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분기 생산 활동의 미세먼지 배출유발효과 분석: 분기별 투입산출모형의 개발

저자 : 김의준 ( Euijune Kim ) , 문정혜 ( Junghye Moon )

발행기관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간행물 : 환경정책 2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분기 투입산출모형을 개발하여 산업부문 미세먼지 배출량이 계절별로 어떻게 달라지는 지를 분석하는 것이다. Temporal EURO(T-EURO)기법을 활용하여 2010년도 연간 전국 산업연관표를 분기별 투입산출모형으로 변환하고, 이를 토대로 연간 및 분기 생산유발계수와 미세먼지 배출유발계수를 추정하였다.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생산유발계수가 전반적으로 높은 산업들은 1차 금속제품, 금속제품, 화학제품 및 운송장비 등이지만, 분기별로 수치가 상이하다는 점에서 수요 변화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발생 시점과 지속 기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었다. 또한, 분기별 미세먼지 유발효과가 큰 산업은 1차 금속제품, 비금속광물제품, 금속제품, 운송서비스, 건설 산업 등이며, 연간 배출유발계수 대비 분기 계수 편차는 최대 10.61%인 것으로 추산되었다. 마지막으로, 초미세먼지 배출유발효과는 4분기가 가장 높은 반면, 1분기는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This study analyzes the quarterly pattern of particulate matter emission embodied in inter-industry trade, developing a quarterly input-output model. It includes an estimate of the quarterly output and emission multipliers, using the temporal Euro method to disaggregate the annual input-output tables in its time dimension. The results reveal that because of the intra-year dynamic, sectors such as base and fabricated metal products, chemicals, and transportation equipment can have distinct economic effects, depending on its timing and duration. In addition, the annual and quarterly emission multipliers of base metal, non-metallic mineral, and fabricated metal products and the transportation equipment sectors are high. The quarterly coefficient deviation from the annual coefficient of those sectors is estimated to reach 10.61%. Lastly, particulate matter emission multipliers in Korea are the highest in the fourth quarter, whereas in the first quarter they are relatively low.

KCI등재

2부스팅 기반 기계학습기법을 이용한 지상 미세먼지 농도 산출

저자 : 박서희 ( Seohui Park ) , 김미애 ( Miae Kim ) , 임정호 ( Jungho Im )

발행기관 : 대한원격탐사학회 간행물 : 대한원격탐사학회지 37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21-335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미세먼지 (PM10) 및 초미세먼지 (PM2.5)는 인체에 흡수 가능하여 호흡기 질환 및 심장 질환과 같이 인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며, 심각할 경우 조기 사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현장관측기반의 모니터링을 수행하고 있지만 미 관측지역에 대한 대기질 분포의 공간적인 한계점이 존재하여 보다 광범위한 지역에 대한 지속적이고 정확한 모니터링이 필요한 상황이다. 위성기반 에어로졸 정보를 사용함으로써 이러한 현장 관측자료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다양한 위성 및 모델자료를 활용하여 2019년도에 대해 한 시간 단위의 지상 PM10 및 PM2.5 농도를 추정하였다. GOCI 위성의 관측영역을 포함하는 동아시아 지역에 대해 트리 기반 앙상블 방법을 사용하는 Boosting 기법인 GBRTs (Gradient Boosted Regression Trees)와 LightGBM (Light Gradient Boosting Machine)을 활용하여 모델을 구축하였다. 또한, 기상변수 및 토지피복변수의 사용유무에 따른 모델의 성능을 비교하기 위해 두 가지 festure set으로 나누어 테스트하였다. 두 기법 모두 주요 변수인 AOD (Aerosol Optical Depth), SSA (Single Scattering Albedo), DEM (Digital Eelevation Model), DOY(Day of Year), HOD (Hour of Day)와 기상변수 및 토지피복변수를 함께 사용한 Feature set 1을 사용하였을 때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Feature set 1에 대해 GBRT 모델이 LightGBM에 비해서약 10%의 정확도 향상을 보였다. 가장 정확도가 높았던 기상 및 지표면 변수를 포함한 Feature set1을 사용한 GBRT기반 모델을 최종모델로 선정하였으며 (PM10: R2 = 0.82 nRMSE = 34.9%, PM2.5: R2 = 0.75 nRMSE = 35.6%), 계절별 및 연평균 PM10 및 PM2.5 농도에 대한 공간적인 분포를 확인해본 결과, 현장관측자료와 비슷한 공간 분포를 보였으며, 국가별 농도 분포와 계절에 따른 시계열 농도 패턴을 잘 모의하였다.


Particulate matter (PM10 and PM2.5 with a diameter less than 10 and 2.5 μm, respectively) can be absorbed by the human body and adversely affect human health. Although most of the PM monitoring are based on ground-based observations, they are limited to point-based measurement sites, which leads to uncertainty in PM estimation for regions without observation sites. It is possible to overcome their spatial limitation by using satellite data. In this study, we developed machine learningbased retrieval algorithm for ground-level PM10 and PM2.5 concentrations using aerosol parameters from Geostationary Ocean Color Imager (GOCI) satellite and various meteorological parameters from a numerical weather prediction model during January to December of 2019. Gradient Boosted Regression Trees (GBRT) and Light Gradient Boosting Machine (LightGBM) were used to estimate PM concentrations. The model performances were examined for two types of feature sets-all input parameters (Feature set 1) and a subset of input parameters without meteorological and land-cover parameters (Feature set 2). Both models showed higher accuracy (about 10 % higher in R2) by using the Feature set 1 than the Feature set 2. The GBRT model using Feature set 1 was chosen as the final model for further analysis (PM10: R2 = 0.82, nRMSE = 34.9 %, PM2.5: R2 = 0.75, nRMSE = 35.6 %). The spatial distribution of the seasonal and annual-averaged PM concentrations was similar with in-situ observations, except for the northeastern part of China with bright surface reflectance. Their spatial distribution and seasonal changes were well matched with in-situ measurements.

KCI등재

3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경법제의 개선방안 - 석탄화력발전소 운영 현황 및 관련 법제를 중심으로 -

저자 : 이상만 ( Lee Sang-man )

발행기관 : 단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법학논총 45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7-107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경제 성장과 함께 전기에너지의 발전량이 증가되게 되고, 이에 따라 에너지 발전시설, 공장지대 및 산업공정 등의 연소과정에서 나오는 탄소배출량은 물론 미세먼지의 주요원인이 되는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휘발성유기 화합물(VOCS), 암모늄 계열 물질(NHX), 오존(O3) 등의 물질이 대기 중에 배출되면서 국민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삶을 위협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환경분야의 정책적 과제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대기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하고, 최근에는 지구의 온난화를 위협하는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최근 정부는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대기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매년 겨울과 봄에는 반복적으로 (초)미세먼지가 발생하여 생활에 불편함을 줄 뿐만 아니라 해가 거듭될수록 미세먼지 농도는 물론 미세먼지 나쁨일수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몇 년동안은 이상기후 현상까지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다. 그 결과 정부는 화석연료 발전 중심의 전력공급체계를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전력공급체계를 전환하고 화석연료 발전은 친환경기술 등을 적극 활용하여 재생에너지의 불완전성을 보충하는 전력원으로 역할을 바꾸겠다는 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의 감축을 계획하고 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이와 같은 에너지 발전계획은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현재까지 경제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제발전 계획에 비추어 볼 때, 전기에너지 생산량이 미미한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현재 저렴한 원료비용으로 전기에너지 발전생산을 책임지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를 대체할 수 있을지 의문이고, 단순히 계획에만 그치는 것이 아닐지에 대한 우려도 있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보다 현실적인 관점에서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화력발전소 생산량을 대체할 수 있을 때까지 당분간 석탄화력발전소 운영을 전제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방안으로써의 관련 환경법제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살펴보고자 한다.


Economic growth is leading to a rise in the electricity generation quantity. According to this, people’s safe and healthy life is being intimidated both by the carbon emission quantity, which is created in the process of combustion process such as the energy generation facilities, a factory district and industrial process, and by the release into the atmosphere of the substances such as SOX(sulfur oxides), NOX(nitrogen oxide), VOCS(volatile organic compounds), NHX(ammonium-like substance), and O3(ozone), which become the major causes of fine dust. Hence, the government promised to foster an atmospheric environment for people to be able to actually feel as a policy challenge in the environment sector and ever declared 「2050 Carbon Neutrality」 lately that threatens global warming. In this way, the government is striving for the betterment in atmospheric environment these days in order to ease public anxiety. However, the recurrence of ultra-fine particle in winter and spring every year leads not only to the inconvenience in the life but also to a surge in bad days of fine dust including the fine particle concentration as the years go by. In recent years, even the abnormal weather conditions are also frequent. As a result, the government is establishing and implementing a plan as saying of converting the power supply system based on renewable energy such as solar power and wind power as for the power supply system of centering on fossil fuel generation, and of changing a role as power source, which supplements the imperfection of renewable energy through positively applying eco-friendly technology in terms of the fossil fuel generation. Resultingly, a reduction of the aging coal-fired power plants is being planned. From a long-term perspective, the energy generation scheme like this is welcome. Nevertheless, in light of the economic development plan of our country that has focused on economic growth so far, the new renewable energy generation facility with low electrical energy production is doubted about whether it will be able to replace coal-fired power plant, which is currently responsible for generating electric energy at low raw material costs, and is also concerned over what it may be just a scheme. Therefore, this study is aimed to examine the problems and improvement plans for the relevant environmental legislations as a move to cut down fine dust on the premise of operating a coal-fired power plant for the time being until the new renewable energy generation facilities can replace the thermal power plant production from the more realistic point of view.

KCI등재

4한국 남부지역 가로수종 잎 미세구조와 미세먼지 흡착량의 계절 변화: 가시나무, 종가시나무, 참가시나무, 동백나무, 왕벚나무 중심으로

저자 : 진언주 ( Eon-ju Jin ) , 윤준혁 ( Jun-hyuck Yoon ) , 최명석 ( Myung Suk Choi ) , 성창현 ( Chang-hyun Sung )

발행기관 : 한국산림과학회 간행물 : 한국산림과학회지(구 한국임학회지) 110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140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 남부지역의 주요 조경수 가시나무(Quercus myrsinifolia), 종가시나무(Quercus glauca), 참가시나무(Quercus salicina), 동백나무(Camellia japonica), 왕벚나무(Prunus x yedoensis) 등 5수종을 대상으로 계절별 미세먼지 흡착량 및 수종별 잎 표면 미세구조와의 관계를 연구하였다. 계절별 미세먼지 흡착량 범위는 1월(31.51~110.44 ㎍/㎠), 11월(23.20~79.30 ㎍/㎠), 5월(22.68~76.90 ㎍/㎠), 8월(9.88~49.91 ㎍/㎠) 순으로, 8월보다 1월에 54.4% 더 높은 미세먼지 흡착량을 보였다. 잎 표면에 홈이 있고 털을 갖고 있으며, 왁스층 함량이 높은 Q. salicina는 미세먼지 입자 크기별 흡착량이 높게 유지되었으며, 광택이 있고 잎 표면이 매끄러우며, 왁스층 함량이 낮은 C. japonica와 Prunus x yedoensis는 계절별 미세먼지 흡착량이 낮았다. 엽면적 크기, 기공밀도 및 기공 길이의 증가는 PM 흡착량의 감소와 관련이 있고 반면, 잎 표피 거칠기, 왁스층 함량, 기공 폭의 증가는 PM 흡착량의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 또한, 잎 표면 왁스층 함량이 증가할수록 잎 표면 PM 흡착량도 증가하였으며, PM10, PM2.5 보다는 PM0.2와 관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앞으로 개별 수종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 효율을 정량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을 통한 저감 수종 선발과 더불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숲조성 가이드라인 또한 제시되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The study investigates the correlation between the seasonal changes in the absorption of fine dusts and the fine structure of surface on each type of street tree, such as Quercus myrsinifolia, Quercus glauca, Quercus salicina, Camellia japonica, and Prunus x yedoensis in the southernareas of Korea. The absorption ranges of fine dust were 31.51~110.44 ㎍/㎠ in January, 23.20~79.30 ㎍/㎠ in November, 22.68~76.90 ㎍/㎠ in May, and 9.88~49.91 ㎍/㎠ in August. The absorption value was about 54.4% higher in January than in May. With the grooves and hairs on the leaf surface and lots of wax, Q. salicina seems related to the high absorption rate of fine dust for each fine dust particle size. The one with gloss and smooth leaf surface has a low amount of wax. C. japonica Prunus x yedoensisshowed a low absorption rate of fine dust in each season. Whereas the increase in porosity density, length, and leaf area size can be related to the reduced PM and increasedabsorption rate, the leaf surface roughness, total wax amount, and porosity width can be related to the increase in the PM absorption rate. There was also a high correlation between the total wax amount and absorption rate of the leaf surface at the size of PM0.2 than PM10 and PM2.5. These results imply that the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trais of leaf, such as wax amounts and leaf surface,can increase the absorption of fine dusts, and the small-sized particles seem to be highly adsorbed with the high wax amounts.

KCI등재

5프랑스 재정 및 예산분야의 기후변화 대응: 녹색국채와 녹색예산 사례

저자 : 안상욱 ( Ahn Sang Wuk ) , 한희진 ( Han Heejin )

발행기관 :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연구센터 간행물 : 국제지역연구 25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을 주도하고 있는 EU에서 프랑스는 다른 주요 회원국에 비해서 1인당 온실가스 배출이 적다. 이는 프랑스 정부의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에 힘입은 것이다. EU의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면서,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큰 이정표를 남긴 파리협정을 주도한 프랑스 정부는 금융 및 예산 분야에서도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고 있다. 2017년 프랑스 국채관리청은 70억 유로의 녹색국채를 발행하였다. 또한 프랑스 정부는 OECD차원의 “녹색예산에 대한 파리 협력”에 발맞추어 2021년 세계 최초로 녹색예산을 도입하였다. 프랑스의 녹색국채 프레임워크에 따르면, 프랑스의 녹색국채는 ‘기후변화 적응’, ‘기후변화 완화’, ‘생물학적 다양성의 보호’, ‘대기, 토양, 수자원 오염의 감소’라는 목표에 부합해야 한다. 2017년 개최된 “하나의 지구 정상회의”에서 OECD는 “녹색예산에 대한 파리 협력”을 공표하였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017년 “하나의 지구 정상회의”에서 프랑스 국가 재정정책을 파리협정에서 정한 목표 수준에 맞추겠다고 약속하였다. 이에 발맞추어 2019년 9월 프랑스 정부는 환경을 고려한 예산 편성 방안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프랑스는 2021년 세계 최초로 녹색 예산을 실행하게 되었다. 2021년 프랑스 예산에서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528억 유로의 지출 중 환경목표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발생시키는 “녹색지출”이 381억 유로였다.


In the EU, which is leading the global response to climate change, France has lower greenhouse gas emissions per capita than other major member countries. In leading the EU's response to climate change, the French government, which led the Paris Agreement, marked a milestone in the response of climate change in the financial and budget sectors. In 2017, Agence France Trésor(AFT) issued a green bond (Green OAT) of 7 billion euros. The French government also introduced the world's first green budget in 2021, in line with the OECD’s "Paris Collaborative On Green Budgeting". According to the Green OAT framework, France's green bonds must meet the goals of ‘Climate Change Adaptation', ‘Climate Change Mitigation', ‘Protection of Biological Diversity' and ‘Reduction of air, soil and water pollution'. At the 2017 One Earth Summit, the OECD announced “Paris Collaborative On Green Budgeting". At this Summit, French President Macron promised to meet France's national fiscal policy at the level set by the Paris Agreement. In line with this, in September 2019, the French government proposed a budget plan considering the environment. And with the green budgeting of the 2021 budget, France became the world's first country to implement green budgeting. 52.8 billion euros of France’s 2021 budget has the impact to the environment, The "green expenditure", which creates a positive impact on the environment target, is 38.1 billion euros.

KCI등재

6재난재해 부문 기후변화 적응대책 우선순위 분석: AHP와 ANP 방법론을 이용하여

저자 : 김나윤 ( Na Yoon Kim ) , 박창석 ( Chang Sug Park )

발행기관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간행물 : 환경정책 29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4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국제적인 기후변화 적응의 흐름은 물리적인 영향에 따른 대응에서 사회적 영향 및 지역단위의 적응으로 확대 되고 있다. 기후변화 적응과 재난재해 간에는 유의한 인과관계를 형성하여 실제 갑작스러운재난재해 발생의 주원인은 기후변화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본 연구의 목적은 재난재해 기후변화 적응대책들의 우선순위를 규명하여 현재 시행중인 기후변화 적응대책의 중요도를 심도 있게 검토하는데 있다. 또한 재난재해 기후변화 적응대책의 우선순위를 도출하기 위해 AHP와 ANP 방법론을 활용하여 비교분석 하여 향후 기후변화 적응능력 향상을 위해 정책적으로 적응대책을 선택함에 있어 대응성을 높이기 위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는데 의의가 있다. 기후변화 적응대책 우선순위 분석결과 방법론에 따라 중요도 및 우선순위는 상이하게 나타났다. 적응대책간 상호관계를 고려하지 않을 경우 현실적 측면이 반영된 사후대책 마련을 요하는 것을 확인하였고, 상호관계를 고려할 경우 사전·사후 대책간 시너지 효과를 줄 수 있는 정책마련이 필요함을 확인하였다. 이에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 시 상호관계를 고려할 경우 재난재해에 대한 사전·사후 대책 마련에 적절할 것이라 판단되며, 본 연구결과가 향후 정책입안자 또는 의사결정자들이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시 참고할 만한 유용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Efforts toward international climate change adaptation have experienced recent expansion recently expanded, ― from responding to physical stimuli to adapting to social influences and local units. Climate change is the leading cause of unexpected disasters and constitutes the most significant causal relationship between adaptation and disasters. The study aims to conduct an in-depth examination into the importance of adaptation measures currently being implemented by setting priorities for disasters and climate change adaptation measures. This research is also significant because it suggests a theoretical basis for enhancing responsiveness in selecting policy adaptation measures to improve climate change adaptation through comparative analysis, using AHP and ANP methodologies to prioritize disaster and adaptation measures. The analysis of adaptation measures revealed that importance and priority differed between AHP and ANP methodologies. The need to provide a countermeasure was confirmed, reflecting realistic aspects when a mutual relationship is considered. It is also necessary to establish policies to engender a synergistic effect between pre and post-measures when the opposite occurs. Therefore, it would be considered appropriate to prepare pre and post-measures for disasters, bearing in mind the mutual relationship in establishing adaptation measures. The study’s results are expected to be applied as useful, primary data for policy or decision-makers to consult when they establish climate change adaptation measures.

KCI등재

7기후변화에 따른 물관리정책과 기든스 역설(Giddens’s Paradox)

저자 : 사득환 ( Sa Deug-hoan ) , 채동진 ( Chae Dong-jin )

발행기관 : 한국자치행정학회 간행물 : 한국자치행정학보 35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3-22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기후변화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면서도 현실적으로 대응하지 않음으로써 기후변화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는‘기든스 역설’(Giddens’s Paradox) 개념을 시론적으로 소개하고, 이를 우리나라 물관리정책에 적용해 보는데 목적이 있다.‘기든스 역설’은“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위험은 손으로 직접 만져지는 것이 아니고 우리 일상생활에서 거의 감지할 수 없기 때문에 아무리 무시무시한 위험이 다가온다 하더라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저 가만히 앉아서 기다리기만 할 뿐이며, 그렇게 기다리다가 중요한 대응조치를 취하기도 전에 위기가 눈앞에 닥쳤을 때 이미 때는 늦은 것이다”라는 모순적인 현실을 설명하고 있다.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기든스 역설’이론은 우리나라 기후변화 현실에서 나타나고 있는가? 그렇다. 우리나라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그 대응은 매우 미흡하다는 것이다. 둘째, ‘기든스 역설’은 물관리정책에도 적용가능한가? 물론 그렇다. 기후변화가 90% 이상 물과 관련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물순환 주기와 연계되어 진화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가장 시급하게 대응해야 할 과제라는 것이다. 셋째, 물관리정책에서 ‘기든스 역설’이 발생하는 요인은 무엇인가? 무엇보다 정부의 역할이 ‘기든스 역설’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이러한 결과들은 향후 기후변화 대응정책에 유용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해 줄 것이다.


This study is aimed at introducing the Giddens's Paradox concept, which will be difficult to escape from climate change risks by not being seriously aware of the climate change problem but not responding realistically, and applying it to our nation's water management policy.' The Giddens‘s paradox explains the contradictory reality that "the dangers of climate change due to global warming are not touched directly by hand, but because they can hardly be detected in our daily lives, even if the most people simply sit still and wait, and it is already late when the crisis strikes before the eyes even before waiting and taking important response measures." The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is the 'Giddens’s paradox' theory emerging in the reality of climate change in our country? Yes. Despite the severity of climate change, our country's response is that it is lacking enough to be called a climate evil nation. Second, is the "Giddens’s paradox" applicable to water management policy? Of course yes. Climate change is not only more than 90% water-related, but also the most urgent challenge in terms of evolving in conjunction with the water circulation cycle. Third, what is the "Giddens’s paradox" in water management policy? Above all, it was revealed that the role of the government is having the greatest impact on the "Giddens’s paradox." Therefore, these results will provide useful policy implications for future climate change response policies.

KCI등재

8기후변화 대응 법제의 입법형식과 체계에 관한 소고

저자 : 이준서 ( Lee Jun-seo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43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탄소중립에 대한 사회적 요청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을 영(0)으로 만들고, 녹색기술·녹색산업을 기반으로 한 녹색경제를 구축하며, 에너지 전환을 통한 녹색일자리를 확보하는 것은 현 시점에서 정부의 가장 큰 책무가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도 현재 ‘그린뉴딜(Green New Deal)’에 대한 정책과 입법을 마련하기 위한 각계의 노력이 한창 진행 중이다. 2020년 6월 1일 정부가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는 디지털뉴딜에 그린뉴딜 및 고용안전망 강화 정책이 포함된 ‘한국판 뉴딜’이 제시되었고, 그린뉴딜, 탈탄소사회 이행, 기후위기 대응, 녹색전환 등 2020년 12월 기준 발의된 기후변화 관련 법안만 해도 5건에 이른다. 그린뉴딜, 기후위기, 탈탄소사회, 녹색전환 등 정책이 표방하는 용어는 시기와 상황, 주체에 따라 다르게 표현되고 있지만, 이러한 정책들의 핵심 내용은 ‘기후변화 대응 법제’를 통해 실현된다. 문제는 현행 법체계 내에서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법제를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에 있다. 현행 법체계상으로는 2010년부터 제정·시행되고 있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녹색성장법)」이 가장 핵심적인 법률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발의된 위 법률안 중 대부분이 「녹색성장법」을 중심으로 한 법체계의 개편 또는 동법 자체의 개정을 내용으로 삼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현행 「녹색성장법」의 구성과 체계를 분석함으로써 「녹색성장법」의 본질과 그 한계를 검토하고, 이 법을 중심으로 진행되어 왔던 기후변화 대응 정책의 문제점을 제시하였다. 「녹색성장법」은 기후변화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범부처적인 정책의 방향과 내용을 담아내는 기본법으로서의 가능성을 기대하게 했지만, 녹색성장이라는 개념의 모호성과 이에 따른 정책과 시책의 추상성·중복성, 관련 법률의 무리한 통합, 정부 주도의 정책 추진, 명확하지 않은 원칙과 방향 제시, 원칙과 시책의 혼선 등으로 많은 형식상·내용상의 폐해를 야기하기도 하였다. 이번 기회에 「녹색성장법」의 개정 논의를 통하여 기본법의 의의와 지위, 기능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숙고해 볼 필요가 있다. 시대와 상황이 변하면 그에 맞추어 법제도 변해야 한다. ‘기후위기’라는 용어가 등장할 정도로 시급하고 급진적인 정책의 변화가 요구되는 상황임을 인식하여 이제 ‘저탄소 녹색성장’의 개념은 폐기하고, 「녹색성장법」은 기후변화 대응 법률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도록 개편해야 한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본법으로서의 기능을 고려하여 「녹색성장법」을 개정하고, 기후변화 관련 법체계를 정비하여야 한다. 동법에 편입된 에너지정책 등의 기본원칙, 에너지기본계획, 지속가능발전의 기본원칙, 지속가능발전 기본계획에 관한 조문을 본래의 법률로 환원하고 법체계를 정비하여야 한다. 아울러 원칙과 시책에 관한 조문도 명확하게 구분하여야 한다. 내용적 측면에서도 지속가능발전과 구분되는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정책과 시책이 강화되어야 하며, 기존에 시행되어 왔던 기후변화 대응 관련 제도 중 적응대책의 강화, 기후영향평가제도의 구체화가 필요하다.


The social demand for carbon neutrality continues to increase. It is the Korean government's biggest responsibility at this point to bring net carbon emissions to zero by 2050, build a green economy based on green technology and green industries, and secure green jobs through energy transition. In Korea, the efforts of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are in full swing to come up with policies and legislation for the ‘Green New Deal’. In “the Economic Policy Direction for the Second Half of 2020”, the Korean government presented its version of the New Deal, which includes three major policies: the Digital New Deal, the Green New Deal, and the strengthening of the employment safety net. There are already five climate change-related bills initiated as of December 2020 that cover climate crisis response and green transition. Terms used by the policies, such as the Green New Deal, the Climate Crisis, a Decarbonized Society, and the Green Transition, vary by time, situation, and subject; however, the core value of these policies are to be realized through the law on climate change. The problem lies in how to formulate a legal system that responds to climate change under the current legal system. At present, the Framework Act for Low Carbon, Green Growth(“the Green Growth Act”, enacted in 2010) is the main pillar in the climate change law arena. Most of the bills proposed by the National Assembly, therefore, are reforms of the legal system centered on the Green Growth Act or amendment of the same. In this study, by analyzing the composition and system of the Green Growth Act, I will review the nature and limitations of the Act and point out the problems of the climate change response policies that have been stemmed out of the Act. The Green Growth Act is meant to be a framework act that contains the direction and contents of a cross-ministerial policy to prepare for the era of climate change, yet the physical integration with no through understanding of many related laws, government-led top-down policy implementation, unclear principles and directions, and confusion between principles and policies have resulted in harms in many formative and substantive level. It is crucial to revisit the significance, status, and function of the Green Growth Act as the framework act. As times and circumstances change, the legal system must change accordingly. Acknowledging the urgency of the matter to the point that the term climate crisis is used, reforms must be made that the concept of ‘low carbon, green growth’ be abolished and the Green Growth Act firmly set its identity as a law for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Considering the function as a framework act for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reform and reorganization of the Green Growth Act is necessary. The provisions on the basic principles of energy policy, the basic energy plan, the basic principles of sustainable development, and the basic sustainable development plan, each belonged to various energy-related laws until transplanted into the Green Growth Act, should return to their original laws, and the overlapping legal system should part their way. In addition, provisions on principles and policies should be clearly distinguished. Content wise, policies and plans for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which are distinct from sustainable development, should be reinforced, and among the existing climate change-related systems, reinforcement of adaptation measures and concrete climate impact assessment systems must be reorganized.

KCI등재

9기후변화와 인권 - 환경파괴 상황에서 인권에 기반한 접근법 -

저자 : 조윤재 ( Cho Yun-jae )

발행기관 :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외법논집 43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5-14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후변화는 환경뿐만 아니라 인권의 문제이기도 하다.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이미 기후변화로 인해 그들의 생명, 물, 음식, 건강, 주거, 그리고 다른 권리에 영향을 받고 있다. 이에 지난 2015년 파리협정이 채택되기 전, 그린피스와 엠네스티 인터내셔널에서는 인권차원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이고 긴급한 대응을 촉구했다. “기후변화가 환경의 질에 영향을 미치고, 환경의 질은 기본적인 인권의 향유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며, 이는 기후변화가 인간의 기본적 권리를 위협할 수 있다”는 환경과 인권의 상관관계에 대한 인식의 제고는 꾸준히 진행되어 왔다. 기후변화가 인권의 완전한 향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국제사회에서 널리 인정되고 있으며, 기후변화로 인해 특히 영향을 받는 실체적 인권으로는 생명권, 건강권, 주거권, 식량에 관한 권리, 물에 대한 권리 등이 있다. 이와 관련 시민참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리우선언의 ‘원칙 10’에서 환경과 관련한 절차적 권리를 명시하였고, 이러한 절차적 권리는 정보에의 접근, 의사결정과정에의 공공참여, 그리고 사법절차에의 접근 등이다. 인권법의 환경법에 대한 상대적 절대성을 통해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인해 발생하는 인권의 침해를 좀 더 엄격하고 신중하게 다룰 수 있으며, 인권법의 프레임을 적용하면 국내법으로도 보호를 받을 수 있다. 국가는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인권의 완전한 향유를 보장하기 위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적극적으로 기후변화의 영향에 대한 행동을 취할 의무를 가진다. 더불어 노후 화력발전의 가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정책도 인권보장적 측면에서 적극 검토해야 한다. 파리협정에 대응하기 위한 최근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은 산업적 측면과 더불어 인권보장 측면에서도 함께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Climate change is a matter of human rights as well as the environment.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are already affected by climate change, affecting their lives, water, food, health, housing and other rights. Before the Paris Agreement was adopted in 2015, Greenpeace and Amnesty International urg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take active and urgent action against climate change in terms of human rights. There has been a steady increase in awareness of the correlation between the environment and human rights that “climate change affects the quality of the environment, the quality of the environment is closely related to the flavor of basic human rights, and that climate change can threaten basic human rights.” The fact that climate change has a negative impact on the full flavor of human rights is widely recognized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angible human rights, especially affected by climate change, are life rights, health rights, housing rights, food rights and water rights. In this regard, the importance of civic participation is being emphasized. The Rio Declaration’s ‘Principles 10’ stated procedural rights relating to the environment, including access to information, public participation in the decision-making process, and access to judicial proceedings. The relative absoluteness of the Environmental Law of the Human Rights Act allows more strict and careful handling of human rights violations arising from the effects of climate change, and applying the frameworks of the Human Rights Act can also be protected by domestic law. The state now has a duty to reduce greenhouse gases and actively take action on the effects of climate change to ensure the full flavor of human rights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In addition, policies to reduce fine dust caused by the operation of old thermal power generation should be actively reviewed in terms of human rights security. It is desirable for the government to review its latest energy conversion policy to counter the Paris agreement in both industrial and human rights-guaranteed aspects.

KCI등재

10‘침묵의 살인자’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 및 기후적 재앙에 대한 책임윤리 문제*

저자 : 김완구 ( Kim Whan-ku )

발행기관 : 한국환경철학회 간행물 : 환경철학 28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87-22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미세먼지라는 대기오염 문제에 대한 책임의 문제를 다룬다. 그러기 위해서 나는 먼저 ‘죽음의 먼지’나 ‘침묵의 살인자’라는 오명이 씌워진 미세먼지라는 것이 무엇이고 그 심각성이 어떤지에 대해 검토한다. 그러고 나서 이런 대기오염의 문제가 정치, 경제적이고 과학기술적인 문제이기도 하겠지만, 근본적으로 윤리적이고 철학적인 문제라는 것을 드러낸다. 그러면서 그 문제의 근본적인 특성이 다른 여타의 환경문제들처럼 ‘장기적인 집합적 행위의 문제’라는 점을 밝힌다. 그런데 바로 환경문제의 이런 특성은 사람들로 하여금 미세먼지 등과 같은 환경문제를 무시하거나 등한시하도록 만든다. 이것이 이른바 사소함의 문제다. 사소함의 문제라는 것은 미세먼지 문제나 지구적 기후변화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내가 기여하는 것이 사소한 것이고, 그것이 나에게 약간의 비용을 요구하거나 손실을 가져오게 된다면, 사람들은 그런 일을 하지 않으려 든다는 것을 말한다. 더군다나 다른 사람들이 그런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할 것인지가 확실치 않은 경우라면 더욱 더 그런 일들을 하지 않으리라는 것이다. 여기에서 나는 이러한 사소함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몇몇 대안을 살펴볼 것이다. 그리고 끝으로 장기적인 집합적 행위의 문제로서의 환경문제들이 지니는 이런 사소함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 방안으로 책임윤리의 문제를 몇몇 선행 논의들을 통해 검토해 본다. 그리고 우리 현실에서 그것의 실현 가능성을 탐색해 본다.


This paper deals with the problems of responsibility for air pollution problems called fine dust. To do this, I first examine what is fine dust stigmatized as ‘Death Dust’ or ‘Silent Killer’ and what is the seriousness of it. Then, I reveal that the problems of air pollution is a political, economic, scientific and philosophical. In doing so, I examine that the fundamental characteristics of the problem are ‘longitudinal collective action problems’ like other environmental problems, But these characteristics make people neglect and disregard environmental problems such as fine dust. this is what is called the problem of inconsequentialism. This arises when a person’s contribution is nearly inconsequential to addressing fine dust problems or global climate change problesm and may require some cost from the standpoint of the person’s own life. In this case, people will not do that. And when it is uncertain whether others will make the effort to solve that problem, they won’t do it. Here I will examine some alternatives to solve these problem. Finally, as a way to solve the problem of inconsequentailsim that such environmental problems as the ‘longitudinal collective action problems’ have, I review the problem of responsibility ethics through some preceding discussions. And I explore the possibility of realization of it in our real world.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