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조직신학회> 한국조직신학논총> 키에르케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에 관한 소고

KCI등재

키에르케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에 관한 소고

An Exploration of Søren Kierkegaard's Apologetics on the Truth of Christianity

황민효 ( Minhyo Hwang )
  • : 한국조직신학회
  • : 한국조직신학논총 60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09월
  • : 183-220(38pages)

DOI


목차

I. 들어가는 글
II. 키에르케고르의 실존적 삶의 세 가지 단계
III. 키에르케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
IV. 나가는 글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한국교회와 신학은 지난날 유사크리스텐돔의 시기 아래에서는 사회를 인도하고 조절하는 주도적인 힘을 소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탈근대주의 영향 아래의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교회와 신학은 과거 자리지정자와 재판관으로서의 자신의 권위와 위치를 상실해왔다. 변화하는 상황은 교회를 주변 공동체가 되기를 요청하고 그 목소리를 상실하게 하였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어떻게 그리스도교는 현대 문화와 세속화된 세상 속에서 자신의 자리를 설득력 있게 그리고 이해할 수 있도록 주장할 수 있을까?
이 논문에서 논자는 키에르키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을 살펴보고자 한다. 왜냐하면, 그의 변증학이 한국교회가 더 나은 교회, 예언자적 공동체로 변화될 수 있는 소중한 가르침을 제공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물론 키에르케고르는 덴마크 국가교회를 신랄할 정도로 비판했던 인물이다. 그의 견해에서 형식화와 세속화의 노예가 되어버린 덴마크 국가교회는 거짓 그리스도교의 모습에 불과하였다. 키에르케고르는 덴마크 국가교회를 비판하면서 진리는 객관성의 문제가 아닌 개별적 자아에 근거한 주체성의 문제임을 주장하였다. 또한, 그는 그리스도교인이 된다는 것은 ‘무엇’의 문제가 아닌 ‘어떻게’의 문제임을 강조하면서 그리스도인의 질적 변화를 강조하였다. 따라서 키에르케고르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진리탐구보다 진리란 개별적 주체와 하나님간의 윤리적·종교적 관계의 문제임을 역설하였다. 그러나 이런 그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실상 키에르케고르의 변증학이 시도한 것은 단순한 그리스도교 비판이 아닌 영적 성실함을 가지고 진리 안에 거하는 더 나은 교회로의 변화였다.
키에르케고르의 그리스도교 변증의 본질을 파악하기 위해 이 논문은 키에르케고르의 실존적 삶의 세 가지 단계들을 우선적으로 분석할 것이다(section II). 그리고 다음으로 키에르게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의 중심이 되는 종교성 A와 종교성 B의 구분을 살펴볼 것이다(section III). 마지막으로 그의 변증에 대해 평가와 더불어 오늘날 한국교회에 주는 의미를 찾아보려 한다(section IV). 이 과정을 통해서, 논자는 만일 우리가 키에르케고르의 변증학의 구체적 내용보다 그의 영적 정열과 순수성을 충분히 호혜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면, 키에르케고르의 변증학이 여전히 한국교회와 신학의 변혁을 위한 가치 있는 전거(典據)가 될 수 있음을 주장하려 한다.
Korean church and its theology once had a power to lead and control society in the pseudo-Christendom stage years past. However, they have been losing their place as a position-giver and a judge in changing world of post-modernity after 1980s. A changing situation demands Church to be the marginalized community and makes the Church lost her voice. How can Christianity understandably and persuasively reclaim its place in relation to modern culture, and the secular world?
In this paper, I explore Søren Kierkegaard’s apologetics on the truth of Christianity. Since, I believe, his apologetics can give precious insights to the Korean Church to become the better Church as a prophetic community. Of course, Kierkegaard is a thinker who harshly criticizes the Danish State Church. In his view, the Danish State Church, the slave of formalism and secularization, is nothing other than a false-Christianity. In criticizing the Danish State Church, he argues that the truth is not in objectivity but in subjectivity with emphasizing ‘the individual self.’ Also he states that ‘to become a Christian’ is not a matter of ‘what’ but a matter of ‘how.’ Kierkegaard is concerned not with the scientific, objective search for truth, but with the ethicoreligious relationship of the individual with the God. However, in spite of his criticism, his project is nothing other than a Christian apologetics that aims to make the church to be the true and better church in spiritual faithfulness.
In order to appreciate the nature and magnitude of Søren Kierkegaard’s apologetics, this paper begins with an exploration of Søren Kierkegaard’s distinction of three stages of human existence(section II). Then, I summarize the nature of a distinction which is central to Kierkegaard’s view of what constitutes true Christianity, the distinction between Religiousness A and Religiousness Β(section III). Through these procedures, in the final chapter, I argue that Kierkegaard’s apologetics still could be a valuable reference, if we appreciate it in terms of his spirit of passion and purity.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종교학
  • : KCI등재
  • :
  • : 연3회
  • : 1226-365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5-2020
  • : 56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기독교대학에서 성서와 일반 학문 교육을 위한 신학적 ‧ 철학적 기초와 방법 연구

저자 : 김봉근 ( Bongkeun Kim )

발행기관 : 한국조직신학회 간행물 : 한국조직신학논총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58 (5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독교대학은 기독교 이념을 바탕으로 기독교 정신을 가르치고 연구하는 교육 공동체이다. 하지만 오늘날 기독교대학은 대부분의 비기독교 학생들로 구성되고 '종교적 중립성의 신화'에 밑바탕 된 대학 강의실에서 기독교 신앙을 가르치기가 쉽지 않다. 이를 위하여 본고에서는 프라이의 신학 유형론을 바탕으로 기독교 대학에서 인문·성서 교육이 가능한 철학적 신학의 기초와 실천방안을 모색해보고자 하였다. 본고에서는 이 다섯 가지 유형을 토대주의(유형 1/2), 후기 토대주의(유형3), 반토대주의(유형 4/5)로 나누어서 기독교대학 교육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보았다.
먼저 신앙을 전제로 수업할 수 없는 대학 강의실에서 유형 1과 2는, 예를 들어 칸트의 신 이해와 윤리학과 미학의 관점들 그리고 일반 대중문화 속에서 기독교적 요소를 접목시켜서 기독교 신앙의 합리적 측면을 소개할 수 있다고 보았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기독교 신앙의 특수한 측면을 모두 소개할 수 없기에, 유형 4와 5에서 지향하는 기독교 신앙의 특수성을 소개할 필요가 있는데, 여기서 기독교 신앙의 특수한 측면을 인지적인 정보 차원에서는 정규 수업에서 소개하고, 나머지 경험적이고 종교 공동체적 체험은 채플이나 비교과 교육과정을 통해서 소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았다.
특별히 기독교의 특수성을 강조한 스탠리 하우어워스의 관점과 종교개혁 이후 근대 학문이 유명론적 관점에서 허무주의로 귀결되었다고 보는 존 밀뱅크의 관점이 대화 방식으로 소개되고 토론될 필요가 있다고 보았다. 그리하여 기독교 사상이 다양한 세속 사상과 경합하는 구도속에서 설득력 있게 제시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이 과정에서 파커파머가 강조하는 각 사람의 마음 속에 있는 '내면 교사'를 존중함으로 학생들이 스스로 자신의 삶의 가치관과 세계관을 찾아가는 것을 격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이것은 결국 프라이의 신학 유형론에서 '가설적인 슐라이어마허'로 대표되는 유형 3에 가까운 모습일 것이다. 브레데톤의 환대 모델은 바로 그 유형의 기독교적 실천의 다름 아닌 것이다.

2조지 린드벡과 종교 간의 대화 - 배타성과 충실성

저자 : 김영원 ( Young Won Kim )

발행기관 : 한국조직신학회 간행물 : 한국조직신학논총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9-98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목적은 린드벡의 종교와 종교 간의 관계에 대한 이론이 일반적인 배타주의나 독립주의와 같이 진정한 종교 간의 대화 가능성을 차단하는 이론이 아니라 체계 내적 충실성에 기반한 개방성을 통해 각 종교 전통의 정체성을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실질적으로 종교 간의 대화에 참여할 가능성을 여는 이론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린드벡의 종교 이론은 문화-언어적 접근에서의 진리 이론에 기반해 있다. 그는 범주적(categorial) 진리와 체계 내적(intrasystematic) 진리가 존재론적인 진리와 언어적이고 실천적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보았으며, 이에 기초하여 종교를 문화나 언어와 같이 신자들의 정체성을 형성하고 신자들이 실재를 해석하게 해 주는 틀(framework) 혹은 구조(structure)로 설명하였다. 린드벡은 이 관점을 텍스트 내재성(intratextuality)이라는 개념으로 설명하였는데, 이 텍스트 내재성은 체계내부적으로는 경전이 제공하는 세계관에 대한 실천적 충실성으로 발현되고 외부적으로는 세계를 동화하는 힘(assimilative power)이라는 형태로 드러난다. 이 동화하는 힘은 종교 일반을 관통하는 경험이나 보편적 진리를 전제하지 않고 각 종교 전통의 체계 내부적인 규칙에 충실하므로 포괄주의나 다원주의에 빠지지 않으면서도 임시방편적이면서 실천적인 종교 간의 대화가 가능하게 하는 토대가 될 수 있다. 이는 동시에 문화-언어적 종교 이해가 배타적인 성격을 띠면서도 폭력적이지 않은 개방성을 가질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이러한 린드벡의 제안은 종교 간의 대화를 위한 하나의 실천적 대안으로 받아들일 수 있으며, 보수적인 성향이 강한 한국교회에 현실적으로 적합한 종교 이론 혹은 종교 간의 관계에 대한 이론이 될 수 있다. 물론 이를 위해서는 린드벡의 이론이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와 같은 모델에 기초하여 형성되었다는 점을 고려하여 이를 보완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적용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3언택 시대의 감정의 신학 : 기호자본주의와 정(情)의 신학

저자 : 박일준 ( Park Iljoon )

발행기관 : 한국조직신학회 간행물 : 한국조직신학논총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9-143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코로나 팬데믹 사태 아래서 언택 만남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간 유기체가 디지털 네트워크에 생각보다 잘 적응하는 과학적 이유들을 살펴보고, 다른 한편으로 뇌신경이 디지털 네트워크에 직접 접속하며 일하는 기호자본주의가 야기하는 정서적 문제들을 조명한다. 생물학적 두뇌가 디지털 네트워크에 쏟아지는 무한 정보의 양과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탈진'하면서, 무기력이 혐오와 차별의 형식으로 분노로 출구를 찾게 되는 일이 빈번해질 것이라는 것을 베라르디는 설득력있게 경고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 감정의 신학을 위한 적기일 것이다. 본고는 특별히 언택 시대 디지털 네트워크에 접속되어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필요한 감정의 신학의 원천을 한국적 집단감성 구조인 풍류에서 찾아보고, 특별히 언택 시대 긴급히 필요한 신학을 '정의 신학'으로 소환하여,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신학을 준비해보고자 한다.

4필리오케(Filioque) 논쟁의 교의적 문제들과 의의 - '신앙과 직제 위원회'의 1981년 제안서와 로마가톨릭교회의 1995년 해설서를 중심으로

저자 : 이충만 ( Lee Chung Man )

발행기관 : 한국조직신학회 간행물 : 한국조직신학논총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5-18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589년 톨레도(Toledo) 공의회에서 필리오케(Filioque)와 관련된 문구(“에트 필리오”[et Filio])가 381년의 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경에 첨가된 이후, 동방정교회와 서방교회는 필리오케와 관련하여 논쟁을 이어오고 있다. 9세기의 콘스탄티노플 대주교였던 포티오스(Photios)의 작품에서부터 논쟁이 시작되었다고 본다면, 필리오케는 적어도 천 년 이상의 세월 동안 교회 역사에서 논의되어 왔다.
최근의 학계는 이 논쟁에 대하여 주로 교회사적이고 교의사적인 방법론을 취한다. 이것은 해당 논쟁을 당시의 역사적 사상적 배경에서 이해하도록 안내하며, 현대의 논의가 지나치게 논쟁적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돕는다. 하지만 역사적 접근 방법은 필리오케 논쟁에서 교의적으로 여전히 문제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심도 있게 분석하고, 이로써 오늘의 기독교 신앙을 위해 이 논쟁이 지니는 교의적 의의를 찾는 것에 한계가 있다. 이러한 부족을 채우기 위해 논문은 필리오케 논쟁의 교의적 문제점들과 교의적 의의를 분석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논문은 20세기 후반에 있었던 중요한 두 계기를 연구하고자 한다. 하나는 '신앙과 직제 위원회'(the Faith and Order)가 1978년과 1979년에 필리오케와 관련하여 주최한 두 차례 회담과 그것의 결과물인 1981년의 제안서이다. 또 다른 하나는 로마가톨릭교회의 '기독교 일치 증진을 위한 교황청 협의회'(the Pontifical Council for Promoting Christian Unity)가 로마가톨릭교회와 정교회 사이의 대화를 증진시키기 위해 필리오케에 대한 로마가톨릭교회의 신학적 입장을 밝힌 1995년의 해설문(“The Greek and Latin Traditions Regarding the Procession of the Holy Spirit”)과 이 문서와 관련된 신학자들의 토론이다. 이 두 계기를 연구하여 본 논문은 필리오케 논쟁에서 이루어진 신학적 진보와 함께 여전히 논의되어야 할 교의적 문제점들을 살피고, 이 문제점들이 기독교 신앙을 위해 어떠한 교의적 의의를 지니는지를 분석한다.

5키에르케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에 관한 소고

저자 : 황민효 ( Minhyo Hwang )

발행기관 : 한국조직신학회 간행물 : 한국조직신학논총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3-220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교회와 신학은 지난날 유사크리스텐돔의 시기 아래에서는 사회를 인도하고 조절하는 주도적인 힘을 소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탈근대주의 영향 아래의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교회와 신학은 과거 자리지정자와 재판관으로서의 자신의 권위와 위치를 상실해왔다. 변화하는 상황은 교회를 주변 공동체가 되기를 요청하고 그 목소리를 상실하게 하였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어떻게 그리스도교는 현대 문화와 세속화된 세상 속에서 자신의 자리를 설득력 있게 그리고 이해할 수 있도록 주장할 수 있을까?
이 논문에서 논자는 키에르키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을 살펴보고자 한다. 왜냐하면, 그의 변증학이 한국교회가 더 나은 교회, 예언자적 공동체로 변화될 수 있는 소중한 가르침을 제공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물론 키에르케고르는 덴마크 국가교회를 신랄할 정도로 비판했던 인물이다. 그의 견해에서 형식화와 세속화의 노예가 되어버린 덴마크 국가교회는 거짓 그리스도교의 모습에 불과하였다. 키에르케고르는 덴마크 국가교회를 비판하면서 진리는 객관성의 문제가 아닌 개별적 자아에 근거한 주체성의 문제임을 주장하였다. 또한, 그는 그리스도교인이 된다는 것은 '무엇'의 문제가 아닌 '어떻게'의 문제임을 강조하면서 그리스도인의 질적 변화를 강조하였다. 따라서 키에르케고르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진리탐구보다 진리란 개별적 주체와 하나님간의 윤리적·종교적 관계의 문제임을 역설하였다. 그러나 이런 그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실상 키에르케고르의 변증학이 시도한 것은 단순한 그리스도교 비판이 아닌 영적 성실함을 가지고 진리 안에 거하는 더 나은 교회로의 변화였다.
키에르케고르의 그리스도교 변증의 본질을 파악하기 위해 이 논문은 키에르케고르의 실존적 삶의 세 가지 단계들을 우선적으로 분석할 것이다(section II). 그리고 다음으로 키에르게고르의 그리스도교 진리 변증의 중심이 되는 종교성 A와 종교성 B의 구분을 살펴볼 것이다(section III). 마지막으로 그의 변증에 대해 평가와 더불어 오늘날 한국교회에 주는 의미를 찾아보려 한다(section IV). 이 과정을 통해서, 논자는 만일 우리가 키에르케고르의 변증학의 구체적 내용보다 그의 영적 정열과 순수성을 충분히 호혜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면, 키에르케고르의 변증학이 여전히 한국교회와 신학의 변혁을 위한 가치 있는 전거(典據)가 될 수 있음을 주장하려 한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ACTS 신학저널(구 ACTS Theological Journal)
45권 0호 ~ 45권 0호

활천
805권 12호 ~ 805권 12호

통합연구
22권 2호 ~ 22권 2호

KCI후보

조직신학연구
35권 0호 ~ 35권 0호

KCI등재

영산신학저널
53권 0호 ~ 53권 0호

KCI등재

신종교연구
43권 0호 ~ 43권 0호

KCI후보

불교철학
7권 0호 ~ 7권 0호

KCI등재

한국이슬람학회 논총
30권 3호 ~ 30권 3호

KCI후보

개혁논총
53권 0호 ~ 53권 0호

KCI등재

성경과 신학
95권 0호 ~ 96권 0호

활천
804권 11호 ~ 804권 11호

KCI등재

종교문화비평
38권 0호 ~ 38권 0호

예루살렘통신
117권 0호 ~ 118권 0호

KCI등재

신앙과 학문
25권 3호 ~ 25권 3호

KCI등재

동아시아불교문화
43권 0호 ~ 43권 0호

KCI등재

한국조직신학논총
60권 0호 ~ 60권 0호

KCI등재

대학과 선교
45권 0호 ~ 45권 0호

KCI등재

복음과 선교
51권 0호 ~ 51권 0호

Asia-Africa Journal of Mission and Ministry(AAMM)
22권 0호 ~ 22권 0호

KCI등재

대순사상논총
35권 0호 ~ 35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