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불교학회> 한국불교학> 도침의 불교사상과 백제부흥운동 『인왕호국반약파라밀다경(仁王護國般若波羅蜜多經)』을 기반으로 한 한국 최초의 호국운동

KCI등재

도침의 불교사상과 백제부흥운동 『인왕호국반약파라밀다경(仁王護國般若波羅蜜多經)』을 기반으로 한 한국 최초의 호국운동

The Buddhist Thought of Dochim and the Revival Movement of Baekje The First Movement for Defending one’s own Fatherland in Korea Peninsula Based on the Renwang huguo banruo poluomiduo jing

한지연 ( Han Jeeyeon )
  • : 한국불교학회
  • : 한국불교학 89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02월
  • : 221-243(23pages)

DOI

10.22255/JKABS.89.8


목차

1. 문제제기
2. 도침의 불교사상, 계보를 그려보다
3. 도침의 불교사상으로 본 백제부흥운동의 시작점과 사찰의 역할
4. 글을 마치며, 남은 과제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도침과 복신이 시작한 백제부흥운동은 임존성과 주류성을 배경으로 일어난다. 주류성 위치에 대한 논의가 많았지만, 그 논의의 배경은 주로 문헌학과 군사지리학적 개념이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백제부흥운동의 배경에서 간과할 수 없는 것은 백제의 고유한 사상, 관습을 비롯해 불교가 국가 및 사회에 끼친 영향력 역시 매우 크다는 점이다. 특히 부흥운동의 중심축이었던 도침이 승려 출신이라는 점은 특이할만한 부분이다. 그럼에도 도침의 불교사상을 백제 불교의 일반적 특성으로 해석함으로써 백제부흥운동과의 연관성을 찾는 연구는 미진했다.
이에 본고에서는 도침과 동일한 시대에 활동했던 의각 및 각종의 사찰 창건, 일본 내에서의 활동 등을 통해 도침의 불교사상을 유추해보았다. 기존에 법화사상 혹은 미륵사상으로 해석되었던 도침의 불교사상은 오히려 『인왕경』을 바탕으로 한 호국ㆍ호법의 사상이 강했다는 점을 밝히는 것과 동시에 도침의 활동영역이 임존성이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밝혔다. 또한 백제의 사비시대 당시, 오악(五岳) 가운데 북악이 임존성이었으며, 국가제사의례와 불교의례가 융합되었을 가능성에 관해 논의를 진행하였다. 그리고 도침의 『인왕경』 수지독송과 이와 관련된 여러 행보들은 후에 부여 풍에 의한 주류성에서의 제사의식으로 이어지는 것을 확인하였다.
지금까지 백제사, 군사학, 지리학적 접근에서 탈피하여 백제부흥운동의 사상적 의의를 찾아보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고대 국가가 가진 ‘의례’와 외래종교이기는 하지만 동아시아 세계에서의 확고한 위치를 자리매김한 불교와의 결합 문제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주류성에 대한 위치 비정 문제를 정신적ㆍ사상적 차원에서 재접근하였다.
Dochim and Boksin’s movement to revive Baekje arose in Imjon-sung and Juryu-sung. There has been many discussions about the location of Juryu-sung mostly based on bibliography and military science. However, in consideration of the influence of Buddhism on Baekje’s national ideology and social custom, Buddhism must have been one of the major momentum of the revival movement of Baekje. Also, it is remarkable that Dochim, one of the heads of the movement, was a Buddhist monk. Even so, there have been few researches about how Dochim’s religious thought affected the movement.
Based on activities such as building temples and missionary activities in Japan of Uigak and Gakjong who lived at the same time with Dochim, Dochim’s religious thoughts can be ascertained a little.
So far Dochim’s Buddhist thought has been regarded as Dharmaflower or Maitreya. However it seems that his thought was more like protecting a country or protecting the Buddha-truth, based on the Renwang huguo banruo poluomiduo jing according to this research. Moreover, Dochim’s activity domain can be assumed to be Imjon-sung.
This research has also focused on the possibility of Imjon-sung to be Pugak (Northern Mountain) of Five Sacred Mountains in Sabi Period in Baekje, and on the possibility of Baekje’s national ritual ceremony to have absorbed Buddhist elements. Dochim’s Sujidoksong, which means to receive, retain, read and recite the illustrious doctrines and teachings of Buddha, other related activities lead us persuasively to rituals in Juryu-sung later.
Even though Buddhism was a foreign religion, it definitely affected countries in East Asia in many ways. Through ascertaining the connection between rituals of ancient countries and Buddhism, this research tries to make an additional assumption about the location of Juryu-sung based on ideological dimensions.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종교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5-0945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5-2019
  • : 125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연기법과 역사유물론 - 외부성의 사유에서 평등성의 사유로 -

저자 : 이진경 ( Yi Jinkyung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4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불교과 맑스주의라는, 어쩌면 아주 다른 사상이 만나고 갈라지는 지점을 비교하여 하나가 다른 하나와 교차되는 지점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첫째, 불교의 연기법과 맑스의 역사유물론을 사유의 방법론이란 관점에서 비교한다. 여기서 양자 모두 '외부성의 사유'라는 공통된 방법론을 갖고 있음을 주목할 것인데, 이는 실체론과 형이상학에 대한 양자의 비판과 깊이 결부된 것임을 볼 것이다. 이는 통상적인 인과성과 다른 인과성 개념을 함축한다. 둘째, 양자 모두 평등성을 사유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유사하다. 하지만 맑스주의는 현존하는 불평등의 부정을 통해 가능성의 차원에서 계급적 평등성을 사유하는 반면, 불교는 불성론을 통해 모든 중생, 나아가 모든 존재자의 존재론적 평등성을 잠재성의 차원에서 사유한다. 가능성의 세계로서의 공산주의가 현실에 부재하는 것이란 점에서 현실성과 대립된다면, 잠재성으로서의 불성은 현행화되지 않았지만 현실 속에 존재하는 것이란 점에서 현행성과 대립된다. 무소유와 보시를 요체로 하는 불교의 승가공동체는 이 존재론적 평등성을 현재의 시간 속에서 현행화하려는 실천적 모델이자 아방가르드적 촉발의 기획 속에서 이해될 수 있다. 이는 오지 않는 미래를 위해 현재의 삶을 유예하는 운동을, 현재시제의 삶을 직접 바꾸어가는 실천운동으로 바꾸려는 시도에 중요한 참조점을 제공한다.

2맑시즘의 종교비판 인식론과 불교

저자 : 손석춘 ( Shon Seokchoon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3-7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탄생 200년을 맞아 세계적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는 맑스의 사상과 붓다의 사상이 만나 소통함으로써 새로운 문명을 열어갈 가능성에 주목하고 그 과정에서 맑시즘의 종교 비판과 그것이 근거한 인식론의 문제가 의미 있는 성찰을 줄 수 있다는 문제의식을 담았다.
맑시즘에서 종교 비판을 체계적으로 전개한 사상가는 레닌이다. 레닌은 종교가 현실의 고통을 외면할 때 '민중의 아편'이 될 수밖에 없는 논리를 인식론에 근거해 정립했다.
꼭 맑시즘의 비판이 아니더라도 부익부 빈익빈의 사회를 넘어서는 대안 마련과 주체 형성에 현대 불교가 더 적극 나서야 한다. 칼 맑스의 사상은 세계적으로 부익부 빈익빈이 심화되고 있는 21세기 상황에서 다시 주목받고 있으며 맑스의 책을 읽는 미국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보도가 2018년 미국 언론에 나오고 있다. 그러나 19세기 맑스 사상을 21세기에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타당성도 없고 바람직하지도 않다.
붓다의 사상은 맑시즘의 한계를 넘어설 풍부한 사유를 담고 있다. 불교는 인식 주체 못지않게 인식 대상의 문제에도 혜안을 줄 수 있다. 붓다가 평등을 가르쳤듯이 현대 불교는 오늘의 탐욕스러운 자본주의 사회에서 고통 겪고 있는 민중을 자유롭게 해야 한다.

3환경과 생명의 위기에 대한 붓다와 맑스의 대화

저자 : 이도흠 ( Lee Doheum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1-9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환경과 생명의 위기에 대한 대안을 모색할 때, 맑시즘은 이중적이다. 환경 위기를 낳은 근본적이고 지배적 요인인 자본주의 모순을 비판할 때 맑시즘은 모든 사상 가운데 가장 예리한 분석 도구다. 반면에, 맑시즘은 자연의 본원적 가치보다는 그 도구적 가치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인간중심주의를 벗어나지 못한다. 불교는 어느 사상보다 생명을 중시하는 원리를 품고 있으며 인간중심주의를 벗어나 모든 생명과 자연을 연기론으로 본다. 하지만, 거기에 내재되어 있는 권력을 인식하고 비판하거나 구조적 모순을 비판하는 데 한계를 보인다. 이에 불교와 맑스를 종합하여 대안을 모색하면, 근본적으로는 자본주의 체제를 변혁하고, '자연의 인간화'와 '인간의 자연화'를 대대(待對)의 관계로 종합해야 한다. 이의 구체적인 표현은 '생태적 노동'이나 '지속가능한 발전'이며, 최종 목적지는 화쟁의 생태공동체다. 이때 먼저 전제가 되어야 하는 것은 자연의 내재적 가치를 인정하는 것, 인간을 정신과 육체로 나눈 이분법에서 벗어나 몸으로 사유하는 것이다. 목적 지향적 합리성에서 벗어나 온 생명과 소통하고 상생하는 것 자체가 목적인 생태적이고 화쟁적인 합리성으로 전환해야 한다. 탈근대적인 대안은 화쟁의 패러다임 아래 이 사회를 생태론적 순환 시스템으로 개혁하는 것이다. 개인의 깨달음과 사회개혁과 문화개혁을 종합하는 것도 필요하다.

4“삼법인(三法印)”과 동아시아 불교

저자 : 이상민 ( Lee Sangmin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01-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삼법인(三法印)이라는 용어를 특히 동아시아 불교의 맥락에서 고찰한 연구이다. 본고의 고찰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근대 학계에서 연구된 법인의 원어는 이미 동아시아 불교에서는 잘 알려진 내용이었다.
2) 삼법인이 동아시아 불교에서 처음 등장한 맥락을 살펴보면, 당 용어는 원어에 대한 충실한 번역이라기보다는 구마라집의 이해에 따른 의역적 성격을 지니고 있었다.
3) 이렇게 제시된 '법인'이라는 용어는 그 형태로 말미암아 일법인(一法印)과 대별되거나, 법인의 수를 줄이거나 늘리는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동아시아 불교 담론 속에서 활용되었다.
4) 특히 삼법인이 소승의 설이라는 천태의 해석은 이후 동아시아 불교에서 지속적으로 전승되어 왔다.
5) 이와는 반대로 현장 문하의 법상종 계통 논사들은 삼법인, 그중에서도 무아(無我)의 교리가 소승과 대승을 관통하는 불교의 핵심 가르침이라고 주장하였다.
이와 같은 과정을 거쳐 삼법인은 동아시아 불교로 수용되었고, 근대 학계의 이해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다시 말해 삼법인에 대한 논의는 동아시아 불교사상이라는 지평 위에서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이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지만, 무엇보다 '법인=법의 인장'이라는 용어 자체가 인도 원어에 대한 충실한 번역어라기보다는 해당 개념에 대한 역자의 이해가 반영된 일종의 의역어라는 점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처럼 의역된 용어가 동아시아 불교에서 하나의 확고한 개념으로 자리잡게 되면서 인도불교에서는 가능하지 않았던 새로운 논의 또한 발생하게 되었던 것이다.

5『범망경고적기(梵網經古迹記)』의 십장양(十長養)에 대한 고찰(考察) - 사무량심(四無量心), 사섭법(四攝法)을 중심으로 -

저자 : 지세한 ( Ji Sehan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5-16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梵網經』은 위경으로 알려져 있으나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불교국가에서 지배층과 백성들에게 菩薩戒 수지의 근간으로서 중시되었다. 『범망경』이 중국 남북조시대에 유행하면서 전란의 와중에 불교의 생명 중시를 비롯한 계율 사상을 전하였다. 『범망경』에서 盧舍那佛의 설법을 구성하는 것은 10發趣心ㆍ10長養 心ㆍ10金剛心ㆍ10地이다. 10장양심은 4無量心, 4攝法으로 이루어지고, 석가모니 붓다의 설법은 10重戒와 48輕戒가 菩薩戒로 설해진다. 『범망경』에 대한 연구는 華嚴, 法相 등 諸家의 스승들에 의한 많은 주석이 있지만 노사나불의 설법에 대한 주석은 太賢의 『梵網經古迹記』뿐이다. 10장양은 50위의 보살 수행 가운데 10신을 제외한 地前菩薩의 수행인 3賢의 수행계위 가운데 하나이다. 태현은 『범망경』의 저경을 인용해 3현을 유가행의 도차제로 해석해 순서적으로 信解行의 지혜를 배당하고, 10지에 대해 證所成慧를 배당하였다. 때문에 10장양 가운데 4무량심과 4섭법은 10행의 보살수행이자 解所成慧의 대승보살 유가행에 해당된다고 보았다. 본 논문은 4무량심과 4섭법에 대한 초기교설의 주석을 대승불교시대의 보살도와 유가행과 비교하여 인간사회의 평등과 자비사상을 중요시한 대승보살계의 독특한 사상을 드러내고 이와 관련된 신라사회의 영향을 간접적으로 추증하려는 것이다.

6비구니 바라이 불공계(不共戒)의 제정 의도에 관한 고찰

저자 : 이자랑 ( Lee Jarang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3-18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빨리율에 보이는 '비구니 바라이 불공계(不共戒)'의 제정 의도를 검토한 것이다. 비구니 바라이 불공계란 비구 구족계에는 없으며 비구니 구족계에만 있는 바라이 조문을 말한다. 바라이에 해당하는 행위는 일반적으로 음욕(婬欲)ㆍ5전 이상의 투도(偸盜)ㆍ살인(殺人)ㆍ대망어(大妄語)의 네 가지로 알려져 있지만, 이것은 비구ㆍ비구니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공계(共戒)'이다. 비구니는 이 넷에 마촉계(摩觸戒)ㆍ부비구니중죄계(覆比丘尼重罪戒)ㆍ수순피거비구위간계 (隨順被擧比丘違諫戒)ㆍ팔사성중계(八事成重戒)의 넷을 추가하여 총 여덟 가지 행위를 바라이로 한다. 바라이는 바라제목차 조문 중에서도 극중죄(極重罪)로 분류되는 무거운 죄이다. 이러한 중죄가 비구보다 두 배나 많다는 사실은 중죄로 인한 신분 상실의 위험을 비구니가 배로 안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게다가 이들 네 계에서 금지하는 행동은 비구 구족계에서도 금지하지만, 비구계에서는 바라이가 아닌 그 보다 가벼운 승잔(僧殘)이나 바일제(波逸提)의 대상이다. 유사한 행동에 대해 다른 처벌을 적용하는 것이다. 비구에 비해 비구니의 바라이 항목이 두 배나 많고, 또한 유사한 행동에 대해 비구니와 비구 간에 다른 처벌이 적용된다는 점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본고에서는 비구니 바라이 불공계의 인연담이나 조문의 내용, 나아가 비구계의 해당 계와의 비교 등을 통해 이들 불공계의 제정 의도를 파악해 보았다. 이에 근거하여 비구니에게 특별히 강조될 수밖에 없었던 행동 및 그 이유, 나아가 차별 여부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제시하였다.

7밀교 경애법도량 자비도량참법 연구

저자 : 강향임 ( Kang Hyang-im ) , 강대현 ( Kang Dae-hyun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89-21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세에서 자비도량을 개설하여 자신의 죄업을 참회하고 나아가 육도를 윤회하는 일체중생을 평등한 마음으로 여기는 법회[도량]가 자비도량참법이다. 그러므로 이 참법은 자신의 죄를 참회하고 일체중생을 위한 올바른 행을 일으키는 모범적인 의례이고 법칙이다. 이러한 자비도량참법의 궁극적인 목적은 육도중생을 자비심으로서 그들의 구제를 돕고 불법의 옹호를 받게 하기 위함이다. 여기에는 대승불교의 불신관이 자리하고 있음으로써, 육도의 일체중생이 각각의 도상에서 구제될 가능성을 내재하고 있음과 동시에 그들 모두가 하나의 법신으로서 성불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이러한 법신관에 기인한 밀교수법의 하나가 호마법[내호마법]이라고 할 수 있다. 외형적인 호마의식에 의거하지 않고 본존을 향한 관념적인 제반의 공양이 곧 내호마법인 것이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호마법 중 경애법이 자비도량참법의 교학적 대의와 연관될 수 있음을 살펴보았다. 자비도량참법은 지옥이나 아수라ㆍ축생 등의 경지에 있는 중생을 제도하기 위한 차원이 낮은 구원 방편의 일종인 밀교 호마법 중 경애법적 성격을 내포하고 있고, 이러한 경애법은 경애만다라로도 나타나 밀교의궤적 양상으로도 정의되고 있으며, 또한 『자비도량참법』의 밀교 경애법식을 통하여서는 삼선도인 천도, 수라도, 인도로부터 삼악도인 지옥도, 아귀도, 축생도의 순서로 경애법이 시설되고 있음을 살펴보았다.

8도침의 불교사상과 백제부흥운동 『인왕호국반약파라밀다경(仁王護國般若波羅蜜多經)』을 기반으로 한 한국 최초의 호국운동

저자 : 한지연 ( Han Jeeyeon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21-24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도침과 복신이 시작한 백제부흥운동은 임존성과 주류성을 배경으로 일어난다. 주류성 위치에 대한 논의가 많았지만, 그 논의의 배경은 주로 문헌학과 군사지리학적 개념이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백제부흥운동의 배경에서 간과할 수 없는 것은 백제의 고유한 사상, 관습을 비롯해 불교가 국가 및 사회에 끼친 영향력 역시 매우 크다는 점이다. 특히 부흥운동의 중심축이었던 도침이 승려 출신이라는 점은 특이할만한 부분이다. 그럼에도 도침의 불교사상을 백제 불교의 일반적 특성으로 해석함으로써 백제부흥운동과의 연관성을 찾는 연구는 미진했다.
이에 본고에서는 도침과 동일한 시대에 활동했던 의각 및 각종의 사찰 창건, 일본 내에서의 활동 등을 통해 도침의 불교사상을 유추해보았다. 기존에 법화사상 혹은 미륵사상으로 해석되었던 도침의 불교사상은 오히려 『인왕경』을 바탕으로 한 호국ㆍ호법의 사상이 강했다는 점을 밝히는 것과 동시에 도침의 활동영역이 임존성이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밝혔다. 또한 백제의 사비시대 당시, 오악(五岳) 가운데 북악이 임존성이었으며, 국가제사의례와 불교의례가 융합되었을 가능성에 관해 논의를 진행하였다. 그리고 도침의 『인왕경』 수지독송과 이와 관련된 여러 행보들은 후에 부여 풍에 의한 주류성에서의 제사의식으로 이어지는 것을 확인하였다.
지금까지 백제사, 군사학, 지리학적 접근에서 탈피하여 백제부흥운동의 사상적 의의를 찾아보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고대 국가가 가진 '의례'와 외래종교이기는 하지만 동아시아 세계에서의 확고한 위치를 자리매김한 불교와의 결합 문제를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주류성에 대한 위치 비정 문제를 정신적ㆍ사상적 차원에서 재접근하였다.

9나말여초, 홍주종의 수용 및 전개 양태

저자 : 신명희 ( Sin Myung-hee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45-27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홍주종은 당나라 8세기 중반~9세기, 마조 및 마조계 문하 선종을 말한다. 나말여초는 사회적으로 매우 혼란스런 시기였다. 이런 시대적인 배경 속에서 구법승들에 의해 선이 유입되어 수많은 산문이 생겼는데, 대부분 홍주종계의 선법이었다. 각 지역에서 발전된 산문의 선사들은 다양한 양상을 띠었는데, 선의 우위성 강조ㆍ교선일치ㆍ일원상 방편ㆍ청규 실행ㆍ보살행 실천 등이다. 또한 산문 중에는 2조나 3조가 산문을 개산한 경우도 있고, 왕권과 밀착된 산문이 있는 반면 오롯이 선(禪)만 지향한 선사도 있었다. 한편 홍주종 법맥을 받고도 재차 입당해조동종 법맥을 받은 선사들이 많았다. 나말여초 홍주종계의 선풍은 매우 다양한 양상을 띠며 발전 전개되었다.

10제주 연등회의 역사와 지속성을 위한 제언

저자 : 고상현 ( Ko Sang-hyun )

발행기관 : 한국불교학회 간행물 : 한국불교학 8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77-31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연등회는 고려시대부터 오늘날까지 전국적으로 열리는 전통 의식이자 축전이다. 오랜 역사에도 불구하고 제주 연등회와 같은 지역 연등회에 대한 선행연구는 드물었다.
본고에서는 제주 연등회를 조선시대 이전과 조선시대, 그리고 근대와 현대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조선시대 이전은 설화, 사지유물, 고려와의 관련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선시대 초기에는 태종 8년(1408)에 사원경제를 축소시키기 위한 조치가 취해진 후 사원경제와 규모는 축소되었다. 후기에는 이형상을 비롯한 목사들이 불교와 무속을 탄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부의 「탐라시 삼십오절」, 『신증동국여지승람』, 김상헌의 『남사록』, 이원진의 『탐라지』, 이증의 『남사일록』, 이형상의 『탐라순력도』와 『남환박물』 등의 기록으로 면면히 이어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 1898년 김윤식의 『속음청사』에는 4월 팔일에 종이 등을 만들어 집 마당에 걸었다는 구체적인 서술을 하고 있다.
근대의 면모는 신문이나 개인문집들에서 찾아볼 수 있다. 1924년 제주불교협회가 설립되었으며, 관음사 낙성 행사가 4월 초파일에 열렸다. 1935년 불탑사의 4월 초파일을 기념하는 사진에는 조선시대 기록에서 묘사된 장대를 세워 등을 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현대에는 연등달기, 연등행렬 등이 지속적으로 행해지고 있다.
연등회의 지속성을 위해서는 우선 제주도 차원에서 제주무형문화재 제15호 “제주불교의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 이를 위해 제주도의 다양한 불교의식에 대한 조사, 연구, 분석이 이루어져야 한다. 둘째, 불교계에서는 연등축제보다는 전통을 상징하는 제주 연등회로 바꿔야 한다. 셋째, 제주도민으로 널리 알려진 영등굿간의 관계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복음과 선교
46권 0호 ~ 46권 0호

KCI후보

신학과 선교
55권 0호 ~ 55권 0호

한국종교교육학회 학술대회자료집
2019권 1호 ~ 2019권 1호

불교철학
4권 0호 ~ 4권 0호

활천
788권 7호 ~ 788권 7호

KCI등재

목회와 상담
32권 0호 ~ 32권 0호

KCI등재

복음과 상담
27권 1호 ~ 27권 1호

한국불교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19권 1호 ~ 2019권 1호

KCI등재

한국불교학
90권 0호 ~ 90권 0호

밀교학보
14권 0호 ~ 14권 0호

밀교학보
16권 0호 ~ 16권 0호

통합연구
21권 1호 ~ 21권 1호

기독교와 통일
10권 1호 ~ 10권 1호

밀교학보
17권 0호 ~ 17권 0호

KCI등재

한국개혁신학
62권 0호 ~ 62권 0호

KCI등재

신종교연구
40권 0호 ~ 40권 0호

활천
787권 6호 ~ 787권 6호

KCI후보

한국교수불자연합학회지
25권 1호 ~ 25권 1호

한국불교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19권 0호 ~ 2019권 0호

KCI후보

생명과 말씀
23권 0호 ~ 23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