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코로나19와 뉴노멀의 인문학 - 코로나19 이후, 인문학의 미래와 전망을 중심으로 -

저자 : 양해림 ( Yang Hae-rim )

발행기관 : 충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학연구 12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1-27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종종 언급되고 있는 뉴노멀은 지난 2008년 세계금융 위기 이후 나타난 새로운 경제 질서를 지칭하는 용어로 급부상한 용어이다. 즉, 미국의 버블경제 이후 새로운 경제적 표준(Standard)이 일상화된 미래를 일컫는다. 전(全) 세계가 코로나 19를 겪고 있는 지금, 뉴노멀이 다시 전 세계적인 화두가 되고 있다. 이제 코로나19 사태가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를 기점으로 진행 중인 세계화의 둔화를 재촉하리라는 전망이 불가피하게 많아졌다. 이렇듯 경제적인 변화에서 시작된 이 용어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 이후 자리하게 될 새로운 일상의 정상성이나 표준을 의미하게 되었다. 하지만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표준이 우리 일상의 세밀한 행동을 넘어 정치와 경제, 사회와 문화, 과학기술과 예술, 교육 등 거의 전 영역에 걸친 코페르니쿠스적 혁명적인 변화를 반영해야 할 상황을 마주하고 있다. 이렇게 필자는 뉴노멀 시대에 뉴노멀 인문학이 가야 할 길에 대해 고찰하고자 한다. 코로나19가 이후의 사회적 변화를 의미하는 포스트코로나(Postcorona) 시대에 어떻게 인문학을 대비해야 할 것인지 점검해 볼 시점이다. 따라서 필자는 인문학이 뉴노멀 시대에 새로운 변화를 해야 하는 이유, 그리고 인문학이 뉴노멀 시대에 인간과 동물의 근본적 관계설정을 다시 해야 하는 이유, 궁극적으로 필자는 코로나19 이후에 다가올 인문학의 역할과 과제 그리고 미래를 전망해 보고자 한다.


New normal, which is often mentioned recently, is a term that has emerged as a term referring to the new economic order that emerged after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In other words, it refers to the future in which new economic standards become commonplace after the US bubble economy. Now that the whole world is suffering from Corona 19, New Normal is again becoming a global hot topic. Now, the outlook that the Corona 19 crisis will accelerate the slowdown of globalization, which is currently underway with the financial crisis originating from the US in 2008, has inevitably increased. This term, which originated from such economic change, has come to mean a new normality or standard of daily life that will be in place after the corona pandemic. However, in the new normal centuty, new standards foreshadow Copernician revolutionary changes in almost all areas, including politics and economy, society and culture, science and technology, art, and education, beyond the detailed actions of our daily lives. In this way, I would like to consider what the real path of New Normal Humanities in the New Normal period. It is time to examine how we should prepare for the humanities in the postcorona centuty, where Corona 19 means social change in the future. Therefore, I believe that the humanities need to make new changes in the New Normal century, and why we humans need to re-establish the fundamental relationship between humans and animals in the New Normal century and ultimately the role and challenges of humanities that will come after Corona 19 and the future.

KCI등재SCOUPUS

2Are Patients with Asthma and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Preferred Targets of COVID-19?

저자 : Belaid Bouazza , Dihia Hadj-said , Karen A. Pescatore , Rachid Chahed

발행기관 :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간행물 : Tuberculosis and Respiratory Diseases 84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34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coronavirus pandemic, known as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is an infectious respiratory disease caused by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 2 (SARS-CoV-2), a novel coronavirus first identified in patients from Wuhan, China. Since December 2019, SARS-CoV-2 has spread swiftly around the world, infected more than 25 million people, and caused more than 800,000 deaths in 188 countries. Chronic respiratory diseases such as asthma and 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PD) appear to be risk factors for COVID-19, however, their prevalence remains controversial. In fact, studies in China reported lower rates of chronic respiratory conditions in patients with COVID-19 than in the general population, while the trend is reversed i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Although the underlying molecular mechanisms of a possible interaction between COVID-19 and chronic respiratory diseases remain unknown, some observations can help to elucidate them. Indeed, physiological changes, immune response, or medications used against SARS-CoV-2 may have a greater impact on patients with chronic respiratory conditions already debilitated by chronic inflammation, dyspnea, and the use of immunosuppressant drugs like corticosteroids. In this review, we discuss importance and the impact of COVID-19 on asthma and COPD patients, the possible available treatments, and patient management during the pandemic.

KCI등재

3일극집중사회 일본, 도쿄의 코로나19 : 중앙-지방, 중앙정부-지자체의 역동

저자 : 박승현 ( Park Seung-hyun ) , 남기정 ( Nam Ki-jeo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18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9-25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東京のCOVID-19状況はパンデミック初期の頃から、全国の感染拡大の中心となった。大都市は、人口数や人口密度、流動性、また匿名性により、感染が拡散する条件が潜在化しやすく、その感染経路の把握·追跡が難しい。本論文では、2020年4月7日緊急事態宣言、2021年1月8日の緊急事態宣言の再発令に焦点を当て、東京都並びに生活圏である首都圏3県の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の状況や感染拡大への対応·方策を分析する。また東京一極集中という社会問題が、パンデミック時代の社会にどのようなリスクを与えるのかを考察する。 COVID-19は全世界に拡散し、それと同時に地域での局地的感染から全国へと拡大した。そのための感染状況の把握や、感染者に対する治療、感染の拡大を抑えるための対策を立てる際、国と自治体の緊密な協力が求められるようになった。防疫と医療の体制を構築するにあたり、中央政府と自治体の役割分担が戦略的に重要であり、地域状況に応じた都道府県知事の局地的な危機管理が必要になるためである。しかし, 現在の日本の地方分権が抱える問題として、責任の所在が曖昧な部分が多々存在し、そうした矛盾がCOVID-19危機の際に顕在化していると考えられる。本論文では、感染症対策や対応において地方自治体や都道府県知事が有する権限に注目し、中央/地方の構図では「中央」、国/自治体の構図では「自治体」として存在する「東京」の二重性に着目する。そして、東京都を中心に中央-地方政治の相互関係や競合に焦点を当て、国と自治体の軋轢がもたらす地方分権の矛盾と課題に関する論考を行う。


This paper analyzes the COVID-19 response of Tokyo as a global metropolitan city focusing on the 1st State of Emergency Declaration of the Abe Cabinet on April 7, 2020 and the 2nd State of Emergency Declaration on January 8, 2021. The COVID-19 situation in the Tokyo metropolitan area has been outstanding since the beginning of the Pandemic and has led the spread of infections nationwide. There is a latent possibility of an explosion of infections in global metropolitan cities such as Tokyo due to the size and density of population, global mobility and anonymity. This paper analyzes Tokyo's COVID-19 response and clarifies the vulnerabilities of a Polarized Society in the Pandemic era. COVID-19 spread all over the world, and at the same time, regional infections spread nationwide. Therefore, the relations between the central-local governments are essential to controlling the COVID-19 situation. Inter-government cooperation is crucial for measures against COVID-19 in relation to various local implementations. This paper focuses on the authority of local governments in response to COVID-19, shedding light on the dynamics between the central and local politics in controlling the COVID-19 situation. This paper discusses the political ambiguity of Japanese decentralization, while also considering the challenges of the pandemic era.

KCI등재

4팬데믹[코로나19]에 대처하는 『주역(周易)』의 방도 ―의리적 인문학적 방법을 중심으로―

저자 : 조희영 ( Cho Hie-young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간행물 : 민족문화연구 9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23-65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주역』은 우환의식에서 비롯된 책이다. 따라서 지금 인류가 겪는 우환[팬데믹: pandemic]의 극복 방도를 『주역』에서 찾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본 글은 그 방도가 무엇인지를 의리적 인문학적인 관점과 함께 공동체에 제시되는 범용성도 감안하여 작성되었다. 먼저 우환과 우환의식이 무엇인가를 살펴보았다. 선행연구는 우환을 합리적 두려움이나 도덕이 행해지지 않는 근심으로 보았고, 우환의식은 이를 극복하려는 자발적 주체적 책임의식이라 했다. 그러나 이런 기준은 너무 이상적이고, 현실적인 ‘중간 우환’과 ‘중간 우환의식’을 무시한 것이라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필자는 기존 연구에서 행한 우환 대처법인 ‘삼진구덕괘’의 분석 등을 통한 방도를 택하지 않고, 『주역』 가운데 8개의 난괘와 호괘, 반대괘 등의 괘체[卦象], 괘사, 단전, 대상전을 통해 의리적 관점의 우환 대처법을 파악했다. 그 결과 3가지를 추출했다. 첫째 덕, 둘째 자존감, 셋째 배려심이 그것이다. 덕에는 미래변화 대처력이 포함되고, 자존감은 겸손에서 나오며, 배려심에는 자연에 대한 배려와 비대면 사회에 대한 배려와 자기 배려가 포함된다. 이는 재난에 대처하는 1차 대응요법은 아니지만 사람의 언행과 사상 및 사회공동체에 영향을 주는 2차 해법인 인문학적인 방도이다. 다른 한편으로 상수적인 방법인 시초점이 재난 대처법으로 유효한지를 따져보았다. 개인이 재난에 대처하는 방법을 문점(問占)하여 나온 결과를 자신의 행동에 참고는 할 수 있으나, 어느 특정인의 점의 결과를 재난의 방도로 통일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봤다.


I-ching (周易) is a book that comes from a human being’s anxiety (憂患). Therefore, it is natural to find a way to overcome humanity’s anxiety (憂患)[pandemic] in I-ching (周易). This article is written in consideration of the generality presented to the community from a humanities point of view of what the method is. A prior study viewed anxiety as a concern where rational fear or morality is not performed, and called it a voluntary sense of self-responsibility to overcome it. However, he said that such standards were too idealistic and realistic to ignore ‘middle anxiety (中間 憂患)’ that needed to be adjusted. Existing studies have shown ‘philosophical treatment (哲學治療)’ methods, drawing attention. I did not choose to use the analysis of the ‘Samjin Gudeokgwae (三陳九德卦)’ method, which was conducted in the previous study, but sought ways to cope with disasters through eight difficult, favorable and opposite trigrams. As it is now a major disaster targeting humanity, I thought that it would be better to analyze the trigrams rather than the change of hyo (爻), so through gwaemyeong (卦名), gwaesa (卦辭), we grasped the way of dealing with the evils and the logic of disaster response. As a result, three were extracted. First virtue (德), second self-esteem (自尊感), and third consideration (配慮心). Virtue includes coping with future changes, self-esteem comes from humility (謙遜), and consideration includes consideration for nature and consideration for the non-face-to-face society (비대면 사회) and Self consideration (자기 배려). This is not the primary response to disasters, but it was seen as a secondary solution that affected people’s words and actions and thoughts. I examined whether predicting the future (divination: 占) is effective as a disaster response method. Although individuals can refer to their actions as a result of predicting how to cope with a disaster, there is a problem in applying the results of a certain person’s divination as a method of this disaster.

KCI등재

5코로나19 대응에 왜 베트남은 성공하고 필리핀은 실패했는가: 규율 메커니즘의 비교분석

저자 : 양창원 ( Yang Changwon ) , 백용훈 ( Beak Yong-hun )

발행기관 :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간행물 : 동아연구 8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9-374 (5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푸코의 통치성과 규율의 개념 그리고 스콧의 지역사회 맥락을 강조하는 연구를 토대로 코로나19 대응의 성패를 논의한다. 연구에서는 인구, 경제, 의료 자원 등이 유사한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서로 다른 코로나19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베트남과 필리핀 사례에 주목한다. 분석 방법은 차이법과 맥락의 대조다. 두 국가가 감염병의 확산에 대응하는 과정을 살펴보고, 그 가운데 나타난 국가의 규율, 규율의 기능적 전환 그리고 이러한 메커니즘이 작동되는 방식을 비교분석했다.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베트남 정부는 국민들이 단결할 수 있는 메시지(국가의 규율)를 전달했다. 베트남의 지도자와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였고, 바이러스를 ‘적’으로 규정하는 등 방역에 가장 집중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은 감염병의 경험과 전쟁에 준하는 위기 상황을 의식화했고, 내면화(규율의 기능적 전환)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즉, 베트남에서는 국가와 국민이 일치된 견해를 공유하는 상황에서 포괄적인 접촉추적, 진단검사, 그리고 격리 및 봉쇄 조치가 진행됐다. 결국 베트남은 이러한 메커니즘을 통해 방역에 성공할 수 있었다. 반면 필리핀은 방역 체계는 잘 갖추었지만 그 대응이 상대적으로 늦었고, 대통령의 메시지를 국민들이 받아들이는 내면화를 이뤄내지 못했다. 특히 필리핀 사회에 적합한 대응 메커니즘을 시행하지 못함으로써 국가와 국민의 상호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필리핀에서는 규율이 사회적 맥락에 부합하지 않았고, 규율의 기능적 전환 역시 사회적 확장으로 이어지지 않아 방역에 실패하고 말았다. 보건의료 차원에서 볼 때 높은 수준의 테스트, 엄격한 격리 조치와 폐쇄가 코로나19 방역에 가장 효과적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전략은 국가의 동원자원과 역량, 그리고 사회적 맥락의 차이 때문에 모든 국가에 동일하게 적용될 수는 없다. 이 글은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서는 국가 규율이 사회적으로 확산되는 메커니즘이 작동해야 하며, 그 메커니즘의 효과성은 국가와 국민 간의 상호소통에 기반한 규율의 기능적 전환에 달려있음을 강조한다.


This paper focused on the success and failure of the state's preventive measures against COVID-19 by collaborating Foucault's governmentality and discipline, and Scott's study underlining the local context. This research paid attention to Vietnam and the Philippines presented conflicting situations, although the two countries have similar conditions such as population, economic level, and medical resources. An analytical method is a difference(disagreement) and contextual comparison. It compared and analyzed the states' discipline, the functional inversion of the disciplines, and the swarming of disciplinary mechanisms by examining Vietnam and the Philippines' reaction to COVID-19. The result of the analysis is as follows. Vietnam government delivered a message to unite the people with the so-called discipline. The leader and the department of Health rigorously considered COVID-19 and defined the epidemic situation as an enemy to take preventive measures in Vietnam. Through it, the people could identify epidemic surround the same as the war and successfully transferred the discipline to interiorization with the state's message. In short, Vietnam government enabled comprehensive contact-tracing and diagnostic tests for COVID-19 based on an interaction between the state and the people. Fianlly, Vietnam's discipline, the functional inversion, and the swarming of disciplinary mechanisms led to successful of disease prevention. On the other hand, the Philippines set up systematic arrangements for the preventive measures against COVID-19, but implementing policies were not preemptive, and the state's messages were not interiorized among the people. In particular, the reactive mechanism for COVID-19 was inappropriate to the Philippines' context. Therefore, the interaction between the state and the people did not occur. Put differently, the disciplinary mechanisms and the functional inversion of the disciplines were discrepant, and could not provoke the social expansion of the disciplines. As a result, the Philippines' preventive measures were ineffective. In terms of public health and medical perspectives, the high rate of diagnosis tests, rigorous quarantine, and lockdown could positively affect preventive measures. However, all good policies do not bring about a good result because all states have different social contexts, mobilizing resources, and the state capacity. Therefore, this paper underlined that the state's mechanism indispensable runs delicately under the unprecedented pandemic, and the mechanism's performance depends on the functional inversion of the disciplines and its expansion with the interaction between the state and the people.

KCI등재

6COVID-19 접촉자 추적 시스템의 윤리적 도전과 AI 윤리교육의 과제

저자 : 박형빈 ( Park Hyoungbi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5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COVID-19 발발 후 몇 주 내에 이루어진 제약은 전례 없는 속도로 AI 솔루션의 채택을 가속화했다. COVID-19 확산에 대한 정책 대응에서 AI 디지털 사회는 데이터 수집, 접촉자 분류 및 인구 관리 등에 첨단 기술을 지원했다. 그러나 이는 일반 시민들에게 디지털 위험으로 작동하기도 했다. QR코드로 대표되는 팬데믹 인구 통제는 AI 판옵티콘을 현실화하며 AI 윤리 문제를 부각시키는 계기로 작용했다. 팬데믹 환경에서 AI 기술이 전염병 확산 방지라는 긍정적 측면뿐만 아니라 개인 및 사회 차원에서 어떠한 윤리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 AI 활용 팬데믹 대응 조치의 윤리적 문제들은 AI 윤리교육에서 실제적인 교육 소재로서 적합한 교육 콘텐츠로 사용될 수 있다. 예를 들면, 스마트 시티가 잠재적인 디지털 이점을 어떻게 남용하고 있는가. 감시 및 추적 시스템이 제기하는 윤리적 문제는 무엇인가. 팬데믹 상황에서 이동의 자유 제한과 격리 및 고립 조치로 인한 자유 통제가 정당한지 등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다음과 같은 주제를 다루었다. 첫째, COVID-19 팬데믹 환경에서 AI 기술 지원 상황과 이에 의해 발생한 문제들을 살펴보았다. 둘째, COVID-19 접촉자 추적 시스템이 갖는 윤리적 문제점을 분석하였다. 셋째, AI 추적 기술의 윤리 문제 해결을 위한 윤리원칙과 해결과제를 검토하였다. 넷째, 팬데믹 시대 AI 윤리교육에서 다룰 필요가 있는 핵심 논의 주제들을 제안하였다.


Sanctions imposed within weeks of the COVID-19 outbreak accelerated the adoption of AI solutions at unprecedented rates. In responding to the pandemic of COVID-19, the AI digital society has supported advanced technologies in data collection, contact classification, and population management. However, it has also acted as a digital risk to ordinary citizens. The pandemic population sanctions represented by the QR code acted as an opportunity to highlight AI ethics issues by making AI Panopticon a reality. In a pandemic environment, it is necessary to review not only the positive aspects of preventing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but also what ethical problems are being caused at individual and social level. Ethical issues of AI-enabled pandemic countermeasures can be used as practical educational materials in AI ethics education. Examples include: How are smart cities abusing their potential digital benefits? What are the ethical issues raised by surveillance and tracking systems? In a pandemic situation, is it justifiable to restrict freedom of movement in order to adhere to isolation measures? Therefore, the following topics were dealt with in this study. First, I looked at the use of AI technology and the problems caused by it in the COVID-19 pandemic environment. Second, the ethical problems of the COVID-19 tracking system were analyzed. Third, the ethical principles and tasks for solving the ethical problem of AI tracking technology were reviewed. Fourth, several core topics of discussion that needs to be dealt with in AI ethics education in the pandemic era were suggested.

KCI등재

7COVID-19 이후 해운·물류산업 중심의 주가지수 변화분석 연구

저자 : 심민섭 ( Sim Min-seop ) , 김율성 ( Kim Yul-seong )

발행기관 : 한국해운물류학회(구 한국해운학회) 간행물 : 해운물류연구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1-9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 세계로 COVID-19가 확산되면서 사회 전반에 예상치 못한 변화가 일어났으며 주가는 이러한 외부적 환경변화를 종합적으로 가장 잘 반영한 지표 중 하나이다. 본 연구는 산업을 대표하는 FORTUNE GLOBAL 500대 기업의 2020년 주가지수를 COVID-19 발생 초기(1월~4월), 중기(5월~8월), 후기(9월~12월)로 나누어 해운·물류산업 중심의 주가지수 변화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COVID-19 발생 이후 56개 산업의 평균 주가증가율이 0.38%에서 6.52%로 증가하였으며 화물운송산업은 COVID-19로 인한 수혜산업으로 나타났다. 또한 항공산업과 해운산업은 COVID-19 발생 초기 큰 영향을 받았지만 이후 운송수단의 전환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반대로 철도산업과 파이프라인산업은 전환효과가 미흡한 산업으로 나타났다.


Since COVID-19 spreads around the world, there is an unexpected change in the environment and society. And the stock price can be one of the best indexes that represent this chang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change of the Stock Index in the Shipping and Logistics Industry. So this study uses stock price of FORTUNE GLOBAL 500 companies and divides the stock price index into early, mid-term and late based on the time of COVID-19 occurrence in 2020 year. As a result of the analysis, we can find 4 results. First of all, average stock price fluctuation has increased from 0.38% to 6.52% during COVID-19. Second, freight delivery industry is analyzed as a beneficiary industry. Third, airlines industry and shipping industry are analyzed as an industry that responded efficiently to COVID-19. Finally, railroad industry and pipeline industry are analyzed as an industry that responded inefficiently to COVID-19

KCI등재SCOUPUS

8Efficacy and Safety of Azithromycin for the Treatment of COVID-19: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

저자 : Ghea Mangkuliguna , Glenardi , Natalia , Laurentius A. Pramono

발행기관 :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간행물 : Tuberculosis and Respiratory Diseases 84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99-31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Background: The lack of effective medications for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has led to a trend of drug repurposing such as the case of azithromycin which shows immunomodulatory and anti-viral effect. Several clinical trials have shown conflicting results. It is currently unclear whether the available evidence is in favor or against the use of azithromycin in COVID-19 patients. Thus,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icacy and safety of azithromycin in COVID-19 patients. Methods: Four independent reviewers selected relevant studies from PubMed, ScienceDirect, EBSCO, and ProQuest published prior to March 2021. The protocol used in this study has been registered in PROSPERO (CRD42020224967). Results: We included 17 studies and found that the mortality rate (odds ratio [OR], 0.95; 95% confidence interval [CI], 0.76-1.19), need of respiratory support (OR, 1.30; 95% CI, 0.98-1.73), hospitalization rate (standardized mean difference, 0.12; 95% CI, -0.02 to 0.27), and intensive care unit transfer (OR, 1.21; 95% CI, 0.79-1.86) of azithromycin-treated group did not differ significantly (p>0.05) from those of the control group. Azithromycin treatment did not significantly increase the risk of getting secondary infection (OR, 1.23; 95% CI, 0.83-1.82), hypoglycemia (OR, 0.73; 95% CI, 0.38-1.40), gastrointestinal problems (OR, 1.03; 95% CI, 0.73-1.45) or electrocardiogram abnormalities (OR, 1.16; 95% CI, 0.94-1.42). The overall quality of evidence ranged from low to very low. Conclusion: Azithromycin did not result in a superior clinical improvement in COVID-19 patients, although it was welltolerated and safe to use.

KCI등재

9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가계경제 악화가 가족생활과 심리적 복지에 미친 단기종단적 영향과 조절요인

저자 : 손서희 ( Son Seohee ) , 성미애 ( Sung Miai ) , 유재언 ( Yoo Jaeeon ) , 이재림 ( Lee Jaerim ) , 장영은 ( Young Eun ) , 진미정 ( Chin Meejung )

발행기관 : 한국가족관계학회 간행물 : 한국가족관계학회지 26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2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연구목적: 본 연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가계경제 악화가 경제생활, 가족생활, 심리적 복지, 가족 및 사회관계망 변화에 차이를 가져왔는지를 파악하고, 가계경제 악화가 심리적 복지에 미치는 영향을 가족 및 사회관계망 자원이 조절하는지를 검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연구방법: 2020년 5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친 온라인조사에 모두 참여한 561명(연령: 20-64세)을 연구대상으로 혼합분산분석과 다중회귀분석을 이용하여 자료를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1차조사와 2차조사 사이에 가계경제가 악화된 집단은 같은 기간 동안 행복감과 가족탄력성이 낮아졌고, 스트레스 수준은 높아졌다. 반면 가계경제가 유지되었거나 개선된 집단은 주관적 행복감이 오히려 향상되었다. 1차조사에서의 행복과 스트레스를 통제한 상태에서 2차조사 시점의 행복과 스트레스를 각각 종속변수로 하는 회귀분석 결과, 가계경제가 악화된 경우 행복감(2차조사)은 낮았고 스트레스(2차조사) 수준은 높았다. 또한 가계경제 악화와 행복의 관계에서 가족탄력성 및 친구의 지원 두 가지 모두의 조절효과가 유의하였다. 특히 가족탄력성은 가계경제가 행복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완화하였다. 그러나 가계경제 악화가 스트레스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조절효과가 발견되지 않았다. 결론: 본 연구결과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가계경제 악화 여부에 따른 심리적 측면에서의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따라서 악화된 가계경제에 대한 지원과 함께 가족탄력성을 강화하는 가족지원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Objectives: This study focuses on changes in family economic conditions caused by the prolonged COVID-19 pandemic.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changes in family life, individual psychological well-being, and relationship resources during COVID-19 depending on whether the economic conditions of the family have negatively been impacted by the pandemic or not. We also examined whether family resilience and support from friends moder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economic deterioration and psychological well-being. Method: Data were collected from 561 Koreans (age: 20-64) at two time points in May 2020 (W1) and November 2020 (W2). Mixture ANOVAs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es were conducted. Results: Respondents whose family economic situation deteriorated between W1 and W2 reported a decrease in happiness and family resilience, as well as an increase in perceived stress during the same period. In contrast, those whose economic conditions remained the same or improved experienced a slight increase in happiness. The economic deterioration of the family was respectively associated with a lower level of happiness and a higher level of stress at W2 after controlling for happiness and stress at W1. Family resilience and support from friends moderated the association between family economy and happiness, however the moderation effect was not foun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a decline in family economy and stress. Conclusions: Our results suggest that families with worsened economic situations tend to experience more difficulties in psychological well-being due to the prolonged pandemic although family resilience buffered the negative impact. Policies and family services need to provide financial support and strengthen family resilience particularly for individuals and families whose economic situations have deteriorated during the crisis.

KCI등재

10코로나19의 비전통안보에 대한 영향: 솅겐협약 등 유럽 국경안보를 중심으로

저자 : 심성은 ( Sung Eun Shim )

발행기관 : 국방대학교 안보문제연구소 간행물 : 국방연구(안보문제연구소) 64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로나19는 아시아에서 확산되기 시작해 유럽에도 심각한 충격을 주었다. 2020년 3월 EU는 솅겐협약에 따라 약 30년 간 개방되어온 회원국 간 국경을 통제하도록 권고했는데, 이는 각 회원국이 팬데믹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이에 따라 26개 솅겐협약 회원국 중 대부분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검색을 재도입했으며 유럽 국경개방원칙인 솅겐협약의 효력도 잠정 중지되었다. 회원국들의 국경통제 기간은 각국의 상황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코로나19 방역 목적의 국경통제 기간은 1980~1990년대 솅겐협약 가입국(105.85일)이 2000년대 가입한 동유럽 국가(97.78일)보다 더 길었다. 또 코로나19와 난민, 테러 등 국경통제 이유를 모두 포함한 총 국경통제 기간 역시 기존 가입국(209.15일)이 신생 가입국(97.78일)보다 길었다. 단 일부 회원국은 다른 국가에 비해 코로나19 상황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데도 불구하고 더 긴 기간 동안 국경을 통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본 논문은 솅겐협약 회원국들이 팬데믹 기간 동안 재도입한 국경통제 정책과 기간을 살펴보고 기간 연장에 대한 요인을 분석하는 데 목적을 둔다. 이를 위해 「솅겐국경법」이 발효된 2006년부터 팬데믹이 진행 중인 2021년까지 26개 회원국의 국경통제 상황을 양적·질적으로 분석한다. 종속변수로는 회원국들이 어떠한 목적으로 국경통제를 한 것인지 알아보기 위해 26개 회원국의 2020년 3월 이후 코로나19로 인한 국경통제 기간과 방역·테러·난민 등을 이유로 한 전체 국경통제 기간을 선택했다. 독립변수로는 코로나 19 이전의 국경통제 행태와 비교하기 위해 2006년부터 2019년까지의 회원국들의 국경통제 조치 및 기간을 포함했다. 이는 2006년 이후 점점 더 많은 회원국들이 테러, 심각한 위협, 대규모난민유입, 중요국제행사 시 보안문제 등으로 국경을 통제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분석결과, 코로나19를 이유로 국경을 통제한 기간과 회원국들의 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 수와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관계가 없었다. 즉 코로나19 피해가 큰 국가가 더 오랫동안 국경을 통제한 것이 아니었다. 반면 2006년-2019년에 난민 등으로 인한 2차 피해와 테러 예방차원에서 더 오랫동안 국경을 통제했던 국가일수록 여러 이유로 더 긴 기간 동안 국경을 통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회원국들의 국경통제조치가 방역목적보다는 다른 요인과 더 높은 상관관계가 있음을 보여준다. 만약 코로나19 위기 이후에도 이와 같은 국경통제 경향이 지속된다면 추후 솅겐협약뿐 아니라 국경개방원칙을 근간으로 발전해온 유럽통합에도 악영향을 미칠 위험을 배제하기 어렵다.


Spreading out from China, Covid-19 made a profound impact on Europe. In order to respond to this virus, European Commission recommended, in March 2020, the European countries to reintroduce borders control. These measures were implemented by the most of the 26 Member States(MS) of the Schengen Agreement, and this Agreement - principle of open borders of the EU - became no more valid. The length of borders closure(days) is different one country from another. In general, the MS that joined the Schengen Agreement during the 1980s and 1990s closed borders for a longer period (105.85 days for unique reason of Covid-19, and 209.15 days for all reasons) than the MS which entered in the 2000s(97.78 days). Furthermore, several MS closed the borders for a longer time despite of their relatively better pandemic situation. This paper aims to analyze which factors affected on the decision of these countries about the reintroduction of borders control during pandemic crisis. For that, borders control measures of the 26 MS from 2006, when the Schengen Borders Code came into effect, to 2021 are analyzed. For statistical analysis, dependent variables are the length of borders control maintained by the 26 MS after the outbreak of Covid-19. For Independent ones, are explored their confirmed cases and deaths of Covid-19 to see if pandemic situation made an impact on length of borders closure, on the one hand, and their borders control measures implemented before pandemic to observe if other factors are correlated to recent borders control, on the other hand. Since 2006, MS could reintroduce borders control for exceptional cases: terror, serious threats, massive influx of refugees and potential security problems during the important international events. The first finding is that the length of borders control, reintroduced exclusively to prevent Covid-19, does not have any correlation with the MS’ Covid-19 situation. The second finding is that the MS which had a tendency to reintroduce more often and for a longer time to fight against terror, massive influx of refugees and so on closed borders for a longer period during pandemic as well. It shows that borders control measures of each country were not influenced by sanitary crisis, but much more by the other factors. If these attitudes of the European countries toward borders control persist even after Covid-19 crisis and are even generalized or worsened, it could have a negative impact not only on the Schengen agreement, but also on the development of European integration, progressing based on principle of open borders.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