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사회사학회>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update

  • : 한국사회사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553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6)~125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1,024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0호(2020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1960-70년대 접경지역 전략촌의 형성과 냉전경관 - 강원도 철원지역 '재건촌'을 중심으로

저자 : 강인화 ( Kang Inhwa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4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960-70년대 강원도 철원지역을 중심으로 하여, 남북 접경지역의 비무장지대(DMZ)와 민간인통제선(CCL) 사이에 설치된 전략촌의 형성 배경과 설치 과정을 살펴본다. 한국전쟁과 냉전분단체제 속에서 형성된 남과 북의 접경지역은 '적'의 시선에 항시적으로 노출된 '접적(接敵)지역'이었다. 1960년대 중·후반 안보위기 국면에서 박정희 정부는 '적'의 시선으로부터 일상적으로 포획되어 있다는, '적가시성(敵可視性)'을 의식하면서 이를 활용하는 방안으로 이 지역에 전략촌 설치를 결정하였다. 전략촌은 휴전선 경계를 위한 방어책으로서, 정부는 '간첩' 침투를 감시하고 휴전선 인근을 방어하는 것에 더해, 접경지역을 '향토'로서 개발하고 발전된 일상을 전시하여, 국가안보의 목적을 달성하고자 했다. 이것이 바로 1960년대 후반대마리를 첫 시작으로 하는 전략촌의 형성 배경이다. 냉전·분단체제가 공고화되던 시기 전개된 냉전·분단의 공간 정치와 군사화된 통치 방식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남과 북의 접경지역에 설치된 전략촌의 형성 과정을 살펴보는 작업이 긴요하다.


This paper examines the background and formation of strategic villages established between the Demilitarized Zone (DMZ) and the Civilian Control Line (CCL) in the border area of Cheorwon, Gangwon-do in the 1960s and 70s. The border area formed both during and after the Korean War was the so-called “Enemy Contact Area”, or an area continuously under the purview of the enemy. In the mid-to-late 1960's security crisis, the Park Chung-hee government, fully aware of the “Enemy Visibility”, decided to establish strategic villages in this area. The strategic village is a defense measure of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MDL). In addition to monitoring the invasion of “spies” and defending the vicinity of the MDL, the government sought to achieve the goal of national security with the development of the border areas. Such efforts led to the formation of strategic villages starting with the Daemari village in the late 1960s. It is essential to examine the process of forming strategic villages in the border area to understand the spatial politics of the Cold War and the development of militarized governance during the Cold War.

KCI등재

2냉전기 통일촌 건설을 통해 본 '전방'의 의미화 과정 - 장벽, 전시장, 캠프

저자 : 전원근 ( Chun Wonkeu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5-8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한국사회에서 '전방'이라는 관념과 공간 구성의 논리가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논하기 위한 하나의 사례분석으로 1960년대 말부터 1970년대 초에 이루어진 통일촌의 건설과 운영을 살펴본다. 한국전쟁 이후 장기화된 식량부족의 문제는 민통선 이북지역 개간의 필요성으로 이어졌지만, 이러한 경제적·인구학적 필요성은 남북간의 대치와 냉전이라고 하는 안보의 논리와 충돌하였다. 하지만 정부는 곧 전방의 개발과 군사화 속에서 '전략촌'이라는 형태를 통해 이 둘의 논리를 절충하였다. 먼저 전방은 자유진영과 공산진영, 남한과 북한, 우리와 적을 나누는 한편, 국토 내부의 위험한 전방지역과 안전한 후방지역을 나누는 이중의 장벽으로 기능했다. 그것은 휴전선 일대의 군사화와 더불어 민북지역 개발과 민통선의 제도화로 나타났다. 또한 고도로 통제된 전방은 적과 외부세계뿐만 아니라 내부의 국민들을 향한 선전물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되었다. 통일촌은 북한에서 잘 관찰할 수 있는 곳에 당시 통치 권력이 꿈꾸는 이상촌의 모습으로 건설되었고, 그 성과들은 국민에게도 전시되었다. 마지막으로 통일촌은 특정 목표의 수행을 위해 인간과 사물의 이동성과 속성들을 통제하고 별도의 공간적 질서를 구축하는 예외공간으로서 캠프의 성격을 보여준다. 신체와 사상, 사회적 경력과 가족구성 등 다양한 기준을 통해 선별된 입주민들은 긴 시간 동안 국가와 군의 통제 속에 놓여 있었다. 이러한 논의들을 통해 이 연구는 한국사회에서 전방이 가지는 정치경제학과 문화적 효과들에 주목할 것을 제안하고 새로운 공간 구성의 논리와 상상을 위해 전방이 해체되어야 함을 주장한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construction and operation of tongil-chon (unification villages) and the use of jeonbang (the front) as a spatial concept from the late-1960 to early 1970s in the South Korea. While food shortages following the Korean War necessitated the development of the northern areas of Civilian Control Line (CCL), this development conflicted with existing security frame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found compromise between these two spatial logics in the form of created jeonryak-chon or strategic hamlets. Through the militarization and development of this area, the jeonbang became a double barrier that served as a wall divides between inside and outside of South Korea and a wall divides between the dangerous front and the secure rear within its territory. Second, the jeonbang served as an exhibition hall for propaganda towards not only the outside world but also within. The tongil-chon or unification village, for instance, served as a political construct of a utopian society that South Korea used to foment political power amongst their people. Third, the unification villages show the logic of camp and space of exception which the jeonbang has embodied for last 40 years. The government strictly distinguished those who can be inhabitants from those cannot, arranging and establishing new spatial order. The inhabitants, under military control, could not assert their basic rights. These layers of the front are still working in South Korea, limiting popular imagination of territory, security, and border within old Cold War frames. This analysis de-constructs the current logic and discourse on jeonbang in Korean society and asserts that re-imagining this spatial logic can present new possibilities between the two Koreas.

KCI등재

3영농중심형 재건촌의 형성과 생태마을로의 전환 - 철원 양지리 연구

저자 : 김영광 ( Kim Young-kwang ) , 정근식 ( Jung Keun-sik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3-126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철원군 일대에 소재한 전략촌 중 하나인 양지리의 형성과정과 사회적 변동에 관한 사례연구이다. 전략촌은 국가가 1968년부터 1973년까지 식량 증산 및 안보 강화를 위하여 비무장지대 인근의 민간인 통제구역에 조성한 마을로, 재건촌과 통일촌으로 구성되었다.
이 글은 지금까지 민북마을로 알려진 전략촌들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입주자 구성비율에 따라 유형을 구분할 필요가 있음을 밝히고, 양지리가 대표적인 생태마을로 발전할 수 있었던 요인들을 탐색하면서, 민통선 북상에 따른 마을의 변화를 검토하려고 한다.
양지리는 한국전쟁 이전에 있던 마을이 폐허가 된 후 약 20년 만에 재건된 마을로, 출입영농을 하던 농민들이 입주한 영농중심형 재건촌이다. 양지리는 마을 조성 후 약 25년이 지나면서 겨울 철새의 도래로 인하여 유명한 생태마을로 발전하였는데,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마을 인근에 토교저수지가 건설되어 영농에 유리한 환경을 갖게 되었다는 점 이외에 영농 기계화 및 주민들의 두루미 보호를 위한 자발적인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민 생활의 편리를 위해 이루어진 민통선북상과 마을의 개방은 축산농가의 유입을 가져오면서 생태마을로서의 지속가능성이 위협받는 역효과를 낳았다. 우리는 양지리의 사례연구를 통해 접경지역 마을의 발전에서 상징적 자원의 보유가 중요하다는 점과 함께, 생태적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민통선 해제에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This paper provides a case study on the formation and social changes of Yangji-ri, a strategic village located in Cheorwon-gun. Between 1968 to 1973 strategic villages were created in the Civilian Control Zone near the Demilitarized Zone to increase food production and to enforce security. These villages were of two types: jaegun (reconstruction) and tongil (reunification).
This study intends to clarify that strategic villages in Korea should be categorized according to the component ratio of residents for better understanding, to examine the factors that enabled Yangji-ri's transformation into an eco-village, and to look over the changes that have taken place in the village following the northward shift of the Civilian Control Line (CCL).
Yangji-ri, reconstructed twenty years after its destruction during the Korean War, was made an agricultural strategic village, into which entry-and-exit farmers moved. Over the course of the next twenty-five years, it developed into an eco-village by taking advantage of avian migration, enabled by the Togyo reservoir construction that allowed a more favorable environment for farming, by mechanized agriculture, and by the collective efforts of grassroots organizations such as the Crane Protection Society. However, the northward shift of the CCL and the authorization of public access to the village (intended to improve the lives of residents) led to an influx of stock farms and threatened its sustainability as an eco-village. The findings suggest that the procurement of symbolic resources enhances the development of borderland villages, and prudence is necessary for ecological sustainability when shifting CCL.

KCI등재

4'유엔사 규정'(UNC Reg.)과 유엔군사령부의 비무장지대(DMZ) 관리

저자 : 한모니까 ( Hahn Monica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7-171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학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거의 알려지지 않은 비무장지대(DMZ) 관련 유엔사 규정들의 종류와 개정의 추이, 규정들에 나타난 비무장지대 출입통제와 무장화 양상을 분석한다. 첫째, 이를 통해 비무장지대에 관한 실질적인 관리 및 운영이 유엔사 규정들을 통해 이루어졌음을 살핀다. 정전협정이 비무장지대와 한반도 정전 관리의 근간이긴 하지만, 정전협정을 구체화하여 현장에 적용한 것은 유엔사 규정들이다. 둘째, 유엔사 규정들은 유엔군사령관이 애초 정전협정에 명시된 군사적 목적을 벗어나 정치적·행정적 목적까지 포함하는 통제권을 행사하는 근거가 되었다. 셋째, 반면, 유엔사 규정은 정전협정이 금지했던 비무장지대의 무장화에 대해서는 2000년대 이후 사후적으로 정당화하고, 그 책임 소재에 대해서는 소극적으로 명시했다.


This article analyzes types of UNC regulations relating to DMZ, trends of revision, entry control, and militarization. It identifies that practical management and operation of DMZ executed through UNC regulations. Although the Armistice Agreement is key to managing the armistice on the Korean Peninsula, the agreement is a comprehensive presentation of the basic nature and oper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e UNC regulations embodied the agreement and changed the details. This strengthened UNC, UNC Commander's authority, and the status of the regulations themselves.

KCI등재

5만세전: 1919년 '만세'운동 이전 <묘지규칙>의 제도화 과정 - 1910년대 경성을 중심으로

저자 : 이향아 ( Lee Hyang A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5-216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1912년 일제가 도입한 <墓地火葬場埋葬及火葬取締規則>, 즉 <묘지규칙>이 식민지 조선, 특히 경성에서 제도화되어가는 과정을 1919년 규칙 개정전인 1910년대를 중심으로 살펴본다. 새로운 제도가 도입되어 기존의 제도가 변화 혹은 승계되는 양상을 추적하기 위해 조선시대 묘제를 간단히 살펴보고, 1912년 <묘지규칙>이 기존의 묘제를 어떠한 방식으로 변화시켰는지에 초점을 맞춘다. 조선시대에는 묘지가 산 자와 죽은 자의 연대를 도모하거나 토지사유의 수단이었다면, 1912년 발포된 새로운 제도인 <묘지규칙>은 관념과 문화를 배제하고, 묘지를 통한 산 자와 죽은 자의 해체를 시도했으며, 묘지의 물리적 토지이용만을 핵심 기제로 설정했다. 이러한 제도변화를 위해 일제는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고, 조선인들의 경험은 신체 처벌로까지 이어졌다.


This article explores the process of the 'invented tradition' of the mortuary system in the 1910s especially before the March First Independent Movement in 1919 in colonial Seoul. Since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legislated the burial rule in 1912, the new regulation brought the institutional change in colonial Korea. Using the analytical framework of 'historical institutionalism', this paper compares the mortuary system before and after the burial rule. The gravesite in Joseon Korea was analysed in respect of institutions, consciousness, and spatial practice of land use. Institutionally, the gravesite was deeply bound up with the Confucian ideology of Joseon Korea as such, Joseon Korea officially legalised regulations on graves and gravesites that served to reinforce the state's legitimacy through the ancestor veneration linked with the hierarchical system of the ruling class. Koreans' consciousness on gravesites was based on the notion of continuation of the natural life cycle of life and death and as such their consciousness on gravesites was deeply associated with 'religious' belief such as fengshui. However, at the same time, gravesites were often functioned as the means of owning forest lands, especially by the elites.
The traditional institution faced challenges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especially when the 1912 burial rule was enacted. The 1912 burial rule prohibited the private gravesites reinforced using the public cemeteries designated by the (regional) governments. This article suggests that the 1912 burial rule mainly targeted the pervasive land use of gravesites. There were three processes to institutionalise the 1912 burial rule in colonial Seoul in the 1910s. First, it imposed usage fee for gravesites in public cemeteries, which showed the distinction between the ownership and the possessory rights over the gravesites. By imposing usage fees, the colonial government clarified that the gravesites were no longer under the ownership of the bereavements but under the government ownership. Secondly, the colonial government often took the traditional public cemetery as state assets by land-sale to Japanese elites in Seoul. Third, the colonial government consistently issued bulletins and supplementary documents regarding the 1912 burial rules to clarify its ambiguity to both Japanese and Koreans. While the colonial government tried to persuade Koreans through the compilation of subsequent manuals and user guides, they also mobilised the force of surveillance and punishment such as summary judgment and floggings to conduct the Koreans' traditional conduct. Through the institutional change, the 1912 burial rule became another 'invented tradition' of the mortuary system in Korea.

KCI등재

6베트남전 위문공연에 관한 젠더론적 연구Ⅰ(1964-73)

저자 : 이진아 ( Lee Jin-a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7-24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964-73년 사이 수행된 베트남전 위문공연의 양상에 대해 젠더론적인 관점에서 고찰하고자 했다. 당시 이동하는 연예/위문단은 베트남전에 참전했던 한국인 남성을 위문하기 위해 베트남 현지와 한국 내부에서 반복적인 위문공연을 하였다. 베트남전 위문공연은 집단적이고 조직적인 차원에서 이루어졌는데, 이들은 한국연예협회와 공보부의 후원과 지지를 통해 장기적으로 지속될 수 있었다. 레퍼토리는 주로 한국인 예능인의 대중가요와 댄스 등이었다. 이들은 순회하는 공연 문화를 통해 특정한 남성성, 즉 파월장병으로 표상되는 지배적 정체성을 생성하고 있었다. 이는 위문공연이라는 프레임 안에서 남성 개별자를 넘어 이들의 가족과 형제까지 모든 구성원들이 위문하고 위문 받는 주체 위치에서 박정희 정권의 국민으로 호명되고 상상되는 것을 의미했다. 한국성과 남성성이 결합된 기표였던 파월장병은 1960-70년대 위문공연을 통해 '한국―베트남'이 연결되는 사회적 공간 안에서 '맹호, 청룡, 백마, 비둘기' 등의 다양한 이름으로 변주되면서 일종의 위문예능을 통해 가시화되었다. 이는 서로 일면식도 없었던 이들에게 파월장병이라는 신체 감각과 동질적인 정체성을 구성하는 호명기제이자 문화 장치였다.


This study examines consolation performance during the Vietnam War between 1964-73 from the perspective of gender theory. At that time, the traveling entertainment delegation performed a series of condolence performances repeatedly in Vietnam and Korea to console Korean men who participated in the Vietnam War. The consolation performance during Vietnam War was conducted on a collective and organized level, which could last for a long period through the sponsorship and support of the Korean Entertainment Association and the Ministry of Public Affairs. The repertoire mainly consisted of popular songs and dance by Korean entertainers. They created a dominant identity represented by a certain masculinity, soldiers who were dispatched to Vietnam, through a circulating performing culture. This meant that all members including their families and brothers beyond male individuals, were called and imagined to be members of the Park Chung-Hee regime in the position of subjects who give and receive the consolation. Through the consolation performance in the 1960s and 1970s, in a social space where “Korea―Vietnam” was connected, the soldiers who were dispatched to Vietnam symbolized the combination of Korean feature and masculinity, and was transformed into various names such as “Fierce tiger,” “Blue Dragon,” “White Horse,” and “Pigeon” became visible through a kind of consolation entertainment. This calling system and cultural device formed the body sense and the same identity of soldiers who were dispatched to Vietnam to those who were complete strangers one another.

KCI등재

7정부의 '자활정책'과 형제복지원 내 사업의 변화

저자 : 소준철 ( So Jun Chol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3-27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960년대에서 1980년대 정부의 '자활정책'과 형제복지원이 실시한 '자활사업'의 관계를 다룬다. 한국전쟁이 끝난 후, 배회하는 도시하층민이 늘어난 상황에서 정부는 사회복지시설이 도시하층민을 관리하게 하고 정부는 사회복지시설을 관리하는 방식을 택했다. 그러나 1980년대 이 시설들의 수용자들이 성공적으로 자활했다는 사례를 찾기란 어렵다. 이 논문은 이러한 흐름을 염두에 두고, '자활'은 정부와 시설의 공모로 구성된 이념이라는 견지에서 당시 사회복지기관 중 선도모델로 여겨졌던 형제복지원을 검토한다. 특히 국가의 목적과 시설의 목적을 드러내고, 이러한 목적 아래에서 수용자들에게 제공되는 '자활' 사업의 의미와 한계를 살펴본다. 다음으로, 시설 내에서 '자활사업'이 다각화되며 시설이 수용자를 어떻게 대상화하는지를 살펴보고, 국가-시설의 공모에 지역사업체가 연루되는 상황을 설명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용자가 '자활'에 성공하지 못하게 된 구조적인 이유가 무언지를 확인하고자 한다.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correspondence between the government's 'Self-Sufficiency Policy' and the 'Self-Sufficiency Project' in the 1960s and 1980s. After the Korean War, the number of urban vagabonds increased, but the government could not protect them. At that time, 'self-sufficiency' was a level of individual self-salvation as a slogan. The government made social welfare facilities to manage the urban underprivileged people, and the government chose methods for running social welfare facilities. However, examples of the successful self-sufficiency of inmates at these facilities in the 1980s remain understudied. This paper examines the Hyeongje-Welfare Institution, which was considered a leading model among social welfare institutions at the time. From the standpoint of 'self-sufficiency', the regime of the self-sufficiency consists primarily of mutual offerings of the government and institutions. In particular, it reveals the purpose of the state and the purpose of the related facilities created. It explores both the meaning and limitations of “self-sufficiency” projects that the state provided inmates. It then examines how the projects diversification occurred within facilities and how inmates were selected. It also illustrates the roles local industries played in the state-business contributive processes. The findings expose the structural factors that eventually led to the failure of inmate-directed self-support projects.

KCI등재

8여성노동운동가 김지선의 젠더경험과 생애사적 과제 - 이야기된 생애사를 중심으로

저자 : 김영선 ( Kim Young-su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81-330 (5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김지선의 이야기된 생애사를 채록하여, 근대 한국의 중요 정치사회적 국면을 관통하며 구성된 한 여성노동운동가의 젠더 경험을 역사적·사회적 시공간적 맥락 안에 위치시켜 살펴보는 것이다. 2018년도 국사편찬위원회 구술자료 수집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된 본 구술의 채록과정에서 김지선은 국가폭력의 트라우마와 가족해체의 과정에서 느낀 고통과 회한, 유년시절의 친족 성폭력 경험에 대해서 말했고, 생산된 동영상과 녹취록을 삭제 없이 아카이브 자료로 남기는 것에 대해서 동의하였다. 본 연구는 자기 생애 경험을 이 세계를 만들어 온 여성/노동자들의 역사의 한 부분으로, 동시에 노동운동의 역사를 자신의 기억을 매개해 재현하고자 했던 구술자의 적극적 행위자성을 김지선의 생애사적 과제로 접근했다. 특히 당시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었던 '미투' 국면에서 친족 성폭력 피해자로서의 자신의 경험에 대해 '말하기'를 결심하고 실천하는 과정을 통해, 여성운동가로서 김지선의 정체성 재구성의 궤적과 더불어 피해자 연대로서의 '미투'의 확장성을 둘러싼 젠더정치의 의미를 재해석해 보았다. 마지막으로, 연구과정 전체를 관통한 방법론의 질문이었던, 실명 구술자가 아직[은] 말할 수 없는 것들과 이야기된 것들에 대해서, 구조화된 위계와 해석의 권력을 가진 면담자이자 동시에 연구자는 이를 어떻게 듣고 또 해석해야 하는가의 문제와 함께, 말하기를 가능케 하는 상대적이면서도 절대적으로 필요한 '구술자의 시간'은 언제 어떻게 도래, 혹은 유예되는가를 둘러싼 이슈를 성찰적으로 제기했다. 그동안 구술사 방법론에서 상대적으로 간과되었던 '구술자는 언제 말할 수 있는가'를 둘러싼 시간성의 물음에 대한 논의를 요청하고자 한다.


The study records the life history of Jisun Kim, a female labor activist from Incheon, South Korea. It examines the political and social construction of female labor activist's gendered experiences through socio-temporal contexts. The study charts her political consciousness as it shifted from that of a labor activist to a women's activist. As her role as a woman activist expanded, these two consciousness(es) intersected at core events of her life: her career, her networks, her family relations and marriage, and the dynamics shaped in testimonial processes. More specifically, the study attempts to more accurately convey. It details the multi-layered contexts and gender politics of the speaking subject, surrounding multi-layered traumas tied to her painful life, such as family dissolution, sexual abuse of an uncle, and instances of state violence ―aspects of Kim's personal life long kept secret in the process of preserving oral history for the National History Editorial Committee (Guksapyeonchanwiweonhoe). This study investigates the reproduction of oral history through the mediating memory of women's narration. It reinterprets the meaning of gender politics surrounding Jisun Kim's identity reconstruction, along with the recent expansion of the #MeToo movement in South Korea as part of victim solidarity. The findings show that methodology in interview processes play roles in historical results. As a blind-speaker negotiates with 'what has yet to be said' and 'what is said,' the interviewer constructs a hierarchical power dynamic and has the conclusive power of interpretation. The challenge also includes what the interviewer has heard, whether to reinterpret what was heard and to what extent the 'interviewee's time' makes it possible to speak at all. In this regard, this research highlights a central problem in oral historical fails to address the question of when and whether the interviewee can really speak?

KCI등재

9한국 종족집단의 연구사 개관(1930~2015) - 사회인류학적 연구를 중심으로

저자 : 이창기 ( Lee Chang Kee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33-371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 중기 이후 종법(宗法)이 널리 보급되고 부계혈연의식이 강화되면서 종족집단은 한국인의 일상생활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되었다. 한국 종족집단에 대한 학문적 관심은 1930년 이후에 나타난다. 이때부터 1945년 광복에 이르기까지 몇몇 한국인 학자들과 일본인 학자들이 종족마을을 조사해서 여러 편의 논문과 자료집을 발표하였다. 이때 발표된 연구들은 종족집단의 실태를 소개하는 조사보고서의 성격을 띠고 있다. 광복 이후 1960년까지는 사회적·경제적 불안정으로 한국 종족집단에 관한 연구도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 한국 종족집단의 구조와 기능에 대한 학문적 관심이 다시 등장하게 된 것은 1960년 이후이며, 1970년대에 들어와서 연구자의 수가 증가하고 연구 주제도 점차 구체화되었다. 1980년대와 1990년대에는 1960년대와 1970년대에 비해 연구자가 더욱 증가하고 연구의 주제가 더욱 다양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 시기에는 산업화와 도시화 과정에서 나타나는 종족집단의 변화에 대한 관심이 크게 부각되었으며, 종족집단의 체계에 대한 이론적 논의가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연구의 시야를 확대하여 중국 및 일본의 종족집단을 조명하는 논문이 여러 편 발표되고 있다. 특히 종족집단을 주제로 한 석사학위 논문과 박사학위 논문이 대폭 증가하였다. 2000년 이후에도 종족집단 연구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 시기에 나타난 연구의 중요한 특징은 연구자들에 따라서 연구의 대상을 특정 지역이나 특정 주제에 집중시키는 경향이 두드러진다는 점이다. 이러한 경향은 종족집단의 연구를 좀 더 구체화하고 심화하는 과정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종족집단에 대한 젊은 학문 후속 세대의 관심이 낮아져서 석·박사 학위논문의 발표가 크게 줄어들었다. 앞으로 한국 종족집단을 연구하는데 더욱 관심을 기울여야 할 과제는 다음과 같다.
(1) 연구주제를 좀 더 세분해서 하위영역들에 대한 연구결과를 꾸준히 축적할 필요가 있다. (2) 특정 지역, 특정 계층에 치우친 연구경향을 벗어나서 다양한 지역, 다양한 계층의 종족활동에 대한 연구 성과가 고르게 축적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3) 연구의 시야를 넓혀서 종족집단을 둘러싸고 있는 사회문화체계와 종족집단의 관계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 (4) 21세기에 한국 종족집단이 사회의 변화에 어떻게 적응해 갈 것인지 탐색하는 것도 앞으로의 중요한 연구과제로 부각되고 있다.


Since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the jong-beop or succession rule(宗法), heightened public patrilineal consciousness as an essential part of everyday life in Korea. Interest in lineage tracing became an academic interest from the 1930s. By 1945, both Japanese and Korean scholars had published articles and reports on lineage villages that were less academic as pilot studies.
However, it was not until 1960 that Korean lineage re-emerged as an academic topic due to the social and economic disturbance in Korea. Only since 1960 has it reappeared that Korean lineage group was paid attention from scholars with their new focus on its structure and function, which also led to and was built on by the expansion of researchers and their research areas in 1970s. Between the 1980s and 90s, lineage group studies grew in both range and topical contexts. These two decades saw a growing interest in the transition of lineage group situated in the process of industrialization and urbanization of South Korea, along with the advent of theoretical discussion on the systemic and structural approach to lineage group. A broader understanding of lineage group led to the publication of some articles focusing on that of China and Japan. The millennial turn represents a turn in research that includes more focused topics and specific regions, which further deepened the study of lineage groups. In recent years, younger research shows less interest in the study of Korean lineage groups.
The findings suggest the following: (1) advances in the area requires more detailed and sub-divided research topics and data accumulation; (2) accumulation requires more representation of lineage activities to supply a less biased focus; (3) more significant discussions and broadening of research on the social and cultural systems surrounding lineage groups is necessary; and (4) additional exploration of 21st-century challenges to lineage groups is crucial.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성균관대학교
 259
 226
 184
 96
 68
  • 1 연세대학교 (259건)
  • 2 서울대학교 (226건)
  • 3 고려대학교 (184건)
  • 4 경희대학교 (96건)
  • 5 성균관대학교 (68건)
  • 6 이화여자대학교 (52건)
  • 7 한국학중앙연구원 (43건)
  • 8 경북대학교 (37건)
  • 9 부산대학교 (37건)
  • 10 동아대학교 (37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