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일본근대학회> 일본근대학연구>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일본 언론에서의 혐한(嫌韓) 담론의 출현 연구 - 『문예춘추(文藝春秋)』1992년 3월호를 실마리로-

KCI등재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일본 언론에서의 혐한(嫌韓) 담론의 출현 연구 - 『문예춘추(文藝春秋)』1992년 3월호를 실마리로-

A Study on the Appearance of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and `Anti-Korean Sentiment` Discourse in Japanese Media - Clues to the March Issue of “Magazine Bungeishunju” in 1992 -

노윤선 ( Roh Yoon-seon )
  • : 한국일본근대학회
  • : 일본근대학연구 56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7년 05월
  • : 373-386(14pages)
일본근대학연구

DOI


목차

1.들어가며
2.『문예춘추(文藝春秋』속의 특집 대담기사 고찰
3.나오며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한·일 관계에 있어 혐한 담론은 현재진행형이다. 필자는 그동안 집중적으로 다루어지지 않은 혐한 담론이 일본 언론에서 출현한 경위를 살펴보았는데, 글로벌 시대 이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전면에 노출된 탓에 언론에서 대두되기 시작하였다.
특히, 일본의 최대 유력 종합월간지인 『문예춘추(文藝春秋)』1992년 3월호의 특집대담 기사를 혐한 담론의 도화선으로 볼 수 있으며, 이 기사는 1991년 8월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증언한 이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이슈화되면서 과거의 역사적 사실에 대해 사죄할 필요성을 전혀 못 느낀다는 일본 혐한론자들의 발언을 서두로 하여 한국의 정치·경제·역사 등 한국사회 전반에 대한 반(反)과 혐(嫌) 감정을 분출시키는 내용과 비난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위와 같은 일본의 종합월간지에 실린 특집 기사가 한국 일간지에 실리게 되고, 이것이 다시 일본 일간지에 게재됨으로써 일본 언론에서 현재까지 반복 재생산되어 온 것임을 알 수 있었다.
Anti-Korean sentiment discourse on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is currently ongoing. Nevertheless, the process of emerging discontented discourse has not been intensively studied.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emergence of anti-Korean sentiment discourse in the Japanese media, after the global era, the issue of the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began to appear in the media as a whole.
Particularly, the starting point of `Anti-Korean sentiment` was the feature story of the March issue of “Magazine Bungeishunju” in 1992, the most influential monthly magazine in Japan, which was composed of content and accusations that sparked hostility and negative feelings toward Korean society including politics, economy and history of Korea with the opening remarks of Japanese intellectuals who said they feel absolutely no need to “apologize” for the problem of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A special article published in the Japanese general monthly magazine as mentioned above was published in the Korean daily newspaper, and this was again published in the Japanese daily newspaper.

UCI(KEPA)

I410-ECN-0102-2018-800-000617933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945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05-2021
  • : 122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73권0호(2021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原因」動詞結合に関する日韓対照研究

저자 : 李忠奎 ( Lee¸ Chung-kyu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前項動詞が後項動詞の「原因」を表す両言語の動詞結合を考察したものである。具体的には、「凍え死ぬ·凍えて死ぬ·落ちて死ぬ·얼어 죽다·떨어져 죽다」のような実例に、「*落ち死ぬ·*얼죽다·*떨어지죽다」のような容認されない例も含めて、それらにおける成立可否·意味上の違い·複合動詞としての認定可能性などの諸問題について分析を行った。また「代表的対応形選定のための基準」を設け、両言語の動詞結合における相互の対応関係の整理を試みた。同基準に従うと、「凍えて死ぬ·凍え死ぬ⇒얼어 죽다」「얼어 죽다⇒凍え死ぬ」のような形に対応形の整理が可能となる。
本稿は、先行研究ではほとんど取り上げることのなかった「凍えて死ぬ·落ちて死ぬ」のような介在要素有りタイプの例に、「*落ち死ぬ·*얼죽다·*떨어지죽다」のような容認されない介在要素無しタイプの例も含めて、より広範囲な視点から考察を行ったところに意義がある。また、まだ暫定的なものではあるものの、代表的対応形選定のための基準は、今後、両言語間の対応関係をより精密に整理するための有効な基準としてその活用が期待される。


This study aims to examine verb combinations when the first verb (V1) indicates the cause of the second verb (V2) in both Japanese and Korean. To be more specific, it focuses on actual examples such as kogoe-sinu, kogoe-te sinu, ochi-te sinu, el-e cwuk-ta and tteleci-e cwu-ta and the unacceptable compound verbs including *ochi-sinu, *elcwuk-ta, *ttelecicwuk-ta. This study analyzed their combining validity, semantic differences and possibility as compound verbs.
This study also determined criteria to select representative form and clarified the corresponding relationships between Japanese and Korean in verb combinations. According to the criteria, both kogoe-te sinu and kogoe-sinu correspond to Korean el-e cwuk-ta, and Korean el-e cwuk-ta corresponds to Japanese kogoe-sinu, respectively.
The significance of this study is that it analyzed V1-te V2 combinations (e.g. kogoe-te sinu, ochi-te sinu) which have rarely been discussed in previous studies, and the non-existing verbs (e.g. *ochi-sinu, *elcwuk-ta, *ttelecicwuk-ta). Furthermore, the criteria this study suggested (albeit tentative) is expected to provide useful information to elaborate the corresponding relationships between the two languages.

KCI등재

2言いさしの繰り返し発話に関する考察 -親疎関係による使用様相と機能を中心に-

저자 : 小此木江利菜 ( Okonogi¸ Erin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5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日本語母語話者の発話資料から、言いさしの繰り返し発話を取り上げ、使用様相を機能の観点から考察した。観察された発話から、繰り返し発話は計1036回中、言いさしの繰り返し発話が473回見られ、出現度は46%であった。親疎関係別に見ると、初対面で見られた繰り返し発話は計481回であり、その中で言いさしが277回(58%)、親しい友人の関係を見ると、繰り返し発話は計555回中、言いさしが196回(35%)見られ、この結果から親疎関係による言いさし繰り返し発話の使用に差が見られた。初対面の関係では、相手に躊躇を示しつつ距離の短縮を試み、協調的な関係を築こうと試みる話し手の意図、親しい友人の関係では、共通知識が多いため、断片的な表現で会話が成立するため、繰り返しの言いさし発話が見られたと考えられる。また、機能別に見ると初対面は「情報提示」が圧倒的に高い生起比率を示し、次に「認識·受信」機能が多く見られた。一方、友人関係は「情報提示」「間つなぎ」の2つの機能が多く見られ、親疎関係による言いさしの使用に違いが見られた。初対面は、お互いの共通知識がない関係であるため「情報提示」が多用され、親しい友人関係で見られた「間つなぎ」はリズム感やテンポを喚起できる関係で話を盛り上げ、続く談話に繋げたい話し手の意図が伺える。


In this study, we focused on the repetition of Interrupted Speech from the speech data of native Japanese speakers, and examined the usage aspects from the viewpoint of function.From the observed utterances, out of a total of 1036 repetitive utterances, 473 repetitive utterances were found, with a frequency of 46%. In the case of close friends, out of a total of 555 repetitive utterances, 196 (35%) were repetitive Interrupted Speech, indicating a difference in the use of repetitive utterances. This result shows that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use of repeated utterances by familiarity. In the first meeting relationship, the speaker's intention was to try to shorten the distance and build a cooperative relationship while showing hesitation to the other party. In the close friend relationship, repeated Interrupted Speech were seen because the conversation could be established with fragmentary expressions due to the large amount of common knowledge. By function, “information presentation” had by far the highest occurrence rate in the first meeting, followed by “recognition/reception” functions. On the other hand, in the case of friendships, the two functions of “information presentation” and “pause” were frequently observed, and there was a difference in the use of phrases depending on the intimate relationship. In the case of the first meeting, “information presentation” was often used because both parties did not have common knowledge, while “pause connection” was used in the case of close friendships, suggesting the speaker's intention to use the relationship to evoke a sense of rhythm and tempo in order to liven up the conversation and lead to further discourse.

KCI등재

3한일 학술논문 서론의 텍스트 구조 분석 -국어학 분야의 학술논문을 대상으로-

저자 : 임정아 ( Lim¸ Jeong-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1-8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어 모어 화자와 일본어 모어 화자가 작성한 학술 논문의 서론의 텍스트 구조를 분석하고, 그 구조적 차이를 명확히 하기 위한 목적이다. 분석 자료로 한국의 국어학회가 발간하는 '국어학' 학술지 중 학술 논문 100편을 선정하여 그 서론을 분석 대상으로 하였다. 일본 학술 논문은 일본의 '일본어 학회'가 발간하고 있는 '일본어 연구'에서 총 100편의 학술 논문을 수집하여 서론을 분석하였다. 분석 방법으로는 추출한 학술 논문의 서론을 Swales(1990)의 CARS 모형을 수정하여 작성한 틀을 바탕으로 분석을 진행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한일 학술 논문의 서론에는 몇 가지 차이점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해당 논문의 연구에 대한 언급이 포함된 이동 마디(Move 3)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한국어와 일본어의 학술적 글쓰기 교육에 도움이 되는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and clarify difference in the structure of introduction between Korean native speakers and Japanese native speakers. As analytical materials, 100 Korean academic articles were selected from the “Korean Language” journals published by the Korean National Language Society, and only the introduction was analyzed. As for Japanese academic articles, 100 articles were collected from “Study of Japanese” published by the Japanes Society of Japan and only the introduction was analyzed. The collected introductions were analyzed based on a modified version of the CARS model of Swales(1990). The study shows some differences of Korean and Japanes introduction. In particular, it showed the most differences in Move 3, which included references to the study.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in teaching Korean and Japanese to analyzing and presenting the differences in the structure of the introduction of articles in the two languages.

KCI등재

4朝鮮通信使와 『捷解新語』

저자 : 박재환 ( Park¸ Jae-hwa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5-10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7세기 중엽에 간행된 『捷解新語』에 나타난 朝鮮通信使의 訪日 기록에 대해 검토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으며 이는 저자 康遇聖의 3차례(1617년, 1624년, 1636년)에 걸친 통신사 수행 경험이 『捷解新語』의 성립과 깊이 관련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5-8권의 내용은 국가 간의 교류인 관계로 사신을 맞이하는 의례와 축하연 등 공식적인 행사와 관련된 것이 주를 이루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언어적인 측면에서 고대어로부터 근대어로 바뀌어 가는 과도기에 만들어진 原刊本과 100년 가까운 차이가 나는 改修本과의 언어의 불통으로 인한 부분이 가장 크다. 副詞 이외에 「めす(召す)」 「おぢゃる」 「ざっしょう(雑餉)」 「せく(狭く)」 「せばい(狭い)」 「かいしょう(海上)」 등 다양한 어휘가 당시에 사용되었다는 것을 확인되었다. 또한 通信使와 일본 관계자들과의 대화 내용을 통해 교류의 단면을 살펴보았으며 그들의 대화에 나타난 당시 사용되었던 어휘들에 대해서도 통시적 관점에서 구체적으로 고찰할 수 있었다. 궁극적으로 이번 연구를 통해 『捷解新語』3종의 자료적 신빙성도 입증할 수 있었으며 향후 관련 연구에 많이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review the record of envoy of the Chosun Dynasty visit to Japan, which was published in the mid-17th century, which confirmed that Kang Woo-sung's experience in carrying out telecommunications services over three times (1617, 1624 and 1636) was deeply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Chop Hae Sin O]. In particular, it can be seen that the contents of volumes 5-8 are mainly related to official events such as ceremonies and celebrations to greet envoys because they are exchanges between countries. The biggest part is the lack of language communication with 原刊本 to 改修本, which was created during the transition from ancient to modern languages, which is almost 100 years apart. In addition to Adverb, it has been confirmed that various vocabulary words such as 「めす(召す)」 「おぢゃる」 「ざっしょう(雑餉)」 「せく(狭く)」 「せばい(狭い)」 「かいしょう(海上)」were used at that time. In addition, we looked at the cross-section of exchanges through conversations between envoy of the Chosun Dynasty and Japanese officials, and were able to specifically consider the vocabulary used in their conversations from a common point of view. Ultimately, this study proved the data credibility of the three [Chop Hae Sin O] species and it is hoped that it will be used in related research in the future.

KCI등재

5アジア地域の外国人留学生がもつ妖怪のイメージに関する研究

저자 : 福重一成 ( Kazunari¸ Fukushige ) , 秋谷公博 ( Kimihiro¸ Akiy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3-117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妖怪に焦点を当て、海外の妖怪と日本の妖怪に対するアジア地域の外国人留学生がもつイメージの差異を明らかにすることを目的としている。日本在住の留学生を対象としたアンケート調査の考察の結果、以下の3点を明らかにした。
母国の妖怪に対するイメージについては、妖怪が登場する映画や、アニメ、ゲーム等のポップカルチャーの多様性が影響していること
② 日本の妖怪に対するイメージについては、母国にある昔話や文化、宗教、習慣によって妖怪に対するイメージがすでにできあがっており、イメージが大きく変容することはないこと
③ 国によって妖怪のイメージや情報の入手手段、市場規模に違いや多様性があること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ocus on YOKAI and clarify the difference in the images of foreign students in Asia with respect to overseas YOKAI and Japanese YOKAI. We examined the questionnaire survey of international students living in Japan and clarified the following three points.
(1) Regarding the image of YOKAI in your home country, the diversity of pop culture such as movies, anime, and games in which YOKAI appear has an influence.
(2) Regarding the image of Japanese YOKAI, the image of YOKAI has already been created by the old stories, culture, religion, and customs in your home country, and the image will not change significantly.
(3) There are differences and diversity in the image of YOKAI, the means of obtaining information, and the market size depending on the country.

KCI등재

6'아파트먼트'의 개념에 관한 최초 기사 고찰 -철근콘크리트로 된 위생적인 도시형 고밀도 공동주택으로서의 '아파트먼트' -

저자 : 박상현 ( Park¸ Sang-hyu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9-133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건축학계에서는 '철근콘크리트로 된 위생적인 도시형 고밀도 공동주택'으로서의 '아파트먼트'라는 개념이 우리에게 처음 소개된 것은 1925년이라는 것이 지금까지 통설이었다. 그 근거가 된 것은 일본인이 조직한 조선건축회의 기관지 『조선과 건축』제4집제9호에 실린 기사였다. 그러나 본고에서『조선과 건축』과 더불어 식민지 조선에서 발행됐던 신문 등을 다시 검토한 바로는 통설이 사실이 아닐 수 있다는 가능성이 대두됐다. 미국에서 유학 중이던 장덕수는 1923년부터 동아일보에 자신의 미국 생활 체험을 담은 「米國 와서」를 연재하고 있었는데, 제41회에 해당하는 1924년 1월 12일자 「米國 와서」에서 그는 미국의 '아파-트멘트'를 식민지 조선에 자세히 소개했다. 본고가 조사한 바로는 이 사례가 '철근콘크리트로 된 위생적인 도시형 고밀도 공동주택'으로서의 '아파트먼트'라는 개념을 소개한 첫 기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이와 같이 일본학(日本學)과 관련된 분야에 대해 타 학계가 논의한 것을 일본학 연구자가 재검토하는 것도 일본학계가 우리학계에 공헌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It has been widely believed that the term 'apartment' was first introduced in Korea in 1925 based on an article published in 『Joseon and Architecture』, an organ of the Chosun Architectural Association organized by a Japanese. However, after reviewing 『Joseon and Architecture』 and newspapers published in colonial Joseon in this paper, it was found that the popular opinion was not true. Chang Duck-soo, who was studying in the United States, has been serially publishing “Come to the Country of America” in the Dong-A Ilbo since 1923, which contains his experiences of living in the United States. And he introduced the American 'apartment' to colonial Joseon in “Come to the Country” on January 12, 1924, the 41st episode. According to the research conducted by this paper, I think this article is the first article about 'apartment' as 'sanitary urban high-density apartment house made of reinforced concrete'. In this way, I think that Japanese studies researchers can contribute to our academic community by reviewing what other academic circles have discussed about fields related to Japanese studies.

KCI등재

7아쿠타가와(芥川)의 모성(母性)인식 -『다이도지 신스케의 반생(大導寺信輔の半生)』의 「二. 우유(牛乳)」를 중심으로-

저자 : 감영희 ( Kam¸ Young-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5-15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아쿠타가와의 모친을 둘러싼 인식변화 과정을 들여다보기 위해, 아쿠타가와 만연의 사소설적 작품『다이 도지 신스케의 반생(大導寺信輔の半生) 』의 단락 「二. 우유(牛乳)」를 중심으로 그 관련성에 대해 고찰하였다. 결론적으로 아쿠타가와는 작품 속 주인공에게 '신스케'라는 가명을 붙임으로써 신스케는 곧 자신을 투영하고 있는 유형적 인물로 보아 무방하다. 즉 모친과의 관련성을 보여주는 단락 「二. 牛乳(우유)」에서 주인공 신스케는 출생 이래 단 한번도 모친의 젖을 수유받지 못한 사실에 대해 기술하며, 이 부분은 태어나면서 단 한 번의 수유를 받지 못한 아쿠타가와 자신의 경험을 중첩함으로써 신스케는 아쿠타가와 자신이라는 것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작품 속 신스케는 '수유의 경험이 한 번도 없다'는 것에 줄곧 신경을 쓰면서 하나의 수치라고 생각하며, 자신의 몸이 약한 것도 우유 탓이라고 확신한다. 더구나 중국 여행 이후 수면제 상용은 그에게 환각 장애를 일으켜 정신이상에 대한 두려움을 더욱 심화시켰다. 그 와중에 광인이었던 생모에 대한 이미지는 더욱 분명해져 갔을 것이며, 광인의 자식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싶지 않았던 아쿠타가와의 심리적 갈등이 표면으로 드러난 작품이 바로 『다이도지 신스케의 반생』이다. 하지만 아쿠타가와는 『다이도지 신스케의 반생』을 통해 생모에 대해 고백하고 싶었으나 최종적으로 발설하지 못했다. 결국 1926년 작품 『덴키보』서두에서 그때까지 거부해왔던 광인이었던 친모에 대해 '우리 어머니는 미치광이었다' 라고 고백하지만, 『다이도지 신스케의 반생』에서 아쿠타가와는 종래 언급하지 못했던 모성에 대해 비로소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는 바로 이 점에 그의 삶 속에 숨어있었던 모성에 대한 하나의 인식과정을 엿볼 수 있었다.


In this study, in order to look into the process of changing perceptions surrounding Akutagawa's mother, the paragraph 「二. Milk (牛乳)” was considered, and its relevance was examined. In conclusion, Akutagawa gave the protagonist the pseudonym 'Shinsuke', so it is safe to see Shinsuke as a tangible person who is projecting himself. In other words, in the paragraph “二.牛乳” (Milk), which shows the relationship with the mother, the protagonist Shinsuke describes the fact that she has never been breastfed by her mother since birth, and this part of Akutagawa himself, who has not been breastfed once since birth. It is because Shinsuke can know that he is Akutagawa himself by overlapping his experiences.
In the work, Shinsuke thinks that it is a shame as he is constantly paying attention to the fact that he has never experienced breast-feeding, and is convinced that his weakness is also due to milk. Moreover, the use of sleeping pills after traveling to China caused him to have hallucinations, further exacerbating his fear of insanity. In the meantime, the image of a mad mother must have become clearer, and the psychological conflict with Akutagawa, who did not want to accept the fact that he was a madman's child, surfaced in 『Daidoji Shinsuke's Half Life』.
However, Akutagawa wanted to confess about his birth mother through “Daidoji Shinsuke's Half Life”, but he could not finally reveal it. In the end, at the beginning of his 1926 work Denkibo, he confesses to his mother, who was a madman, and whom he had rejected until then, by saying, 'My mother was a madman. However, the fact that in 『Daidoji Shinsuke's Half Life』, Akutagawa finally brought up the story of motherhood, which had not been mentioned before, gives a glimpse into a process of understanding motherhood hidden in his life.

KCI등재

8「冬と手紙と」論 -芥川晩年の修辞的技法に関する考察-

저자 : 早澤正人 ( Hayasawa Masato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3-165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冬と手紙と」(初出「中央公論」1927年7月)をもとに、芥川晩年の表現技法や修辞的問題について考察したものである。その概要をいうと、「冬」は「「淡々と物語る僕」を淡々と物語る僕」を淡々と物語る僕」といった具合の三重構造を取っているが、どの時間軸の「僕」を切り取っても、まるで金太郎飴のように、同じような「僕」しか出来てこないという自閉化した構造になっている。また、それによってドラマ性の欠乏した物語になっている。
一方、「冬」と並列されている「手紙」は、「僕」のモノローグ的語りによって、出来事は断片的に伝えられるのみであり、これもドラマ性が抑制されている。ただ、そのかわりエピソードの組み換えなどによって、「僕」の心境のほうが前景化されるという構造になっている。
このような分析を踏まえていえば、「冬」にも「手紙」にも共通していえるのは、①出来事をドラマ化させない創作手法、②心境を前景化させるような修辞的技法という事であろう。この事は、芥川晩年の「 話 らしい話のない小説」などの問題とも交差してくる。


This paper examines expressive techniques and rhetorical problems in Akutagawa's later years based on “With Winter and Letters” (first published in Chuo Koron, July 1927). “The Winter” is constructed in a triple-layer manner, following the convention of “the speaker nonchalantly talks about his nonchalantly talking about him nonchalantly talking.” The short story takes on a self-enclosed structure in which only a similar speaker appears, no matter which speaker is extracted at a given time axis. This structure results in a story that lacks drama.
On the other hand, “The Letter,” which is juxtaposed with “The Winter,” only conveys events in fragments through the use of monologues of “the speaker” and metaphorical rhetoric. This structure also results in suppressing the drama within the short story. Instead, the short story is structured in such a way that the mental state of “the speaker” is primarily foregrounded through such methods as the modification of episodes.
Based on this analysis, what is common to both “The Winter” and “The Letter” is (1) a creative technique that does not dramatize events, and (2) a rhetorical technique that foregrounds the character's mental state. This also intersects with issues such as “a novel without a 'story' resembling a plot,” which appeared in Akutagawa's later years.

KCI등재

9文芸雑誌『クラルテ』創刊号研究 -小林多喜二の作品を中心に-

저자 : 金大洋 ( Kim¸ Dae-ya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7-178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は北海道の小樽で発行された文芸雑誌『クラルテ』の創刊号と同人小林多喜二(1903-1933)の作品を中心に見てきた。文芸雑誌『クラルテ』はタイトルの通りアンリ·バルビュスのクラルテ運動の刺激、影響の色が濃い文芸雑誌であり、小林多喜二をはじめ創刊同人たちは文芸雑誌『クラルテ』を通じて、アンリ·バルビュスの思想を実現しようとした。文芸雑誌『クラルテ』で追求した真理は、真実を通じて目覚めその悟りを世界に知らせるものであった。神は真理であり、その真理は光と光明であり、希望であった。世界に知らせるには狭いものであるが、文学テキスト空間の中で、自分たちのやり方で実践できるものが必要であった。そして、文芸雑誌『クラルテ』の創刊と、そこでの文筆活動を通じて、日本帝国主義政策の屈折した社会現実を語ろうとした。 さらに、当時の日本社会の時代精神に抵抗して、これから進むべき方向と目標を明確にし、クラルテ運動の精神を呼び覚ますことに力を注いだ。


This research focuses on examining 『Clarte(クラルテ)』 and the literary works of Takiji Kobayashi(小林多喜二, 1903-1933).
Literary magazine 『Clarte』, like its name, was heavily influenced by the Clarte movement led by Henri Barbusse, and the members who first published the magazine aimed to accomplish Henri Barbusse's ideology in real-world through 『Clarte』.
The essence pursued in the literary magazine 『Clarte』 was to enlighten through the truth and to promote insight throughout the world. God is the truth, and the truth is light and enlightenment as well as hope. In order to enlighten the world, they needed to practice their ideology in their own method in a literary textual space of magazine, even though it is narrow and limite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Clarte』 and writing projects, they attempted to tell the distorted reality of Japanese imperialistic policies. Furthermore, resisting the zeitgeist of Japanese society, they solidified the direction and goal and devoted to awakening the spirit of the Clarte movement.

KCI등재

10椎名麟三「公園の詩人」論 -ドストエフスキー「大審問官」物語を手がかりに-

저자 : 金慶湖 ( Kim¸ Kyung-ho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9-194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公園の詩人」は、主人公の教え子の愛子が主人公の説教を「ほんとうに」「絶対的に」受け入れてしまい、ある老人と愛し、その後「ほんとうに」死にたいという感情に取り付かれ、結局老人を死に至らせてしまった悲劇を推理小説の形式で描いている。ところで、この作品には展開の不自然で、気味の悪い謎たちが多くあり、それらを解くためにドストエフスキー「大審問官」物語からの着想であるキリストの「接吻」を手がかりにして、作者の独特な「復活」理解を踏まえ、謎めいていたところの解消を試みる一方、この作品での作者の真の主張を読み取ろうとした。
さて、この作品で作家は「二人」の女や、「二匹」の犬などを登場させているが、これはカフカからの影響である。しかし、カフカは、「二人」の対立の様子を記し、自分のなかの「ジレンマ」を表しているのに対して、椎名の「二人」は、カフカのように心の中の葛藤を表したのではなく、むしろその葛藤が解消される境地を描こうとしたのであった。つまり、カフカから借りた「二人」の手法をイエス·キリストの「復活」の福音を伝える手段として使ったのである。その福音、即ち椎名の理解している「復活」のビジョンがこの作品の真の主張であるのだが、その椎名特有の独特な理解は、キリスト教の救いとして一般的に知られる天国への思し召しや永遠なる生などを意味するものではない。それは、この世の不幸やそこから生じる絶望的な気分などを「絶対的」に受け止めるべきではない、あのイエス·キリストにより「ほんとう」だと信じ込んでいたあるゆる「絶対的な」ものはあの「死」さえ消し去り、今や「二重性」としての「ほんとうの自由」がキリストによりわれわれに啓示されているのだということである。


“The Poet in the Park” is a mystery novel about a tragedy that ended up killing an old man. Aiko, the main character's student, accepted the main character's sermon “really” and “absolutely”. So she had a relationship with an old man and then became obsessed with the feeling that she really wanted to die. However, there are many unnatural and creepy mysteries in this work. Then to solve them, I Tried the author's unique understanding of “resurrection”. On the other hand, I tried to read the author's true opinion in this work using the keyword of Christ's “Kiss” inspired by the story of Dostoevsky's “Great Inquisitor,” By the way, in this work, the writer features “two women” and “two dogs” those are influences from Kafka. However, Kafka describes the conflict between the “two person” and expresses his dilemma. On the other hand, Shiina's “two people” did not express inner conflict like Kafka. Rather, he tried to portray the situation in which the conflict could be resolved. In other words, he used it as a means to preach the gospel of Jesus Christ's resurrection using a technique “two people” borrowed from Kafka. The gospel, the vision of “Resurrection” that Shiina understands, is the real argument of this work. His unique understanding of the vertebrae does not mean the devotion to heaven, or eternal life, commonly known as Christian salvation. It means that we should not accept the misfortunes of the world or the desperate feelings as “absolute” things. By that Jesus Christ, all the “absolute” things that we believed to be “true” disappeared even that “death”. This means that “real freedom” as “duality” is now being revealed to us by Jesus Christ.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서유견문(西遊見聞)』의 한자 지명 표기의 성립에 관한 연구 - 일본과 중국의 한자음 및 음절 구조와의 비교 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박성희 ( Park Seong-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7-21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서유견문(西遊見聞)』(1895)에 출현하는 한자 지명 표기의 성립 및 형성에 대하여 일본과 중국의 한자음 및 음절 구조와의 비교 분석을 중심으로 고찰한 것이다. 이를 위해 『西遊見聞』의 지명 표제어를 추출하여 데이터베이스화 하고 개별적인 표기례를 검토함으로써 서구어를 한자어로 대응시키는데 있어 어떠한 특징이 나타나는지 실증적으로 고찰하고자 하였다.
조사 결과, 유길준은 『西遊見聞』에서 현지 원음에 가깝게 발음할 수 있도록 영어식 발음을 고려하여 자국의 한자음에 맞는 정확한 음역어를 대응시키고자 하였다. 음절 구조와 관련하여서는 한국의 폐음절 구조가 반영되어 독자적인 한자 지명 표기가 만들어진 한편, 일부 음역 방식에 있어서는 일본의 지명 표기 방식도 수용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그렇지만, 한국에서 만들어진 지명 표기는 중국, 일본과는 서로 다른 음절 구조 및 한자음으로 인하여 한자문화권에서 광범위하게 공유되지는 못하였다. 결국 각국 한자음 및 음절 구조의 차이는 서양 지명의 원음을 한자어로 번역하는데 있어 서로 다른 한자를 대응시키도록 한 주요 변별 요소가 되었다고 하겠다. 결과적으로 『西遊見聞』에서 유길준 독자의 지명 표기는 추후에 널리 사용되었다거나 오늘날 그 명맥을 이어가는 외래어 표기로서 정착되지는 않았지만, 중국과 일본식 표기의 토대 위에서 오로지 그 표기 방식을 수용하는 것에서 벗어나 한국 고유의 독자적인 표기를 만들어내고자 하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겠다.

KCI등재

2한·일 동물 속담 대조 연구 -토끼를 소재로 한 속담을 중심으로-

저자 : 한탁철 ( Han Tak-cheol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3-39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토끼를 소재로 한 한·일 양국의 속담을 토끼의 신체 특징과 관련된 속담, 토끼의 생활습성과 관련된 속담, 교훈이 있는 우화와 관련된 속담, 토끼사냥과 관련된 속담, 그 외 속담으로 분류하여 대조 분석하였다. 그 결과 한국의 경우 토끼 습성에 관련된 속담(35%)과 토끼 사냥에 관련된 속담(30%)이 많이 나타난 반면, 일본의 경우 토끼 사냥에 관련된 속담(27.5%)과 기타 속담(27.5%)이 같은 비율로 많이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위의 5가지로 분류한 속담을 한·일 대응이 있는 속담과 한국에서만 나타나는 속담, 일본에서만 나타나는 속담으로 다시 분류하여 대조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한·일 대응이 있는 속담을 살펴본 결과, 토끼의 습성과 관련된 속담과 토끼 사냥에 관련된 속담이 공통적으로 많이 나타났다. 이는 양국의 속담이 토끼의 습성과 토끼를 사냥하는 인간의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하여 사람들에게 해학과 교훈을 주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한·일 대응이 없는 속담들을 살펴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일본의 경우, 토끼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달과 관련된 속담 표현이 나타나나, 한국의 경우 달과 관련된 표현이 나타나지 않았다.
둘째, 한국의 경우 토끼는 강한 동물에 대비된 약한 동물의 대표적인 존재로 등장 하는 용례들이 나타나는데 일본의 경우 그런 속담 표현이 나타나지 않았다.
셋째, 일본의 경우 중국의 고전에서 생겨난 속담이 많이 나타나는 것에 반해 한국의 경우 일상에서의 비유 표현으로 해학을 나타내는 표현이 많이 나타났다.

KCI등재

3블렌디드러닝을 도입한 일본어경어수업의 효율성 분석 - 일본어 레벨의 차이가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을 중심으로-

저자 : 배은정 ( Bae Eun-jeo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41-5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부산소재 B대학 일본어전공교과목인 `일본어경어와 비즈니스매너` 수강학생을 대상으로, 블렌디드 러닝 교수법의 효율성을 검증하고자 한 논문이다.
종래 일본어교과목 관련 블렌디드 러닝 교수법에 대한 선행연구라, 학습자의 일본어능력의 레벨을 고려하지 않은 형태로 시도된 것에 착목하여, 실제 학습자의 일본어능력의 레벨 차이가 블렌디드 러닝 교수법의 만족도에 어떠한 형태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해 분석하였다.
그 결과 일본어능력이 중급 이상인 학습자들의 경우 블렌디드 러닝 학습법에 대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으며 중급 이하인 학습자들의 경우 만족도가 낮게 나타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자율적으로 진행된 온라인콘텐츠 수강이, 자기 주도적 학습이 미숙한 중급 이하의 학습자들에게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사료된다. 본 교과목은 3학년 1학기에 개설된 전공교과목이나, 3학년 재학생 중 JLPT2급 이상을 소지하고 있지 않은 학습자들의 그룹은 역시 클래스 내에서도 중하위권에 속하게 되며, 자기 주도적 학습에 다소 무리가 있는 학습자로 분류될 수 있는 그룹이라 할 수 있다. 그랬던것 만큼 자율적으로 수업을 듣고 이해해야 하는 블렌디드 러닝 형태의 수업방식이 버거웠던 것으로 짐작된다.
반면 일본어 능력 중급 이상의 학습자들의 경우, 대다수가 블렌디드 러닝 방식의 수업 운영에 만족도를 드러냈으며 자율적인 수업 운용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단, 일본어 능력 중급 이상으로 클래스 내에서 중상위권에 속했던 학습자 중 소수이기는 하나, 블렌디드 러닝 방식의 수업운영에 불만족하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 이는 일본어 능력과는 상관없이, 자기 주도적·자율적 수업방식 자체가 버거우므로, 온라인 수업이라 할지라도 학습자의 자율에만 맡기지 말고 오프라인 수업을 통해 매주 퀴즈를 푼다던지, 출석체크를 주기적으로 해 주기를 바라는 등 교수자가 통제해 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연구를 통해 드러난 학습자의 개인별 특성 등을 충분히 고려한다면 금후, 보다 효율적인 블렌디드 러닝 수업이 가능해 지리라 판단되며, 아직 초기 단계인 일본어교과목의 블렌디드 러닝 교수법의 도입이 보다 활성화 되리라 기대해 본다.

KCI등재

4ビジネス現場で求められる日本語の運用能力や行動に關する一考察

저자 : 정규필 ( Chung Gyu-pil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59-8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硏究では企業を經營している韓國人社長(2名。以下、KP1、KP2)に注目する。各自から質的デ一タを收集しエスノグラフィ一の手法やインタ一アクション能力の理論を援用し、ビジネス現場での日本語による仕事の遂行過程について探った。その後、そこから各自が考える現場で必要な日本語の運用能力や行動について考察した。
KP1は日?「1.取引先の開拓」と「2.取引關係の成立及び發展」に勵んでいた。「1」に關し、定期的で繼續的な??行動が成功の一要因であり、この過程を理解し日本語で??ができる能力が求められている。「2」は「a.スケジュ一ル調整」から「b.會う時の??」の後「c.會議」を經て「d.別れの??」に至る一連の流れが觀察された。「a」は時間、參加者、場所、話題、使用機材等の調整であり、これが日本語でできるコミュニケ一ション能力と社會文化能力が必要である。「b」はお辭儀や握手と名刺が交わされており、それぞれの行い方に關する理解が望まれる。「c」は業務外話(衣食住等)が本論への円滑な移行の一助を擔っており、本論では專門的知識に加え、スピ一チレベル·シフトや聞き返す能力が必須である。「d」はお土産交換や??の後宿泊地までの案內という過程がみられた。
KP2は「1.日本企業の開拓」と「2.(その)企業との業務遂行」に積極的であった。「1」のために、長年??と實績公表を平行しており、そこからパ一トナ一になりたい心とバイヤ一への對應が日本語でできるコミュニケ一ション能力の重要性が露わになった。「2」の過程で、ミスや失敗が露出し謝った經驗から、それが生じた時、謝罪や再發防止に關する話し合いができる能力が要求される。また、メ一ルと電話の使用頻度が高く、個人情報(部署名、職位、氏名等)の表明後本論に入るというル一ルの理解が役立つ。特に電話は本論に關する動的な會話であり、その際、話すスピ一ドと方言への對處、不明な意味に對する聞き返しや確認の迅速な言語化能力が强く求められている。

KCI등재

5일본어 칭찬표현의 남녀차 - politeness 관점에서-

저자 : 이정희 ( Lee Jung-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83-94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일본어의 칭찬표현에서 사용되는 politeness strategy의 남녀차를 대조하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담화과정에서 나타나는 칭찬표현의 politeness strategy는 남녀의 차이가 있었는데, 여성은 감사형, 기쁨표현형, 격려형, 설명형, 의구심 표시형 등을 비교적 많이 사용하였고, 남성은 동의형, 농담형, 거절·비하형, 당혹감 표시형의 politeness 전략을 비교적 많이 사용하였다.
이 조사연구는 칭찬과 칭찬의 응답표현의 한 단면임을 밝혀두고, 상황이나 조건에 따라 조사결과가 달라질 가능성은 충분히 있으리라 생각된다.

KCI등재

6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문학의 한국어판 번역의 검증과 조망 - 오역과 번역투를 중심으로-

저자 : 오경순 ( Oh Kyoung-soo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95-11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번역은 원문의 내용과 의미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번역문으로 올바르게 표현하고 전달해야 한다. 즉 번역작업이란 크게 두 가지 과정, `원문 이해 과정`과 `번역문 표현 과정`으로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논문은 현존하는 일본 최고 인기작가인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문학의 한국어판 번역에 대해 번역작업의 두 가지 과정인 `원문 이해 과정`과 `번역문 표현 과정`에서 나타난 오역과 번역투를 중심으로 검증·조망하고 그 해결 방안을 모색하면서 대안을 제시하였다.
무라카미 하루키 문학의 한국어판 번역의 검증 작업을 통해 일차적으로는 일본문학과 일본문화를 제대로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한국문학과 한국문화, 한국의 번역문화가 나아갈 올바른 방향을 가늠하고 제시할 수 있다.

KCI등재

7「實業家」と「笑い」·「品性」の關係 - 夏目漱石の小說を一視点として-

저자 : 天野勝重 ( Amano Katsushig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13-126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明治になって靑年たちが目指すものは當初は政治家であり官僚になるという「立身出世」であったが、明治20年代には制度が固定化され、そのようなことは現實的ではなくなった。
そのかわりに新しく登場したのが「實業家」である。「財閥」をつくり、敍?されるほどの社會的地位も獲得できるようになった彼等を目指す靑年たちが現われてくる。
ここで、それまで氣品や品性を重視してこなかった實業家像が大きな變化を起こし、實業家に品格を要請するようになる。そしてその品格を擔保するのがウィットやユ一 した時に、前者に登場する實業家は極めて人間性が低く、モアといった「笑い」の要素なのである。
文學作品においてもそのことを讀み取れる。例えば夏目漱石の『吾輩は猫である』と『彼岸過訖』を比較 「笑われる」對象であったのに對し、後者はウィットやユ一モアを解する人間として描かれている。
本稿ではこの實業家像の變化と笑いの關係について論じる。

KCI등재

8프롤레타리아문학의 해방운동 서사 - 「1932년의 봄」과 「시시각각」을 중심으로-

저자 : 이상복 ( Lee Sang-book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27-142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2년의 봄」과 「시시각각」은 유리코가 일본 프롤레타리아 문화연맹에 대한 탄압으로 1932년 4월7일 검거되어 6월 25일까지의 체험을 그린 작품으로 등장인물과 장소는 모두 실명이다.
이 두 작품에서 여성 프롤레타리아 작가들이 여성노동자들의 계몽과 권익보호를 위한 문학 서클을 지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지하철 동맹파업, 노동절 데모, 이누카이 쓰요시의 암살사건 등 불안정한 사회상도 함께 알리고 있다.
무엇보다 만주 침략전쟁은 이성적인 행동이 아니며, 그로인해 프롤레타리아 문화연맹의 대 탄압으로 이어진 것에 불만을 토로한다. 특히, 곤노 다이리키가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을 상세하게 그려 강한 동지애를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유치장에서 행해지는 비인간적인 학대를 고발하고 있다. 또한 <나>의 어머니까지 회유하여 거짓고백 유도하는 특고경찰의 비합법적인 행동도 밝히고 있다.

KCI등재

9도쿠토미 로카『흑조(黑潮)』고찰 - 시대인식과 사회비판 양상을 중심으로-

저자 : 김난희 ( Kim Nan-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43-16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메이지 시대의 문호 도쿠토미 로카의 『흑조』를 사회비판 소설이라는 관점에서 고찰했다. 로카는 민우사에서 기자생활을 하면서 탁월한 영어실력으로 해외의 시사정보를 섭렵할 수 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메이지 신정부의 일탈과 당대 사회의 모순을 날카롭게 해부하고 있다. 논자는 작품의 사회비판의 내용을 서구추종, 정치 경제 및 언론의 유착, 축첩제의 폐해로 대별하여 분석·고찰했다. 그리고 시점인물이 주변인이라는 위상에도 주목했다. 주변인의 관점은 중심에 매몰되지 않는 객관적 거리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보았다. 로카는 구마모토 출신으로 유신의 중심세력이 아니었다. 그래서 히가시 사부로라는 고슈 출신의 몰락 무사를 내세워 유신정부를 해부하고 비판했다고 도출했다.
로카는 당시로서는 매우 선각적인 태도로 소설을 쓰고 있는데 여성의 취약한 인권에 대해 고발하고 있는 점은 특기할 만하다. 당시의 유력자들은 처첩을 거느리고 사는 것을 당연시했으며 세상도 그들에게 관대한 시절이었다. 하지만 로카는 축첩이라는 인습이 일본을 낙후시키고 있으며 인간의 존엄을 훼손하고 나아가 가정의 파탄과 비극을 초래한다는 것을 작품의 큰 줄기로 다루고 있다. 이는 로카가 함양한 기독교 휴머니즘과 졸라·위고·톨스토이 등의 인도주의 작가의 영향이라고 보았다. 다만 로카는 제국주의와 천황제가 긴밀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데까지는 인식이 이르지 못했다는 점에서 한계를 노정했다고 고찰했다.

KCI등재

10漱石末期の文學に現われた性と愛の葛藤とキリスト敎的要素

저자 : 矢野尊義 ( Yano Takayoshi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63-180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漱石末期の文學にはキリスト敎的要素が顯著に現われている。それは肉體的欲望と精神的愛の葛藤や純潔觀に象徵される。それは『こころ』や最後の『明暗』に記されているように漱石がほんとうの愛や絶對的愛を求めるがゆえであったと言えるが、漱石は最後まで神(God)やキリスト敎を信じなかった文學者である。故に漱石の末期の作品にキリスト敎的要素が顯著に現われているのは、漱石に先驅けてキリスト敎の影響のもとに精神的愛と肉欲の葛藤に苦しみながら純潔觀を訴えた近代文學者が日本に存在したからであり、漱石がその影響を受けたからであると言うことができる。

123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8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6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6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7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88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7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5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5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87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4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6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1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4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4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4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86권 0호

한국일본어교육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0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0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