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비교형사법학회> 비교형사법연구> 필요적 공범과 공소시효의 정지 - 대법원 2015. 2. 12. 선고 2012도4842 판결(공2015상, 500) -

KCI등재

필요적 공범과 공소시효의 정지 - 대법원 2015. 2. 12. 선고 2012도4842 판결(공2015상, 500) -

Notwendige Teilnahme und Ruhen der Verfolgungsverjahrung

최준혁 ( Jun-hyouk Choi )
  •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 : 비교형사법연구 18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16년 07월
  • : 203-228(26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대법원은 2015년 2월 12일에 선고한 2012도4842 판결에서 공소시효의 정지 를 규정한 형사소송법 제253조 제2항의 공범을 해석함에 있어서는 공범 사이 의 처벌의 형평이라는 위 조항의 입법 취지, 국가형벌권의 적정한 실현이라 는 형사소송법의 기본이념, 국가형벌권 행사의 대상을 규정한 형법 등 실체 법과의 체계적 조화 등의 관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야 한다는 원칙을 제시 하면서, 뇌물사건에서 뇌물수수죄로 일방당사자가 기소되어 유죄판결을 받은 경우에도 뇌물공여자에 대한 공소시효는 정지하지 않는다고 판단하였다. 학계에서는 형사절차에서 필요적 공범은 임의적 공범과 구별되지 않는다고 본 입장이 일반적이었는데, 이 글에서는 대상판결에 찬동하면서 논지를 보충하기 위해서 임의적 공범과 필요적 공범은 구별되며, 필요적 공범에서도 집합범과 대향범은 구별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시하였다. 처벌의 형평이란 입법자가 개별구성요건에 정해놓은 법정형을 형사절차를 통해 실현하는 것으로서 확보되며, 이때 입법자가 어떤 법정형을 정해놓았는지는 중요한 판단근거가 된다. 대상판결에서 ``실체법과의 체계적 조화``를 강조하고 있는 대법원 의 취지도 이렇게 이해해야 할 것이다. 
Nach Artikel 253 der koreanischen Strafprozessordnung ruht die Verfolgungsverjahrung durch die Erhebung der offentlichen Klage und gilt es die Wirkung von Ruhen fur andere Beteiligten, wenn die offenltiche Klage einem davon erhebt wird. Letztens hatte der koreanische Oberstensgerichtshof daruber zu entscheiden, ob diese Regelung auch fur sog. notwendige Teilnahme anzuwenden ist. Nach der Entscheidung von Oberstengerichtshof ruht die Verfogungverjahrung nicht, wenn sich es beim Sachverhalt um das Begegnungsdelikt haldelt. Bis dahin wurde durch h.M. behauptet, dass es nichts bedarf, in Bezug auf strafprozessuale Sachen zwischen (fakultativer) und notwendiger Teillnahme zu unterscheiden. Der Entscheidung ist zuzustimmen. Notwendige Teilnahme als wissenschaftlicher Begriff ist dann gegeben, wenn ein Tatbestand so gefasst ist, dass zu seiner Erfullung begrifflich die Beteiligung von mehr als einer Person erforderlich ist. Darunter gibt es Konvergenzdelikt, dabei richten sich die Tatigkeiten der Beteiligten von derselben Seite her auf das dasselbe Ziel, dagegen bei den Begegnungsdelikten zwar auch auf dasselbe Ziel, aber von verschiedenen oder gegenseitigen Seiten her. Hier droht das Gesetz in einzelnen Strafvorschriften nur bestimmte Beteilgtne Strafe an. Oder sind zwar alle Beteiligten zu bestrafen, aber in anderen Vorschriften mit unterschiedlicher Hohe der Strafe. Diese materialrechtliche Entscheidung des Gesetzgebers ist bei Auslegung und Anwendung von Ruhen der Verfolgungsverjahrung zu berucksichtigen. 

UCI(KEPA)

I410-ECN-0102-2017-360-000468782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091x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9-2019
  • : 106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중국 형법상의 죄형법정주의(명확성의 원칙)에 대한 연구

저자 : 정재준 ( Jae-joon Chung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2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국 형법조문의 원문을 읽을 때마다 한국 형법뿐 아니라 독일 형법, 일본 형법과는 다른 색다른 표현이 필자의 의구심을 자아내었다. 중국의 범죄 정 의에 해당되는 정성(범죄의 객관적·주관적 구성요건)과 정량(죄량)에 있어서 정량의 표현이 형법 조문에서 그대로 그리고 빈번히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금액의 다소, 범행의 횟수 등과 같은 정량은 의미가 명확한 편이나 ``정황(情節)``이 엄중한(경미한 등)의 표현에 대한 의미는 대부분 사법해석이나 입법해 석을 다시 뒤적여야 했다. 그것은 형법전 규정이 명확하지 않다는 뜻이라고 판단하였기 때문에, 필자는 이를 두고 ``정황``이란 의미의 모호성을 비판하는 중국내 논문이 많이 존재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아쉽게도 대부분 옹호 하는 글들이었고 특히 법관이나 검사들은 정황이 중국 형법의 특색이라며 강력하게 지지하고 있었다. 동료 형법 교수들 모두 "정황이란 표현이 모호하지 만 사법해석의 도움을 받으면 명확해지므로 죄형법정주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는 일관된 답변이었다. 아주 친근한 한 젊은 형법 교수가 필자의 질 문에 장문의 답변을 보내왔다. "첫째, ``정황``은 넘어서기 어려운 중국 형법의 커다란 산(山)임과 동시에 블랙박스(black box)라는 점. 둘째, 중국 형법에는 ``정황``이란 표현이 너무 많이 존재하며, 법관이나 검사들이 이를 가지고 형법 조항 해당성 입증에 특권 혹은 재량으로 이용한다는 점. 셋째, 중국 형법의 특색으로 굳어진 ``정황``이란 표현이 이미 제정형법에서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어서 이를 비판하는 것은 엄청난 주위의 압력을 받게 되며, 강력한 반론을 펴기 위해서는 객관적 자료(data)를 동반한 통계학·분석학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데 이 주제로 이런 연구 역량을 발휘하거나 연구지원을 받기는 매우 어렵다."점을 글로 보내왔다. 이는 필자의 중국 형법전에 대한 오랜 의구심이 착각이 아니었다는 것을 반증하지만, 중국 형법이 나름대로 특색을 가지고 지금까지 변화하면서 존재하고 있는 것을 보면, 일단 형법의 유기적 기능을 긍정적 입장에서 평가하는 것이 우선이라 생각하였다. 즉, 중국 형법계에서 보편적으로 인정하는 정량의 핵심 요소인 ``정황``에 대하여 현 상황을 그대로 소개하고자 하였다. 이것이 중국 형법의 이해해 한층 다가서는 것이고 현재로서는 최선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다만 ``정황``이라는 부분을 중국의 죄형법정주의(특히 명확성의 원칙) 입장과 견주어 서술하면서 각각의 경계선 상에서 상호 포섭할 수 있을지 법적 상상력을 열어두고자 하였다.

2누적범 이론에 관하여 - 독일 형법 제324조(수질오염죄)에 관한 쿨렌의 해석론을 중심으로 -

저자 : 안수길 ( Sugil An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31-5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쿨렌이 수질오염행위를 금지하는 독일 형법 제324조에 관한 판례와 통설을 분석해 제시한 "누적범" 이론은 독일어권 형법학계에서 법익론과 구성요건론에 변화를 일으켰고 최근에는 한국 형법학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누적범론을 한국 환경형법에 도입하자는 제안이 나온 상황이다. 쿨렌은 독일 형법 제324조를 누적범 구성요건으로 해석하고 이 구성요건 이 금지하는 행위는 단독으로는 수자원의 생태 기능을 해치지 못하지만 다른 수많은 사람도 똑같이 실행하면 수자원의 생태 기능을 손상시킬 수 있는 유형의 행위라고 주장한다. 이 주장은 헤펜델, 폰 허시, 볼러스 등의 지지를 받으며 보다 일반적인 이론으로 발전했다. 그 하나만 놓고 보면 무해하지만 다수가 실행하면 보편적 법익을 해칠 수 있는 유형의 행위를 형법으로 처벌 할 수 있다는 논거가 된 것이다. 이 학자들은 누적범 구성요건이 평등원칙을 해치면서 공익 실현을 방해하는 무임승차자를 처벌하는 중요한 기능을 하므로 독자적인 형법상의 구성요건이 될 수 있다고 역설한다. 누적범론은 독일의 대법원과 형법학자 다수가 형법을 법익에 추상적 위험 조차 되지 않는 행위에까지 적용하고 있음을 날카롭게 드러내며 보편적 법 익은 대체로 수많은 개별행위가 누적되었을 때에 비로소 위험에 처한다는 사실을 새롭게 조명해 보편적 법익을 보호하는 구성요건들을 추상적 위험범으로 뭉뚱그린 기존의 태도를 재고하는 계기를 제공한다. 그러나 누적범론은 행위의 가벌성을 그 행위자 개인으로서는 아무 영향도 미칠 수 없는, 타인이 실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행위에서 찾기 때문에 책임원칙에 반한다. 더 나아가 그 누구도, 그 무엇도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행위는 형법의 대상이 아니며 평등원칙의 침해는 형법으로 벌해야 할 범죄의 특성 이 아니라 모든 위법행위의 공통점이라는 사실을 무시해 형법의 적용범위를 부당하게 확장할 위험도 지니고 있다. 누적범론이 가벌성의 기준으로 삼는, 행위의 누적에 의한 피해라는 개념이 모호하다는 점도 문제이다. 즉 누적범론은 분석이론으로서는 타당하나 규범이론으로서는 부당하다. 누적범을 형법상의 새로운 범죄유형으로 인정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3형법 제27조 불능미수 요건의 구별재정립을 위한 일고 -"추상적 위험설"의 관점에서-

저자 : 조국 ( Kuk Cho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53-7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형법 제27조는 ``결과발생 불가능성``과 ``위험성``을 요건으로 하고 있는 바, 다른 나라 입법례와 중요한 차이를 보인다. 동조는 비교법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조항으로 형법 제정 당시 입법자의 선택이 반영되어 있다. 이렇게 입법자는 ``결과발생 불가능성``과 별도로 ``위험성`` 요건을 설정하면서도, ``위험 성``이 있으면 처벌하고 단 형을 감면할 수 있도록 설정했다. 이 논문은 ``결과발생 불가능성``은 사실적 판단이 요구되는 ``결과의 위험성``으로 그 판단은 ``전문가로서의 과학적 일반인``의 입장에서 내려져야 하며, ``위험성`` 판단은 규범적 판단이 요구되는 ``행위의 위험성``으로 그 판단은 전 적으로 법관 또는 배심원의 몫이며 ``전문가로서의 과학적 일반인``의 의견이 필요하지 않다고 정리한다. 이러한 구별의 취지를 고려할 때 ``위험성`` 판단의 기초사정은 행위자가 주관적으로 인식했던 사실이 되어야 한다고 파악한다. 이렇게 이 논문은 ``추상적 위험설``을 옹호하면서, ``구체적 위험설``에 따르면 ``위험성`` 판단을 위한 분명한 지침이 세워지지 않으며, ``강화된 구체적 위험 설``과 ``신객관설``에 따르면 입법자의 의도수준을 넘어 불능미수의 가벌성이 과도하게 축소될 가능성이 크다고 비판한다. 그리고 이 논문은 판례가 ``추상적 위험설``을 전제로 하지만 판단자의 기준을 엄격화하여 불능미수로의 처벌을 과도하게 까다롭게 만들거나 -``엄격화된 추상적 위험설``-, 또는 불능미수 분석 자체를 누락하고 있음을 비판한다.

4진술증거 수집의 위법성과 확대된 진술거부권 고지의무 - 대법원 2009.3.12. 선고 2008도11437 판결에 대한 비판과 대안 -

저자 : 임철희 ( Chul-hee Yim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77-10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평석대상 판결에서 대법원은 수사기관이 범죄혐의를 근거짓는 구체적 사실에 기초하지 않고 수사를 개시하여 위법하게 증거물을 압수하였으며, 이 에 기초하여 다른 파생증거들을 수집하였다는 점을 적절히 평가하지 못했다. 이 증거물의 압수 직전에 이루어진 위법한 피의자신문에서 피고인이 제공한 범죄 관련 정보는 인과과정의 진행을 촉진한 하나의 요소에 불과하다. 대상 판결은 이런 두 가지 정보를 기초로 하여 이루어진 이후의 수사절차와 공판 절차에서 수집한 파생증거들이 1차적 증거들과 인과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위법성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지 못했다. 그래서 대상판결이 위법성 제거가 그 위법의 실질과 관련하여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는 점 과 그 구체적 기준을 제시하지 못한 것이 우연이 아니다. 이런 부족함을 메 우기 위해 이 글에서는 새로운 진술증거의 수집과 관련하여 (법원의) 진술거부권 고지는 이전 (수사)절차에서 이루어진 증거수집이 위법했다는 내용을 포함하여 이루어져야 한다(``확대된 진술거부권 고지의무``)는 점을 그 대안으로 제시하였다.

5국제형사재판소 로마규정 제25조 제3항 제(d)목상 범죄참가형태의 법적 성격, 구체적 요건 및 정당성

저자 : 박경규 ( Kyung-gyu Park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07-14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국제형사재판소 로마규정 제25조 제3항은 방조범을 인정하고 있으면서도 제(d)목에서 "기타 여하한 방식으로 국제범죄 범행에 기여하는 행위"를 독립 된 범죄참가형태로 인정하고 있다. 제(d)목의 기여범은 영미법과 독일법의 차이로 인해 현재와 같이 입법되었고, 집단법죄인 국제범죄에서 발생하는 입 증의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국제범죄자를 효과적으로 소추하기 위해 인정된 보충적인 범죄참가형태로 이해되어야 한다. 제(d)목의 이러한 성격은 제(d) 목이 제(c)목에 비해 주관적 구성요건을 완화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확인된 다. ICC 판례는 객관적 구성요건 측면에서 기여범의 경우 방조범보다 낮은 정도의 기여행위로 충분하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으나, 제(d)목의 입법자료와 제25조 제3항을 체계적으로 해석하면 기여범의 경우에도 방조범과 동일한 정도의 기여행위가 요구된다고 보아야 한다. 실질적 법치주의의 관점에서 제(d)목의 정당성을 살펴보면 제(d)목은 입증 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실체법적 특별규정이고, 형감경을 배제할 특별한 사유를 찾을 수 없으므로 방조범과 달리 기여범의 경우 필요적 형감경이 인정되어야만 제(d)목의 정당성이 인정될 수 있다. 제(d)목에 포섭될 수 있는 여러 사례군들 중 기여자가 인식한 범죄와 인적 집단에 의해 실제로 범해진 범죄가 불일치 하는 사례는 책임원칙 및 실체법적 형평의 관점에서 볼 때 결과적 가중범과 유사한 방식으로 새로이 규율할 필요성이 있다.

6보호수용법안에 대한 비판적 분석과 입법론적 대안

저자 : 박상민 ( Sang-min Park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45-17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는 1980년 사회보호법이 제정되면서 특별법을 통해 보안처분제도를 채택한 국가가 되었다. 그러나 이 법은 보호감호의 이중처벌과 인권침해 논란으로 2005년 폐지되었다. 그럼에도 그 후 보안감호제도의 도입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되어 2011년 형법(총칙)개정법률안에서는 형법전 안에서 보호수 용이라는 이름으로 규정되었고, 2014년에는 보호수용법이 입법예고 되면서 그 제도의 (재)도입이 논의되고 있다. 이러한 배경 하에 이 글은, 보호수용에 대한 법적 근거로 마련되어 있는 2014년 보호수용법안을 보안처분의 본질과 기초이론에 입각해서 비판적으로 검토·분석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우리나라 보안처분법의 모델이 되는 독일 의 보안감호 관련규정을 참고로 하여, 보호수용의 문제점을 축소 내지 완화 할 수 있기 위한 입법론적 대안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 이에 앞서, 본론에 들어가기에 전에 고민되어야 할 부분으로, 보호수용의 도입과 관련하여 우선 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문제를 언급하고, 보안처분으로 올바르게 자리매김할 수 있기 위한 방안 및 그에 따른 보호수용 입법의 기본방향에 관해서 살펴 보았다. 끊임없이 의문시되는 보호수용이 중형주의의 대안으로서가 아니라, 형벌의 특별예방적 기능을 보충하는 하나의 보안처분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수 있기 위해서는, 한편으로는 그 자유박탈적 보안처분의 요건을 강화하여 선고과정 에서 실질적인 고위험군을 겨냥하도록 해야 할 것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집 행과정에 있어서 대체주의의 적용 및 재사회화를 핵심으로 하는 집행의 형 상 내지 모습을 통해서 특별예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입법론적으로 구성되고 운용되어야 할 것이다. 보호수용의 대상이 되는 소위 위험한 범죄자에 대한 처우의 중점은 개선 및 재사회화에 있어야 할 것이다. 보안처분의 재사회화 목적과 재범으로부터 일반인을 보호하는 관심사 사이에는 어떠한 대립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피고인의 사회로의 통합은 결국 재범으로부터 일반인을 보호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7보호의무 없는 자의 작위에 의한 유기행위의 가벌성

저자 : 김태명 ( Tae-myeong Kim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73-20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난 2010.1.15.에는 서울역에 근무하는 한국철도공사 직원 및 공익근무요 원이 만취상태로 갈비뼈 골절상을 입고 스스로 움직이지도 못하는 노숙인을 유기하여 사망하게 한 사건이 발생하였다(대법원 2013.9.13. 선고 2011도9675 판결). 사법부는 1심부터 대법원에 이르기까지 피고인들에게 법률상 보호의 무가 없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하였다. 유기죄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법률상 또는 계약상의 보호의무가 인정되어야 하는데, 국가공무원을 국민 전체의 봉 사자라고 규정한 국가공무원법이나 공무원은 인권을 존중하여야 한다고 규정한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에 의하여 피고인들에게 법률상 보호의무를 인정 할 수도 없다는 것이 그 주된 이유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해서 이른바 보호조의무 없이도 요부조자를 유기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이른바 나쁜 사마리아인법을 도입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의 논의가 일었다. 그러나 형법제정과정에서 정부초안에 대한 국회심의과정에서 도 지적되었듯이 아무리 요부조자라고 하더라도 보호의무 없는 일반인에게 구조의무를 부과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형사처벌하는것은 자유와 평등을 근간으로 하는 근대시민사회의 이념에 걸맞지 않을 뿐만 아니 라, 사회경제학자들이 지적하고 있듯이 이러한 방법으로는 시민의 생명·신체 의 보호 목적을 달성하기도 어렵다. 우리나라 형법은 작위에 의한 유기와 부작위에 의한 유기를 구분하지 않고 모두 법률상 또는 계약상의 보호의무를 요구하고 있으나, 유기죄 주체의 제한은 부작위에 의한 유기에만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적극적인 방법으로 요부조자를 유기하는 행위는 그것이 보호의무 있는 자에 의한 것이든 또 는 보호의무 없는 자에 의한 것이든 본질적인 차이를 발견하기 어렵다. 독일 과 일본에서는 오래전부터 보호의무 없는 자의 적극적인 방법에 의한 유기 행위를 처벌해 왔고, 형법제정 당시 입법자들도 작위에 의한 유기행위의 가벌성을 인정하였다. 결론적으로 나쁜 사마리아인법을 신설하기 보다는 보호 의무 없는 자에 의한 적극적 유기행위를 처벌하는 규정을 신설하는 것이 세계적인 입법추세는 물론 유기죄의 입법취지에 부합한다고 본다.

8필요적 공범과 공소시효의 정지 - 대법원 2015. 2. 12. 선고 2012도4842 판결(공2015상, 500) -

저자 : 최준혁 ( Jun-hyouk Choi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03-22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법원은 2015년 2월 12일에 선고한 2012도4842 판결에서 공소시효의 정지 를 규정한 형사소송법 제253조 제2항의 공범을 해석함에 있어서는 공범 사이 의 처벌의 형평이라는 위 조항의 입법 취지, 국가형벌권의 적정한 실현이라 는 형사소송법의 기본이념, 국가형벌권 행사의 대상을 규정한 형법 등 실체 법과의 체계적 조화 등의 관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야 한다는 원칙을 제시 하면서, 뇌물사건에서 뇌물수수죄로 일방당사자가 기소되어 유죄판결을 받은 경우에도 뇌물공여자에 대한 공소시효는 정지하지 않는다고 판단하였다. 학계에서는 형사절차에서 필요적 공범은 임의적 공범과 구별되지 않는다고 본 입장이 일반적이었는데, 이 글에서는 대상판결에 찬동하면서 논지를 보충하기 위해서 임의적 공범과 필요적 공범은 구별되며, 필요적 공범에서도 집합범과 대향범은 구별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시하였다. 처벌의 형평이란 입법자가 개별구성요건에 정해놓은 법정형을 형사절차를 통해 실현하는 것으로서 확보되며, 이때 입법자가 어떤 법정형을 정해놓았는지는 중요한 판단근거가 된다. 대상판결에서 ``실체법과의 체계적 조화``를 강조하고 있는 대법원 의 취지도 이렇게 이해해야 할 것이다.

9공동정범의 이론구성에 관한 비교법적 연구

저자 : 류전철 ( Chen-chel Ryu )

발행기관 : 한국비교형사법학회 간행물 : 비교형사법연구 18권 2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29-24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 형법은 정범과 공범을 분리하는 체계로 구성되어 있다. 이러한 체계 는 단일정범체계에 비해서 법치국가와 죄형법정주의 원칙의 구현이라는 점 에서 그 정당성을 갖고 있다고 평가된다. 그러나 정범, 특히 공동정범의 이론구성이 다분히 형사정책적 관점을 기준으로 근거 지워지고 있다는 점에서 정당성의 근거가 흔들리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공모``개념을 매개로 하여 구성된 판례의 공모공동정범이론은 오랫동안 학 계의 공동정범이론을 왜곡시키면서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쟁을 이끌어 왔다. 최근의 공모공동정범관련 판례들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변화들은 다시금 우리에게 공동정범이론의 재정립을 위한 계기를 부여하고 있다. ``공모``개념을 공동정범이론에서 배제하고도 공동정범의 여러 사례들을 해결할 수 있어야만 공동정범이론의 정립과 발전이 가능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기능적 행위 지배설의 판단기준을 구체화하여 사안에 적용하는 것이 지금 우리 형법학계 에 요구되는 과제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독일의 범행지배설(Tatherrschaft) 의 영향을 받아 정범과 공범을 구별하고, 공동정범의 경우 기능적 행위지배 설이 통설적 위치에 있지만, 기능적 행위지배설에 의한 공동정범이론의 현실 은 ``본질적 기여``라는 표지에서 더 이상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공동정범의 이론의 기본적 관점을 새롭게 조명하여 문제 해결을 시도할 필요가 있다. 특히 독일 형법학의 공동정범이론뿐만 아니라 법체계가 다른 미국과 영국의 형법학에서 공동정범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론을 참고할 필요가 제기 된다. 본 논문은 공동정범이론 구성과 실무적용에 서 드러난 난관을 극복하기 위하여 비교법적 연구를 통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한국의료법학회지
20권 1호 ~ 22권 2호

KCI등재

법학연구
27권 4호 ~ 27권 4호

KCI후보

안암법학
59권 0호 ~ 59권 0호

KCI등재

형사정책
31권 3호 ~ 31권 3호

KCI등재

비교형사법연구
21권 3호 ~ 21권 3호

KCI등재

한국의료법학회지
23권 1호 ~ 25권 2호

KCI등재

경찰법연구
17권 3호 ~ 17권 3호

KCI등재

한국의료법학회지
12권 1호 ~ 27권 1호

교회와 법
6권 1호 ~ 6권 1호

KCI등재

법조
68권 5호 ~ 68권 5호

KCI등재

법과 사회
61권 0호 ~ 61권 0호

KCI등재

법학연구
29권 3호 ~ 29권 3호

BFL
90권 0호 ~ 91권 0호

KCI등재

홍익법학
20권 3호 ~ 20권 3호

KCI등재

법학논총
36권 3호 ~ 36권 3호

KCI등재

법학연구
75권 0호 ~ 75권 0호

KCI등재

법학논집
24권 1호 ~ 24권 1호

KCI등재

피해자학연구
27권 2호 ~ 27권 2호

KCI등재

서울대학교 법학
60권 3호 ~ 60권 3호

KCI등재

법과 정책연구
19권 3호 ~ 19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