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서원학회> 한국서원학보

한국서원학보 update

The Journal of Korean Seowon Studies

  • : 한국서원학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후보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234-860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11)~10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79
한국서원학보
10권0호(2020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후보

1당대(唐代) 서원(書院)의 형성에 대한 재검토 -존재 양태와 배경을 중심으로-

저자 : 류준형 ( Ryu¸ Jun-hyoung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서원의 명칭은 중국에서 唐代에 처음 확인된다. 이는 당시 궁중 내 설치된 麗正書院의 존재에 그 기원을 두고 있는데, 書院으로 지칭되는 대상의 변화 속에서 書院의 명칭은 특정 성격을 갖는 범칭으로 활용되었다. 일반적인 의미로 사용된 書院은 민간에서도 이용되었고 특정 개인의 독서 및 강학의 장소를 일컫는 의미로 통용되었다. 이러한 경향은 唐代 작성된 문학 작품을 통해 확인된다. 따라서 특정 사료에서 서원의 명칭이 管見되는 것을 곧 송대 이후 확립되는 서원, 즉 일정한 規制를 갖춘 서원의 출현과 연결 짓는 것에는 무리가 따른다.
당대의 서원은 개인의 학술과 교육을 위한 장소로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는데 이는 당시에 점차 확대되어가던 사회적 분위기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당 중기 이후 관방 교육 제도의 부실화 경향이 과거 응시자들의 새로운 수요와 맞물려 확대되고, 이를 배경으로 이른바 당대 서원의 형성과 확산이 촉진되었다.
당대에 개인에 의한 개별적인 학습 방식은 다양한 계기로 시작되었고 여러 사람들에 의해 집단적으로 시행되기도 했다. 이는 곧 교육을 중심으로 한 講學의 형태로 확대되었고, 여럿이 독서와 교육을 함께 하는 경향이 늘어갔다. 이를 배경으로 추천 또는 과거를 통해 관직에 나아가는 일이 잦았다. 한편 개인에서 시작된 독서와 강학의 활동은 관직 획득만을 목적으로 한 것은 아니어서 관직의 재임 기간이나 致仕 이후에도 시행되었다. 이에 개인 및 확대된 형태로 이루어진 독서와 강학은 점차 사회적인 의미를 인정받았고 그 행위를 중시하는 태도가 확산되어 곧 사회적 풍조를 이루었다. 이러한 상황은 당대 서원의 형성과 이후 서원의 발전에 중요한 배경이 되었다.


The Seowon(Shuyuan) found in the official history after the Ryeojung(Lizheng) Seowon was not the official term for the particular institution with certain regulations. The Seowon that had emerged as the simple form of Susuwon(Xiushuyuan) was used not as a formal name but as a general meaning, and was more widely used to refer to places related to books. This name was a distinguished one from the Seowon mentioned in later generations.
In addition, the Seowon was also used to refer to that of the civilians during the Tang Dynasty, which holds significance in that it provides insight into the fact that the corresponding site existed. Unlike the preexisting understandings, however, the civil Seowon such as Gwangsuksan(Guangshishan) that are considered to have existed even before the advent of the Ryeojung Seowon have credibility issues in historical materials, making it difficult to recognize their actual existence as a Seowon. On the other hand, the Seowon identified in the literature works of the Tang Dynasty deserve the affirmation of their existence, but their names, different to those of later generations, were used in connection with the names of certain individuals. This shows that the Tang Dynasty Seowon originated from a specific individual's place of study or lecturing.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the early form of Seowons was formed directly linked with the academic and educational activities of individuals, and it was operated as a place for personal learning and educational activity in the latter half of the Tang Dynasty in the face of the increasing insolvency of the educational system. Individual learning methods initiated in result of multiple causes were not limited to a particular person but were also collectively implemented by multiple people. This individual learning had expanded into a form of teaching, and the number of cases in which a large number of people study and educate in groups had increased. In this process, there were frequent cases where certain individuals took the Bureaucratic appointment examination or were recommended for government posts. However, studying and teaching was not only shared as a means of obtaining such positions, and so this also took place during the period of employment or after retirement as well. The individual-centered studying and teaching gradually went through the process of social expansion and was recognized and valued. Having shown its various aspects, individual study and teaching led to one of the universal acts by intellectuals in the Tang Dynasty, and further established a social trend. This situation provided an important background for the development of the Tang Dynasty Seowons.
In the end, the Tang Seowon was formed under the circumstance of a certain discrepancy between its name and the actual being, and ultimately was embodied in the background of the phenomenon in which the studying and education of the individual continued to expand.

KCI후보

2고·중세 한국 사학(私學)의 전통이 서원 출현에 이르기까지

저자 : 이광우 ( Yi¸ Gwang-w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3-6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통시대 존재했던 사학기관 중 가장 완숙한 체계를 갖춘 것은 16세기 중반에 출현한 書院이다. 조선시대 동안 서원은 官學의 공적 영역을 보완하였으며, 통치이념을 지역 사회에 闡揚하는 중심지 역할을 하였다. 지금까지 서원 출현은 재지사족 층의 성장과 성리학 발전의 결과물로 이해되고 있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시각을 넓혀 유구한 사학의 전통이 서원 출현을 이끌어 내었다는 전제 하에 상고시대부터 서원 출현 직전까지 우리나라 고·중세 사학의 흐름을 살펴보았다. 사학의 개념은 상고시대 계급의 출현으로 공동체 교육이 분열되면서 등장하였다. 이후 중앙집권적 고대국가 성립 과정에서 각 왕조는 토속적이었고 개별적이었던 교육 체계를 정비하여, 관학 설립과 함께 인재 선발 시스템을 마련해 나갔는데, 그 과정에서 성립된 扃堂과 花郞制度 같은 교육기관 및 교육체계를 통해 고대 사학의 흔적을 확인 할 수 있다. 중세 이후에는 유학이 통치이념으로 자리매김하면서, 관학 체계도 과거제도와 연계되었다. 이에 과거 시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자 하는 중앙과 지방의 관료예비군 층에 의한 사학기관이 활성화되었다. 고려시대 동안 중앙에는 文憲公徒를 위시한 私學 12徒가 운영되었으며, 지방에서는 무신정변 이후 난을 피해 은둔한 文人들이 사학기관을 설립하였다. 조선초기 정부는 지방 관학을 정비하기 위해 지방 사학을 통제하려 했다. 그러나 여러 부작용이 지적되었기에 사학의 역할을 인정하고 장려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선회하게 된다. 그런 가운데 15세기 후반 등장한 士林 세력은 성리학적 제 이념의 체득과 실현처로 사학기관을 주목하였다. 나아가 16세기에 이르러서는 공신 계열 관료에 의해 사학의 모범으로 서원이 거론되었다. 사학의 위상 변화 속에 정부 내외에서 부진한 관학을 보완하는 새로운 사학기관의 필요성에 대하여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이러한 흐름 속에 16세기 중반 교육·교화 기능을 겸비한 서원이 출현하였던 것이다.


From the Sahak institutions existed in the traditional era, the most complete system could be found in Seowon that emerged in the mid-16th century. During the Joseon Dynasty, Seowon supplemented the public domain of Gwanhak(官學) and undertook the role of the hub to uphold the ruling ideals to the local communities.
To the present time, emergence of Seowon is understood as the outcome of the growth of Jaejisajok(在地士族) class and advancement of Neo-Confucianism. Therefore, under this thesis, the view point is broadened to set the premises that the tradition of prolonged Sahak led the emergence of Seowon in a way of taking a look at the flow of ancient and medieval Sahak from the ancient times to the time leading up to the emergence of Seowon. The concept of Sahak was emerged when the community education was dissipated with the appearance of the classes in the ancient times.
Thereafter,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an central integrated ancient state, each dynasty maintained the local and individualistic education system to prepare the human talent screening system together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Gwanhak, and through the in the education institution and education system such as, Gyeongdang(扃堂) and Hwarang(花郞) System established in the process, the trace of the ancient Sahak could be confirmed. After the medieval era, with Confucius studies settled as the ruling ideals, the Gwanhak system was connected to operate the national examination system. Accordingly, the Sahak institutions were facilitated for the group of government elite class of central and local regions to take advantageous position in the competition for the national examination.
During the Goryeo Dynasty, there were 12-do of Sahak including Munheongongdo(文憲公徒) in operation at the central region while the rural area had the Sahak institutions established by the literature men secluded for avoiding the uprising after the Musinjeongbyeon. In early times of the Joseon Dynasty, the government attempted to control the rural Sahak in order to maintain the local Gwanhak. However, there were a number of side-effects that the Sahak policy was shifted toward the direction to acknowledge the role of Sahak and encourage such academic field.
While doing so, the private scholars emerged in the late 15th century paid attention to the Sahak institutions as the place of acquisition and practice of Neo-Confucianism ideals. Furthermore, at the turn of the 16th century, Seowon was mentioned as a model for Sahak by the government servants and officials. As such, with the call for new Sahak institutions to supplement the lackadaisical Gwanhak under the shifting status of Sahak to gain the identify with the government and its surroundings, Seowon that was equipped with the functions for education and edification emerged in the mid-16th century.

KCI후보

316세기 한국 서원의 출현과 정비

저자 : 이병훈 ( Lee¸ Byoung-hoon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7-9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6세기 서원은 관학 시스템의 붕괴에 따른 대안으로 출현하였다. 수령의 주도하에 향촌교화를 목적으로 건립되었기에 초기 서원은 관학의 보조적 기구로서의 성격이 컸다. 유생 교육도 과거중심으로 진행되었다. 한편으로는 서당과 정사를 중심으로 유생의 강학과 장수가 진행되어 오던 사학 시스템은 백운동서원 이후 사림 주도의 건립 사례가 증가해갔다. 백운동서원에 대한 퇴계에 사액 청원이후 신설된 서원들은 사액 청원이 일반화되어 갔다. 사액을 통해 관학에 준한 국가의 인정과 안정된 운영기반을 확보하려는 목적이었다. 서원이 증가하면서 다양한 문제점들이 드러났다.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도학자를 제향인으로 선정하거나, 원규가 조목별로 구체화되어 갔다. 한편 관학의 쇠퇴에 따른 국가 주도의 진흥책이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는 상황에서 사학의 확대, 특히 서원의 신설과 그 영향력이 증대되고 있었다. 관학의 보조적 기구로 설립되었던 서원의 역할이 증대하면서 관학을 대처하자 국왕은 이를 제재하기도 했다. 사림의 사기를 진작하는 효과가 있었기에 서원 신설을 막지는 않았지만 선현이라도 사액을 신중히 함으로써 서원의 영향력을 제한했다. 그러나 향촌사회에서는 서원을 중심으로 한 교학체제가 자리 잡으면서 사액 유무와는 상관없이 지방관의 지원을 받아 더욱 성장하였다. 한편으론 서원 측의 무리한 지원 요구로 지방행정의 재원이 침해를 당하는 폐해가 나타나기도 했다.


In the 16th century, Seowon emerged as an alternative to the collapse of the school system. Since it was built for the purpose of cultivating Hyangchon under the Local Governors' efforts, the early Seowon had a great personality as an auxiliary institution for school administration. The Confucian scholar education was also centered on the Highest-Level State Examination.
On the one hand, the case of the Sahak(私學) led by the Seodang Seowon and Jeongsa has been increasing since the Baekdong Dynasty. After the petition for a private amount in the retirement of the Paekdong Seowon, the private petition became general. The purpose was to secure national recognition and stable operating bases based on private school through private money.
As Seowon increased, various problems arose. In the process of resolving this, the potter was selected as the yanghyang or the original rule was materialized by section. On the other hand, in the situation where the government-led promotion plan due to the decline of the official school had little effect, the expansion of private studies, especially the establishment of Seowon and its influence, were increasing. As the role of Seowon, which had been established as an auxiliary organization for the official school, has increased, the King also sanctioned it.
The effect of promoting Salim's morale was not to prevent the establishment of Seowon, but even Seonhyun limited the influence of Seowon by carefully considering the amount. However, in the Hyangchon society, as the school system centered around Seowon was established, it grew even further with the support of local government regardless of the amount of private money. On the other hand, the damage caused by the infringement of the financial resources of the local government has also appeared due to the excessive demand from Seowon.

KCI후보

4연경서원(硏經書院)의 설립과 위상 및 의의

저자 : 구본욱 ( Koo¸ Bon-wook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1-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연경서원은 대구 최초의 서원으로 대구지역 교육의 원류이다. 이 서원은 1563년(명종 18)에 건립되어,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으며 이후 오랜 기간에 걸쳐 중건되었다. 1601년(선조 34)에 경상감영이 대구에 설치됨에 연경서원은 경상도 首府의 서원이자 監營의 서원으로 그 기능을 다하였다. 이로써 연경서원은 洛中地域 퇴계학의 중심서원이 되었다. 그러나 1871년(고종 8)에 이르러 대원군의 서원철폐정책으로 훼철됨으로써 300여 년간 융성하였던 연경서원의 발자취는 사라지게 되었다. 그러나 연경서원이 대구지역의 교육과 학술, 문화에 끼친 공로는 지대하다. 이것은 『대구읍지』를 비롯한 史書와 先儒들의 문집 속에 기록된 많은 문헌이 이를 실증하고 있다. 최근에 이르러 대구의 뜻있는 인사들이 연경서원이 대구의 정체성 형성에 미친 영향과 대구교육의 원류로서 연경서원이 복원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우고 복원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래서 논자는 본 논고에서 우리나라의 서원 중에서 연경서원의 위상과 특징 및 의의에 대하여 건립연도, 건물의 규모, 건립의 주체, 배향인물, 강학의 참여자, 사액여부, 관리의 방문, 훼철여부, 지역사회의 기여도를 중심으로 고찰하였다. 이러한 고찰은 연경서원 복원을 위한 타당성과 정당성을 확보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Yeongyeong Seowon School(硏經書院) was the first of its kind in Daegu, representing the starting point of education in the Daegu area. First constructed in 1563 (the 18th year of the reign of King Myeongjong), and then, torn dow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壬辰倭亂), the School went through a long period of being rebuilt. As the provincial office of Gyeongsang Province(慶尙監營) was set up in Daegu in 1601 (the 34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onjo), Yeongyeong Seowon School faithfully fulfilled its function as a Seowon School in Daegu, the capital city of Gyeongsang Province.
This ultimately led to the School becoming the main Seowon School when it came to the Toegye Studies in the Daegu area. However, in 1871 (the 8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ojong), the School subjected to abolition as a result of the nationwide abolition policy against Seowon Schools led by Heungseon Daewongun(興宣大院君), King Gojong's father who was acting as a regent at the time. The abolition made the School leave around three-hundred-year-long prosperity behind history.
However, it is needless to say that Yeongyeong Seowon School made an immeasurable contribution to educational, academic and cultural aspects in the Daegu area. In recent days, recognizing the enormous influence of the School on the formation of identity in Daegu, and agreeing on the need for the School to regain its reputation as the starting point of the Daegu education, some interested figures in this matter in the Daegu area have embarked on a campaign for restoring the Seowon School. Against this backdrop, the writer of this thesis has touched on the status, characteristic, and significance of Yeongyeong Seowon School.

KCI후보

5朱熹书院祭祀制度的建构、完善与传承

저자 : 方彦寿 ( Fāng¸ Yàn-shòu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9-141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주희의 서원 의례제도는 상례(常禮)와 제례(祭禮)의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제례는 강학, 장서 및 刻書와 함께 서원 교육의 “三大기능”으로 주희가 서원을 설립하는 데 중점을 두는 서원 의례제도의 주체이다. 그 내용은 제향 인물의 선정, 제향 취지의 확립, 제향 의례의 실행, 주문 후학들이 "창주제도(滄州之制)“에 의한 정체성의 확립, 강화, 완성 및 전승 등이 포함된다. 주자학이 흥기(興起)되기 전 복건(福建)지역 서원은 보편적으로 규모가 작고 서원 제도화 정도가 낮았으며, 전문적인 교수 및 관리자가 부족했고, 장서 및 서원 의례제도가 확립되지 않았다. 따라서 주희의 시대에는 서원 제도(制度) 강화, 특히 서원 의례제도의 구축은 주희가 서원을 건립하고 서원을 부흥(復興)시킬 때 직면한 중요 과제가 되었다.
상례는 즉 서원의 일상 의례이며, <백록동서원게시>, <훈학재규>등 서원 학규에 반영되어 있고, 일상의 강학활동과 사제(師弟)간의 예의와 규칙으로 적용된다. 본 논문은 주희 서원 제향제도의 구축, 개선(改善), 전승(傳承)에 대해 살펴보았다.


Zhu Xi's Neo-Confucian academies' ritual system consists of two parts, daily services and Confucian sacrifice service.
In particular, the ritual of Confucian sacrifice service is one of three functions of Neo-Confucian Academy's education with lectures, libraries and publishing, and the main element of the ritual system of Neo-Confucian academies emphasized by Zhu Xi for establishing them. The contents include selecting person for the sacrifice service, the establishment of the its purpose, and execution of the ritual of the sacrifice service, and establishing, enforcing, and inheriting of Zhu Xi's followers through “cāng zhōu zhī zhì(滄州之制)“
Before the establishment of Neo-Confucianism, the academies in Fújiàn Shěng had been small with low level of their systemization and lack of academic experts and managers without establishment of libraries and academy's ritual systems.
Therefore, in the era of Zhu Xi, enforcing Neo-Confucian academies, especially, the establishment of academy's ritual service systems had been main task of Zhu Xi, when he built and recovered the academies.
The daily services, the common rituals in academies were reflected in the rules for academiessuch as bái lù dòng shū yuàn jiē shì (白鹿洞書 院揭示) and xùn xué zhāi guī (訓學齋規) and applied as the etiquettes and regulations for daily studies and teachers and students.
This article reviews the establishment, improvement and tradition of Neo-Confucian sacrifice system in Zhu Xi's Neo-Confucian Academies.

KCI후보

6일본과 베트남의 서원 연구 현황과 제언

저자 : 이우진 ( Lee¸ Woo-jin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3-16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재 우리 학계에서 일본과 베트남의 서원연구는 대단히 미진한 상황이다. 특히 베트남 서원의 경우 언어적 문제와 자료 접근의 어려움 때문에 아직까지 우리 학계내에서 연구된 바가 없다. 하지만 서원연구의 지평을 한국과 중국을 넘어 일본과 베트남까지 확대하는 일은 '동아시아 유교문화권에서의 서원이 지닌 보편성'과 '한국 서원의 독자성'을 확인하기 위한 중요한 과업이다.
서원연구 지평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현지 국가의 전문 연구자들과 협업작업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협업을 위해서는 다음의 두 가지가 전제되어야 할 것이다. 그 첫 번째는, '서원에 대한 정의'를 한국이나 중국에서 바라보는 고정된 시각에서 벗어나 조금은 느슨하고 열린 시각'에서 규정하여야 한다는 점이다. 일본과 베트남에서는 '서원이라는 용어'를 '존현과 강학을 위한 사설 교육기관'을 가리키는 용어로서 거의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두 번째로, 토착화 과정을 거쳐 확립한 일본과 베트남의 독자적인 유교 사회·문화에 대한 이해를 지녀야 한다는 점이다. 예컨대, 근세 일본 사회가 막번체제(幕藩體制)의 사회로서 한국·중국·베트남과 같이 중앙집권적인 사회체제가 아니었다. 또한 베트남의 유교 문화가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과 달리 스승의 가르침을 존숭하고 계승하려는 사법(師法)의 사상을 중시하지 않았다. 이 점들은 한국 서원과 그들 국가의 서원을 비교·분석할 때 유의해야 할 사실들이다. 이러한 두 가지 전제를 수용한다면, 다양한 소재들을 비교·분석의 대상으로 삼을 수가 있을 것이다. 예컨대, 서원 학규, 건립주체, 강학교재, 장서(藏書), 출판문화, 건축형식, 제향인물 등이 비교 연구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Currently, the research on Confucian academies in Japan and Vietnam is very poor in our academic circles. In particular, Confucian academies in Vietnam have not been studied in our academia due to the limitations of language and data access. However, expanding the horizon of Confucian academies research beyond China to Japan and Vietnam is an important task to confirm the universality of Confucian academies in the Confucian culture of East Asia and the identity of Confucian academies in Korea.
In order to expand the horizon for Confucian academies research, collaboration with professional researchers from local countries will have to be carried out. But for this collaboration, two things will have to be premised: First, the definition on Confucian academy should be defined in 'a slightly loose and open perspective' instead of a fixed view of Korea or China. Secondly, we should have an understanding of their own Confucian society and culture established through the process of indigenousization in Japan and Vietnam.
If these are done, we will be able to use a variety of topics as the subject of comparison and analysis. For example, we can use regulations in Confucian academies, builders, textbooks, and publishing culture as subjects of comparative analysis.

KCI후보

7《무흘구곡도(武屹九曲圖)》, 한강(寒岡) 정구(鄭逑) 도통(道統)의 시각화

저자 : 정은주 ( Jeong¸ Eun-joo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5-20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강 정구는 1604년 그가 62세 되던 해에 무흘로 들어가 精舍를 건립하고 1612년까지 그곳에서 강학과 학문에 정진하였다. 무흘정사는 구곡 중 만월담에 더욱 가까이에 위치하였다. 정구는 무흘정사에서 저술과 학문적인 결실을 보았다. 그는 李湛이 소장했던 《무이구곡도》 중국본을 모사하여 소장하였고, 1606년 12월 안동의 부임지에서 만난 화가에게 『무이지』에 중국본 화본을 모사해 넣게 하고 거기에 퇴계의 발문을 첨부하였다. 또한 정구가 《무이구곡도》와 함께 <도산도>를 제작한 것도 주자에서 이황으로 이어진 道脈을 잘 보여준다.
무흘구곡은 경북 성주군 수륜면과 금수면, 그리고 김천시 증산면에 걸쳐 가야산 북서쪽에 위치한 修道山, 禿用山, 연봉산 등의 산세로 감싸 도는 낙동강의 지류에 형성되었다. 무흘구곡의 세부지명은 제1곡 鳳飛巖, 제2곡 한강대, 제3곡인 선암, 제4곡 입암, 제5곡 사인암, 제6곡 옥류동, 제7곡 만월담, 제8곡 와룡암, 제9곡 龍湫이다.
정구의 구곡 논의가 구체화된 것은 한강학단이 일정한 활동을 시작한 1633년 裵尙龍이 武屹山長이 되어 무흘정사를 36칸 규모로 확장하고 장서각을 새로 세우면서 비롯되었다. 한강의 6세손 정동박은 1184년과 1604년 갑진년에 무이정사와 무흘정사가 지어졌고 1784년 갑진년에 무흘정사를 중건한 점에 의미를 부여하였다. 정동박을 비롯한 한강학파는 주자의 무이구곡과 부합하도록 무흘구곡의 지명을 정하여 한강 정구가 주자의 학문과 도통을 계승했음을 드러내려 하였다. 만월담과 와룡암 사이에 위치한 무흘정사의 서운암은 구곡에 독립적으로 포함하지 않았지만, 한강 정구의 학문과 사상적 배경이 되었던 곳으로 독립적으로 그려졌다.
정구의 문인과 후손들의 요구로 화가 김상진이 1784년 그린 《무흘구곡도》에 이어 1785년 제작한 《무이구곡도》는 앞서 정구가 그랬듯이 주자와 이황, 그리고 정구로 이어지는 도통의 시각화를 단적으로 보여줌으로써 학맥의 정통성을 확보하게 한다. 이는 《무이구곡도》가 주자의 사상과 학문을 추종하는 후인들에게 그러하듯 《무흘구곡도》를 통해 한강의 학덕을 계승하고 성리의 도를 실천하는 장소적 상징성을 보여주려는 구곡도의 효용성에서 비롯되었음을 알 수 있다.


In 1604, when Jeong Gu was 62 years old, he built a school and advanced on his studies there until 1612. Muheul Jeongsa was located closer to Manwoldam among the Gugok landscapes. Jeong Gu has gained literary and academic fruits in Muheul Jeongsa. He had a copy of "Mui Gugok-do", which was owned by Yi Sim, and he met an artist at the Andong in December 1606 asked to copy a Chinese version of the painting and attached a writing of Yi Hwang in Muiji. In addition, the fact that Jeong Gu had painted "Dosan-do" with "Mui Gugok-do" shows the flow of Tao that led from Zhu Xi to Yi Hwang.
Muheul Gugok was formed in the tributaries of the Nakdong River, which surrounded by the Mt.Sudo, Mt.Yeonbong and Mt.Dogyong, located northwest of Mt.Gaya, across Suryun and Geumsu-myeon, Seongju County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and Jeungsan-myeon of Gimcheon City. The detailed names are the first song "Bibongam," the second song "Hangangdae," the third song "Seonam," the fourth "Ibam," the fifth song "Sainam," the sixth song "Ongryudong," the seventh song "Manwoldam", the eighth song "Waryongam," and the ninth song "Yongchu."
The discussion of the Muheul Gugok took shape in 1633 when the School of Jeong Gu began its official activities, expanding Muheul Jeongsa and establishing a new Jangseogak. Jeong Dong-bak, a descendant of the Jeong Gu, gave meaning to the fact that Muheul jeongsa was rebuilt in 1784 of Gapjin year, as Muyi Jeongsa in 1184 and Muheul Jeongsa in 1604. Jeong Dong-bak and other scholars of Geong Gu tried to reveal that he succeeded the studies and practices of Zhu Xi by selecting Muheul Gugok correspond to Muyi Gugok.
The "Mui Gugok-do", which was painted in 1785 by the painter Kim Sang-jin at the request of the scholars and descendants of Jeong-gu. It shows the legitimacy of his academic connections by showing genealogy of the confucian thought that leads to Zhu Xi, Yi Hwang and Jeong-gu. As Muyi Gugok-do follows the ideas and studies of Zhu Xi, this can be seen the utility of Gugokdo to show the place-based symbolism of inheriting the studies and practicing the moral principles of Jeong Gu.

KCI후보

8서원의 특수 의례 종류와 실제 -추향례(追享禮)·치제례(致祭禮)·사액례(賜額禮)를 중심으로-

저자 : 채광수 ( Chae¸ Gwang-su )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1-22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글은 서원의 특수 의례의 종류와 그 구체적 거행 과정을 관련 자료가 현전하는 개별 서원의 실제적 사례를 통해 검토한 것이다. 조선시대 서원 의례는 매우 중요한 기능으로 정기적 의례와 부정기적 특수 의례가 존재했다. 서원 입장에서는 특수 의례가 정기 의례보다 더 큰 행사임은 물론 서원의 위상을 보여주는 중요한 행위였다.
본론에서 살펴본 추향례, 치제례, 사액례의 특징적인 면모를 선별해 보면 다음과 같았다. 첫째, 추향례는 기존 서원에 인물을 추가하는 제향 의례이다. 조선시대 서원은 한 사람을 모시는 독향 형태의 서원보다 합향 형태의 서원이 더 많이 존재한다. 그런 만큼 추향례의 빈도가 높았지만, 입향례 못지않게 영예롭게 인식을 했다. 준비과정에서 다수의 인사에게 예식문자를 청탁한 점과 행사 날짜를 탄력적으로 선택하는 방식을 취했다. 봉안 의절은 명확하게 정해져 있지 않았고, 위패에 관직 기재 여부 역시 그 기준이 일정치 않았음을 확인하였다. 집사분정, 진설, 봉안식 등은 일반 향사와 다르지 않았다. 한편 영정과 함께 봉안하는 경우도 있었다.
둘째, 치제례는 서원의 의례 중에 가장 특별하고 중요한 의미를 가졌다. 도산서원은 최다 치제의 대상이었던 만큼 치제례를 규명할 수 있는 좋은 實例였다. 치제례는 임금의 명령을 위임받아 파견된 예관을 중심으로 진행이 된다. 치제관이 잠시 머물며 香祝을 봉안하는 천막 설치, 의절에 대한 가부 등 행사 전반에 대해 지시를 받았다. 예식 가운데 향사와 크게 차이나는 것은 헌관과 진설에서 차이점이 있었다. 헌관은 오로지 치제관 1명이 전담을 했는데 원위에는 세잔의 술을 올리고, 종위에는 단잔만 올렸다. 또 음식 가지 수는 더 많으며, 떡류의 비중이 높았다.
셋째, 사액례는 임금이 국가로부터 정해준 액호를 서원에 인도하는 연액, 게시하는 게액 의례를 말한다. 조선시대 사액의 명확한 규정은 없고, 임금 의지에 달려 있었는데 17세 중후반 이후부터는 사액을 받기 위해서는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였다. 먼저 편액 제작용 판자는 서원에서 준비해 소속 관아에 보냈다. 행사 당일 강당에 편액을 게시한 시점부터 치제례가 시작이 되는데 사당이 아닌 강당 아래에 위판을 모시고 거행이 되는 점이 일반 치제례와 대별되는 점이다. 사액 즉 국가공인 서원이 되면 향촌사회에서 그 위상의 변화를 수반했다.


This article has reviewed the types of special ceremony of Seowon (memorial hall for Confucian services to honor distinguished scholars and statesmen) and the detailed performance process through the actual cases of individual Seowon that has pertinent data still available. The ceremony of Seowon in the Joseon Era was a very important function with regular ceremony and irregular special ceremony. In the position of Seowon, the special ceremony was the larger event than the regular ceremony and it was an important ceremony to display the status of Seowon at the time.
Following is the sorting out the characteristic aspects of Chuhyangrye, Chijerye and Saaekrye as seen from the main context. First, Chuhyangrye is the ritual ceremony that added characters to existing Seowon. For the Seowon of the Joseon Era, there was more Seowons for Haphyang (multiple ceremonies) type than the Seowons for Dokhyang (sole ceremony) where only one person was enshrined. Therefore, the frequency of Chuhyangrye was higher, but it was perceived as honorable as Iphyangrye. In the preparatory process, the ceremonial characters were requested to a number of people and it had the method of flexibly selecting the event date. The enshrinement manner was not clearly established and the record of government position on the enshrining plaque did not have certain established standard either. Jipsabunjeong, Jinseol, enshrinement ceremony and the like were not different from a general enshrine quarter. In the meantime, there was a case of enshrining along with the portrait of the deceased.
Second, Chijerye had the most special important implication from the ceremonies of Seowon. Dosan Seowon was the subject of largest Chije that it was a great example to clarify Chijerye. Chijerye was processed around the ceremonial officer who was dispatched with the delegation of decree from the king. The Chije Officer briefly stayed to have the instructions on overall event, such as, installation of the tent where the hyangchuk was enshrined, approval for certain ceremonial manner, and so forth. From the ceremony, one that was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e ceremonial quarter was the different point of Heongwan (officer for ceremonies) and Jinseol. Heongwan had only one Chije Officer to exclusively in charge and it had 3 glasses of alcohol on the wonwi and only a single glass was devoted on the jongwi. Also, it had more food with the higher ratio of rice cakes.
And, third, Saaekrye means the ceremonies involving yeonaek that guided the name of tablet that the king rendered from the state to Seowon and posted talet. There was no clear provision of saaek during the Joseon Era but it was rather depended on the intent of the king, and after the mid- to later 17th century, there was a need for significant effort to obtain the saael (tablet rendered by the king). First of all, the board for manufacturing the tablet was prepared by Seowon to send to the local government office. From the time of posting the tablet in the hall on the event day, Chijerye was commenced and the fact that the enshrining board was enshrined on lower hall area, not the sadang (enshrining hall) to have the event would be the contrasting point from the ordinary Chijerye. Once the saaek, namely, the government certified Seowon was rendered, it usually accompanied the change of status in the local community.

KCI후보

9『근암서당창건고적』 해제

저자 : 한국서원학회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9-230 (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후보

10근암서당창건고적(近嵒書堂創建古蹟)영인본

저자 : 한국서원학회

발행기관 : 한국서원학회 간행물 : 한국서원학보 1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32-371 (1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건국대학교 충북대학교 한국학중앙연구원 단국대학교 영남대학교
 9
 9
 8
 7
 6
  • 1 건국대학교 (9건)
  • 2 충북대학교 (9건)
  • 3 한국학중앙연구원 (8건)
  • 4 단국대학교 (7건)
  • 5 영남대학교 (6건)
  • 6 국회도서관 (5건)
  • 7 전남대학교 (4건)
  • 8 성균관대학교 (4건)
  • 9 안동대학교 (4건)
  • 10 고려대학교 (3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