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한국전통조경학회지> 조선시대 정원의 지식정보 전개와 수용 - 15~19세기 편찬된 정원 및 화훼 관련서적을 중심으로 -

KCI등재

조선시대 정원의 지식정보 전개와 수용 - 15~19세기 편찬된 정원 및 화훼 관련서적을 중심으로 -

The Development and Acceptance of Knowledge Information in Garden of Joseon Dynasty - Focusing on the Garden and Flowering Books Compiled from the 15th and 19th Centuries -

김동현 ( Kim Dong-hyun ) , 이원호 ( Lee Won-ho )
  •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1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03월
  • : 10-20(11pages)

DOI


목차

Ⅰ. 서론
Ⅱ. 연구방법
Ⅲ. 결과 및 고찰
Ⅳ. 결론
REFERENCE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15~19세기 편찬된 조선시대 정원 및 화훼 관련서적을 대상으로 통시적 분석을 통해 시기별 정원에 대한 지식정보가 전개되는 특징을 도출하고, 그 요인을 살펴본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하였다.
첫째, 정원 및 화훼 관련서적을 편찬한 저자들의 관계성을 살펴본 결과 조선시대 실학의 계보와 유사한 특성을 보이고 있었다. 강희안의 실학적 면모는 후대 실학자들에게 영향을 미쳤으며, 이수광은 연행의 경험을 통해 정원 관련 지식을 축적하였다. 이후 중농학파 홍만선의 이념은 남인 계열의 유박과 관련이 있으며, 서유구 또한 중농학파의 경세론과 중상학파의 인물들과 교류를 통해 실학을 통합적으로 수용할 수 있었다. 류중림은 『산림경제』를 증보하면서 중농학파와의 관계성이 나타났다.
둘째, 『양화소록』과 『지봉유설』 「훼목부」, 『산림경제』 「양화」, 『증보산림경제』 「양화」, 『화암수록』, 『임원경제지』 「예원지」에는 정원 식물의 특성과 재배법, 관리방법 등이 수록되어 있으며, 『임원경제지』 「이운지」, 「상택지」, 「섬용지」에는 정원의 입지선정과 시설 배치, 조성방법, 재료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 정원 관련 서적의 서술방식은 개론이 55%로 가장 높았고, 방법론의 제시(42.8%), 이기론(15.5%), 분류(12.4%), 제도(1.9%) 순으로 확인되었다.
셋째, 정원 관련 지식정보의 비중을 기준으로 시기별 정원 관련서적들을 분류한 결과 17세기 이전 편찬된 『양화소록』과 『지봉유설』을 전기, 18세기 편찬된 『산림경제』와 『증보산림경제』를 중기, 19세기 편찬된 『임원경제지』가 후기로 분류되었다. 정원 관련서적들은 전대에 수록된 중국 고서와 저자의 경험, 의견들이 후대 정원관련서적에 인용되었으며, 저술 당시 발달한 농업기술과 전문지식을 반영한 정원 관련 지식의 보강이 이루어졌다.
넷째, 시기별 정원 지식정보의 전개와 수용양상을 분석한 결과, 전기에는 사물의 이치를 탐구하기 위한 방법으로 화훼를 다루고 있었다. 이후 18세기에 들어서면서 중국의 방대한 정원 관련 지식정보가 유입되어 사대부들 사이에서도 다양한 지식 섭렵의 일환으로 정원 조성에 대한 당위성을 확보하였으며, 이를 통해 정원에 대한 전문성이 확장되었다. 19세기 정원 조성의 유행에 대응하여 그간에 집적된 정원 관련 지식정보를 바탕으로 전문서적이 저술되면서 초기 정원 식물의 수집과 관리에서부터 정원 조성의 당위성, 조성방법, 향유방식, 자아실현 등의 체계가 정립되었다.
This study aims to analyze the developed characteristics of the knowledge and information of gardens through garden or flowering plant books compiled in the 15th and 19th centuries of Joseon Dynasty. Diachronically analysis of the garden or flowering plant books classified the characteristics in which knowledge and information about gardens are developed by the period, and looked at the factors.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uthors who compiled the garden or flowering plant books had similar characteristics to the genealogy of Realist School of Confucianism(實學) in the Joseon Dynasty. Kang, Hee-An's practical features influenced later realist school of confucianism scholars. Lee, Su-Gwang has accumulated knowledge of the garden through his experience of traveling the diplomatic envoy to China. Since then, Hong Man-sun's ideology has been related to Charles, a member of the Southerners. Seo Yu-gu was also able to accept Realist School of Confucianism in an integrated way through the Jungnong school's theory and interaction with the Jungsang school. Ryu, Jung-Lim's relationship with the Jungnong school emerged as he added to the 『Jeungbosanrimgyeongje(增補山林經濟)』.
Second, the 『Yanghwasorok(養花小錄)』, 『Jibongyuseol(芝峯類說)』 「Hwuimok(卉木)」, 『Hangjeongrok(閑情錄)』, 『Sanrimgyeongje (山林經濟)』 「Yanghwa(養花)」, 『Jeungbosanrimgyeongje(增補山林經濟)』 「Yanghwa(養花)」, 『Hwaamsurok(花庵隨錄)』 and 『Imwongyeongjeji(林園經濟志)』 「Yewonji(藝畹志)」 contain garden plant characteristics, cultivation methods, and management methods. The 『Imwongyeongjeji(林園經濟志)』 「Seomyongji(贍用志)」, 「Iunji(怡雲志)」, 「Sangtaekji(相宅志)」 contain details on the location selection of gardens, the layout of facilities, how to create them and materials. The description of these garden or flowering plant books was found to be the most common introduction with 55 percent, followed by methodologies(42.8%), the Lichi Theory(理氣論, 15.5%), the classification(12.4%), and the convention(1.9%).
Third, based on the importance of knowledge and information on gardens, the garden or flowering plant books related to the period were classified as early period, including 『Yanghwasorok(養花小錄)』, 『Jibongyuseol(芝峯類說)』 which were compiled before the 17th century. The 18th-century compiled 『Sanrimgyeongje(山林經濟)』 and 『Jeungbosanrimgyeongje(增補山林經濟)』 were classified as middle period, and the 19th-century compilation of 『Imwongyeongjeji(林園經濟志)』 was classified as late period. The garden or flowering plant books were cited the contents of ancient Chinese books, the author's experiences and opinions contained in the preceding period in later garden books. And the reinforcement of garden knowledge was made to reflect the agricultural technology and expertise developed at the time of writing.
Fourth, based on analysis of the development and acceptance of knowledge information in garden by period, In the early period was dealing with floriculture as a way to explore the logic of things. Later, in the 18th century, a vast influx of garden knowledge information came from China. Among scholars, they secured justification for garden creation as part of various knowledge-seeking activities, which expanded their expertise in gardens. In response to the trend of gardening in the 19th century, professional books were written based on knowledge and information on gardens that were collected in the past, and systems were established such as the collection and management of garden plants, construction methods, enjoying methods, and self-realization.

UCI(KEPA)

간행물정보

  • : 농학분야  > 조경
  • : KCI등재
  • :
  • : 계간
  • : 1738-236x
  • : 2384-1478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2-2020
  • : 1229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파주 장릉(長陵)의 공간 및 경관구성의 특성에 관한 연구

저자 : 이창환 ( Lee Chang-hwan ) , 김두규 ( Kim Du-gyu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9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0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조선시대 제12대왕 인조대왕과 인열왕후 한씨의 능원 공간구성 및 경관적 특성을 중심으로 조사 분석하고 능원 보존관리의 방안을 제시한 연구이다. 연구 방법 및 내용은 고문헌 등 문헌조사와 현지 조사 및 실측을 통하여 공간구성 및 경관특성 등을 파악하여 도면화를 통해 추정도를 작성하고 추후 원형경관의 확인 및 보존 그리고 복원의 기초자료로 제공하고자 하였다.
연구결과 장릉의 풍수형상은 위요성이 강조되는 형국에 혈의 용맥에 왕자협(王字峽)의 표현과 기록이 독특하며 정남향의 자좌오향(子坐午向)임이 확인되었으며 공간구성은 영조 20년(1744) 때 작성된 「국조속오례의(國朝續五禮儀」, 『국조상례보편』등의 작성에 기본으로 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표적 능원으로 이후 조선시대 능원 조영의 표준이 되었으며 정형적 구조에 풍수적 위요성과 자연스런 영역성 그리고 제례 시 제향공간과 능침공간의 시각적 폐쇄 및 개방적 경관구조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생태경관자원 특성은 효종이 재위 시 식목하고 구리동선으로 표식을 하여 수목을 보존한 기록이 「효종실록」에 나타나며 현재의 임목 구조와 비슷한 현상으로 분석되었다.
능원의 보존 및 관리는 일제강점기 이후 상당 부분 원형을 찾아 핵심시설은 보존하고 있으나, 내외 좌청룡 우백호의 풍수적 경관보존 및 능침사찰 그리고 향탄산 등의 부속 능제시설의 확인 및 보존관리를 위한 대책이 요구되며 세계유산 보존관리의 국제적 기준이 되는 이코모스(ICOMOS)헌장 등의 준수가 요구된다.

2조선시대 정원의 지식정보 전개와 수용 - 15~19세기 편찬된 정원 및 화훼 관련서적을 중심으로 -

저자 : 김동현 ( Kim Dong-hyun ) , 이원호 ( Lee Won-ho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20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5~19세기 편찬된 조선시대 정원 및 화훼 관련서적을 대상으로 통시적 분석을 통해 시기별 정원에 대한 지식정보가 전개되는 특징을 도출하고, 그 요인을 살펴본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하였다.
첫째, 정원 및 화훼 관련서적을 편찬한 저자들의 관계성을 살펴본 결과 조선시대 실학의 계보와 유사한 특성을 보이고 있었다. 강희안의 실학적 면모는 후대 실학자들에게 영향을 미쳤으며, 이수광은 연행의 경험을 통해 정원 관련 지식을 축적하였다. 이후 중농학파 홍만선의 이념은 남인 계열의 유박과 관련이 있으며, 서유구 또한 중농학파의 경세론과 중상학파의 인물들과 교류를 통해 실학을 통합적으로 수용할 수 있었다. 류중림은 『산림경제』를 증보하면서 중농학파와의 관계성이 나타났다.
둘째, 『양화소록』과 『지봉유설』 「훼목부」, 『산림경제』 「양화」, 『증보산림경제』 「양화」, 『화암수록』, 『임원경제지』 「예원지」에는 정원 식물의 특성과 재배법, 관리방법 등이 수록되어 있으며, 『임원경제지』 「이운지」, 「상택지」, 「섬용지」에는 정원의 입지선정과 시설 배치, 조성방법, 재료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 정원 관련 서적의 서술방식은 개론이 55%로 가장 높았고, 방법론의 제시(42.8%), 이기론(15.5%), 분류(12.4%), 제도(1.9%) 순으로 확인되었다.
셋째, 정원 관련 지식정보의 비중을 기준으로 시기별 정원 관련서적들을 분류한 결과 17세기 이전 편찬된 『양화소록』과 『지봉유설』을 전기, 18세기 편찬된 『산림경제』와 『증보산림경제』를 중기, 19세기 편찬된 『임원경제지』가 후기로 분류되었다. 정원 관련서적들은 전대에 수록된 중국 고서와 저자의 경험, 의견들이 후대 정원관련서적에 인용되었으며, 저술 당시 발달한 농업기술과 전문지식을 반영한 정원 관련 지식의 보강이 이루어졌다.
넷째, 시기별 정원 지식정보의 전개와 수용양상을 분석한 결과, 전기에는 사물의 이치를 탐구하기 위한 방법으로 화훼를 다루고 있었다. 이후 18세기에 들어서면서 중국의 방대한 정원 관련 지식정보가 유입되어 사대부들 사이에서도 다양한 지식 섭렵의 일환으로 정원 조성에 대한 당위성을 확보하였으며, 이를 통해 정원에 대한 전문성이 확장되었다. 19세기 정원 조성의 유행에 대응하여 그간에 집적된 정원 관련 지식정보를 바탕으로 전문서적이 저술되면서 초기 정원 식물의 수집과 관리에서부터 정원 조성의 당위성, 조성방법, 향유방식, 자아실현 등의 체계가 정립되었다.

3수원 화성 미복원 수(水) 공간의 전통조경 조성방법 연구

저자 : 백종철 ( Paek Chong-chul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27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796년 9월에 완성된 수원 화성은, 49개 시설물이 5,744m에 걸쳐 조성된 방어시설이다.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거치며 많은 건축물과 성벽이 훼손되었고, 1975년 수원성 복원 정화사업을 통해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전체 시설물 중 6개 시설물은 도시화에 의해 복원되지 못하였는데, 이 중 은구를 포함한 수(水) 공간의 복원은 관람객들에게 휴식과 조망의 장소로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수원 화성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역사유적지를 탐방하는데에 만족감을 보이고 있으나, 성곽 주변의 자연경관을 즐기는 것에는 부족함을 느끼고 있다. 도시화가 진행된 수원 화성 내에 자연경관을 조성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는 수 공간 조성을 통해 전통정원의 정취를 느끼게 해 주는 방법이 최선의 방법으로 보인다.
따라서 수원 화성의 미복원된 수 공간을 『화성성역의궤』와 『화성전도』 분석을 통해 위치와 형태, 기능 등을 파악하였고, 수 공간의 특성을 분석하여 전통조경 조성방법을 도출하고자 하였다.

4일부 복원 사례를 통해 본 전통정원 보존기법 - 한·중·일 궁궐정원 유적을 중심으로 -

저자 : 김동현 ( Kim Dong-hyu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8-35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전통정원 유적의 복원 사례를 살펴보고자, 한·중·일 궁궐정원유적을 대상으로 기단복원, 개별 정원요소 복원으로 구분하여 살펴보고, 이를 통해 각 보존기법별 고려되어야 할 특징들을 도출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기단복원이 이루어진 정원유적들을 살펴본 결과, 북해공원의 만불루 경구는 관련 문헌과 비교분석을 바탕으로 기단부와 주춧돌만을 복원하였다. 부여 관북리 유적은 발굴이 완료된 지역 중 연못과 수로, 대형건물 터에 남아있는 기단과 흙다짐 기초만을 복원하였다. 평성궁의 제2대극전은 건물지와 기단을 복원하고 주변에 제2태극전의 영역을 알 수 있도록 장대나 말뚝을 설치하였다.
둘째, 개별요소의 복원이 이루어진 경주 동궁과 월지는 초기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된 연못 정원유구와 사료들을 토대로 전통정원 유적을 선제적으로 복원하였다. 원명원의 황화진은 서양동판화와 관련 기록들을 토대로 복원하였으나 복원 이후 추가로 발견된 자료를 통해 현재의 모습과 다르게 복원한 점을 확인하였다. 평성궁 동원 정원은 기존 유구들을 복토하고 그 위에 건물들을 복원하였으며, 경석과 수로 등 대표적 정원 요소들을 보존처리하여 노출시키는 방법을 사용하였다.
셋째, 기단복원은 전통정원 유적의 현재 상태 또는 발굴조사를 통해 기단부가 확인된 경우로 입면 구성방식이나 규모 등이 확인된 기단부를 우선 복원하여 영역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부복원은 전통정원 유적 내 일부 건물이나 시설물 등 개별 요소들에 대해 문헌 고증을 통한 복원이 가능한 대상들을 한정하여 복원하는 방법으로 면밀한 문헌 고증이 요구된다.

5전통재식 행단(杏壇)의 원형과 세종리 은행나무의 천연기념물적 가치 연구

저자 : 신현실 ( Shin Hyun-sil ) , 최병기 ( Choi Byoung-ki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6-44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전통재식의 하나인 행단의 원형과 천연기념물 식물의 가치를 살펴보고 이를 통해 세종특별자치시 연기면 세종리 은행나무의 천연기념물로서의 가치를 도출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은행나무는 높은 환경 적응력과 실용성, 관상용 가치를 지님과 동시에 유교 및 불교사상과 관련이 깊은 다수의 수목들이 그 가치를 인정받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노거수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둘째, 은행나무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살펴본 결과, 은행나무는 공자의 유교사상을 상징함으로써 행단, 행정의 장소성을 지니게 되었으며, 불교에서는 사찰의 창건이나 고승의 업적, 민간에서는 자손의 번영과 가풍의 계승을 염원하는 상징성을 지니고 있었다.
셋째, 행단은 1024년 공자의 손자인 공도보가 사당 개축 가운데 단을 설치하고 은행나무를 식재하고 “행단”이라 명명한데서 비롯되었다. 그 후 명대 왕재진의 행단시(杏壇詩)에 행단의 수목을 홍행(紅杏)으로 기록하여 살구나무로 변용하였으나 이는 은행나무와 한자의 독음이 같은 이유에서 온 오류와 도교사상의 영향으로도 볼 수 있으나 한국은 최초의 은행나무를 사용한 행단을 고수해왔다.
넷째, 생물학적으로 세종리 은행나무는 암수 한 쌍의 구성이 특징적이며, 경관적으로도 용트림 형상의 수나무와 수직형태의 암나무가 대비를 이루고 있다. 또한 진정성과 완전성 측면에서 고려시대 충신 임난수 장군과 은행나무의 관련성이 여러 문헌에서 확인되고 있다.

6소나무 성 결정 요인의 특성을 고려한 조경공간 식재계획

저자 : 이창훈 ( Lee Chang-hu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5-52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무기원소의 체내 함량이 소나무의 성 결정에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기 위해 1, 2년생 솔잎에 포함된 성분을 분석하였으며, 이에 생육환경과 생리적 특성 고려한 소나무 식재계획 및 유지관리 방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구과가 많이 맺힌 작년가지의 잎에서 분석된 N(%)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작년토양의 질소성분은 다음 연도 구과의 생성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는 전년도 봄에 질소비료를 이용한 시비작업을 통해 다음해 신초에서 생성되는 송화비율의 저감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둘째, 1년생 가지의 구과 및 송화가 열리는데 관계하는 성분은 인산(P), 칼륨(K), 칼슘(Ca), 철(Fe)이 유의미한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전년도에 생성된 Ca과 Fe는 신초의 성 결정에 낮은 영향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Ca과 Fe는 노화된 기관에 축적된 영양소의 이동이 어려운 특성을 지니므로 이듬해 봄철 구과생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전년도 가을에 양분을 공급을 주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셋째, 소나무의 송화가루는 봄철 북동풍이 부는 시기와 관련 있고 극양수의 속성을 지니므로 옥외공간에 식재할 때 볕이 잘 드는 북향이 적합한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조경공간에 식재된 송화가루의 저감효과를 위해 봄철에 질소비료로 양분을 비축하고, 가을철에 Mg, Fe성분이 포함된 시비작업을 실시하는 것은 소나무의 성 결정 뿐만 아니라 소나무의 유지하고 관리계획에 고려되어야 할 사안으로 보인다.
본 연구는 소나무 무기원소 함량이 성 결정에 미치는 상관관계를 도출하고 소나무의 생리적 특성을 고려한 식재계획은 옥외공간 조성에 있어 중요한 사안임을 밝혔으며, 기타 소나무 성 결정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주제로 한 후속연구가 기대되는 바이다.

7바위글씨와 팔경으로 추적한 만수탄(萬水灘) 종호(鍾湖)의 경관 향유자와 풍류상

저자 : 노재현 ( Rho Jae-hyun ) , 김화옥 ( Kim Hwa-ok ) , 박율진 ( Park Yool-jin ) , 김홍균 ( Kim Hong-gyu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66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문헌조사와 현장조사를 통해 순창 구미리 남원양씨 종택과 만수탄 종호(鍾湖)에 펼쳐진 초로 양운거의 정원 향유 양상을 추적하기 위하여 시도한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종호의 경관 향유자는 남원양씨(南原楊氏)인 초로 양운거와 종호팔경의 작자이기도 한 진주하씨 양진당 하만리를 비롯한 6인의 노선(老仙)으로, 이들은 양운거의 친우이거나 사돈 또는 외숙으로서 매우 긴밀한 관계였다. 투구모양의 돌섬과 소(沼)를 중심으로 생성된 종호정과 육로암 그리고 인근 탁영정 등은 종호에서 최대 약 2㎞ 떨어진 종택을 본제로 삼아 행해졌던 풍류 행위 거점이자 임천원림(林泉園林)이라 할만하다. 종호팔경은 종호암과 육로암 그리고 탁영정을 시점으로 하는 정자팔경과 구미리 남원양씨 영토를 대상으로 한 읍치팔경의 성격이 함께 공유하는 특성이 발견된다. 만수탄 일원에서 확인된 바위글씨는 총 9점으로 만수탄에서 행해졌던 시율(詩律)·낚시·탄금 풍류와 함께 특히, 술 풍류가 행해졌던 현장임을 여실히 알려줄 뿐 아니라 종호팔경의 경관내용이나 경관구조와도 밀접히 관련되어 있다. 종호팔경과 그곳에서의 풍류 행위 그리고 주변 바위글씨는 만수탄 종호의 옛 풍경을 상기하거나 연출하기 위한 매우 시사적이고 유효한 문화경관이자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정원 향유사례'로 현대적 전통조경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8전통경관 보존계획을 위한 지정구역 설정에 대한 기초연구 - 선형(線形) 명승의 지정 현황을 중심으로 -

저자 : 이창훈 ( Lee Chang-hu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7-76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명승 중에서 선 형태으로 지정된 대상을 중심으로 지정현황을 살펴봄으로써 향후 명승 구역의 재검토 및 신규 지정에 있어서 고려해야 할 설정 요소를 추출하는 것을 목적으로 진행하였다. 그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문화재보존관리자료를 바탕으로 113개소의 국내 명승 중 23개소의 선형 명승을 도출하였으며, 선형 자원특성은 계곡형, 통로형, 하천형, 능선형으로 구분이 가능하였다. 선형 명승은 형태적으로 연속성과 방향성을 지녀 대상지에서 나타나는 이용행태 또한 유사한 특징으로 파악되었다.
둘째, FGI를 통해 추출한 선형 명승의 6가지 설정 요소를 기준으로 23개소의 대상지의 지정 현황을 살펴본 결과 자원중심 요소가 12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지번·필지 요소와 기준이 모호한 곳이 각각 8곳, 관리동선 요소가 5곳, 능선 요소가 4곳, 유역과 주변 경관 요소가 3곳 순으로 나타났다.
셋째, 선형지정 명승의 시계열상 특징은 2010년 이전에는 지정구역이 지번·필지가 지정을 위한 우선 요소로 고려되었으나, 2010년 이후에는 해당 자원을 중심으로 지정구역을 설정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는 대면적 특성을 갖는 명승 문화재 구역 내 사유재산권에 관한 내용과 더불어 명승의 본질에 입각한 보존이 고려된 것으로 판단된다.
넷째, 명승 구역의 지정 및 타당성 재검토에 있어 선형 명승에서 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할 요소는 자원 중심 요소로 파악되었다. 선형명승은 해당 자원의 경계를 참조하여 지정구역이 설정되는 것이 일반적이며 경계에서 일정 폭원 내의 지역을 포함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변 경관을 보호하는 성격의 넓은 폭(500m 이내)의 현상변경구역에 대한 우선적인 등급기준 마련은 선형 명승의 향후 보존관리의 실효성을 위해 중요하다고 판단된다.

9전통조경 보존·관리를 위한 3차원 공간정보 적용방안

저자 : 김재웅 ( Kim Jae-ung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7-84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명승 및 전통정원과 같이 면적으로 구성된 전통조경공간에 대한 효율적인 보존관리를 위한 3차원 공간정보구축에 활용되는 소형드론과 3D스캐너를 이용하여 생성된 공간정보데이터의 비교를 통해 전통조경공간별 3차원공간정보를 적용하기 위한 연구로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소형드론을 이용한 항공사진측량은 대면적의 전통조경공간에 GSD 3cm급 이하의 3차원공간정보 구축이 가능하였음을 확인하였다. 또한 항공사진측량 데이터는 3D스캐너에 비해 정확도는 떨어지나 정사영상테이터 구축에 있어 디지털데이터를 이용한 texture 맵핑으로 3D스캐너에 비해 RGB영상의 판독을 통한 경관변화 모니터링 등에 적합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 광한루원과 같이 일정면적으로 구성되어 있는 전통조경공간에 항공사진측량으로 구축된 정사영상데이터는 시각적으로 정확하고 정밀한 결과물이 구축되었으나, 수치데이터 추출 결과 전통조경을 구성하고 있는 요소 중 하나인 수목에 대한 데이터가 추출되지 않아 수목이 밀집한 지역 등을 중심으로 3D스캔과 항공사진측량을 병행하여야 할 것으로 판단되었다.
셋째, 담양 소쇄원과 같이 작은 면적으로 구성된 전통정원에 항공사진측량으로 구축된 정사영상데이터는 수목과 인접한 곳과 수목의 하단부에 대한 공간정보구축이 불가능하였으며, 주변의 수목들로 인해 지형데이터를 포함한 3차원 공간정보데이터에 다수의 오류가 발생되었다. 이는 상대적으로 좁은 공간에 건축물, 조경시설, 수목 등이 밀집하고 있어 항공사진 측량보다는 3D스캔 기술을 활용하여 정밀 실측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3D스캐닝은 항공사진측량에 비해 오랜 시간이 소요되나 측량데이터의 정밀성과 가상현실을 통한 보존관리가 가능하여 좁은 지역에서의 정밀한 조사가 가능한 것을 알 수 있었다.
면적으로 구성된 전통조경공간을 대상으로 시간적·공간적 제약에 자유로운 소형드론과 3D스캐너를 이용하여 3차원 공간정보구축데이터를 비교한 결과 경주 양동마을과 같은 대면적의 공간에는 항공사진측량을 통한 모니터링이 효과적이었으며, 담양 소쇄원과 같은 전통정원에는 3D스캐너를 이용한 3차원 공간구축이 효과적임을 알 수 있었다. 추후 3D 스캔데이터와 항공사진측량 데이터의 융합을 통해 자연유산 및 전통조경공간의 보존관리를 위한 합리적인 분석결과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10광주시 서구 만귀정(晩歸亭) 원림의 경영과 역사경관 변천사

저자 : 최진서 ( Choi Jin-seo ) , 김충식 ( Kim Choong-sik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구 한국정원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5-91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광주광역시 서구에 세하동에 위치한 만귀정(晩歸亭)은 선조의 유업을 계승하기 위해 그의 후손들이 중건하였다. 본 연구는 중건, 중수 과정을 거치며 변화되어온 만귀정의 경관을 살펴보고 만귀정 원림의 역사 경관의 변천과정을 연구하였다.
첫째, 만귀정 원림에는 방지로 되어있는 연못의 형태에 만귀정과 습향각(襲香閣) 그리고 묵암정사(黙菴精舍)로 총 세 개의 정자와 세 개의 다리를 사이에 두고 일렬로 배치 되어있는 매우 특이하고 보기 드문 정자군이다. 둘째, 만귀정의 설립자인 효우당 장창우(孝友堂 張昌羽)는 후학을 가르치고, 늙은 만년(晩年)에 풍류(風流)를 즐기기 위해 초당으로 지어진 만귀정은 훗날 무너진 자리에 그의 후손들이 선조인 장창우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중건되었다. 즉, 중건하는 과정에서 만귀정의 경영이 변화되었음을 보여주었다. 셋째, 선조인 장창우의 팔경(八景)과 그의 후손들의 시문을 통해서 현재와 비교해보았을 때 습향각과 묵암정사의 설립과 도시의 발달로 인한 도로의 확장으로 인해 경관과 연못의 형태가 훼손되었음을 밝혔다. 넷째, 만귀정원림의 연못은 물줄기가 들어오는 저수지가 아닌 샘으로 추정한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8권 4호 ~ 48권 4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8권 4호 ~ 48권 4호

KCI등재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 38권 2호

한국조경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0권 1호 ~ 2020권 1호

KCI후보

한국경관학회지
12권 1호 ~ 12권 1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8권 3호 ~ 48권 3호

KCI등재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1호 ~ 38권 1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8권 2호 ~ 48권 2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8권 1호 ~ 48권 1호

KCI등재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7권 4호 ~ 37권 4호

Journal of Korean Institute of Traditional Landscape Architecture
17권 0호 ~ 17권 0호

KCI후보

한국경관학회지
11권 2호 ~ 11권 2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7권 6호 ~ 47권 6호

한국조경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19권 2호 ~ 2019권 2호

KCI등재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7권 3호 ~ 37권 3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7권 5호 ~ 47권 5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7권 4호 ~ 47권 4호

KCI후보

한국경관학회지
11권 1호 ~ 11권 1호

KCI등재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7권 2호 ~ 37권 2호

KCI등재

한국조경학회지
47권 3호 ~ 47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