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법학회> 법학연구> 생래적 범죄인론의 형법이론적 검토

KCI등재

생래적 범죄인론의 형법이론적 검토

A Review of Criminal Law on the Theory of A newborn Crimina

정신교 ( Jeong Shinkyo ) , 정인호 ( Jeong Inhoo )
  • : 한국법학회
  • : 법학연구 74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06월
  • : 53-71(19pages)

DOI


목차

Ⅰ. 서론
Ⅱ. 범죄이론과 형벌이론
Ⅲ. 생래적 범죄인론에 대한 고찰
Ⅳ.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범죄생물학은 범죄의 원인을 생물학적인 측면에서 고찰한 연구이다. 이는 이태리 범죄생물 학파의 시조인 롬보로조가 먼저 시도하였고 그 이후 페리, 가로팔로 둥 그의 제자에 의해 계승된 이론이다. 롬보로조는 범죄를 저지른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범죄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그 당시의 사조인 실증주의적 사조와 맥을 같이한다. 그는 범죄인의 생물학적 특징으로 예컨대 절도범의 경우 눈이 작고 반짝거리며, 사시가 많으며 코는 삐뜰어져 있거나 낮고 수염이 적고 이마가 좁다고 하였다. 살인범은 눈자위가 움푹 패이고 핏발이 서 있으며 코는 크고 턱은 앞으로 튀어나와 있고, 곱슬머리에 입술은 엷고 송곳니가 크다는 외모상의 특징을 도출하였다. 사기범은 선량해 보이는 특징이 있으나 눈이 작고 코가 비뜰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범죄인의 특성을 나열하면서 생래적 범죄인론을 주장하였다.
범죄는 인간의 본성에서 나오는 것인가 아니면 인간의 주변을 형성하는 환경에서 비롯되는 가에 대한 논의는 근대 이전부터 지속되어 왔다. 형법적 관점에서 볼 때 범죄이론에는 객관주의와 주관주의의 대립이 있었다. 이러한 범죄관에 대해 현대의 경향은 주관주의와 객관주의 통합과 조화를 요구한다. 인간은 자유로운 의사를 가진 반면 환경적 요소와 생물학적 요소도 범죄를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롬보로조는 생물학적 범죄인론에서 범죄인의 유형을 비도덕적 범죄인, 격정범죄인, 정신이상 범죄인, 기회범죄인, 여성범죄인으로 분류하고 있다. 나아가 그는 이러한 범죄인 유형에 맞게 형사제재도 각기 달리 해야 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그의 주장은 현대 형사사법에도 적용 되어 수형자의 분류에 많은 영감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대 형사정책에 매우 지대한 영향을 끼 치고 있다.
Crime biology is a study of the causes of crime in terms of biology. This was the first attempt by Rombo Lojo, the founder of the Italian crime biology paradigm. Rombo Rosso has a criminal character from the time of the birth of a person who commits a crime, and it is in harmony with the positivism of the time. The debate about whether crime comes from the nature of man or from the environment that forms the human periphery has been ongoing since the modem times. From the perspective of criminal law, there was a conflict between objectivism and subjectiveism in crime theory.
For this crime scene, modem tendencies demand subjectiveism and objectivity integration and harmony. Human beings have free will, while environmental and biological factors are also very important factors in determining crime. Rombo Rosso classifies the types of extrinsic persons as biological immorality, immorality, immorality, mental disorder, and opportunity, and female offenders in biological offense theory. Furthermore, he said that criminal sanctions must be different for each type of extortion.
This argument is also applied to the modem criminal justice system, which gives a lot of inspiration to the classification of the prisoners and has a great influence on the modem criminal policy.
In the case of homicidal offenders, they are supported and criticized by many scholars, but this is a far more dramatic claim than criminology in the past.
In particular, it is necessary to study the scientific characteristics of the offenders in the category of criminals and try to eliminate the criminality of the offenders by constantly developing them.

UCI(KEPA)

I410-ECN-0102-2019-300-001146369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3113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9-2020
  • : 129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데이트폭력의 현주소와 대응방안에 대한 고찰 - 국회 법률안을 중심으로 -

저자 : 김재한 ( Kim Jaehan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데이트 폭력은 친밀한 관계에서 이루어지는 범죄라는 특징으로 인하여 2차 피해의 발생이나 강력범죄로 발전될 가능성을 항상 내포하고 있지만, 연인 간의 일시적인 사랑싸움 이나 개인적인 문제로 치부되면서 그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였다. 그런데 최근 동거녀를 살해하는 사건 등이 발생하면서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문제가 예상 밖으로 심각한 수준임을 인식하게 되었다. 이에 경찰청은 “데이트 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한 현장대응 강화” 방침을 수립하였고,국회에는 관련 법률안들이 발의되면서 데이트 폭력이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경찰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데이트 폭력 범죄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고, 국회에 발의되었던 관련 법률안들은 다른 현안들에 묻혀 답보상태에 있는 실정이다.
이제 우리는 데이트 폭력의 심각성에 대해 이해하고 대응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해야 할 때가 되었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데이트 폭력 범죄에 대응할 수 있는 효율 적인 입법방향의 제시와 함께 피해자 보호를 위한 근거를 마련하고, 사전예방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시키기 위해 선행연구들과 국회에 발의되어 계류 중인 법률안들에 대한 검토를 통하여 그 시사점을 모색하고자 한다.

2온라인게임 사설서버의 범죄실태와 형사정책 개선방안

저자 : 김기범 ( Kim Gibum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9-5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온라인게임은 국민들이 여가시간을 활용하고, 문화의 다양성을 확장시키는 한편 산업을 발전시키는데 커다란 역할을 하였지만 이와 관련하여 많은 범죄가 발생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1990년대 후반부터 명의도용, 계정해킹, 아이템사기와 같이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범죄 가 시작되었고, 최근에는 서버해킹, 아이템복제, 작업장 운영, 오토 프로그램 그리고 사설서버 등 게임운영자를 대상으로 하는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사설서버는 콘텐츠를 복제하는 수준을 넘어 해킹과 리버싱으로 소스코드를 탈취하고, 게임머니 환전, 사행성 게임 신설, 불법스포츠토토 광고 등 다양한 범죄와도 연결되어 그 피해가 적지 않다. 그런데도 수사기관은 사설서버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 단속에 적극적이지 않고, 문체부 특별사법경찰은 게임산업법을 단속할 수 없어 전반적으로 단속역량이 부족한 실정이다. 나아가 사설서버 규제를 위해 신설한 게임산업법의 주요 구성요건과 기존의 정보통신망법, 저작권법, 형법의 구성 요건 간에 중복이 발생하고 있어 법률적용과 해석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본 연구에서는 먼저 사설서버 단속을 위해서 경찰ㆍ검찰의 인식을 제고하고, 특사경이 게임산업법 범죄를 수사할 수 있도록 사법경찰직무법과 저작권법 개정을 주장하였다. 더불어 수사전문성 제고, 국제협력 역량 확대, 전담인력의 증원도 추진해 야 한다. 둘째, 사설서버에 대한 단속법제를 저작권법으로 일원화하여 법률적용의 혼선을 방지해야 하다. 정보통신망법, 저작권법, 형법으로 충분히 단속할 수 있기 때문에 게임산업법에 별도로 두어야할 실익이 없다. 입법 취지는 공감하지만 그로 인한 처벌규정의 중복, 법정형의 불일치, 구성요건해석의 혼선 둥 그 피해가 적지 않다.

3생래적 범죄인론의 형법이론적 검토

저자 : 정신교 ( Jeong Shinkyo ) , 정인호 ( Jeong Inhoo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3-7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범죄생물학은 범죄의 원인을 생물학적인 측면에서 고찰한 연구이다. 이는 이태리 범죄생물 학파의 시조인 롬보로조가 먼저 시도하였고 그 이후 페리, 가로팔로 둥 그의 제자에 의해 계승된 이론이다. 롬보로조는 범죄를 저지른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범죄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그 당시의 사조인 실증주의적 사조와 맥을 같이한다. 그는 범죄인의 생물학적 특징으로 예컨대 절도범의 경우 눈이 작고 반짝거리며, 사시가 많으며 코는 삐뜰어져 있거나 낮고 수염이 적고 이마가 좁다고 하였다. 살인범은 눈자위가 움푹 패이고 핏발이 서 있으며 코는 크고 턱은 앞으로 튀어나와 있고, 곱슬머리에 입술은 엷고 송곳니가 크다는 외모상의 특징을 도출하였다. 사기범은 선량해 보이는 특징이 있으나 눈이 작고 코가 비뜰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범죄인의 특성을 나열하면서 생래적 범죄인론을 주장하였다.
범죄는 인간의 본성에서 나오는 것인가 아니면 인간의 주변을 형성하는 환경에서 비롯되는 가에 대한 논의는 근대 이전부터 지속되어 왔다. 형법적 관점에서 볼 때 범죄이론에는 객관주의와 주관주의의 대립이 있었다. 이러한 범죄관에 대해 현대의 경향은 주관주의와 객관주의 통합과 조화를 요구한다. 인간은 자유로운 의사를 가진 반면 환경적 요소와 생물학적 요소도 범죄를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롬보로조는 생물학적 범죄인론에서 범죄인의 유형을 비도덕적 범죄인, 격정범죄인, 정신이상 범죄인, 기회범죄인, 여성범죄인으로 분류하고 있다. 나아가 그는 이러한 범죄인 유형에 맞게 형사제재도 각기 달리 해야 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그의 주장은 현대 형사사법에도 적용 되어 수형자의 분류에 많은 영감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대 형사정책에 매우 지대한 영향을 끼 치고 있다.

4의료과실범의 주요 쟁점

저자 : 권오걸 ( Kwon Oh Geol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3-9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의료과실이란 의료행위라는 업무에서 발생하는 과실로 인한 법익침해를 말한다. 의료과실 범에서의 주요쟁점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비의료인이 의료인과 공동으로 의료행위를 하던 중 주의의무 위반으로 환자의 법익을 침해한 경우에는 의료과실의 공동정범이 아니라, (의료) 과실의 단독정범 또는 동시범으로 해결하여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의료과실에서의 주의의무 위반은 먼저 일반인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이어서 행위자의 개인적 지위-의사, 간호사 등- 등을 고려하여 판단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 왜냐하면 형법을 평가규범인 동시에 의사결정 규범이라고 할 때 일반인의 수준에서 불가항력인 경우에는 발생된 결과에 대해서는 형법적 비난을 가할 수 없기 때문에 조기에 행위자를 형사절차에서 배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환자가 치료를 명시적으로 거부하는 경우에도 의료행위의 중지가 곧바로 환자의 사망이라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하는 경우에 있어서는 의료행위의 중지를 받은 의사로서는 환자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하여 의료행위를 계속하여야 할 의무가 있다. 따라서 이러한 의무의 충돌이 있는 경우 의사로서는 더 높은 가치인 환자의 생명을 보호할 의무가 우선하여 환자의 퇴원 요구에도 불구하고 환자를 보호하여야 할 지위나 의무가 종료되지는 않는다고 할 것이다. 그리고 의료행위에 있어서 허용된 위험은 사회적으로 상당하고 법공동체가 감수하여야 하는 범위 내의 법익침해로서 처음부터 과실범에서의 객관적 주의의무를 제한하여 과실범의 구성요건해당성을 배제한다고 봄이 타당하다. 따라서 의료행위의 과정 또는 결과로서 일정한 법익 침해가 발생한 경우라도 그것이 허용된 위험의 범위 내에서의 법익 손상인 경우에는 과실범의 최소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은 경우이므로 행위에 대해 과실범의 성립을 인정할 수 없다. 또한 의료 행위에 있어서 신뢰의 원칙은 타인의 의료행위를 신뢰한다는 것은 결과가 발생하지 않을 것 이라는 기대, 즉 결과를 예견하지 않는 것이다. 따라서 결과예견의무를 제한하는 기준으로 봄이 타당하다. 결과예견의무가 제한되기 때문에 결과회피의무도 부차적으로 제한되는 것이다.

5무죄추정의 원칙과 공판전 인신구속 - 영장실질심사를 중심으로 -

저자 : 박봉균 ( Park Bong-kyun ) , 김문귀 ( Kim Moon-kwi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9-12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무죄추정의 원칙은 유죄의 판결이 확정되기 전까지 피고인을 죄 없는 자에 준하여 취급함으로써 법률적ㆍ사실적 불이익을 주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이 원칙은 1980년부터 한국의 헌법 과 형사소송법에서 명시적으로 규정된 후 형사소송의 공판단계 뿐만 아니라 다른 영역으로 적용범위가 확대되었다. 현재의 통설과 판례는 입중책임의 분배, 불이익 처우 금지, 인신구속의 제한원리를 무죄추정의 원칙 내용으로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특히, 불구속 수사 의 원칙은 무죄추정의 원칙에서 도출된다는 판례를 반영하여 2008년 형사소송법에 규정되었다.
그러나, 수사단계에서 구속은 유죄의 확정 효력과 무관하고 형사 절차를 확보하기 위한 구속을 불이익처분이라 볼 수 없다. 따라서, 무죄추정의 원칙은 수사기관에게 훈시적인 의미가 있고, 인신구속의 제한은 적정절차의 원칙, 비례성의 원칙으로 규율할 수 있다.
무죄추정의 원칙에 관한 그동안 연구성과는 피의자의 인권보장에 중점을 두고 고찰하였다. 따라서, 본 연구를 통하여 수사단계에서 무죄추정의 원칙을 수범자의 관점에서 재조명하고, 실천적 가치를 탐색함으로써, 무죄추정의 원칙 이외의 절차적 대안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하여 구속영장이 명령장 또는 허가장의 성격,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인영장의 직권발부에 대한 권력분립의 문제점, 미체포 피의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기간의 구속기간 산입 배제 방식에 대한 검찰 실무의 문제점을 각각 다루었다. 특히, 경찰의 법정 구속 기간이 단 하루가 지났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피의자를 석방하는 둥 인권보장에 있어서 최일선 기관임을 스스로 자처하는 검찰이 토ㆍ일요일 및 공휴일은 근무시간이 아니라는 이유로 구속의 필요성이 없는 피의자의 송치를 거부하는 이율배반적인 태도에 대하여 비판하였다.
우리나라는 피의자의 구속기간에 대하여 엄격한 제한을 가하고 있으나 미국, 일본, 독일에 서는 피의자의 구속기간에 대한 일반적인 제한은 없다. 이러한 국가들이 무죄추정의 원칙이나 인권보장이 우리나라보다 미흡하지 않다면 구속기간의 제한을 두지 않는 이유에 관하여 향후 연구를 통하여 고찰해야 할 필요가 있다.

6별건구속의 필요성과 적법성의 판단기준

저자 : 김준성 ( Kim Jun Sung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9-14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별건구속은 형사실무에서 수사기관이 피의자를 구속하여 수사할 필요성이 있지만, 당해 피의자를 구속할 만한 충분한 중거를 확보하지 못한 경우에 구속요건을 충족하는 다른 사건을 이유로 법원으로부터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피의자를 구속하는 경우를 말한다. 이러한 별 건구속은 수사의 신속성과 효율성의 측면에서 매우 유용한 수사기법이기도 하다.
그러나 통설은 구속요건이 충족되지 아니하는 본건구속을 위한 사전절차로서 별건구속을 이용하기 때문에 종국적으로 영장주의에 위배되므로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통설과 달리 판례는 별건구속에 대하여 간접적으로 허용하는 분위기이며, 판례의 입장을 지지하는 극소수설은 실무의 입장을 반영하는 견해로서 별건이든 본건이든 구속요건을 충족하는 경우라면 적법절차에 위배되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그에 따른 법원의 영장발부는 정당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법원은 검사가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구속요건의 존부와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엄격하게 진행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우려하는 위법한 별건구속의 집행은 기대 하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그리고 별건구속으로 영장을 발부받아 본건수사를 진행하는 경우라 하더라도 범죄의 중대성과 범죄예방의 차원에서 여죄수사의 형식으로 진행된다면 그 별건구속에 대하여 위법하다고 할 수가 없다. 따라서 구속요건이 엄격하게 충족되는 별건구속은 별건기준으로 볼 때 형사소송의 지도이념에 부합하기 때문에 허용되는 것이 타당하며, 수사실무에서 실질적으로 별건구속과 구별이 어려운 여죄수사도 수사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충족하는 것을 전제로 하기에 전면적으로 허용되는 것이 타당하다.

7구간단속과 명확성의 원칙

저자 : 박현준 ( Park Hyunjoon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7-16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근년의 교통지표에 의하면 자동차 등록수가 증가함에도 불구하고 교통사고발생과 그로 인한 사상자의 수는 감소하는 추세이다. 이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 및 계도와 지속적이고 다양한 단속활동을 강화한 결과라고 교통당국은 발표하고 있다. 예건대,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과속을 단속하기 위하여 고정식ㆍ이동식 단속, 캠코더 등의 영상단속, 드론 등의 암행단속,급기야는 구간단속 둥 다양한 방법이 실시되고 있다. 특히 구간단속은 과속단속의 실효 성이 인정되어 양적증가와 근년에는 기준도 없이 구간길이가 길어지고 있다.
현대법치국가의 임무는 국민의 자유와 권리의 보장ㆍ강화에 궁극목적이 있다. 법치국가에서의 법규는 그 의미와 내용을 명확히 하여,수범자들에게는 예측가능하고 구체적인 행동규범으로, 집행자에게는 보편타당한 지침으로 작용하게 하여 공동체 구성원 모두에게 신뢰를 주는 법적 안정성을 확보하여야 한다.
그런 연유에서 명확성원칙은 입법,행정 및 사법의 국가활동에 있어서 하나의 필요적 의무로 구현되어야 한다. 즉 입법활동에 있어서는 법규의 조문으로 명확하고 구체적으로 고지되어야 하며, 법집행에 있어서는 자의성을 배제하고 객관적ㆍ구체적인 처분을 하도록 요구하며,사법활동에 있어서는 모호하고 다의적으로 해석이 가능한 법규는 무효가 되어야 한다. 결국 법규는 언어와 문자 및 도화 등 어떤 방법으로 표시되든 간에 그 규정은 일의적ㆍ구체적이고 명확한 것이어야 한다.
따라서 헌법재판소의 위헌판단의 1차적 기준은 당연히 명확성의 원칙이 되어야 한다. 그러므로 입법목적의 정당한 기준에 의한 '좋은 법'이라 하드라도 규정방식 및 조문의 의미와 내 용이 불명확하고 지나치게 추상적이라면,평균인으로서의 수범자가 예측하기 힘들다면 다분히 위헌적 소지가 있다. 그러므로 법규나 처분이 무리 목적의 정당성이 있다할 지라도 절차 적(방법적) 정당성까지 포섭하지는 못한다. 그것이 바로 진정한 법치국가의 소명이며 정당성 이다.
본 연구에서는 교통사고 방지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양적으로 증가하고 구간길이도 더 길어지는 무분별한 구간단속의 근거규정인 도로교통법 제17조와 그 위임법규들이 헌법의 명확성원칙(막연하기 때문에 무효인 이론)이나 포괄위임입법금지의 관점에서 위헌적 요소가 다분히 있을 수 있다고 여겨지므로, 향후의 관련법규의 제ㆍ개정과 고속단속활동을 시행함에 있어서 좀 더 신중을 기할 것을 제언하는 바이다.

8기본소득의 헌법상 근거와 정당성에 대한 소고

저자 : 여운식 ( Yeo Woonsik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5-208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노동 없는 세상이 현실로 다가오면서 각계의 대책이 부심하다. 논란의 핵심에 기본소득이 있다. 기본소득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정치공동체)가 모든 구성원 개개인에게 무 조건 없이 정기적으로 현금을 지급하는 보조금(이전 소득)을 말한다. 기본소득을 위 정의에 따라 살펴보면 급여대상의 보편성, 급여자격의 무조건성, 지급단위의 개별성, 지급기간의 정기성, 지급수단의 현금성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을 우리의 현행 사회국가원리 내지 사회보장제도와 비교해 보면 그 본질에서 차이가 있다. 양 제도가 개인의 실질적 자 유와 사회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목표는 같지만 거기에 이르는 수단과 방법이 확연하게 다르다. 즉, 사회국가원리는 자본주의 체제(노동임금을 통한 소득분배 기제)가 잘 작동하도록 보완하는 기능을 가진 반면, 기본소득제도는 자본주의의 구조적 원리인 임금노동, 보험의 합리성, 가족체계와 결별하는 사상에 기반하고 있다. 다시 말해서, 기본소득은 임금노동과 무관하게 주어지고, 기여와 급여의 호혜관계도 없다. 그리고 급여는 가족이 아닌 개인단위로 지급되고 급여는 국부의 유산으로부터 오는 자신의 정당한 몫으로 간주된다. 이것은 우리가 아는 근대 법치국가의 원칙 즉, 계약의 자유, 사유재산권, 자기책임의 원칙과도 맞지 않고, 일해서 번 돈으로 생계를 꾸려야 한다는 기존의 노동윤리와도 배치된다.
이에 본고는 기본소득이 정확히 무엇을 의도하는지를 그 개념과 이 아이디어에 영향을 미친 사상적 계보를 통해 파악해보고, 헌법상 사회국가원리 내지 사회보장제도의 도입기와 역사적 비교를 해 봄으로써 그 정당성의 근거를 확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기본소득 운동이 확산되는 현 시대적 상황은 글로벌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본소득 실험의 관점에서 살펴 보게 된다. 그런 후에 알아 낸 기본소득의 취지와 철학이 우리의 사회국가 또는 복지국가 체제와 부합할 수 있는 것인지를 헌법 규범적 측면, 그리고 우리의 사회경제적 구조면에서 비교 하여 그 정당성이 있는지를 확인해 본다. 사회국가 내지 복지국가의 개념 정의 속에 기본소득의 내용이 포섭될 수 있는지를 살펴보면 기본소득의 헌법적 근거여부를 도출해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본소득의 아이디어가 받아들여지는 것과 그 이후 헌법과법률차원에서의 규범적 논의가 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이다. 그러므로 기본소득이 헌법과 법률에 어떻게 표현되고 기존의 법제도와 어떻게 공존할 것인지는 규범적 문제로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
어떠한 사상이나 제도도 그 시대, 지역, 그리고 당대 사회 문화적 제약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기본소득도 예외가 아닐 것이다. 법치국가가 시민사회를, 사회국가가 산업사회를 기반으로 한 것과 같이 기본소득은 탈산업사회를 토대로 배태된 사상으로 볼 수 있다. 신자유주의의 여파로 노동의 유연성(해고의 자유)이 커지면서 실업과 비정규직이 고착화되고 국민의 대다수가 잠재적 실업자로 전락해가는 현실이 기본소득 운동을 확산시키는 토양이라 할 수 있다. 기본소득은 발상의 전환 내지 새로운 사유가 필요한 급진적 제안이므로 경제원리, 정파적 이해, 계급투쟁 둥을 고려할 때 학자에 따라 향후 70년, 100년 이상의 시간이 흐른 뒤에나 도입이 가능한 것으로 장기 예측을 하기도 한다. 이것은 19세기 법치국가와 사회국가의 시대구분 자체가 명확하지 못하고 지금까지 100년 이상 병존하는 것처럼 기본소득도 사회국가를 보완하면서 상당한 기간을 병존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기본소득운동이 가열되는 지금의 시대적 상황에는 사회국가가 도입될 당시와 비슷하게 신질서가 구질서를 대체하려는 당위성에서 공통점이 있다고 볼 수 있다. 헌법이 사회 공통의 소망과 요구를 대표한다고 볼 때 기본소득에 대하여도 규범력을 갖는 것인지 살펴보고자 한다.

9대한민국으로의 흡수통일을 위한 헌법적 검토

저자 : 이공주 ( Lee Kongjoo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09-23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고 화해의 분위기가 형성되자,머지않아 통일 이 다가올 것 같은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급작스런 분위기에 우리는 통일에 대하여 너무 낙관적인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우려된다.
우리나라와 북한은 통일을 해야 한다고 늘 언급하고 있지만,통일의 최종적인 목표에 있어서 남ㆍ북한은 큰 차이를 나타내고 있다. 우리는 완전한 하나의 국가인 '1국가,1정부'를 목표로 하는 반면,북한은 '1국가,2정부'의 연방제 통일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는 통일방안으로서 남북연합을 통한 점진적이고 단계적인 평화통일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남북연합을 통한 통일방안은 북한측 연합대표 선출에 정당성이 결여되어 북한체제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현행 우리나라 헌법상 불가능하다. 북한은 연방제 통일을 주장하고 있는 데,통일한국은 반드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가 유지되는 국가이어야 하기에,북한이 변화하여 일인독재 사회주의체제를 포기하지 않는 한 대등한 연방제 통일도 있을 수가 없다.
우리는 북한과 대화와 협의를 통한 통일을 구상하고 있다. 그러나 대화와 협의도 중요하지만,통일은 누군가 한 당사자가 주도하여 추진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다. 그렇다면 그것은 당연히 우리 대한민국이 주도할 수밖에 없고 대립되고 있는 남ㆍ북한의 두 체제 중 하나의 체제로 통일하려면 당연히 북한이 체제를 포기하여야 함은 세계적 역사의 흐름이다.
북한은 우리나라와 근본적으로 체제가 다르기 때문에 합의 자체가 우리헌법에서 추구하는 민주적 기본질서에 맞지 않는다. 따라서 남ㆍ북한의 통일은 대등통일보다는 대한민국으로의 흡수통일이 더 현실적이고 안정된 통일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즉,우리의 통일은 합의적 흡수통일이 가장 현안이다.

10재건축 소형주택 의무건설의 위헌성에 관한 연구

저자 : 김웅 ( Kim Woong ) , 이정민 ( Lee Jeong-min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33-25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산업화 이후 많은 사람들이 도시로 이주하면서 도시의 토지는 만성적인 초과수요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초과수요에 기초하여 많은 사회 문제가 발생하였는데,특히 택지의 경우에 는 모든 사람에게 반드시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소유가 일부계층에게 편중되어 있으므로 더욱 심각한 상태라고 말할 수 있다. 재건축사업은 부족한 도시의 주택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데 관련 규정에 의하면,재건축조합은 초과용적률의 일정비율만큼 소형주택을 건설하여야 한다. 그러나 왜 민간이 실비용의 70~80% 수준의 건축보존비용과 대지지분의 기부채납 조건하에 이러한 의무를 부담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명확한 해답을 제시하고 있지 못하고 있으므로,문제점은 무엇인지 살펴보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연구의 필요성에 의하여 검토한 결과, 용적률의 법적 성질을 기속적 재량행위로 보는 것이 타당함에도 불구하고 당해규정은 시혜적 행정행위라는 시각에 터잡아 조세적 방법과 병과하여 소형주택이라는 물납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목적의 정당성은 확보하였다 하더라도 수단의 적절성,침해의 최소성 및 법익의 균형성을 위배함으로써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세금이 투입된 재개발과 동일하게 취급함으로써 실질적 평등원칙을 위배하고 있으며,나아가 재건축 지역의 경우 소형주택이라 하더라도 입주 시 상당한 금액을 지불하여야 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과연 당해 소득계층이 논란을 겪으면서까지 보호할 대상 인지 여부에 대하여 의문이 든다.
개발이익환수제도 논란은 재건축시장의 핵심적인 사안으로서 보다 정교한 방안이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민감한 사안인 만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제도를 도출한다는 것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나 앞으로 이러한 연구들이 지속된다면 좀 더 현실을 잘 설명하는 제도로 발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123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일감법학
46권 0호 ~ 46권 0호

KCI등재

법과 사회
64권 0호 ~ 64권 0호

KCI등재

법학연구
78권 0호 ~ 78권 0호

KCI등재

상사판례연구
33권 2호 ~ 33권 2호

KCI등재

서울대학교 법학
61권 2호 ~ 61권 2호

KCI후보

연세법학
35권 0호 ~ 35권 0호

KCI등재

경찰법연구
18권 2호 ~ 18권 2호

KCI등재

한국의료법학회지
28권 1호 ~ 28권 1호

KCI등재

법과 정책연구
20권 2호 ~ 20권 2호

KCI등재

법학논총
37권 2호 ~ 37권 2호

KCI등재

법학논집
24권 4호 ~ 24권 4호

KCI등재

홍익법학
21권 2호 ~ 21권 2호

KCI후보

유통법연구
7권 1호 ~ 7권 1호

KCI등재

고려법학
97권 0호 ~ 97권 0호

KCI등재

법조
69권 3호 ~ 69권 3호

KCI등재

문화·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법(구 문화산업과 법)
14권 1호 ~ 2권 1호

KCI등재

법학연구
30권 2호 ~ 30권 2호

KCI등재

문화·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법(구 문화산업과 법)
1권 0호 ~ 5권 2호

KCI등재

법학논총
44권 1호 ~ 44권 1호

KCI등재

외법논집
44권 2호 ~ 44권 2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