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불어불문학회> 불어불문학연구

불어불문학연구 update

Etudes de Langue et Litterature Francaises

  • : 한국불어불문학회
  • : 어문학분야  >  불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4350
  • : 2713-945X
  • :

수록정보
126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10
간행물 제목
127권0호(2021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마르그리트 뒤라스의 『태평양을 막는 방파제』의 식민담론 연구

저자 : 김지현 ( Kim Jihyu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태평양을 막는 방파제』에 나타난 식민담론의 특성을 연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먼저 방파제 사건을 중심으로 인물들이 가진 식민 환상의 배반 양상과 의미를 살펴본다. 이 때 뒤라스의 젊은 시절의 저서인 『프랑스 제국』과의 비교는 소설의 역사적 배경과 작품 집필시기 뒤라스의 정치적 입장을 이해하는 데 유용하다. 이어서 소설에 드러나는 식민체제 비판을 구체적으로 분석한다. 특히 소설 2부에서 중심인물 쉬잔의 경험을 통해 계급 및 젠더 요소가 식민체제와 맺는 관계가 어떻게 인종적 위계를 중심으로 하는 식민담론을 보충하는지 살펴본다. 그렇지만 가난한 본국인의 지위는 이 소설에 드러난 식민담론을 양가적으로 만드는 요소이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양가성의 특징과 의미를 검토하면서, 식민자와 피식민자의 이분법적 구도를 탈피한 소설의 식민담론의 입체성을 평가한다.


Cet article étudie les caractéristiques du discours colonial dans Le barrage contre le pacifique de Marguerite Duras. Tout d'abord, nous examinons les aspects et les significations de l'échec du fantasme colonial des personnages. Une comparaison avec L'Empire français, ouvrage de propagande coloniale de Duras est utile pour comprendre le contexte historique du roman et la position politique de Duras au moment de la rédaction de cet ouvrage. Ensuite, nous analysons la critique du système colonial. Une critique particulièrement présente dans la deuxième partie du roman. En effet, celle-ci montre comment la relation entre la classe et le système colonial, à travers les expériences du personnage principal féminin, Suzanne, appuie un discours colonial fondé sur une hiérarchie raciale. Cependant, le statut des petits colons est un facteur rendant le discours colonial ambivalent. Enfin, nous analysons la signification de cette ambiguïté qui permet de produire un discours colonial tout en évitant une dichotomie du colonisé et du colonisateur.

KCI등재

2베를렌의 <악마적 이야기들> 분석 - 우화의 알레고리 및 연금술의 관점으로

저자 : 박혜정 ( Park Hae Jung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6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소위 <악마적 이야기들>이라고 불리는 베를렌의 장편 서사시들을 분석하려는 시도이다. 랭보의 『지옥에서의 한 철』과 같은 시기에 쓰인 이 다섯 편의 시들은 시인의 전기적 사건의 차원에서 언급될 뿐 심도 있는 독해는 이루어지지 못했다. 현실과 초현실, 세속성과 종교성, 산문성과 음악성을 넘나들고 있는 이 복잡한 시들이 우화의 형식을 지니고 있다는 데에 본 논문은 주목했다. 교훈과 비판을 목적으로 하는 우화처럼 이 작품들의 악마적 인물들은 신성모독의 언행과 도덕적 위반으로 인해 신의 심판을 받는다. 이들의 시도에 대한 비판과 조롱은 랭보와 베를렌 자신에게 우회적으로 가해진 것으로, 두 시인의 시적 모험에 대한 성찰을 드러내고 있었다. 애매성을 지닌 시구들은 이중의 해석 가능성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러한 알레고리의 이중적 방법은 사회적 비난을 의식한 베를렌 자신의 검열에서 비롯된 동시에, 낭만주의 이래 악마-시인-연금술사의 연관관계를 통해 자신의 시적 경험을 점검하고, 아울러 시의 지향성을 드러내려는 의도에서 비롯되었음을 본 논문은 밝히고자 했다.


Cet article a pour but d'analyser en profondeur les cinq vers épiques nommés “récits diaboliques” de Verlaine. Écrits à la même époque d'une Saison en enfer de Rimbaud, ces poèmes ont principalement attiré les lecteurs pour leur intérêt biographique concernant le poète. Nous avons remarqué que ces poèmes étaient construits sous la forme de fables combinant le réel avec l'irréel, la mondanité avec la religiosité, ou la prosaïté avec la musicalité. En suivant l'exemple des fables ayant une intention didiactique et parodique, Verlaine met en scene des personnages diaboliques et hérédiques, tous finalement condamnés par Dieu. Les critiques et les railleries du narrateur sur ces personnages semblent viser Rimbaud ou Verlaine lui-même, et représenter les réflexions partagées entre les deux poètes concernant leurs aventures poétiques. Mais le sens des vers ambigus demande une double interprétation. Cette dualité ou allégorie dériverait d'une auto-censure de la part du poète afin d'éviter les accusations publiques. Ainsi, en utilisant la corrélation diable- poète-alchimiste du Romantisme, non seulement Verlaine reconsidère et revalorise son expérience poétique avec Rimbaud mais montre également son orientation poétique.

KCI등재

31901년, 삐에르 로띠와 서울

저자 : 송덕호 ( Song Duk Ho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10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프랑스 문학사상 대표적인 이국취향 작가로 평가되는 삐에르 로띠는 프랑스 해군 장교로서 19세기 제국주의의 가장 큰 혜택을 받은 작가라 할 수 있다. 어린 시절부터 그의 꿈이었던 세계 편력을 제국주의 덕분에 이룰 수 있었기 때문이다. 세계 각국을 다니며 쓴 그의 소설과 여행기는 그에게 전 유럽의 인기를 얻게 해주었고, 프랑스 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되는 영광까지 가져다주었다.
이 논문은 1905년에 발표한 로띠의 세 번째 일본 소설 『매화부인의 세 번째 젊음』에 삽입된 <서울에서>에 관하여 고찰한 것이다. 이 부분은 소설의 앞뒤 전개와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이 독립되어 있다. 소설 속에 있지만 소설적 요소가 없는 여행기의 성격을 띠고 있으며, 마치 이상한 나라에 떨어진 것 같은 분위기를 종종 자아냄으로써 소설의 앞뒤를 교묘하게 이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로띠의 소설적 의도로 보인다.
그러나 로띠의 서울은 한국에 관한 피상적 지식과 더불어 부정적 이미지로 가득찬 도시였다. 거기에 개인적 세계관과 편견이 더해지고, 유럽인들의 대중적 감수성을 자극하기 위한 전략까지 곁들여져 왜곡된 부분이 있다. 물론 그것이 그의 고유한 문학적 은유나 솔직한 개인적 감수성의 발로라고 해도 그의 내면에는 서양인으로서 극복하지 못할 미학적, 인종적 편견이 굳게 자리하고 있으며, 그것은 천부적으로 타고난 대중적 취향과 연결되어 있다.


Pierre Loti, considéré comme l'un des écrivains les plus exotiques de l'histoire de la littérature française, est un écrivain ayant le plus profité de l'impérialisme. En effet son rêve d'enfance, celui de partir 'ailleurs', s'est réalisé avec l'impérialisme. Ses romans et récits de voyage qu'il a écrits lors de ses excursions à travers le monde l'ont rendu populaire dans toute l'Europe et lui ont même permis d'entrer à l'Académie française.
Cet article examine < À Séoul >, un chapitre qui est inséré dans La Troisième Jeunesse de Madame Prune, le troisième roman japonais de Loti publié en 1905. Cette partie est indépendante à l'histoire et n'a aucun rapport avec le développement du roman. Bien qu'elle soit incorporée au roman, elle possède tous les aspects d'un récit de voyage sans les éléments romanesques, et relie avec subtilité le recto et le verso du roman en créant une atmosphère d'Alice au pays des merveilles. Cela semble refléter une certaine intention romanesque de Loti.
Cependant, le Séoul vu par Loti était une ville décrite de manière péjorative et avec une connaissance superficielle de la Corée. Des préjugés personnels et sa vision du monde sont venus déformer la réalité. Cet acte volontaire résulte d'un stratagème pour stimuler la sensibilité du publique européen. Même si tous ces aspects renvoient à des métaphores littéraires propres à l'auteur ou une sensibilité honnête et personnelle, ils attestent également que les préjugés esthétiques et raciaux sont fermement ancrés en Loti. Tous ceci semblent principalement lier à son intérêt inné pour le populisme.

KCI등재

4장 지오노의 『강한 영혼』에 나타난 인간관 - 마키아벨리, 홉스, 니체의 영향을 중심으로

저자 : 송지연 ( Song Geeyeo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5-13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권선징악을 주제로 소설을 쓰던 장 지오노는 제2차 세계대전을 계기로 마키아벨리와 홉스의 성악설을 통해 인간에게 내재하는 악의 보편성이라는 주제를 소설에 도입한다. 『강한 영혼』에 들끓는 이기주의의 화신인 '더러운 영혼들' 가운데 이타주의의 천사와 같은 마담 뉘망스가 등장하지만, 그녀는 마키아벨리의 경고대로 악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불가피한 몰락을 맞는 것처럼 보인다. 지오노는 니체에게서 선악의 개념과 이타주의/이기주의의 개념에 대한 근본적인 거부와 수정을 발견한다. 그는 '선악의 저편'에 있는 니체의 '힘에의 의지'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선악보다는 진정한 '강함'이 무엇인지를 탐구하면서 단순한 동정심을 넘어서는 '한도 없는 관대함'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제시한다. 또한 '두 명의 서술자를 통한 두 개의 양립될 수 없는 버전'이라는 『강한 영혼』의 서술의 형식은 니체의 '관점주의'에 따른 선악의 결정 불가능성이라는 이 소설의 주제와 맞닿아 있다.


Dans ses romans, Jean Giono avait pour thème principal un certain encouragement à la fois au bien, et à la répression du mal avant la Seconde Guerre mondiale. Sous l'influence de Thomas Hobbes, Giono introduit dans ses romans un thème relatif à une universalité du mal. Dans Les Âmes fortes (1949) de Giono, Madame Sylvie Numance, grande altruiste, fait une chute inévitable parmi des âmes sales et égoïstes renvoyant ainsi à l'avertissement de Nicolas Machiavel dans Le Prince. Mais Giono découvre chez F. Nietzsche le refus des notions du bien et du mal, ainsi que l'importance de la volonté de puissance par-delà le bien et le mal. Giono pose la question de la véritable puissance aux lecteurs et propose une valeur nouvelle : la générosité démesurée allant bien au-delà d'une simple pitié. Nous pouvons trouver dans Les Âmes fortes deux versions inconciliables d'une même histoire soutenant la vérité plurielle d'apès le perspectivisme nietzschéen.

KCI등재

5아쉴 음벰베의 '상스러움의 미학' - 포스트식민체제의 권력과 맹아(萌芽) 주체

저자 : 심재중 ( Sim Jae-jung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7-15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 우리는 '상스러움의 미학'을 중심으로 아쉴 음벰베의 흑인 주체 분석을 비판·검토한다. 그가 말하는 당대 사하라이남 아프리카의 포스트식민체제는 전형적인 폭력의 체제이자, 할당과 이전을 매개로 한 공생·공모의 체제이다. 그리고 그 체제의 권력관계를 떠받치고 있는 상상계의 특징인 '상스러움의 미학'은 권력의 기호-페티쉬들이 발휘하는 주술 효과를 통해 체제의 구성원들을 절대적 예속상태에 묶어 둔다. 그러나 일반 민중은 권력의 기호 체계에 포획되어 있으면서도 교묘한 수단·방법을 동원하여 권력과 '게임'을 벌이고, 강제·구속의 한복판에서 공식적 의미체계를 조롱하고 야유한다. 음벰베는 그런 포획/탈주의 유동적 얽힘 속에서, 사하라이남 아프리카를 지배하는 '죽음의 폭력'을 종식시킬 새로운 아프리카적 주체의 싹을 읽어낸다.


L'objectif de cette présente étude consiste à éclairer la signification et le statut de 'l'esthétique de la vulgarité' dont parle Achille Mbembe dans son livre De la postcolonie - Essai sur l'imagination politique dans l'Afrique contemporaine, et à examiner la pertinence de son analyse clinique du sujet africain en postcolonie. Selon Mbembe, la postcolonie en Afrique subsaharienne est un régime de violence par excellence qui a mis en place à la fois le pouvoir de commandement, mode de gouvernement tyrannique hérité de la domination coloniale, et une pratique de la convivialité et de la connivence assurée par un système politico-économique d'allocations et de transferts. L'esthétique de la vulgarité, style caractéristique de l'imaginaire fabriqué et imposé par le pouvoir en postcolonie, exerce une influence fétichiste sur tous les membres du régime pour les maintenir dans une sujétion absolue. Cependant, même si capturé par des signes-fétiches du pouvoir, le peuple 'joue avec la domination' en recourant à tous les moyens dont il dispose, à savoir la raillerie, les injures, le jeu de mots vulgaire etc. Tout ceci aurait pour effet final de faire tourner à vide le système de signification des signes officiels imposés par le pouvoir. Dans cet entremêlement de la logique de la capture et de celle de l'évasion, Mbembe voit l'éclosion d'un nouveau sujet africain capable de mettre fin à la violence mortelle se propageant dans l'Afrique subsaharienne.

KCI등재

6되살아난 죽은 자의 폭소 : 사르트르, 「벽」에서 '웃음'의 중첩적 의미

저자 : 오은하 ( Oh Eun Ha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9-18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르트르의 단편 「벽」의 주인공 파블로는 에스파냐 내전 시기 팔랑헤당원들에게 체포되어 죽음과 밀고 사이 양자택일을 강요당한다. 다른 사람들과 분리되고, 자신의 과거와 분리되고, 현재의 자기 자신과도 분리되면서 상황을 희극적으로 바라보게 된 파블로는 거짓말을 통해 소극(笑劇)을 연출하려 한다. 이 상상적 복수는 무상의 유희로 끝난다. 그러나 개인적 선택과 책임의 문제에만 집중하는 것은 사람들을 이런 치명적 상황에 몰아넣은 '그들'의 폭력을 간과하게 만들 수 있다.
'그들', 즉 'on'은 시선의 무게를 느끼게 하는 익명의 타자이기도, 편재하는 권력이기도 하다. 파블로의 소극이 'on' 만큼이나 라몽 그리를 겨냥하는 것은 강함, 냉혹함, 공리주의적 세계 자체에 대한 그의 무의식적 복수 욕망을 추측하게 한다. 그러나 장난의 치명적 결과는 자신의 반항이 지배의 관철 도구가 되어버렸음을 깨닫게 만든다. 그 순간 터지는 폭소는 자신의 과오를 뱉어내려는 발작적 노력으로도 보이지만, 배출은 불가능하다. 사르트르의 첫 번째 소설 「벽」의 이 절망적인 폭소는 이후 그의 문학이 계속해서 맴도는 딜레마를 함축한다.


Pablo, le protagoniste de la nouvelle de Sartre "Le Mur", est arrêté par des phalangistes pendant la guerre civile d'Espagne, puis, sous la menace d'une exécution, il a dû avouer où se trouve le chef de bande, Ramon Gris. Etant prise au piège dans une alternative mortelle, séparé des autres, séparé de son passé et séparé de lui-même, Pablo a commencé à voir sa situation sous la forme d'une tragi-comédie : c'est ainsi qu'il a tenté de mentir afin de faire une farce, qui finit par un jeu gratuit. Cependant, porter uniquement une réflexion basée sur ses choix personnels et ses responsabilités, risque de délaisser, voire minimiser, la violence d'un "on" mettant tout individu dans une situation mortelle.
Ce "on" correspondrait à cet autre, cet anonyme faisant ressentir le poids du regard, ou à un pouvoir omniprésent. La grande farce de Pablo vise non seulement le "on", mais aussi Ramon Gris, laissant ainsi transparaître un désir inconscient de vengeance contre un monde gouverné par les puissants et où règne l'utilitarisme. La finalité de sa farce lui fait prendre conscience que sa rébellion est, elle aussi, un outil de domination. L'éclat de rire produit à ce moment-là apparaît comme un dernier sursaut permettant de cracher ses erreurs dont il ne peut se délivrer. Ce rire désespéré dans la première fiction de Sartre implique un dilemme qui, depuis, continue de hanter la littérature de celui-ci.

KCI등재

7가짜 원칙과 타협 원칙 - 『가짜』에 나타나는 자아 분열의 문제

저자 : 이광진 ( Lee Kwang Ji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1-21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주제는 로맹 가리/에밀 아자르의 『가짜』에 나타나는 자기정체성의 문제를 자아 분열이라는 개념을 통해 조명하는 데 있다. 본고의 이론적 토대는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이다. 우리는 균열과 분리, 변신 등의 모티프를 형상화한 텍스트들을 구체적인 예시로 삼아 무의식에 관한 기초이론에 근거하여 논의한다. 『가짜』의 일인칭의 주인공 화자인 '나'는 현실을 잠식한 불안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쾌락 원칙과 현실 원칙을 뛰어넘는 가짜 원칙에 준거하여 희망 환각을 만들어낸다. 또한, '나'는 자기 자신의 억압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자 분리와 변신을 거듭하여 거세 환상을 지어낸다. 온갖 형태와 숱한 이름의 자아로 탈바꿈하는 환각 및 환상은 단지 퇴행의 징후일 뿐만 아니라 타협의 방법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나'에게 자아 분열은 '진짜 내'가 누구인지 고민하고 발견하는 과정이다. 뿐만 아니라 '작가되기'라는 문학적 정체성을 찾아나서는 여정이기도 하다.


Cette étude porte sur le problème identitaire apparaissant dans Pseudo de Romain Gary, plus connu sous le pseudonyme d'Émile Ajar, à travers la prise de conscience d'un concept de moi. Cet article se fonde sur la méthode psychanalytique de Freud. Nous analysons le clivage du moi, en nous appuyant sur les textes qui incarnent des motifs tels que les fissures, les divisions et les transformations. Afin d'échapper à l'angoisse qui engloutit la réalité, le “je”, personnage principal à la première personne du singulier dans Pseudo, crée une hallucination d'espoir basée sur le principe de pseudo, allant jusqu'à renverser et même intervertir le principe du plaisir avec celui de la réalité. De plus, le “je” crée le fantasme de castration en répétant la dislocation et la métamorphose pour se libérer de sa propre oppression. Par ailleurs, les hallucinations et les fantasmes qui transforment le moi en toutes formes et en noms de toutes sortes, ne sont pas seulement des signes de régression, mais aussi des procédés de compromis. Par conséquent, la découverte de soi est un processus consistant à découvrir qui est le “vrai je”. Il s'agit également d'un voyage à la recherche de l'identité littéraire du “devenir écrivain”.

KCI등재

8해체로서의 성장 - 모니크 위티그 Monique Wittig의 『오포포낙스 L'Opoponax』, 여성성장소설의 가능성

저자 : 이송이 ( Lee Song Yi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5-24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모니크 위티그의 『오포포낙스』는 독특하며 하나의 장르로 구분하기 어려운 작품으로, 작가의 고유한 문학적 전복성을 보여주는 첫 번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위티그는 서구 문학 장르가 지닌 관습적 규칙들을 고의적으로 위반하면서 이른바 “반 성장소설”, 즉 이성애중심적 가치 체계를 파괴하는 여성들 만의 성장을 보여주는 소설을 창조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포포낙스』에서 시도된 인용 부호의 생략과 같은 전통 문법의 파괴는 새로운 서사 양식을 만들어내는 결과를 가져온다. 그리고 이 새로운 양식을 통해 소설의 주인공과 등장인물인 소녀들은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며, 진정한 주체의 자리를 획득하게 된다. 마찬가지로, 주인공과 소녀들의 육체는 기존의 서구 예술 작품에서 대상화되고 이상화되었던 여성 육체의 전형적인 이미지에서 해방된다. 내밀함과 외부 세계가 공존하는 특별한 장소로 변한 여성 육체는 무한함과 유동성이라는 특성을 여성의 자아를 나타내는 진정한 요소로 드러내게 된다.
위티그는 장르와 문법이 만든 구속에서 문학을 해방시키고, 새로운 표현 양식을 만들어내면서, 가부장적이며 이성애중심적 체제 내에서 지워진 목소리들, 금지된 목소리들을 되살아나게 한다.


L'Opoponax, récit étrange et inclassable de Monique Wittig, témoigne bien d'une première démarche subversive littéraire. Wittig se plaît à transgresser les codes conventionnels du genre littéraire en créant un anti-roman sur l'apprentissage.
Dans L'Opoponax, la déconstruction grammaticale - comme en atteste en l'occurrence, l'absence de ponctuation au sein des dialogues et les fautes de guillemets - renouvelle les dispositifs narratifs dans le but de conférer aux jeunes filles le statut de sujet et de les laisser s'exprimer librement. Libérées d'une image idéalisée et réduite au statut d'objet, l'héroïne et ses camarades appréhendent leur réalité corporelle - le caractère vivant et indéfini de leur corps dans lequel se mêlent intimité et monde extérieur -.
Cette subversion littéraire, qui se dévoile par une infraction aux codes romanesques et l'invention de nouvelles formes littéraires, a pour mérite de rendre audibles les voix d'êtres qui, sous le système traditionnel de représentation hétérosexuel et patriarcal, se voient d'ordinaire interdits de parole.

KCI등재

9운동하는 세계, 유동하는 텍스트 : 디드로의 세 소설, 『이것은 콩트가 아니다』, 『드라카를리에르 부인』, 『부갱빌 여행기 보충』 읽기

저자 : 최요환 ( Choi Yohwa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3-27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근대 지식 체계의 기여 중 하나는 세계가 끊임없는 운동 상태에 있다는 사실을 수학을 포함한 다양한 과학의 분과를 통해 증명해 낸 데에 있다. 고대의 철학자들이 순수 사변을 통해 다다른 진리를, 18세기의 유물론자들은 과학의 언어를 통해 재확인했고 이를 그들 사유의 중심 주제로 삼았다. 그들은 자연의 일부로서 인간 역시 신체와 정신의 차원에서 중단 없는 운동을 경험한다고 판단했으며, 순수한 휴식의 상태, 곧 부동성의 이상은 그가 다다를 수 없는 상상의 산물이라는 점을 확신하게 되었다. 우리가 본고에서 다룬 디드로의 세 소설 작품, 『이것은 콩트가 아니다』, 『드라카를리에르부인』, 『부갱빌 여행기 보충』은 이와 같은 운동성과 부동성, 변화와 항구성의 대립을 문학적 언어와 세계 속에서 재현하고 있다. 작품이 반복적으로 제시하는 것은 인물들이 체현하는 운동성의 다양한 형태들로서, 그것은 여행과 같은 공간적 이동, 사회적 유동성의 추구, 학문에 대한 열중과 같은 정신의 활동, 연인의 변심과 같은 모습을 통해 그려진다. 뿐만 아니라, 우리는 작품의 구조적 차원에 대한 분석을 통해 작가가 세 작품을 하나의 유동적인 전체로 구상했다는 점을 확인하게 된다. 본 논문은 세 작품을 한 폭의 삼중제단화의 이미지를 통해 독해하면서 운동성의 문제를 텍스트의 다양한 층위를 통해 검토하였다.


Une des contributions de la systématique moderne du savoir réside dans une volonté de démontrer un monde en perpétuel mouvement. Cette vérité, qu'avaient jadis atteinte les philosophes de l'antiquité via leur spéculation métaphysique, a été réaffirmée par les matérialistes du dix-huitième siècle à travers le langage scientifique en l'adoptant définitivement comme le sujet de leur réflexion et d'une orientation littéraire. En effet, ceux-ci ont considéré que l'homme, qui appartient lui-même à cette nature en mouvement, ne connaît pas moins ce mouvement ininterrompu ; et que le repos, cet idéal de l'immobilité, n'était qu'un état tout à fait imaginaire, voire chimérique. Dans les trois romans traités dans notre recherche, Ceci n'est pas un conte, Madame de la Carlière et Supplément au Voyage de Bougainville, leur auteur aborde et représente d'une manière bien littéraire cette opposition binaire entre mobilité et immobilité, entre changement et constance. On ne cesse d'y constater divers cas de cette mobilité, allant du déplacement géographique tel le voyage à l'infidélité de l'amant, en passant par la mobilité sociale et toutes sortes de divertissements pascaliens, y compris l'activité scientifique. D'ailleurs, nous remarquons que Diderot a conçu ces trois romans comme un ensemble cohérent et bien mouvant qui représenterait par excellence l'image du triptyque. Ce faisant, cette étude examine le problème de mobilité sur les différents niveaux structurant un texte romanesque.

KCI등재

10체계기능언어학과 비판적 담화분석 : 할리데이의 동사성 이론을 중심으로

저자 : 최윤선 ( Choi Yun So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3-29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할리데이의 체계기능언어학과 비판적 담화분석 사이의 연관성에 대해서 고찰하고, 체계기능언어학이 어떻게 비판적 담화분석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체계기능이론의 중심이 되는 관념적 메타기능, 대인적 메타기능, 텍스트적 메타기능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를 고찰한 후, 비판적 담화분석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관념적 메타기능의 '동사성' 과정의 6가지 유형을 자세히 소개하였다.
기존 비판적 담화분석은 능동태/수동태, 행동주 등장/생략 등과 같이 문장 구조 차원에서의 이데올로기적 변형 및 생성에 분석이 집중되었던 반면, 체계기능이론은 서술어의 유형별 특징에 따른 담화 효과, 즉 '동사성' 유형 분석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동사성 분석은 특정 집단이 특정 동사성 유형으로 형상화되면서 생산/재생산되는 사회 내의 힘의 관계, 권력 관계를 명확히 드러내준다는 점에서 비판적 담화분석의 지향점에 잘 부합되는 방법론임이 분석을 통해 입증되었다.
본 연구는 새로운 분야인 체계기능이론의 동사성 분석을 비판적 담화분석에 적용하여 그 연구 영역을 확장시킴으로써, 향후 이와 관련된 후속 연구들이 지속적으로 생산될 수 있는 기틀을 닦았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Dans cette étude, nous avons mené une réflexion sur le rapport entre la linguistique systémique fonctionnelle (désormais LSF) et l'analyse critique du discours (désormais CDA). Nous avons ainsi analysé comment la LSF pourrait être appliquée en CDA. Pour ce faire, nous avons examiné les métafonctions idéationnelles, interpersonnelles et textuelles, qui sont les concepts centraux de la LSF. Nous avons ensuite détaillé les six catégories d'un processus de transitivité concernant la fonction idéationnelle et qui pourraient être exploitées en CDA.
En effet, dans l'approche critique du discours, l'étude porte essentiellement sur la production et la modification de l'idéologie générées par une structure phrastique comme la voix active/passive ou la présence/l'absence de l'agent, etc. En revanche, la théorie de la LSF met l'accent sur l'effet discursif provenant des caractéristiques propres à chaque type de prédicats, et donc sur l'identification de la catégorie de transitivité. A l'issu de ce travail, nous avons pu vérifier que l'analyse de la transitivité était une méthodologie conforme à la visée de la CDA. En effet, elle permet de révéler clairement le rapport de force et de pouvoir, produit et reproduit dans la société, en représentant une communauté donnée à partir d'une catégorie de transitivité déterminée.
Ainsi, cette étude a permis d'étendre le domaine d'étude de la transitivité de la LSF en l'appliquant à la CDA. Des études pourront être réalisées prochainement dans cette même perspective en se basant sur ce travail.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수록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시몬 드 보부아르의 성적 경험 재해석 : 존재의 욕망에서 상호적 드러냄의 추구로

저자 : 강초롱 ( Kang Chorong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보부아르가 어떻게 사르트르의 존재론적 실존주의를 비판적으로 경유해서, 성적 경험에 대한 자신만의 사유를 윤리적 실존주의의 틀 안에서 구체화하기에 이르렀는가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존재와 무』에서 사르트르는 정상적인 성적 경험을 대타존재인 인간이 타인과의 관계 속에서 겪게 되는 갈등과 투쟁의 악순환을 이루는 요소로 규정한다. 물론 성적 경험에 대한 윤리적 재해석을 통해 이러한 악순환으로부터 벗어나 있는 성적 경험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이 암시되어 있기는 하다. 하지만 그 가능성을 암시하는 데 그치고 있을 뿐 사르트르는 그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하지는 않았다. 대신 우리는 보부아르의 사유 속에서 이에 대한 성찰의 구체적인 결과를 목도하게 된다. 특히 『제2의 성』에서 보부아르는 사르트르가 결과에만 집중한 나머지 간과했던, '과정'으로서의 성적 경험이 내포하고 있는 윤리적 실존으로서의 체험 가능성에 주목해 그것을 구체화한다. 그 결과 사르트르에 의해 부정적으로 그려졌던 살화와 성적 쾌락이, 성적 경험의 당사자 모두를 자유로운 개별적 실존자로 드러나도록 하는 데 기여하는 긍정적인 계기로 재해석되기에 이른다. 나아가 이를 통해 보부아르는 실존주의와 윤리론이 맺고 있는 상관관계를 증명하는 데 성공한다.

KCI등재

2라 브뤼에르의 『성격론』의 판본 연구

저자 : 강희석 ( Kang Hi-seog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9-78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라 브뤼에르가 『성격론』을 미샬레 출판사에서 출간한 배경과 초판본부터 제9판까지 출판을 거듭하며 작품을 수정하고 증보했던 과정과 판본의 중요한 변화를 살펴보고, 작가 생전에 출간된 1694년의 판본 대신에 그가 세상을 떠난 직후인 1696년에 출간된 제9판이 어떤 기준과 조건에서 마지막 판본이 되는지를 검토하는 데에 있다. 또한 16개의 장에 배치된 고찰들을 나누었던 단락 부호가 어떻게 다른 표식으로 대체되었으며, 최근의 판본에서 발견되는 원래의 구두점 복원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분석하는 것도 연구 목적이다. 라 브뤼에르가 『성격론』을 출간하고 끊임없이 수정하거나 증보한 것은, 최근 한 비평가가 주장하듯이, 재정적인 어려움을 타개하면서 정기적인 소득을 마련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한평생의 작품을 완벽하게 만들면서 고대파 작가로서 문단에서 명성을 얻기 위해서이다. 재정관이라는 직책을 담보로 해서 얻은 빚은 이미 오래전의 것이며, 인세를 받는 것이 인색함과 수치로 여겨진 시기에 그는 인세를 친하게 지내는 미샬레의 딸에게 지참금으로 선물을 한 것이다. 라 브뤼에르의 사후에 고찰을 구분하는 단락 부호는 18세기에는 주로 별표로, 19세기에는 숫자로 대체되는데, 숫자의 종류와 위치, 여백의 활용은 판본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19세기의 몇몇 판본에서 복원된 단락 부호는 20세기 말에 발행된 두 판본에서 오랜만에 다시 사용된다. 원래의 구두점은 출판사와 교정사의 선택이 아닌 작가의 오랜 숙고의 결과이며 그 복원은 『성격론』의 문장에 고유한 리듬을 재발견하게 한다.

KCI등재

3생트뵈브의 신비주의 시론 : 그 의미와 한계

저자 : 김용민 ( Kim Yongmi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9-10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세계에 대한 신비주의적 관점은 낭만주의 문학의 중요한 특징이다. 가시적 세계는 실재의 외관일 뿐이므로 배후에 감춰진 진정한 의미를 찾아야 한다고 낭만주의자들은 생각했다. 1837년 낭만주의 운동에 본격적으로 가담하면서 생트뵈브도 유사한 견해를 개진한다. 그에 따르면, 시인은 표면적 세계 아래에 있는 내면적 세계에 참여하고 공감하는 자이다. 달리 말하면, 시인은 물질적 현상에 내재한 비물질적 의미, 곧 정신적 메시지를 해독하는 존재이다. 상징은 이 두 차원을 매개하는 수단으로 낭만주의 문학의 핵심적 개념으로 부상한다. 생트뵈브는 이러한 생각을 『조셉 들로름』에서 단편적이지만 이론화했고, 특히 작품을 통해 형상화하고 구체화했다. 그러나 그의 신비주의 시론은 예컨대 라마르틴느와 달리 초월적·종교적 성격을 강조하지 않는다. 그것은 다분히 인간중심적이고 물질적 현실을 소홀히 취급하지도 않는다. 특히 『조셉 들로름』에는 상징을 통해 초자연적 현실을 탐색하는 시편들과 함께 이를 부정하는 듯한, 지극히 일상적이고 사실적인 시편들이 동시에 수록되어 있다. 시인은 마치 신비주의의 매력과 회의 사이를 오가는 듯하다. 그의 유보적 태도는 비가시적 세계에 대한 믿음과 탐구를 제한하는 장애물로 나타난다. 그뿐만 아니라, 그가 결국 시인의 길을 포기하고 더 나아가 오히려 낭만주의를 비판하게 되는 사실과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조셉 들로름』은 신비주의적 세계관의 빛과 그림자를 동시에 보여주는 귀중한 사례였고, 그 때문에 다음 세대의 시인들에게 새로운 시적 지평을 암시할 수 있었다.

KCI등재

4앙드레 말로의 소설세계에서 탐구적 상상력 : 『희망』에서 기독교적 상상력을 중심으로

저자 : 김웅권 ( Kim Woong Kwo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9-14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앙드레 말로의 『희망』에서 기독교적 상상력을 중심으로 그의 소설세계에서 탐구적 상상력을 새롭게 고찰하는 데 목적이 있다. 그의 문학은 그가 “불가지론적 문명”이라 규정한 지구촌문명이 당면한 정신적 어둠을 극복하려는 원대한 문명사적 비전을 담아낸다. 그것은 인류의 주요 문화유산을 대상으로 떠난 구도적(求道的) 순례의 산물이다. 그 중심에 그의 소설세계가 자리 잡고 있다. 그것은 동서양의 두 3부작을 통해 대칭적 구조를 이루고 있다. 아시아의 3부작에서는 불교와 노장사상을 중심으로 한 동양사상이, 유럽의 3부작에서는 그리스신화와 기독교를 중심으로 한 서양사상이 탐구되고 있다. 이와 같은 탐구가 고도의 상징시학을 통해 완벽하게 코드화되어 있다. 따라서 각 소설이 펼쳐내는 문학적 상상력은 이러한 시학을 통해 밝혀낸 문화적 코드에 따라 접근되어야 한다. 『희망』은 거의 이신론에 가까운 '불가지론적 신학'을 토대로 한다. 이 신학은 역사에 개입하는 신의 의지의 절대적 예측불가능성을 역설한다. 그래서 소설에서 인간사에 대한 자연 혹은 우주의 무심은 신의 무심을 반영한다. 작품은 혁명과 로마교회의 3단계적 성립사를 결합해 창조한 '탐구소설'이다. 소설이 펼쳐내는 상상계는 기독교에 대한 이러한 탐구적 상상력의 소산이다.

KCI등재

5프루스트에서 예술적 영감의 문제

저자 : 김주원 ( Kim Joowo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3-17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마르셀 프루스트에게서 예술 창작의 과정이라는 문제를 이해하기 위하여 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 나타난 예술적 영감의 의미와 위상을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프루스트는 문학사에서 영감의 주요 원천으로 간주되었던 두 요소인 자연과 사랑을 소설의 소재로 삼아 전통적인 영감 개념에 대한 해체를 시도하였다. 자연 풍경이 주는 영감이 언어 구조물로 직접 표현되는 자발적인 창작은 불가능하며, 미적 대상이자 예술 작품의 현현으로 간주된 여성이 예술가의 창작을 유도한다는 뮤즈의 관념은 환상으로 판명된다. 한편 프루스트는 19세기 예술의 영감 개념에 대해 양가적인 태도를 보이는데, 이는 영감의 신화적 성격을 극복하면서도 영감 담론에 축적된 이론적 자원을 활용하기 위함이었다. 『되찾은 시간』에서 영감은 대상의 부재앞으로 작가를 이끄는 힘으로 묘사되며, 고통과 꿈이라는 두 가지 형상을 통해 구체화된다. 프루스트에게서 예술적 영감에 대한 비판적 성찰은 낭만적 영감 개념의 갱신을 향하며, 이후 현대적 영감 담론의 원천이 되었다.

KCI등재

6기호의 체득 혹은 시간에 관한 이야기 - 질 들뢰즈와 폴 리쾨르의 프루스트 읽기

저자 : 김한식 ( Kim Hansik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3-222 (5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들뢰즈는 『프루스트와 기호들』에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본질적인 것은 기억과 시간이 아니라 기호와 진실이며, 시간이 중요한 것 또한 모든 진실은 시간의 진실이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폴 리쾨르는 『시간과 이야기 2』에서 들뢰즈의 주장을 일정 부분 받아들이면서도 궁극적으로는 프루스트의 소설이 '시간에 관한 이야기'라는 자신의 독서 가설이 “양보할 수 없는” 것이라고 단언한다. 이들의 해석은 어떻게 다르며 그런 해석의 차이는 어디에서 비롯되는가? 본 논문은 이러한 물음에서 출발하여 소설의 구조와 형식적 통일성, 화자와 서술적 목소리의 문제들을 중심으로 이들의 프루스트 해석을 대조해 보았다. 들뢰즈는 작품을 유기적 총체성으로 환원하지 않으면서도 그것을 하나의 작품으로 구성할 수 있게 하는 개념으로 '파편성'과 '횡단성' 개념을 제시하며, 거미와 거미줄의 비유로 화자-작품을 설명한다. 반면 리쾨르는 시간과 이야기의 관계라는 자신의 큰 틀 안에서, 프루스트의 소설의 형식적 특성을 잃어버린 시간과 되찾은 시간이라는 '두 개의 초점을 갖는 타원'으로 설정하고 이 두 초점들 사이를 가로질러 되찾은 시간이 갖는 의미작용을 다양한 차원에서 탐색한다. 나아가서 우리는 이들의 서로 다른 프루스트 해석이 재현의 미학과 예술의 진리, 주체와 실천적 윤리 등과 어떻게 이어질 수 있는지 살펴보았다.

KCI등재

7가짜 - 가짜 놀이와 가족 로망 환상 ― 『가짜』에 등장하는 남성인물 연구

저자 : 이광진 ( Lee Kwang Ji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3-24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 우리는 『가짜』에 등장하는 남성인물을 주인공 화자인 '나'의 가짜-가짜 놀이 및 가족 로망 환상에 비추어 논의한다. 로맹 가리 혹은 에밀 아자르의 작품에서 어머니가 지배하는 상상계는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그런데 『가짜』에서 어머니의 역할은 아버지의 역할로 치환되고, 모자 관계는 부자 관계로 전치된다. 이 작품에서 남성인물의 역할은 아버지의 이름으로 규정되며, 아버지의 이름은 상징계적 은유가 아닌 상상계적 팔루스로 기능한다. 그리고 상상계적 팔루스를 중심으로 만들어지는 가족 로망은 '나'와 남성인물 사이의 관계성을 설명한다. 본고는 파테르넬, 마쿠트, 크리스티안센의 이름과 이미지를 분석하여, 이들의 의미와 의의에 대해 해석한다. 남성인물들은 '나'에 기원을 두고 만들어진 이미지로서, '나'의 원자아를 반영하거나 초자아의 역할을 하거나 또 다른 자아의 기능을 한다. 따라서 이들은 가짜-가짜 놀이의 배경이자 결과물이며, 가족 로망의 대상이자 주체다. 또한 분열된 '나'의 분신이자 이름으로, 자기모방 및 자기증식에 기여한다.

KCI등재

8라메트리의 전복적 글쓰기 : 『인간 기계』의 「헌사」 읽기

저자 : 이영목 ( Lee Young-mock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9-26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라메트리의 『인간 기계』는 그 전복적인 이론으로 동시대뿐만 아니라 오늘날의 독자들에게도 충격을 준다. 이 글의 목적은 그 전복적인 이론이 어떤 독특한 글쓰기를 통해 전달되는지 파악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우리는 『인간 기계』의 「헌사」를 비롯한 몇몇 파라텍스트에 주목한다. '헌사'이기를 거부하는 독특한 「헌사」는 라메트리에게 일종의 지적 자기 고백의 기회를 부여한다. 이 지적 자서전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개인과 진리 사이의 관계이다. 진리는 노동이라는 고역을 통해 도달해야 하는 목표가 아니라, 그 자체로서 향유이다. 이처럼 “지성의 관능”을 강조하면서, 라메트리는 기독교가 단죄했던 세 가지 탐욕 중 하나인 '앎의 욕망'을 정당화하고, 이는 '지배의 욕망'과 '감각의 욕망'의 복권으로 이어진다. 다른 한편, 이 「헌사」를 할러에게 바침으로써, 그는 유물론의 대담한 표명이 가진 도전, 그리고 집단적 투쟁으로서의 성격을 강조한다.

KCI등재

9시간과 어휘, 단어의 삶과 사전

저자 : 최지인 ( Choi Ji In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69-28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시간의 흐름 속에서 불변하는 것을 찾기는 어렵다. 언어도 시간적 한계를 벗어날 수 없으며 언어 사용자의 경험과 함께 연속적인 시간의 흐름 안에 그 역사를 만들어 나아가고 있다. 자연 언어의 어휘는 그것이 존재하는 시간적 환경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우리는 본고에서 삶의 과정에 따라 단어가 겪게 되는 단계별 변화상과 단어의 정체성에 대해 시간성을 전제로 논의해 보고자 한다. 현재 사용되는 어휘와 관련하여 새로운 것과 존속하는 것 그리고 오래된 것을 규정하고 구분하는 데 필요한 여러 개념을 살펴볼 것이다. 신조어나 고어가 현상적 결과로서 언어 변화의 단면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반면에 단어가 생성되고 사라지는 현상 자체를 이해하고 현상을 규정하는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대체로 모호하다. 본고에서는 어휘를 추상적인 차원에서 구체적인 차원으로 실재하게 해주는 언어 사전이 단어의 삶에서 단계별로 나타내는 역할을 활용하여 이러한 현상을 살펴봄으로써 이론적인 관점과 실용적인 관점에서 야기되는 개념적 혼란을 경감시켜보고자 한다.

KCI등재

10프랑스어 인칭 형식 분석

저자 : 앙투안블레 ( Antoine Blais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9-31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논리학의 형식적 범주에서 프랑스어의 인칭 분석을 제안한다. 우리는 먼저 일반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인칭의 문법 범주를 구분하고 프랑스어의 담화에서 문법 범주가 대명사나 동사 굴절어미로 나타나는 방식을 살펴본다. 프랑스어 인칭 연구에서 중요하게 여겨지는 총칭적 인칭과 비인칭의 경우도 함께 설명한다. 이어서 우리는 술어의 연산과 상당히 유사한 논리 언어에 근거하여 이루어지는 발화에서 인칭 사용의 형식화를 논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특칭적 논리 연산자(opérateurs logiques spécifiques)로부터 단수와 복수의 각 인칭의 사용에 대해 기술하고자 한다. 이러한 논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개별적인 인칭 대명사와 집합적인 인칭 대명사의 구분이나 재귀대명사의 경우와 같은 몇몇 문제를 살펴볼 것이다. 본고의 분석은 발화 안에서 인칭의 사용에 내포된 논리 구조를 더 명확하게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7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6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5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4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3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2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1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20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9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8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7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6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5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4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3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2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1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10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09권 0호

KCI등재

불어불문학연구
108권 0호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