial procedures and the official statements of kings and vassals. In contrast to this, poems about presenting clothes in Shijing demonstrate not only the king's address of instruction or the duties of feudal lords, but also metaphors of natural scenes and brotherly love for the guest. This contrast derives from the difference between strict protocol and harmonious music.

KCI등재

5제주 유배객 충암(沖菴)의 교유와 감춰진 이름들

저자 : 김덕수 ( Kim Deok-su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5-18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충암(沖菴) 김정(金淨)이 제주 적소에서 지은 시편이 「海島錄」에 실려 있다. 작품이 영성할 뿐만 아니라 당시 정황을 추론할 만한 단서가 부족한 탓에 시편 제작의 배경과 유배기 교유의 실상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충암의 제주 시편은 처음부터 「해도록」이란 시록(詩錄)에 별도로 묶였다. 초기 형태의 「해도록」이 초간본 간행 직전까지 존재했다는 점, 『충암집』 간행을 두 차례 거치며 편차자 견해에 따라 주석이 가감 되거나 작품의 소종래가 자의적으로 판단되었다는 점, 충암의 초고 한 시 가운데 애초에 제목이 달리지 않은 작품이 다수 있었다는 점, 충암의 저술로 여겨지는 『濟州日記』가 <沖庵先生年譜> 찬술 시점까지 실재 했다는 점 등은 주목을 요한다. 훈구파의 서슬 퍼런 감시와 압박에도 불구하고 사제(思齊) 안처순(安處順)은 물심양면으로 기묘사림을 도왔다. 안처순과 기묘제현이 수수한 서간을 통해 당시 삼엄했던 정국과 기묘제현의 위축된 입지, 간찰을 매개로 시국에 관한 정보까지 전달해 준 사실 등을 엿볼 수 있다. 충암이 적소에서 지은 시편 가운데 대상 인물이 감춰지거나 왜곡된 경우가 자주 보이는 것은 자칫 훈구파의 감시망에 포착된다면 본인뿐만 아니라 가문 자체가 초토화될 수 있으므로 후환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노력에 다름 아니다. 안처순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절해고도의 유형지까지 직접 찾아가 죽음을 목전에 둔 벗을 위로했고, 내륙의 벗이 인편을 통해 술이나 시문을 보내며 서로 소통했으며, 충암을 익히 알아왔던 제주목사 이윤번(李允蕃)이 위리안치 공간을 방문하여 개인적 만남을 가진 듯하다. 그러나 작품 속에 그들의 실체가 전혀 드러나지 않는다. 반면 일부 제주 토착민과 제주목사 이운(李耘)의 실명이 문면에 노출되는 것은 교제의 성격과 시편의 내용이 사당(私黨) 수립이나 역모 동조의 혐의와 거리를 두기 때문이다.


In 「Haedorok (海島錄)」, 37 poems with titles which were assumed to be written by Chung-Am (沖菴) while he was exiled in Jeju are listed. Since the number of poems is small and there are not enough records to deduce the circumstances of the time, it is hard to understand the background and social interactions of Chung-Am during his exile in Jeju. There are several points to be noted; the fact that 37 poems were listed in the anthology 「Haedorok」 from the beginning; that 「Haedorok」 existed right up to the publication of its second edition; that the comments were edited and their histories were judged arbitrarily while Chungamjip was published twice; that a lot of works in the early days of Chung-Am were untitled, that Jejuilgi (濟州日記), which is another assumed work of Chung-Am, existed until the time of compilation of < Chungamsunsaengyeonbo > (沖庵先生年譜), and other facts are worthy of attention. Despite the severe surveillance of the Hungupa, who were looking for opportunities to wipe out the power of Confucian scholars, Sajedang (思齊堂), An Chu-Sun (安處順) helped the Gimyo-sages (己卯諸賢) both materially and morally. Letters from An Chu-Sun and the Gimyo-sages provide a glimpse into the harsh political situation and the daunted position of the Gimyo-sages; they also contain an intent to deliver information about the state of affairs of the time. The frequent concealment or distortion of characters in the poems of Chung-Am written in Jeju can be regarded as representing efforts to get rid of any source of possible trouble, given that detection by radar of the Hungupa could have brought about a fatal result to the entire family. On the other hand, the names of some of local residents of Jeju and Lee Un, the governor of Jeju of the time, were fully stated in his works, because those works were distant from personal affection or allegations of conspiracy.

KCI등재

6곤륜(昆侖) 최창대(崔昌大)의 교유시(交遊詩) 연구 ― 지식인들과의 교유 양상을 중심으로

저자 : 김묘정 ( Kim Myo J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83-21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곤륜(昆侖) 최창대(崔昌大)의 교유시(交遊詩)를 연구 대상으로 삼아 지식인들과의 교유 양상을 파악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이에 첫 번째 특징으로는 송시(送詩)·증시(贈詩)에서 확인되는 진실한 교유 양상을 들 수 있다. 시적 대상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전제로 한 내용이 내재되어 있기에 곤륜이 친밀한 교유 관계를 바탕으로 작시했음을 볼 수 있다. 두 번째로는 모임을 통한 시우(詩友)와의 시적 소통 양상을 확인하였다. 곤륜은 시적 교유가 가능한 지식인들과 수창하며 연구시(聯句詩)를 창작했는데, 교유 인물이 소론계 지식인이라는 공통적 특징을 지님을 밝혔다. 더 나아가 작시 시점이 만년에 집중되어 있음을 포착하고 담박한 교유를 지향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세 번째로는 동일 공간 유람에서 비롯된 흥취의 공유 양상을 고찰하였다. 교유 지식인과 유람을 기약하고 이행하는 적극적 태도를 견지하였으며, 동행하며 산수 지취를 공유한 사실을 파악하였다.


This article aims to comprehend the social associations between intellectuals based on the study of social association poems written by Gollyun Choi Changdae. The first characteristic is that true social associations can be found in the poems of praise. Gollyun seems to have composed poems based on a close relationship. Secondly, the signs of poetic communication among poetical friends through meetings could be confirmed. Gollyun composed Chinese poetry using antithesis while singing poetries with intellectuals, who were of Soron origin. Moreover, most of the poems had been written in his later years, at a time when he preferred frank social associations. Thirdly, this study explored how excitement from sightseeing a common place was shared. Gollyun maintained an active attitude in promising and actually going sightseeing with his intellectual friends, and shared experiences of the landscape with his companions.

KCI등재

7임종과 남녀유별 ― 여성생활사자료집과 『자기록』을 중심으로

저자 : 이경하 ( Lee Kyungha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13-23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의 목적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제문, 묘지명, 행장 등 남성의 기록과 「자기록」 같은 여성의 기록 등 죽음을 계기로 지은 글에서 임종 시의 남녀유별을 비롯한 형상화를 고찰하고 그 근거가 되는 '고서'를 찾아보려 하였다. 그 근거는 '예기' '상대기'편의 “남자불사어부인지수, 부인불사어남자지수”(男子不死於婦人之手, 婦人不死於男子之手) 문장이었다.
임종 시의 남녀유별은 경전의 근거는 분명하나, 제문 등을 미루어 보건대 현실에서 지켜지기도 하고 안 지켜지기도 한 듯하다. 임종 시의 남녀유별에 관한 한, 17세기에는 해당 기사가 전혀 없고, 18세기에는 많고, 19세기에는 오히려 적었다. 전근대 사회에서 임종 때도 남녀유별이 예의 이름으로 존재했고 그것을 지킨 사람들이 있었다는 걸 본고에서 밝혔다.


This study considers the manifestation of 'gender segregation' at the 'end of life' (i.e. hour of death), based on relevant records written by men (on women) and those written by upper-class women in premodern Korea. The text that provided the basis for such gender segregation was also identified; it was the passage '男子不死於婦人之手, 婦人不死於男子之手' that appears in the ancient Book of Rites.
Gender distinctions regarding practice at the hour of death are clearly set out in the ancient scripture but they were not clearly adhered to in reality; the principles could or could not be followed. Records on gender segregation at death were limited in the 17th and 19th centuries but relatively abundant in the 18th century. This study was able to confirm that gender segregation at the time of death did exist in premodern Korea as a means of honoring proprieties.

KCI등재

820세기 초 한국 문학의 장에 나타난 '문호 백년제' 기획에 대한 고찰

저자 : 김미지 ( Kim Miji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37-27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백년을 단위로 하여 어떤 인물이나 특정한 사건을 기념하는 일 즉 '백주년 기념'이라는 형식은 한국에서는 100여 년 남짓의 역사를 가진 그리 오래지 않은 일이다. 이 글은 미디어와 글쓰기 형식 그리고 문학의 근대적 전환 또는 재편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주요하게 등장한 외래의 정보들 가운데서 백주년을 기념하는 '백년제'라는 형식에 주목하였다. 백주년 기념의 대상이 되는 것은 사건과 사물 그리고 인물 등 다양하지만 그 가운데서도 특히 위인이나 문인 등 인물의 생후 또는 사후 백년을 기념하는 것이 가장 대표적이다. 이 글에서는 근대 인물 가운데 특히 서양의 작가들을 백년제라는 형식으로 소환해 온 양상을 검토하여 백년제가 이 땅에서 어떤 방식으로 수용, 변용되고 또 응용되면서 우리의 근대문화로 정착되어갔는가를 추적하고자 한다. 무엇보다 20세기 초의 시점에서 한 세기 전이라는 것은 19세기 초가 될 것인데, 동아시아에서 이 시대(18세기 말~19세기 초)는 서양의 근대 특히 프랑스혁명과 미국독립, 산업혁명 이후에 형성된 서양의 근대를 학습하는 핵심적인 통로이자 원천이었다. 또한 백년제라는 기념의 방식은 1930년대 중반 우리 전통 인물을 근대적인 방식으로 호출하는 데에도 적용되어 '다산 백년제'와 같은 형태로도 나타났다. 20세기 초에 나타난 각종 '백년제'는 서양식의 근대라는 것을 학습하고 실험하는 과정이었을 뿐만 아니라 전통과 근대 사이의 관계 설정, 전통 인물의 근대적 재해석 등의 질문을 제기하는 과정이기도 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Celebrating a centenary or hundredth anniversary is a familiar event in modern times but it has no more than one hundred years of history in Korea. This study examines the beginning of the centennial celebration event (especially of modern writers) and focus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oncept of the 'literary giant' in the modern sense and in the form of a centenary. In the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the word 'literary giant 文豪' was used only for western writers, especially of 19th century. This is because they were regarded as the most proper role models for Korean modern literature. Therefore numerous names of western writers and news of their centenary appeared in modern Korean media in the 1920s. Around the 1930s, the centenary of a writer appeared as a kind of cultural project, as can be seen in the newspaper special issues for the centenaries of Tolstoy, Goethe etc. From the mid 1930s, a tendency of recall Korean traditional thinkers appeared, represented by the name 'Joseonhak' (朝鮮學). Scholars and the media started to commemorate the birthdays or death dates of intellectuals. Jung Yakyong (Dasan) was a typical example. Following the centenary of Dasan, the issue of recollection and reinterpretation of traditional features or ideas emerged. In what sense and context that the revival of tradition could be justified was a controversial issue. As a result, the project and experiment of the centenary was a process of sorts in which the idea of modern literature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modern and tradition was questioned.

KCI등재

9김사량의 일본어 문학, 그 형성 장소로서의 『문예수도』 ― '제국'의 미디어를 통한 식민지 출신 작가의 교류

저자 : 다카하시아즈사 ( Takahashi Azusa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논총 76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75-322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김사량을 비롯한 식민지 작가의 작품을 다수 게재한 매체로 알려진 문예 동인잡지 『문예수도』에 주목하여, 잡지를 통해서 형성된 식민지 작가들의 네트워크를 살펴보았다. 특히 『문예수도』의 말미에 실린 각 지역 동인 및 독자 모임의 기록과 동인들 사이에 주고 받은 편지 등을 주된 분석 대상으로 삼아 식민지 작가들이 당시 일본의 독자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았으며, 『문예수도』를 통해서 식민지 작가들의 네트워크가 어떻게 형성되었는가를 살펴보려고 했다. 야스타카 도쿠조(保高德藏)가 주재한 문예 동인지 『문예수도』는 일본문단에서 신인작가를 발굴하는 것을 사명으로 창간되었다. 이러한 잡지의 성격과 18살에서 21살까지 조선에서 살았던 야스타카의 식민지에 대한 관심, 그리고 장혁주의 관여 등이 교차하면서, 『문예수도』는 식민지 출신의 작가들을 동인으로 받아들였으며 그들의 작품 발표와 교류의 장으로서 역할을 수행하였다. 『문예수도』는 제국 일본에서 간행된 잡지로서, 일본 작가의 작품뿐 아니라, 일본의 식민지였던 조선과 타이완 작가들의 작품 또한 수록한 '제국'의 미디어였다. 하지만 『문예수도』라는 '제국'의 미디어를 통해서 식민지 출신의 작가들은 제국 일본의 작가 및 독자와 그리고 다른 식민지의 작가 및 독자들과 조우할 수 있었다. 구체적으로 『문예수도』에는 조선인 작가 김사량, 장혁주, 김달수(필명 김광순(金光淳)), 타이완인 작가 룽잉쭝(龍瑛宗)이 동인으로 참가했다. 『문예수도』 동인과 독자들이 창작에 대해 활발히 의견을 나누었던 '독자회' 기록을 살펴보면 식민지 작가들의 작품에 대한 당대 제국 일본 독자들의 평가와 기대를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문예수도』가 식민지 작가에 대한 제국의 독자의 일방적인 평가의 기능만을 수행했던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문예수도』는 식민지 작가들이 서로 조우하는 계기를 제공하였으며, 식민지 작가들은 서로간의 교류를 통해 일본 독자의 기대와 어긋나는 문학적 실천을 수행하였다. 그 사례를 룽잉쭝과 김사량, 그리고 김달수의 경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들 사이에 오고 간 편지를 살펴보면 식민지 출신 작가들은 서로의 작품에 관해서 토론 하면서, 자신의 작품이 “내지인을 염두에 둔 작품”인 것은 아닐까 하는 고민을 공유하였다. 그들은 식민지 작가로서 작품활동을 한다는 것의 의미를 탐색하면서 서로의 고민에 공감하였다. 그들의 관심과 토론은 새로운 경향의 작품 창작이라는 결실을 맺기도 하였다. 『문예수도』를 통해서 가능했던 식민지 출신 작가들의 교류는 그들의 문학적 실천이 비록 '제국'의 미디어 내부에서 수행된 것이지만, '국민문학'의 성격으로 포섭될 수 없었던 것임을 보여준다. 또한 지금까지 김사량의 1941년 무렵 발표한 작품을 두고 '민족주의'로부터 '후퇴'했다는 평가도 있었다. 하지만 이 글에서 밝혔듯, 당시 김사량은 『문예수도』라는 '제국'의 미디어 내부에서 일본인 문학자와 독자의 비평을 청취하고, 타이완과 조선의 식민지 작가들과 소통하면서 다양한 시도를 모색하고 있었다. 따라서 「빛 속으로」 이후의 김사량의 문학적 실천을 단지 '후퇴'로만 설명할 수는 없다. 『문예수도』를 통해 만들어진 식민지 작가의 네트워크를 염두에 둘 때, 1945년 이전 김사량 작품의 변모양상을 보다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article examines networks of colonial writers formed through the literary coterie magazine Bungei shuto (1933-1969), where many colonial writers like Kim Saryang published their works. Specifically, this paper attempts to explore the critical space of Kim Saryang's Japanese-language works by analyzing study sessions of coterie members and readers, and letters exchanged between colonial writers in the coterie. Bungei shuto, published by Yasutaka Tokuzo, was created for the purpose of discovering new writers in response to strong sectarianism in the Japanese literary establishment at that time. Because of this mission, Yasutaka's colonial experience, and lobbying by Chang Hyokchu (a coterie member), many colonial writers came to participate in the magazine as members. These included the Korean writers Chang Hyokchu, Kim Saryang, and Kim Talsu, and Taiwanese writer Long Yingzong. Records of study sessions by members and readers reveal expectations for colonial writers. However, the colonial writers were not unilaterally evaluated by members and readers, but also began to create exchanges among themselves through criticism appearing in Bungei shuto. Letters between colonial writers also show that they formed personal connections through participation in Bungei shuto. These letters show that Kim Saryang and Long Yingzong shared an 'anxiety' over their discomfort with the evaluations they received from the Japanese literary establishment, and that issues shared between Kim Saryang and Kim Talsu influenced their works. In this way, Bungei shuto created networks of colonial writers within the media of the 'Empire' that cannot be fully subsumed into 'national literature.' Although changes in Kim Saryang's works have been viewed as a 'retreat' from 'nationalist writing,' viewed through the lens of these networks they can be seen as a process of trial and error within the media of the 'Empire.' This point of view offers the possibility of new ways of reading Kim Saryang's work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7년 루거우차오(蘆溝橋) 사건이 촉발시킨 중일전쟁은 식민지의 정치사회적 영역뿐만 아니라 문학계에도 절대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반도와 타이완의 식민지 문단은 문학보국을 내세운 문단통제정책에 따라 시국문학/국책문학을 요구받았다. 그리고 일본제국의 식민지 문단이라는 유사한 정치사회학적 지점을 공유하고 있었기 때문에 한반도와 타이완에서는 식민정부의 요구에 대해 상당부분 겹치는 반응이 발견된다. 하지만 1940년대 타이완 문단에서는 같은 시기 한반도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문학 논쟁이 있어 주목할 만하다. 그것은 바로 1943년 구도 요시미(工藤好美)의 평론이 불러일으킨 내지인 작가와 본도인 작가 사이의 '똥' 리얼리즘(糞現實主義) 문학 논쟁이다. 당시 타이완의 대표적인 내지(內地) 출신 작가 니시카와 미쓰루(西滿川)·하마다 하야오(濱田隼雄) 등은 본도 출신 작가들이 집필한 문학작품이 현실의 부정적인 부분만을 지나치게 강조하면서 감정에 빠져 허우적대는 낭만주의의 아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장원환(張文環)·뤼허뤄(呂赫若)·양쿠이(楊逵) 등은 내지인 작가들이 질색하며 외면하는 현실의 부정적인 면 역시 타이완 현실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본도 출신인 자신들은 이를 모른 척할 수 없는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본고에서 다루고 있는 두 작품 장원환(張文環)의 「밤 원숭이」(夜猿)와 뤼허뤄(呂赫若)의 「석류」(柘榴)에는 내지 출신 작가들이 인식한 '타이완의' 현실과는 다른 타이완의 현실이 재현되어 있다. 「밤 원숭이」는 여섯 살짜리 어린 화자의 시선을 빌려 산속 농가와 죽지 제조 공장의 정경을 전원적인 색채로 그려낸다. 그러나 독자가 어린 아이 화자가 갖는 시선의 한계를 걷어내고 산속 농가와 죽지 제조 공장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읽어낼 때 '식민지' 타이완인의 삶이 확연히 드러난다. 한편 「석류」는 뤼허뤄가 '똥' 리얼리즘 논쟁이 한창 벌어지고 있는 시기에 내지 출신 작가들을 겨냥한 듯이 발표한 작품이다. 작품의 내용은 인과를 설명할 도리가 없는 진셩(金生) 삼형제의 불운과 형제애가 전부이다. 당시 담론장을 장악하고 있었던 '전쟁총동원'과 '황민', '전시체제' 등은 '국가'를 주체로 하여 성립될 수 있는 개념들이었다. 즉, 뤼허뤄는 '국가'가 전면에 나서 사상과 행동을 지도하는 구도에서 의도적으로 '가족서사'를 꺼내든 것이다. 이처럼 장원환·뤼허뤄 등의 본도인 작가들은 니시카와 미쓰루·하마다 하야오로 대표되는 내지인 작가들이 인정하는 '작금의' 현실 ― 대동아전쟁, 전시체제, 지원병 등 ― 과는 거리가 있는, 대다수 타이완인의 삶과 밀착된 현실/식민지로서의 타이완의 현실을 작품 속에 위치시켰다.


The Sino-Japanese War, triggered by the Lu-gou Bridge incident in 1937, had a profound impact not only on the political and social realm but also on the literary world. Colonial literary circle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aiwan were required to produce national literatures under literary control policies. Sharing similar political and sociological points of views, and as they both fall into the category of Japanese Empire colonial literature, a great deal of overlap could be observed in the responses to the demands of the colonial government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aiwan. However, it is noteworthy that there was a unique literary controversy in the Taiwanese literature circles of the 1940s that could not be found in the Korean peninsula at the same time. This is the controversy surrounding feces realism (糞現實主義) between Japanese writers in Taiwan and Taiwanese writers in 1943, which was criticized by Kudo Yoshimi. Japanese writers who were in Taiwan at the time criticized the literary works written by Taiwanese writers as being merely subordinate to romanticism, overwhelmed by emotions and over emphasizing the negative aspects of reality. However, it was also maintained that the negative aspects of the reality that were dismissed are also part of the reality of Taiwan, and so the Taiwanese themselves should not pretend not deny it.
In the two works discussed in this article, “Night Monkey” of Zhang Wen-huan and “Pomegranate” of Lv He-ruo, the reality of Taiwan, which is different from the reality of 'Taiwan' expressed by Japanese writers in Taiwan, is revealed. “Night Monkey” borrows the eyes of a six-year-old narrator and paints the scenes of a farmhouse and a bamboo manufacturing factory in rustic colors. However, when the reader removes the limit of the gaze of the young child's speaker and reads the events happening in the mountain farmhouse and the die-making manufacturing factory, the life of the 'colonial' Taiwanese is clearly revealed. On the other hand, “Pomegranate” is a work aimed at the writers who came from the time when the controversy of feces realism (糞現實主義) was taking place. The content of “Pomegranate” deals with the misfortune and brotherhood of the three Jin-pyeongs who cannot explain the causal relationship. The 'war dynasties', 'Hwangmin', and 'war control system', which dominated the discourse at the time, were concepts that could be established based on 'state'. In this way, writers such as Zhang Wen-huan and Lv He-ruo placed in their works the realities of the majority of the Taiwanese, which was distant from the 'present' reality recognized by poetry writers such as Mitsuru Nishikawa and Hayada Hamada.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부산대학교
 184
 84
 80
 75
 62
  • 1 서울대학교 (184건)
  • 2 연세대학교 (84건)
  • 3 고려대학교 (80건)
  • 4 경희대학교 (75건)
  • 5 부산대학교 (62건)
  • 6 한국예술종합학교 (41건)
  • 7 성균관대학교 (41건)
  • 8 동국대학교 (40건)
  • 9 한국외국어대학교 (40건)
  • 10 한국방송통신대학교 (39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