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접경지역통일연구

접경지역통일연구 update

  •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586-0761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2017)~4권1호(2020) |수록논문 수 : 57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1호(2020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독일의 통일정치·외교 분석 1989∼1990

저자 : 손기웅 ( Son Giwoong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3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서독의 신동방정책에 입각한 독일정책은 다음과 같은 목적의식을 가졌다. 통일이 단기간 내에 현실화될 수 없는 여건 속에서 대립과 갈등이 지속되면 민족 간 이질성은 커지고 공산주의 치하에 있는 동포들의 고통도 더욱 깊어질 것이다. 따라서 가능한 한 많은 접촉을 통해 건너편에 있는 동포들의 삶을 개선시키고, 그들의 눈과 귀를 열어 무엇이 옳고 그른지, 무엇이 좋고 나쁜지를 느끼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독일정책은 정권이 진보당에서 보수당으로 바뀌어도 큰 변화 없이 지속되었다. 서독이 추진했던, 평화적 공존을 넘어 동독 주민들의 삶의 질, 인권 개선에 초점을 둔 노력에 동독 주민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마침내 서독과의 통일을 향한 도도한 행진을 시작한 것이다.
한편 서독은 독일의 통일이 양 독일만에 의해서는 절대 실현될 수 없다는 사실을 분단 직후부터 직시하였다. 서독은 통일을 가슴에 품고 긴 안목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추진하되, 통일을 저해할 수 있는 요소들을 하나씩 완화하거나 통일을 앞당길 수 있는 필수조건들을 하나씩 채워가는 Realpolitik을 추진하였다. 그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것이 통합정책이었다. 서독은 국제정세의 가파른 변화 속에서 현실적,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통합정책을 통해 동·서방 양 진영에 서독이 과거의 파쇼국가가 아니라 함께 평화적으로 공동 번영할 수 있는 훌륭한 동반자란 인식을 심어주면서 국력을 성장시키고 통일에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해 나갔다. 그리고 동독 주민들이 통일 염원을 표출한 결정적 순간에 지금까지의 모든 성과를 토대로 통일을 무리 없이 이끌 수 있었다.


The 'German Policy'(Deutschlandspolitik) based on West Germany's 'New Eastern Policy'(Neue Ostpolitik) had the following purposes. If confrontation and conflict between East and West Germany continue in a situation where reunification cannot be realized in a short period of time, heterogeneity between nations will increase and the suffering of the East Germans under communism will deepen. Therefore, West Germany was to improve the lives of compatriots on the other side through as many contacts as possible and to open their eyes and ears to feel what is right and wrong and what is good and bad.
The German Policy continued without much change when the regime changed from a progressive party to a conservative one. The response of the East Germans to the efforts of West Germany to focus on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and human rights of them beyond peaceful coexistence was explosive. Finally, the East Germans began a strong march toward reunification with West Germany.
Meanwhile, West Germany faced the fact that German reunification could never be realized only by both Germans, right after the division. West Germany promoted' Realpolitik', with reunification held in the chest and in the long-term perspective, alleviating factors that could hinder reunification, one by one, or creating the necessary conditions to advance reunification. The most important of these was the' Integration Policy'(Integrationspolitik). Through the Integration Policy that responds realistically and actively in the rapid change of the international situation, West Germany has given Eastern and Western camps the recognition that West Germany is a good partner for peaceful prosperity together and is not a fascist country of the past. In the process, West Germany grew its national power and created a friendly atmosphere for reunification. And at the decisive moment when the East Germans expressed their desire for reunification, West Germany was able to lead reunification flexibly and rationally based on all the achievements so far.

2남북경협 관련 위기관리의 한계와 대안의 모색

저자 : 정일영 ( Il-young Jeong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7-5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지금까지의 남북 경제협력을 돌아보고 과거 남북경협이 중단된 시점에서 대한민국의'위기 관리체계'를 평가함으로써 그 한계와 대안을 모색하였다. 남북경협은 상호 신뢰와 정치적 안정성에 기반할 때 정상적으로 작동될 수 있다. 다만, 한반도 분단체제하에서 예측하지 못한 위기는 언제든 발생 가능하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향후 남북관계가 정상화된다 하더라도 똑같은 문제가 재발할 수밖에 없다. 이 연구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측면에서 남북경협과 관련한 위기관리체계 개선방안을 제시하였다. 첫 번째로, 국가위기 상황에서 남북경협의 특수성을 제대로 이해하고 이를 위기관리 과정에서 반영할 필요가 있다. 남북 간 다양한 형태의 충돌로 인해 남북경협이 중단되는 상황은 단순히 관계의 단절이 아닌 대북투자, 그리고 북한 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고려해야만 한다. 두 번째로, 향후 남북관계의 복원과정에서 남북 간 위기관리체계를 상호 공유하고 각각 국내법률로 규제할 수 있도록 준비할 필요가 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남북합의서의 효력을 법제화하는 문제를 남북 상호 간, 그리고 국내에서 입법화하는 문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해야 한다. 세 번째로, 남북 간 위기상황을 관리하는데 국회의 역할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국회는 남북관계의 위기와 중단조치, 관리와 정상화 과정에서 최소한의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 현재 5.24조치의 해제 문제가 정치적 쟁점화 되어온 상황에서 알 수 있듯이, 남북관계의 복원은 국회의 협조, 특히 야당의 협조가 필요하다.


This paper aims at finding its limitations and alternatives by evaluating South Korea's 'crisis management system'related to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can work normally when based on mutual trust and political stability. However, unexpected crises can occur anytime under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If the issue is not resolved, the same problem will inevitably recur even if inter-Korean relations are normalized in the future. This study is to suggest measures to improve the crisis management system related to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n three aspects: Firstly, it is necessary to understand the special nature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n the face of the national crisis and reflect it in the course of crisis management. Secondly, in the process of restoring inter-Korean relations in the future, it is necessary to share the crisis management system between the two Koreas and prepare them to be regulated by domestic laws. Thirdly, the National Assembly needs to strengthen its role in managing the crisis between the two Koreas.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play its own role in controlling and resuming the crisis in inter-Korean relations.

3한강하구 중립수역 평화적 활용을 위한 접근 방향 연구

저자 : 문인철 ( Mun Inchul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9-8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8년 9월 남북 정상은 한강하구 공동이용에 합의했다. 이에 한강하구 수로조사를 위한 남북 공동 조사단이 구성되었다. 이후 공동 조사단이 조사한 자료를 기반으로 해도가 만들어졌다. 해도를 전달하기 위한 남북 회담이 개최되었고, 한강하구의 민간선박 자유항행을 2019년 4월 1일부터 허용하기로 합의하였다. 사실 한강하구 남북 공동이용 문제는 1980년대부터 시작되었지만 한동안 잊혀 졌다가 최근 들어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현재 중앙정부를 비롯한 각 지방자치단체는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 문제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경기도와 인천시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하여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에 관한 다양한 정책을 내놓고 있다. 반면, 중앙정부는 아직 구체화된 계획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들의 계획에는 협력의 대상인 북한의 요구 사항이 반영되어 있지 않다. 특히, 한강하구 지역이라는 지리적 공간에 국한된 협소한 관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그리고 지방자치단체들 간 협력은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을 위한 접근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


In September 2018,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agreed to jointly use the Han River Estuary. Thus, a joint inter-Korean investigation team was formed to investigate the Han River Estuary. Since then, the sea map has been created, being based on data surveyed by the joint investigation team. Inter-Korean talks were held to deliver the sea map, and it was agreed to allow the free passage of civilian vessels in the Han River Estuary from April 1, 2019. In fact, the issue of the joint use of the Han River Estuary began in the 1980s, but it was forgotten for a while, and has recently began to draw attention again. Currently, each local governments, including the central government, are paying much attention to the issue of peaceful use of the Han River Estuary. In particular, Gyeonggi Province and Incheon Metropolitan City are making various policies regarding the peaceful use of the Han River Estuary by utilizing geographical advantages. On the other hand, the central government has not yet proposed a detailed plan. The plans of the central government and each local governments do not reflect North Korea's Needs. In particular, they have a narrow view of the Han River Estuary. In addition, cooperation between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s well as between local governments and local governments, has not been well established. Therefore, this study is intended to discuss the approach direction to peaceful use of the Han River estuary.

4새로운 시기 한반도 정세의 변화와 중국의 대응

저자 : 강용범 ( Jiang Longfan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3-100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8년 이래 한반도 정세 변화에 대한 중국의 인식과 북한이 대내외정책을 조정한 배경과 전략적 의도를 규명하고, 향후 중국의 전략적 대응을 제시하려는데 목적이 있다. 우선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게 된 가장 중요한 요인은 북한의 전략노선 전환과 대외정책의 전면적 수정이었다. 다음으로 북한이 정책 수정에 나선 배경에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와 미국의'최대의 압박', 중국이 제시한 이른바 '쌍중단'(双暂停) 및 '쌍궤병행'(双轨并行) 정책이 긴장정세 완화와 안보딜레마 해소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거기에 북한의 대내외정책 중심의 전환도 한 몫 하였다. 이러한 분석을 바탕으로 새로운 한반도 정세의 변화에 대비해 중국이 어떠한 대응을 해야 할 것인가를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China's awareness of changes in the Korean Peninsula since 2018, the background and strategic intentions of North Korea's coordination of internal and external policies, and to present China's strategic response in the future. First of all, the most important factor that drastically changed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as North Korea's shift of strategic routes and the overall revision of foreign policy.
In the background of North Korea's revision of policies, strong international sanctions and the US's 'maximum pressure' on the North, and China's socalled 'dual suspension' and 'dual-track approach' policie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easing the situation and resolving the security dilemma. It also emphasized that North Korea's internal and external policy-centered transformation also played a part. Based on these analyses, it suggested how China should respond to the recent changes in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5경기권 DMZ내 평화적 관광자원의 개발 방안: 'DMZ 평화의 길'을 중심으로

저자 : 이웅규 ( Lee Woong-kyu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1-152 (5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반적으로 우리나라의 DMZ는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은 천혜의 생태환경을 지닌 지역이자 통일의 꿈을 품은 한반도 역사박물관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는 DMZ 서쪽 끝인 한강 하류와 그 주변 지역이 삼국시대, 통일신라, 고려, 조선으로 이어지면서 오랫동안 한반도 역사의 중심 역할을 수행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DMZ가 지닌 역사성은 물론이고 이 땅을 품은 자연 역시 이제는 어느 한쪽도 포기하거나 부인할 수 없는 우리 민족의 자산 가치가 되어버린 지 오래되었다. 그래서 지난 역사와 현재 역사, 그리고 천혜의 자연이 공존하는 DMZ를 평화로 통일된 땅으로 만들어야 할 역사적 당위성과 시대적 사명감이 여기에 담겨져 있다. 이에 본 연구는 경기권 DMZ내의 풍부한 천연자원과 역사문화유산을 보호하고 보전할 필요성을 목적으로'DMZ 평화의 길'이라는 평화적 관광자원을 개발하는 방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가칭'평화둘레길'이라고 명명되었던'DMZ 평화의 길'을 개발하는 것이 본 연구의 주된 목적이라는 점에서, 이에 대한 구체적인 목적을 제시하면 첫째, 최근 각광받고 있는 도보여행자들을 위한 둘레길을 이론적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둘째, DMZ 평화적 관광자원 개발의 의의와 개발의 역사를 문헌고찰하면서 탐색적으로 연구하고자 한다. 셋째,' DMZ 평화의 길'개발과 관련하여 기존 경기권의 둘레길 개발 현황을 분석하여 문제점과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특히, 본 연구의 목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현재 이용되고 있는 경기권의 둘레길들에 대해 분석하고 현 상황에서'DMZ 평화의 길'을 안전하게 개발하는 방안과 북한과의 정치군사적 상황에 의해 좌지우지되지 않는 실현 가능한 개발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연구 결과, 경기도의'DMZ 평화의 길'을 전담하여 관리할 전문조직의 신설, 과거 경기도에서 제정한「경기도 옛길 조성 및 관리·운영에 관한 조례」상에 구체화된 내용을 반영한 조례 개정의 필요, 경기도'DMZ 평화의 길'종합계획 및 DMZ 역사문화생태관광자원에 대한 마스터플랜 수립, 가칭「경기도'DMZ 평화의 길'조성 및 관리·운영 지원에 관한 조례」를 통해'DMZ 평화의 길'의 조성과 효율적인 관리, 이용 활성화를 위한 5년마다의 종합계획 수립·시행 근거 마련, 및 경기도 DMZ 역사문화생태관광자원을 중심으로 한'DMZ 평화의 길'의 물리적 환경 정비 및 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제안하였다.


The main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velop a“ DMZ Road of Peace,”which was called the “Peace Trail.”First of all, this paper aims at theoretically considering the circumference of walking trails that are in the spotlight recently. Second, I would like to review the significance of DMZ peaceful tourism resource development and the history of development. Third, in relation to the development of the“ DMZ Peace Road,”the current status of the development of the existing Gyeonggi-do circumference will be analyzed. Through this, we will present problems and implications.
In particular, I would like to focus on the perimeter roads of the currently used competition area that can be helpful for the purpose of this study. In the current situation, I would like to present a plan to safely develop the “DMZ Peace Road”and a feasible development plan that is not dominated by the political and military situation with North Korea. As a result of the research, first, a new organization was established to manage the 'DMZ Peace Road'in Gyeonggi-do. Second, it is necessary to revise the ordinance that reflects the details specified in the “Ordinance on the Construction, Management and Operation of the Old Gyeonggi-do Road,”which was enacted in the past. Third, the master plan for Gyeonggi-do 'DMZ Peace Road'and DMZ history, culture, ecology and tourism resources should be established. The tentative name is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on the Creation of' DMZ Peace Road'in Gyeonggido and management and operation support. Fourth, a comprehensive plan should be established every five years to create a “DMZ Road to Peace,” effective management and use. Lastly, the physical environment and facility expansion of the“ DMZ Road to Peace”centered on the DMZ historical, cultural and ecological tourism resources in Gyeonggi-do is necessary.

6분단도 '강원'의 통일경제특구를 통한 평화구축 방안

저자 : 박은주 ( Park Eun Joo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3-17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북한이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관계가 악화되는 모습이다. 남북관계 악화는 한국 사회, 특히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군사지역이 밀집돼 있는 접경지역 주민들에게는 더욱 더 큰 영향을 미친다. 현 남북관계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악의 남북관계로 평가받고 있지만, 접경지역 주민들의 행복추구권을 지키고, 접경지역을 평화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접경지역의 발전을 논의할 때,' 접경'에 방점을 찍어 그 의미를 해석하기 보다는 낙후지역 혹은 중첩규제로 인한 지원 정책이 필요한 지역의 발전을 논의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논의 구조를 가져갈 필요가 있다. 접경지역이라는 공간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지 않고, 현재와 같이 접경지역을 정의한다면 접경지역의 발전 논의는 남북관계 변화의 종속변수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본 연구는 분단도 강원이 지속가능한 발전,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하기 위해 '주민체감형 접경지역 발전 전략'을 수립할 것을 제안한다. 주민체감형 접경지역 발전 전략은 한국 사회 전반에 퍼져 있는 성장 둔화와 고령화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강원도 접경지역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의미한다. 철원 평화산업단지 설치는 남북한 간의 교역 중심이자, 한국과 북한의 대도시권을 연결시켜 국토의 균형발전 및 접경지역의 청·장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주민 소득 증대,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을 것이다.


After the 2019 North Korea-United States Hanoi Summit, North Korea has fired short-range missiles several times, and recently blown up a joint liaison office with the South near the North's border town of Gaeseong. Inter-Korean relationship goes from bad to worse. The deterioration of inter-Korean relations has a negative impact on South Korean society, especially on the border areas. This is because the border area faces the border with North Korea and the military facilities are concentrated.
Currently, inter-Korean relations are regarded as the worst since the Moon administration. Nevertheless, the government should seek strategies and policies for the happiness of local residents and regional development of border areas. When discussing the development of border areas, the discussion should focus on support for underdeveloped or overlapping regulated areas, not' borders'. If the discussion proceeds without changing the perception of the space called the border area, it will be difficult to establish a new strategy for the development of border areas.
A regional development of border areas will become a dependent variable of changes in inter-Korean relations. Otherwise, whenever the inter-Korean relationship deteriorates, the development of the border areas will have to retreat. This paper proposes to establish a 'Residents Satisfaction Strategy'for sustainable development in Gangwon-do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for residents. This is a strategy to solve the endemic problems in the border areas of Gangwon-do by considering social issues such as the slowing growth and aging issues. In this way, it is suggested to install 'Cheorwon Peace Industrial Complex'as part of the Unification Special Economic Zone. This could lead to improve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job creation, increases of the income, and vitalization of local economy.

7북한이탈주민 정착과 남북한 사회통합 연구

저자 : 노길수 ( No Gilsu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7-20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남북분단이 2020년을 기준으로 75년이라는 시간이 지나 가고 있다. 우리와 북한은 식습관, 말투, 옷차림이 다르다. 또한 서로의 삶에 대한 가치관의 차이가 크다. 한편, 북한이탈주민들은 북한체제에 대해 상당히 비판적이며 남한사회에 대한 일종의 동경을 가지고 입국하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이들을 우리 사회가 제대로 껴안지 못하고 있다는 현상이 목격되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가장 중요한 것이 북한 이탈주민들을 통일의 동반자로서 받아들일 수 있는 성숙한 시민의식일 것이다. 지금까지의 선행연구들을 살펴보면 북한이탈주민들의 한국사회 정착 영역 내에서 일상적인 문제점들이 발생하고, 북한이탈주민들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발생하는 세부적인 문제점에 대해서 해결하려는 유형별 분석 연구가 부족함을 알 수 있다.
본 연구는 북한을 탈출하여 국내로 입국하여 살고 있는 북한이탈주민들과 기존의 남한주민 간의 생활 공간에서 일어나는 마찰에 대해서 유형별로 문제점들을 분석함으로써 북한이탈주민들이 남한사회 정착과정에서 통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원인과 해결방향을 찾는데 연구 목적을 두었다. 특히, 남북하나재단에서 발행하는『동포사랑』및『착한(着韓) 공감』을 활용함으로써 북한이탈주민들이 직접 경험한 사례들을 분석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질적 연구를 진행하였다.


Seventy-five years have passed since the division of two Koreas began in 2020. Since 1945, South Korea and North Korea have different eating habits, speech, and attire. Also, there is a big difference in terms of value of life each other. Meanwhile, North Korean defectors were quite critical of the North Korean regime, and entered the country with some kind of admiration for South Korean society. However, some say that improvement is needed as society is not embracing them properly. Most importantly, it would be a mature sense of citizenship to accept North Korean defectors as partners for reunification. Considering the prior studies so far, one can finds out that there are some daily problems within the realm of North Korean defectors'arrival in South Korean society, and that there is a lack of research to analyze the detailed problems that arise based on the actual experience of North Korean defectors'settlement.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find out the causes and solutions of North Korean defectors'difficulties in integrating into the South Korean society by analyzing the problems of friction between North Korean defectors living in South Korea and the living space of the North Koreans (from South Korea). In particular, we analyzed the cases of North Korean defectors'direct experiences by using a collection of essays published by the Hana Foundation of North and South Korea. Based on this, qualitative research was conducted.

8关于近年来中国货币政策有效性的实证分析

저자 : 张晟宇 ( Zhang Sheng-yu ) , 张东明 ( Zhang Dong-ming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4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3-22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세계경제 통합 및 무역 자유화와 추세하에 국제 자본은 국가 경제 발전에서 보다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근 년에 국제자본 유동속도가 갈수록 빨라지고 규모 급증와 범위확장 및 유형 다양화 등 현상들 보인다. 미국, 영국 등 일부 선진국들의 정치적 영향을 받아 세계경제 발전방향이 반전추세가 나타나고 있으며 자유화와 다원화 특성이 주목하게 된다. 신흥시장 국가인 중국은 비정상적인 국제 자본 흐름의 영향을 받기 쉬우므로 중국 자본시장 안정성과 금융상품 가격을 유지하기가 보다 어려워지고 있으며 중국 화폐정책세체제도 충격을 받아 정책 효율성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고 있다. 이 논문은 국제자본 흐름의 특성과 새로운 경향을 정리하여 중국 통화 정책의 효과를 분석하고 국제자본 흐름이 통화정책의 효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하고자 한다. 중국 통화정책의 효율성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위안화의 변동폭을 확대하고 기존의 정책도구를 사용의 유연성을 강화하며 통화정책의 효율성을 개선 할 것을 제안하고자 한다.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국회도서관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16
 13
 12
 10
 6
  • 1 고려대학교 (16건)
  • 2 서울대학교 (13건)
  • 3 국회도서관 (12건)
  • 4 연세대학교 (10건)
  • 5 성균관대학교 (6건)
  • 6 통일연구원 (5건)
  • 7 상명대학교 (5건)
  • 8 대진대학교 (4건)
  • 9 경남대학교 (4건)
  • 10 홍익대학교 (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