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사회사학회>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update

  • : 한국사회사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553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6)~126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1,032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6권0호(2020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차이에 의한 특전(特典) ― 식민지 관료제화와 경성전수학교(1911~22) 출신 조선총독부 조선인 판검사

저자 : 박천웅 ( Park Chunwoo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57 (5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베버의 관료제화 개념을 조직으로서 국가-관료제 기능이 전문화되는 과정과 관료제 조직 구성의 원리가 전사회적으로 확장되는 형식화 과정으로 구분하고, 일제 식민지배 하 한국에서 근대적 교육 체제가 이 두 과정에 개입하여 식민지 관료제를 구조화하는 모습을 설명한다. 이 연구는 경성전수학교(1911~22)의 커리큘럼과 조선인 졸업자들의 커리어 분석을 통해, 식민지 조선 관료제화의 특징이 기능의 전문화에도 불구하고 형식성에서의 불균등화라고 주장한다. 경성전수학교는 법률과 경제를 가르쳤던 식민지 조선의 고등교육기관이었지만, 이 학교 졸업만으로는 조선총독부 고등관의 자격을 충족시킬 수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국과 식민지의 차이와 일본인과 조선인의 차이를 전제하고 있었던 조선총독부 조선인 관리 선발 법령에 의해 경성전수학교 출신의 조선인 판검사가 다수 배출될 수 있었다. 『조선총독부 관보』, 『조선총독급부소속관서 직원록』, 신문 자료 등을 활용하여 경성전수학교의 입학, 학사, 졸업 이후의 커리어를 분석한 결과는 조선인 졸업자들이 법률과 경제 과목을 집중적으로 이수했고, 졸업자 대부분이 조선총독부 중하위 관리가 되었으며, 관리가 된 졸업생의 3분의 1 정도가 시차를 두고 고등관으로 승진했으며, 고등관의 절대다수는 판검사였다는 점 등을 보인다. 그런데 이 일련의 과정은 관리의 기능적 전문화라는 측면에서는 근대적 성격을 가지고 있었지만, 관리의 자격이라는 측면에서는 제국주의 식민지배가 배태한 구조적 차이를 내포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 민족성에 따른 관리 자격의 차이가 통치의 자의성을 극대화할 식민지 법령에 근거를 두고 있었다는 점에서 식민지 관료제화의 특징은 피지배민족 관리에 대한 차이가 일종의 특전(特典)처럼 나타나는 것에 있다.


Explicating Weber's concept of bureaucratization into the functionally specializing process and the formalizing process, this study explains how the modern educational system in the 1910s intervened in these two processes and structured the colonial bureaucracy in Korea under Japan's rule. Gyeongseong Professional School (1911~22) was one of the highest education institution in colonial Korea, which taught law and economy. While graduating from this school alone failed to provide the qualifications needed for high-ranking officer appointment in the Japan's colonial government, the ordinances and decrees allowed many Korean graduates' appointments as judges and prosecutors of the colonial court. Using the Governor-General's official gazette, the employee lists of the colonial government and its affiliated offices, and newspaper materials, this research analyzed the school's competition rate, curriculum, post-graduation careers, and ordinances and decrees pertaining to Korean high-ranking officials. It found that most students who focused on law and economics, many others became mid/lower-ranking officers of the colonial government, and about one-third of the graduates, after several years, became high-ranking officers. All these processes illustrate new and more modern progressions toward the specialization of bureaucrats. However, qualification requirements remained embedded in the colonial rule's structural differences―grounded on colonial legal ordinances and decrees that maximized autonomy and led to preferential treatment. This study concludes that the colonial bureaucracy achieved functional specialization but failed to achieve qualification standards for Korean high-ranking officials in the 1910s.

KCI등재

2일제강점기 식민권력의 지방지배 '전략'과 도청이전을 둘러싼 '지역정치'

저자 : 전성현 ( Jeon Sung-hyu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9-9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일제강점기 도청이전이라는 지역 문제를 둘러싼 정치적인 장을 통해 식민권력의 지방지배 '전략'과 진주 및 부산지역민의 '전술'적 대응을 세 가지 측면에서 살펴봤다. 첫째, 일제는 통감부 시기부터 식민지배 전략의 일환으로 도청이전을 계획했고, 도청소지재 지역민의 동요와 도청이전지 지역민의 협조를 각각 '전략적 부정'과 '교섭/협상'으로 대등했다. 둘째, 도청이전을 반대하는 진주지역민은 처음부터 협의 대상이 아니었지만 조선인 중심의 시민대회를 통해 민의를 표출하고 일본인 중심의 진정운동을 통해 식민당국의 의사를 확인하는 전술적 대응을 전개했다. 다만 식민권력은 진주의 진정위원을 교섭의 파트너로 보지 않고 언제나 '전략적 부정'으로 일관했다. 때문에 조선인은 도청이전이 단순한 지역 문제가 아니라 민족 문제임을 강조하며 민의 표출의 확대와 지배의 정당성을 문제 삼는 방향으로 나아갔다. 이에 식민권력은 이를 폭력적으로 제압하는 등 식민주의의 면모를 드러냈다. 셋째, 거류민단 때부터 도청이전을 요구하던 일본인 중심의 부산부민은 이전 비용의 협조와 이전 교섭/협상을 통한 전술적 대응을 전개했다. 식민당국은 이를 받아들여 교섭에 나섰고,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그 결과 도청이전은 식민권력과 부산부민의 이해관계에 의해 결정되었다. 이를 통해 보면, 지역정치는 식민지배의 합법적이고 전략적 범주 내에 머물 수밖에 없는 명확한 한계를 지녔다. 그럼에도 항상 그 경계는 희미했고, 지역 문제는 민족 문제와 연결되었으며, 또 다시 폭력적 지배라는 식민지배의 민낯을 드러내기도 했다.


This article examined the local ruling strategy of colonial power and the tactical response of Jinju and Busan residents through the political field surrounding the local problem of the relocation of provincial government. First, the plans for the relocation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began from the time of the Residency- General as part of the colonial strategy. 'Strategic denial' and 'bargaining' served as the means for managing the agitation of locals in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prompting residents' cooperation. Second, especially the Korean residents of Jinju, who opposed the relocation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were not subject to consultation before the relocation. However, through civic convention, Koreans expressed their will and organized tactical responses, such as through petitioning mechanisms comported with colonial authority desires and appeals that centered on the Japanese people. However, colonial processes maintained “strategic denial,” refusing to accept Japanese-centered petitioners as partners in bargaining processes. Therefore, the (mostly Korean) residents of Jinju maintained that the relocation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was not merely a local problem but a national one. They thus developed a movement to expand public expression and deny its legitimacy as a local ruling organ. The colonial authorities violently suppressing their efforts. Third, the Japanese-centered Busan residents demanded the relocation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developed tactical responses that used cooperation and bargaining to address location selection and transfer costs. The colonial authorities accepted this new direction and actively negotiated under these new terms. As a result, a combination of colonial power and Busan residents' interests resulted in the relocation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In this regard, local politics limited the legal and strategic category of colonial rule. Nevertheless, the boundaries have always faded, the local problems have been linked to the national problem, and again the colonial rule of violent domination has been reveale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의 농촌위생』(1940년 출간)은 조선 농촌에 대한 의학부 학생들의 '사회위생학'적 조사의 결과물이었다. 조선인이 중심이 되어 쓰인 이 연구는, 조선을 주로 일본·중국과 비교하였다. 특히 농촌 여성들과 접촉하기 위해서 조선인 여자의학 전문학교 학생들도 참여했다. 저자들은 도시/농촌과 남성/여성을 달리 분석했다. 조선 농촌 여성 중 어머니/아내는 출산 전후에 휴식 없이 일하는 '가정노예'의 상태에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농촌의 빈곤 속에서 외지돈벌이가 일상화되었고, 외지돈벌이를 나간 딸들의 반수는 '행방불명'이라지만 실제는 '인신매매'되었으리라 보았다. 저자들은 식민지 조선 농촌 여성노동력의 위상을 동아시아적 특성으로서 '가정노예'와 '인신매매'로 인식하면서도, 비교 연구를 통해 일본 본국 정부의 여성노동에 대한 '제도적 교정'을 염두에 두면서 조선 내의 제도적 '부재'를 암시했다. 식민지 조선농촌의 여성이 가진 '젠더적·계급적 위치'를 볼 때, 1936년의 이 조사 중 당대인이 인식한 '가정노예론'과 '행방불명=인신매매'론은 주목된다.


Rural Hygiene of Chosun (1940) was the result of a “social hygiene” survey of medical students. Conducted primarily by Koreans, the study compared colonial Korea with Japan and China. The inclusion of Korean female medical students provided close contact with women in rural areas. The researchers used different methods of analyzing urban/rural areas and men/women. They analyzed the mother/wife of rural regions of colonial Korea premised on “household slavery”: working without a break before and after childbirth. They asserted that “migrant working” (出稼労働) tied to rural poverty, where half of the daughters were of a “missing population” of those who were victims of human-trafficking. The authors recognized rural female labor in colonial Korea as household slaves and human-trafficking victims (a characteristic often affixed to East Asian countries). However, through comparative studies, the use of phrases in the study suggests that they were keen on the absence of labor laws in colonial Korea while aware of Japan's institutional efforts and “improvement” of women's labor. Given the gender and class of women in rural areas of colonial Korea, it is worth noting that contemporaries in 1936 accepted the concept of “household slavery” and the interpretation of missing populations as human-trafficking

KCI등재

4식민지시기 후반 '일본 영화'의 보급과 수용 ― 제국의 매체와 조선인의 동화

저자 : 김순주 ( Kim Sun Ju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1-15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일전쟁 발발 이후 8년간의 전쟁기(1937~1945)는 제국 일본의 총력전 수행을 위해 '일본 영화'가 다량 양산되고 범아시아적으로 배포된 시기이다. 식민지 조선에서는 계발선전(啓發宣傳) 루트를 통해 이런 범주의 필름이 후방으로 배포되었다. 이 연구는 필름을 활용한 후방 동원이 총동원체제의 하나의 통치 양식으로서 어느정도로 실효성이 있었는가를 고찰해 보려는 시도이다. 본고에서는 필름의 유통, 제작, 배포를 중심으로 검토하였다. 필름 같은 집단성 매체에 의한 대규모 동원이 유효한 통치 양식으로 실행된 배경에는 그렇게 소집된 수많은 사회조직들이 제국 총력전을 지지하는 전시 조직으로 가동되고 있다는 표상점으로 기능했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필름이 가진 동원 효과는 수많은 이목을 집중시키고 전쟁과 정치 이념을 설파함으로써 전쟁 후방을 조직화하는 대중정치의 일 양식을 창출한 데 있다. 한편, 후방의 조선인들에게 영화는 그저 신기한 오락물에 그치지 않고 제국주의, 전쟁, 징병, 동원, 황민화 등 주변 현실을 반문할 '대항 담론(counter-discourse)'을 생산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했을 것이라 추론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필름 계발선전에서는 선전 효과뿐만 아니라 잠재적 역효과도 늘 우려시되었다.


Since the outbreak of the Sino-Japanese War in 1937, propaganda films have aimed at mobilizing the home front not only of the formal colonies but of the militarily occupied territories of imperial Japan. Adopting Baskett's categorical term of these works as 'imperial Japanese films,' this paper examines the efficacy of these films to facilitate mass mobilization of the home front, promote conscription of colonized males, and as means of imperializing colonized Koreans. This study provides further context and analysis of the effectiveness of film-mediated propaganda activities and responses to attempts at assimilating Koreans for Japan's total war.

KCI등재

5관주도 기념의 정치와 새마을운동기념관 ― 경상북도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윤충로 ( Yoon Chung Ro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9-201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중의 통념 속 새마을운동은 가난과 배고픔을 해결한 '잘 살기운동'이며, 박정희 대통령은 이를 이끌었던 지도자로 기억된다. 이러한 신화는 최근 기념관 건립을 통해 기억의 터를 마련했다. 경상북도 청도와 포항의 새마을운동발상지기념관과 구미시의 새마을운동테마공원전시관이 바로 그것이다. 청도 신도리와 포항 문성리의 기념관은 새마을운동발상지를 둘러싼 주민들의 인정투쟁과 관주도 기념의 정치의 산물이었다. 기념관을 중심으로 한 '새마을운동의 성역화'는 박정희에 대한 신화화였다. 구미시는 '종주도시'라는 추상적 개념으로 자신의 지역적 정체성을 세우고자 했다. 이는 박정희 이후에도 경상북도에서 지속되는 새마을운동의 전통과 현재성을 강조함으로써 박정희를 기념한다. 새마을운동테마공원전시관은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서 새마을운동테마공원으로 이어지는 박정희 기념공간의 일부다. 이의 건립 과정은 지역 권력을 중심으로 한 기억의 상업화, 보수적 기념의 정치의 특징을 잘 드러낸다. 기념관이 보여주는 선별된 기억은 박정희, 새마을운동, 경제발전을 등치시킨다. 이는 1970년대 농촌의 몰락, 유신체제를 정당화했던 새마을운동, 박정희 독재에 대해서는 침묵한다. 경북의 세 새마을운동기념관이 재현한 새마을 운동은 일종의 '상상적 노스탤지어'다.


Memorialized as a 'Wellbeing Movement', Saemaul Undong aimed at alleviating poverty and hunger with President Park Chung-hee recognized as its leader. The myth presides in the realm of memory, framed through memorials and buildings commemorating the events of that day: Saemaul Undong Memorial in Cheongdo, Pohang, and the Saemaul Undong Theme Park at Gumi, Gyeongsangbuk-do Province. The memorials in Chungdo, Sindo-ri and Pohang, Moonsung-ri are products of two villages struggle and the politics of commemoration driven by the local governments' fight for recognition as the movement's birthplace. The two memorials redefined their cities while also shaping perceptions of Park Chung-hee's legacy. Gumi established itself with the abstract concept of a 'Leading City of Saemaul Undong'. After Park Chung-hee's death, Gyeongsangbuk-do province has been commemorating the concept which emphasized the tradition and nowness of sustained Saemaul undong. The Exhibition Hall within the Saemaul Undong Theme Park has memorialized Park Chung-hee extending his influence and legacy from his birthplace to the park itself. In addition, local authority's efforts in the construction process of these memorials also expose the commercialization of memory and the conservative politics of commemoration. The selected memory related to the memorials has been identified with Park Chung-hee, Saemaul undong and economic development. There is little mention of the collapse of farming areas in the 1970s, the role the movement played in justifying the Yushin Regime, and Park's dictatorial and heavy-handed policies. Instead, the Saemaul Undong Memorials of Gyeongsangbuk-do Province reproduce an 'imagined nostalgia' for a movement.

KCI등재

6영국 고용조정제도의 전개(1945~1997)

저자 : 신원철 ( Shin Wonchul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3-249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차 대전 전까지 영국의 노동운동은 '일할 권리'를 요구했지만, 고용주를 상대로 고용보호를 요구하지는 않았다. 전시노무동원 체제하에서 노동이동의 자유와 사용자의 채용 및 해고의 자유가 모두 제한되었고, 감원 과정에 대한 샵스튜어드의 개입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2차대전 이후 완전고용에 대한 폭넓은 사회적 합의가 존재하는 상황에서도 영국의 노동운동은 고용보호를 요구하지 않았다. 해고수당이나 해고절차를 법률적으로 규제하는 것에 대해서 TUC(영국 노총)는 반대했으며, 단체교섭을 통한 규제 방안에 대해서도 통일되지 못했다. 1956년 자동차산업의 정리해고 반대 파업을 계기로 감원 절차에 대한 협의 및 해고 보상 요구가 노동조합의 중요 정책이 되었다.
1965년의 해고수당법은 해고수당을 둘러싼 교섭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었다. 노동조합이 조직되어 있는 공공부문과 대기업에서는 법정해고수당과 별도로 추가해 고수당의 지급이 관행화되었다. 추가해고수당의 지급과 함께 감원의 주요 수단으로 희망퇴직 관행이 늘어났고, 이를 통해서 감원대상자 선발기준으로서 선임권원리(LIFO)의 비중은 후퇴했다. 희망퇴직 관행과 추가해고수당의 지급은 고용조정의 기업분절적 특징을 강화시켰다. 희망퇴직이 종종 조기은퇴와 결합되어 진행되었는데, 이는 기업단위의 직업연금이 확대되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고용조정 및 해고보상이 기업분절적으로 불균등하게 이루어짐에 따라서 1980년대 실업보험의 심각한 축소에 관해서 정책 당국에 대한 저항도 거의 일어날 수 없었다.


Before World War II, the British labor movement demanded the right to work but not employment protection from employers. Under the war-time labor mobilization regime, the workers' freedom of labor mobility and employers' rights to hire and dismiss workers at will, were restricted. Shop steward's intervention and involvement in the workforce reduction processes also began. However, even with widespread social consensus on full employment, the British labor movement did not seek employment protection or layoff restrictions. TUC opposed legal regulations of statutory redundancy pay and dismissal procedures. British unions also failed to reach unified and agreed-upon policies through collective bargaining. Only with the mass dismissal of the automobile industry in 1956 did negotiations on the employment reduction process and dismissal allowances became crucial issues in trade union policymaking. The Redundancy Payments Act of 1965 triggered negotiations over redundancy compensation. In the public sector and large corporations, where trade unions are organized, paying extrastatutory redundancy pay (ESRP) became customary. In addition, the payment of ESRP for voluntary redundancy increased as an essential means of employment reduction for large firms. As a result, the LIFO (last in, first out) practices lessened as the primary criterion for reduction selection. Voluntary redundancy practices and the payment of ESRP also strengthened the segmentation of employment adjustment. Voluntary redundancy often accompanied early retirement, made possible with the expansion of occupational pensions at the corporate level. As employment adjustment and dismissal compensations were segmented by each company, policymakers faced little resistance against the severe contraction of unemployment insurance in the 1980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선문대학교 서울대학교 용인시립도서관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162
 151
 130
 117
 81
  • 1 선문대학교 (162건)
  • 2 서울대학교 (151건)
  • 3 용인시립도서관 (130건)
  • 4 고려대학교 (117건)
  • 5 연세대학교 (81건)
  • 6 한국학중앙연구원 (76건)
  • 7 한국외국어대학교 (70건)
  • 8 성균관대학교 (58건)
  • 9 중앙대학교(서울) (43건)
  • 10 동국대학교 (4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