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역사문제연구소> 역사문제연구> 한국전쟁기 서울에 개설된 중등 훈육소

KCI등재

한국전쟁기 서울에 개설된 중등 훈육소

Secondary school training center(‘Hun yug so’) opened in Seoul during the Korean War

김상훈 ( Kim Sang Hoon )
  • : 역사문제연구소
  • : 역사문제연구 4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4월
  • : 363-403(41pages)
역사문제연구

DOI

10.36432/CSMKH.45.202104.9


목차

1. 머리말
2. 서울 시내 훈육소 개설
3. 훈육소 운영과 학생 생활
4. 맺음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1951년 3월 서울이 재수복 된 후 피난가지 않고 서울에 남아있던 학생들과 피난지에서 서울로 돌아온 학생들을 위한 학교가 개설되었다. 중등학생들을 위한 훈육소는 1951년 9월 3개가개설된 후 1953년 3월 말에 폐쇄될 때 55개까지 증가했고, 이곳에 등록된 중등학생은 3만 4천여명에 달했다. 훈육소는 남녀공학으로 시작했지만 1952년부터 여자 훈육소가 설치되면서 점차 남녀 훈육소가 분리되었다. 훈육소 학생들은 각종 행사에 동원되었고 위문편지 쓰기, 군부대방문 등의 위문활동을 일상적으로 했다. 전쟁 중이었음에도 학부모들의 교육열은 식지 않았고, 학생들은 상급학교 진학을 위한 입시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런데 전시 상황에서 국가와 서울시는 훈육소 운영을 위한 재정적 보조를 전혀 해 줄 수 없었다. 결국 각 훈육소는 학생들에게 부과하는 각종 명목의 교육비를 통해 운영 경비를 조달했다. 이는 학부모들의 교육에 대한투자를 활용함으로써 가능했다. 훈육소는 한국전쟁기 서울에 있던 중등학생들에 대한 교육 공백을 메우는 역할을 했지만 운영 과정에 문제점도 있었다. 무엇보다 훈육소 운영 재정을 전적으로 학생들로부터 징수했고, 이를 교육 당국에 제공하며 감시와 처벌을 피해갔다. 이 연구를 계기로 한국전쟁기 교육부분에 대한 연구가 다양한 방면으로 확산 될 수 있기를 바란다.
In September 1951, a training center for secondary school students was opened in Seoul. At the end of March 1953, when the training centers were closed, the number of training centers increased to 55 and the number of students was about 34,000. ‘Hun yug so’ started out as co-ed, but men and women were gradually separated. Students were mobilized for various events, and consolatory activities were routinely performed. Although it was at war, the education fever of parents did not cool down, and the students did not get out of the entrance exam education. However, during the war, the government and the city of Seoul could not provide any financial assistance for the operation of ‘Hun yug so’. Eventually, each ‘Hun yug so’ financed operating expenses through various educational expenses imposed on students. This was made possible by taking advantage of parents’ investments in education. ‘Hun yug so’ played a role in filling the educational gap for secondary school students in Seoul during the Korean War. However, there were also problems in the operation process. Most of all, the fund for the operation of ‘Hun yug so’ was collected entirely from the students, provided it to the education authorities, and avoided surveillance and punishment. I hope that this study will lead to the spread of research on the education sector during the Korean War.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인류학
  • : KCI등재
  • :
  • : 연3회
  • : 1226-4199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6-2021
  • : 48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45권0호(2021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5ㆍ18 항쟁기 시위 진압의 기원 : 충정훈련, 특전사, 그리고 대반란(counterinsurgency) 전략

저자 : 권혁은 ( Kwon Hyuk Eu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4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세기 초 미국에서 군의 시위 진압은 전투교리로 출발했다. 해방 이후 미국의 압도적인 영향력 하에 놓인 한국군은 시위 진압의 교리, 훈련, 장비 등 모든 면에서 미군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미군정기에 처음 실시된 시위진압 훈련은 4·19혁명 이후 유엔군사령부의 지휘 하에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한일회담 반대운동기 실시된 시위진압 훈련도 미군의 교육 및 훈련을 모방한 것이었다. 따라서 한국군의 시위진압 교리도 전투적 성격을 내재했다. 1960년대 미국에서는 정치적 변화로 인해 시위진압의 최소한의 현대화가 일어났으나 한국에서는 그런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그 결과 1980년 한국군은 장갑차와 헬기를 동원하고 진압봉과 총검을 함께 사용했다. 거기에 더해 신군부의 과격진압 지시, 가혹한 정신교육, 군에게 초법적 힘을 주는 계엄이 더해져 5·18항쟁에 대한 과격진압을 낳았다.
한편, 1960년대 미국은 제3세계 민족해방운동에 대응하기 위해 대반란이라는 전략을 정치적 아젠다로 만들었다. 이러한 전략 하에 미 특수전 센터와 부대는 제3세계 군부와 경찰에 대반란 전략과 특수전 부대의 임무에 시위 진압이 포함된다는 인식을 전파했다. 또한 한국군은 베트남전을 통해서도 대반란전을 습득했다. 그러한 사고 속에서 특수전 부대가 시위 진압에 투입되었으며, 게릴라와 시민을 구별하지 않는 사고 속에서 극단적 폭력이 자행되었다.


The Korean military's riot control training originated from the U.S. military. The U.S. military's doctrine and training of riot control began in the early 20th century and took on the form of a fighting doctrine that initially considered the target of suppression an "enemy." After World War Ⅱ, the U.S. military occupation and the U.S. military presence in military key posts has given the U.S. global influence in its doctrine and training of riot control. South Korea, which has experienced everything, including military occupation, U.S. military presence, and U.S. military aid, was also strongly tied to its sphere of influence. However, differentiation took place at some point in the 1960s and 1970s. In the United States, where the powerful resistance movement took place in the 1960s, minimal "modernization" took place, including the replacement of riot control weapons, establishment of riot control rules, and respect for the rights of those subject to be controlled. However, even such changes did not occur in South Korea, which was dominated by military dictatorships.
Meanwhile, in the 1960s, the U.S. made the strategy of counterinsurgency a policy agenda to counter the Third World national liberation movement. Under these strategies, U.S. special warfare agencies and units have spread thoughts that riot control is included in counterinsurgency and riot control techniques to the Third World military and police. Korean military officers who studied at the U.S. Special Warfare Center acquired such recognition and skills. Also, the South Korean military acquired counterinsurgency through the Vietnam War. The Chun Do Hwan's perception of the uprising in 1980 and the role played by the Korean special forces were in the context of counterinsurgency.

KCI등재

21980년 광주항쟁과 도시 빈민 : 어디서 와서 어디로 사라졌는가

저자 : 이정선 ( Lee Jeong Seo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9-89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70년대 경제성장에 따른 광주의 도시 공간 분화와 시민의 계층 분화를 염두에 두면서 도시 빈민의 1980년 5ㆍ18 광주항쟁 참여 양상을 살펴보았다. 우선 도시 빈민이 시위에 참여하게 된 동기는 다른 사람들과 다르지 않다. 계엄군의 무차별 진압에 직면하여 지역을 방위하기 위해서였다. 계엄군의 국가 폭력 앞에 광주시민은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었다. 그렇지만 계엄군이 외곽으로 퇴각한 후 광주시민들의 시위 경험은 분화되기 시작했다. 1970년대 말 도시 빈민은 그들을 멸시하고 수용의 대상으로 경계하는 국가적ㆍ사회적 폭력에 노출되었다. 그들에게 광주항쟁은 다른 이들과 동등한 '시민' 또는 '국민'으로 인정받음으로써 소속감과 해방감을 느낄 수 있는 사건이었다. 그러나 다른 시민 중 일부는 도시 빈민의 시위 참여에 불안해하거나 불만을 가졌다. '폭도'와 '시민'을 구분하려는 계엄군의 선전이 광주시민의 분열을 더욱 촉진시켰다. 계엄군의 선전 아래에서 무기를 내려놓은 사람들은 '시민'으로 포섭되었다. 하지만 무장 시위를 지속한 사람들은 '폭도'로 간주되었고, 대다수는 '양아치', 도시 빈민이었다고 지목되었다. 도시 빈민, 특히 넝마주이는 1980년대 광주 시내에서 사라졌다. 이들이 광주항쟁 이후 계엄군에게 학살되었을 것이라는 설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지만, 도시 빈민의 외곽 이전과 집단수용 등 1960~70년대부터 진전된 도시화의 영향도 무시하기 어렵다. 앞으로 당시 공간 및 계층분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날수록 광주항쟁의 현재적 의의도 더욱 확장될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looked at the participation of the urban poverty in 1980 Gwangju Uprising. The motives for the urban poverty were to defend the region by itself in the face of martial law forces. However, the experiences of the citizens began to diverge. At the end of the 1970s, the urban poverty were exposed to social violence that despised them and warned them of acceptance. For them, the 1980 Gwangju Uprising was an event that felt a sense of belonging and liberation. The ordinary citizens were also moved by the fact that Gwangju citizens became one. However, there were also people who were anxious or unhappy about the participation of the urban poverty. In addition, the propaganda of the martial law forces that distinguishes between “mob” and “citizen” promoted the division. The ordinary citizens put down their weapons while keeping a distance from the 'mob = the urban poverty'. The urban poverty disappeared in downtown Gwangju in the 1980s. However, the assertion that they were slaughtered is a view that sets resistance to national violence as the core of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It may be to forget the history of the social violence to the urban poverty. Now more attention should be paid to social violence in order to recall the present meaning of the 1980 Gwangju Uprising.

KCI등재

3치안유지를 넘어선 '치료'와 '복지'의 시대 : 1970~80년대 보안처분제도의 운영실태를 중심으로

저자 : 김대현 ( Kim Dae Hyu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1-13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75년 「사회안전법」 제정으로 '사상범'에 대한 보안감호제도가 법제화되었다. 한편 보안감호의 상위 개념인 보안처분제도는 1958년 「소년법」 이래 형벌 이외의 형사처분을 뜻하는 제도로서 줄곧 유지되었으며, 이는 과학과 복지라는 이름으로 합리화되었다. 더불어 1980년 「사회보호법」 제정으로 상습범 등 일반 사범에 대한 보호감호와 정신장애 범죄자에 대한 치료감호제도가 법제화되었고, 이를 통해 보안처분의 적용대상이 전면적으로 확대되었다. 또한 이시기를 전후하여 범죄자의 정신감정 의뢰와 그것의 법적 적용에 '보호'해야 할 '사회'의 개념이 의식되었고, 치료감호 제도화 이후 피치료감호자의 병리적 특성이 전제된 형태의 연구가 정신의학계에 의해 산출되었다. 1987년 6월 항쟁을 기점으로 한 민주화의 물결 속에서도, 1980년대실시된 보안처분제도 가운데 「사회안전법」상 보안감호를 제외한 여타의 감호제도 및 시설수용 문제는 상대적으로 덜 조명되었다. 결과적으로 보안처분의 법리 아래 '보안'은 곧 '치료'와'복지'로 재편되었고, 이러한 흐름은 1980년대에 본격화되었다.


Through the enactment of the Social Safety Act(社會安全法) in 1975, the Security Custody (保安監護) of thought criminals was legislated. Since the Juvenile Act in 1958, as the superordinate concept to the Security Custody, the Security Measures(保安處分) remained in place as a term to the criminal dispositions other than criminal punishment. And through the enactment of the Social Protection Act(社會保護法) in 1980, the Protective Custody(保護監護) to general criminal offenders including recidivists and the Medical Treatment and Custody(治療監護) to offenders with mental illness were legislated. Around the time, referrals of psychiatric examination to the offenders and their legal adoption had under consideration with the concept of 'society must be protected from those.' After the institutionalization of the Medical Treatment and Custody, a series of psychiatric research was published based on premise of pathological characteristics of people who kept in the Medical Treatment and Custody. Despite of waves of political change following the June Democratization Movement in 1987, it was relatively neglected that the problem of the custodial procedures and systemized institutionalization built upon the concept of the Security Measures in the 1980s except for the article of the Security Custody under the Social Safety Act. In conclusion, under the legal justification from the protective custody, the reorganization of the concept of 'public security' into 'welfare' and 'medical treatment' went in full-scale in the 1980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51920년대 식민지 조선에 수용된 변증법적 유물론의 계보와 맑스주의 철학의 정전화(正典化)

저자 : 김영진 ( Kim Youngji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5-235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20년대 후반 식민지 조선에서 변증법적 유물론을 둘러싸고 다양한 논쟁이 벌어졌다. 변증법적 유물론으로 이름 붙은 기존과 다른 맑스주의 철학이 수용된 결과였다. '새로운' 맑스주의 철학은 1922년 소련에서 발간된 러시아판 『맑스주의 깃발 아래』를 통해서 발전했다. 1926년부터 이 잡지의 편집주필을 맡았던 데보린은 변증법적 유물론 학파를 이끌었고, 변증법적 유물론의 체계화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맑스주의 깃발 아래』의 글들이 일본으로 수용된 것은1925년부터 독일어판 『맑스주의 깃발 아래』가 발행된 이후였다. 이 과정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이 데보린과 후쿠모토 가즈오였다. 이들은 변증법적 유물론을 '정통' 맑스주의 철학으로 일본에 소개하는 첨병이었다. 식민지 조선의 사회주의자들은 변증법적 유물론을 대표하는 데보린과 후쿠모토 가즈오의 언어를 통해 변증법적 유물론을 '정통' 맑스주의 철학으로 받아들였다. 이 과정에서 유물론에 대한 이해방식을 둘러싸고 식민지 조선에서는 다양한 논쟁이 벌어졌던 것이다.


There was a wide-ranging debate on dialectical materialism in Korea under Japanese rule during the late 1920s. It resulted from the acceptance of dialectical materialism, a new Marxist theory that was different from the existing one. It was the most essential and an irrefutable principle of Marxism to understand the world. Through the law of dialectical materialism, Marxism ultimately elevated to a privileged principle that recognizes the world even including the natural sciences. In the late 1920s, acceptance of dialectical materialism became a criterion to determine if someone is an “orthodox” Marxists or not in East Asia.
The new Marxism was developed through the Russian version of Under the Banner of Marxism published in the Soviet Union in 1922. It was not until the German version of Under the Banner of Marxism was published in 1925 then that the articles were interpreted into Japanese. Via this German journal, A. Deborin and Fukumoto Kazuo, a renowned Marxist theorist in Japan made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spreading the Soviet philosophical changes to Japan. Korean socialists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accepted dialectical materialism as “orthodox” Marxism through Deborin and Fukumoto's writings. Therefore, the debates occurred among Korean Marxists in the late 1920s should be understood as a part of the global philosophical change.

KCI등재

61920~30년대 보성전문학교의 운영과 공공성 문제

저자 : 김일환 ( Kim Il Hwa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7-27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1920~30년대 보성전문학교의 사례를 통해 식민지 사립전문학교의 조직 및 운영구조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1915년 「개정사립학교규칙」의 공포 이후 조선 내 사립전문학교 운영에 재단법인 설립이 요구되었다는 것에 주목하여, 재단법인화 이후 학교 조직 운영에서 나타나는 학교와 외부의 사적 기부자, 총독부 행정당국과의 복합적 관계를 규명하고자 한다. 1921년 설립된 '재단법인보성전문학교'의 법인 기구 중 '평의원회'는 독특한 위상을 부여받고 있었는데, 이는 조선인 사회의 모금운동과 '민립' 전문학교로서의 정체성을 일정 부분 반영하는 것이었다. 1932년 김성수의 재단 인수 이후 이러한 법인 구조는 상당한 변화를 겪지만, 이후에도 보성전문학교가 조선 민족의 '공기'(公器)라는 관념은 학교운영에 여러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보성전문학교의 사례는 공공성(公共性)와 사사성(私事性) 사이의 긴장 속에 운영되었던 식민지 사립전문학교의 사회적 존재 방식과 그 제도적ㆍ조직적 유산에 대해서 보다 면밀한 탐구가 필요함을 보여준다.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organizational and governing structure of private colleg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focused on Boseong College case in 1920's-30's. Since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Private School Regulation' in 1915, every private college should establish foundational juridical person, which was endowed with sufficient amount of assets to run the college. And the incorporation of private college was accompanied by reorganizing the governing structures, as well as interrelationships between college and private donors. Boseong college foundation, founded in 1921, was a product of public fund-raising campaign within colonial society, which led to peculiar council-based foundational form. Even after the takeover of Boseong college by Kim Sung-Soo in 1932, this tradition had remained as countervailing force against private initiatives in college. In this sense, Boseong college case can be interpreted in terms of colonial publicness and privateness.

KCI등재

71930년대 전반 식민지 지방'자치'와 보통학교졸업생 지도정책

저자 : 윤민혁 ( Yoon Min Hyuk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1-32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0년대 전반 조선총독부는 지방제도를 개정하여 식민지 지방'자치'의 성립을 시도하였다. 식민통치에 따른 부담과 지역사회의 불안정성을 일거에 해소하려는 목적이었다. 보통학교졸업생 지도정책은 식민지 지방'자치'의 현실태를 보여주는 사례였다. 조선총독부는 지방제도를 통해 지도정책의 운용을 도에 위임하는 한편, 지역사회에서는 지역 공동체에 대한 봉사정신을 체득한 주체, 즉 식민지 공민을 육성하고자 했다. 그러나 도의 지도정책 운용은 행정편의주의적 보조금 지급에 내몰렸고, 강화된 공민교육은 정치적 권리가 소거된 채 공동체에 대한 봉사, 즉 조합을 통한 지역개발 및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에 국한되었다. 식민지 지방자치는 제도에서는 지방공공단체의 재정을 국가사무에 전용하도록 요구하며, 주체에게는 정치적 권리가 아닌 경제사회적 의무만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즉 보통학교졸업생 지도정책 확대 과정에서 드러난 조선총독부의 '자치'는 참정권의 활용, 확대를 의미하는 식민지민의 자치와 대별되는 통치의 방법이자 지역사회 공동체의 작동 원리를 의미하는 것이었다.


In the early 1930s, Chosun Government-General attempted to establish a colonial "self-governing" system by revising the local system. The aim was to ease the burden of colonial rule and the instability of the local community. The policy implementation of the Chosun Government-General did not stop at revising the system. While delegating state affairs to local public organizations by utilizing the local system, the community attempted to foster colonial citizens, or those who learned the spirit of service to the local community. The guidance policy for ordinary school graduates was an example of the reality of colonial autonomy and its critical status. The provincial government's guidance policy management was driven to provide administrative subsidies, and enhanced civil education was limited to contributing to the community's service, namely regional development and development through unions, with political rights erased. Colonial local autonomy required the local public corporation's finances to be appropriated for the cost of governance, and required only economic and social obligations, not political rights, to the principal. In other words, The Chosun Government-General's "self-governing" revealed in the process of expanding the guidance policy for the elementary school graduates was a method of governance and principle of the community operaion that distinguished itself from the colonial people's autonomy, which means the use and expansion of suffrage.

KCI등재

81930년대 조선소작조정령의 제정과 시행의 한계

저자 : 최은진 ( Choi Eun Ji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21-362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2년 조선소작조정령이 식민지 조선에서 소작쟁의가 빈발하는 실정에서 그 신속하고도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제정되었다. 조선소작조정령안은 일본에서 1924년 제정된 소작조정법을 모범으로 했으나, 본국과 달리 조정위원회 제도를 두지 않고 사법기관만을 조정기관으로 하고 그 시행 지구를 한정하지 않고 전 조선을 범위로 했다. 조선소작조정령은 권해를 할 수 있는 소작위원회 조직이 관료적이고 소작쟁의에 대한 농민단체의 조직적 개입을 부정했으며, 조정 시기준이 되는 소작법이 초기에 없는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한편 조선소작조정령이 시행되어 소작조정의 길이 열리면서 소작쟁의는 급증했다. 1933년조선소작조정령 시행 이후 전체적으로 소규모 소작쟁의가 격증했으나 대규모 소작쟁의도 증가했다. 소작조정 신청인은 대부분 소작인이었으나, 지주의 신청 건수도 상당했다. 또한 식민지 조선의 소작조정의 주체는 거의 행정에 의해 독점되었던 것이 일본 본국과 대조적이다. 일본과 달리 식민지 조선의 경우 지주와 농민 측의 촌락 유력자에 의한 소작조정을 제도 내에 적극적으로 도입하려 하지 않아 촌락 질서가 기능하지 못하게 되었다.
절차법인 조선소작조정령과 실체법인 조선농지령의 시행에도 법령의 결함과 미준수로 인해 소작인은 여전히 불안정한 소작권과 고율의 소작료 문제, 마름 등 소작지관리자 문제에 시달리면서, 이를 쟁점으로 한 소작쟁의가 지속적으로 빈발했다. 즉 조선소작조정령 시행 후에도 식민당국에 의해 소작문제는 해결되거나 통제되지 못했다.


In 1932, under the circumstances in the colony of Chosun that farm tenancy disputes occurred frequently, the 'Farm Tenancy Conciliation Law in Chosun' was established in order to resolve them promptly as well as amicably. The bill for the Farm Tenancy Conciliation Law in Chosun took the 'Farm Tenancy Conciliation Law in Japan' made in 1924 as its model.
After the Farm Tenancy Conciliation Law in Chosun came to be enforced in 1933, farm tenancy disputes increased considerably. Although the agents of farm tenancy conciliation in colony Chosun were mostly monopolized by the administration, and this was what contrasted to mainland Japan.
Despite the enforcement of the Farm Tenancy Conciliation Law in Chosun(procedural law) and Farmland Law in Chosun(substantive law), as there were lack of legislations and disobedience, tenant farmers still suffered from tenant farming problems; thus, farm tenancy disputes continued to occur frequently having those as issues.

KCI등재

9한국전쟁기 서울에 개설된 중등 훈육소

저자 : 김상훈 ( Kim Sang Hoo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63-403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1년 3월 서울이 재수복 된 후 피난가지 않고 서울에 남아있던 학생들과 피난지에서 서울로 돌아온 학생들을 위한 학교가 개설되었다. 중등학생들을 위한 훈육소는 1951년 9월 3개가개설된 후 1953년 3월 말에 폐쇄될 때 55개까지 증가했고, 이곳에 등록된 중등학생은 3만 4천여명에 달했다. 훈육소는 남녀공학으로 시작했지만 1952년부터 여자 훈육소가 설치되면서 점차 남녀 훈육소가 분리되었다. 훈육소 학생들은 각종 행사에 동원되었고 위문편지 쓰기, 군부대방문 등의 위문활동을 일상적으로 했다. 전쟁 중이었음에도 학부모들의 교육열은 식지 않았고, 학생들은 상급학교 진학을 위한 입시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런데 전시 상황에서 국가와 서울시는 훈육소 운영을 위한 재정적 보조를 전혀 해 줄 수 없었다. 결국 각 훈육소는 학생들에게 부과하는 각종 명목의 교육비를 통해 운영 경비를 조달했다. 이는 학부모들의 교육에 대한투자를 활용함으로써 가능했다. 훈육소는 한국전쟁기 서울에 있던 중등학생들에 대한 교육 공백을 메우는 역할을 했지만 운영 과정에 문제점도 있었다. 무엇보다 훈육소 운영 재정을 전적으로 학생들로부터 징수했고, 이를 교육 당국에 제공하며 감시와 처벌을 피해갔다. 이 연구를 계기로 한국전쟁기 교육부분에 대한 연구가 다양한 방면으로 확산 될 수 있기를 바란다.


In September 1951, a training center for secondary school students was opened in Seoul. At the end of March 1953, when the training centers were closed, the number of training centers increased to 55 and the number of students was about 34,000. 'Hun yug so' started out as co-ed, but men and women were gradually separated. Students were mobilized for various events, and consolatory activities were routinely performed. Although it was at war, the education fever of parents did not cool down, and the students did not get out of the entrance exam education. However, during the war, the government and the city of Seoul could not provide any financial assistance for the operation of 'Hun yug so'. Eventually, each 'Hun yug so' financed operating expenses through various educational expenses imposed on students. This was made possible by taking advantage of parents' investments in education. 'Hun yug so' played a role in filling the educational gap for secondary school students in Seoul during the Korean War. However, there were also problems in the operation process. Most of all, the fund for the operation of 'Hun yug so' was collected entirely from the students, provided it to the education authorities, and avoided surveillance and punishment. I hope that this study will lead to the spread of research on the education sector during the Korean War.

KCI등재

101950년대 한국 개신교 선거운동의 주도세력에 대한 연구 : 1952년 8ㆍ5정부통령 선거를 중심으로

저자 : 강성호 ( Kang Sung Ho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05-44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1공화국 시기에 이승만 정권과 한국 개신교는 선거를 매개로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 문제는 기존의 논의가 규범적이고 평가적인 서술로 그치고 말았다는 점이다. 거기다 정교유착 문제를 이승만 정권의 권력 집중 현상으로만 접근하다보니 한국 개신교의 종속적 측면만을 부각시켰다. 이에 본 논문은 1952년 8ㆍ5정부통령 선거 시기에 한국 개신교 선거운동을 주도한 이들이 누구였는지를 밝혀봄으로써 정교유착 문제를 좀 더 입체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서술대상 시기를 1952년 8ㆍ5정부통령 선거로 잡은 이유는 이때부터 한국 개신교가 이승만 대통령을지지하는 선거운동을 펼치면서 이승만 정권과 긴밀한 관계를 맺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8ㆍ5정부통령 선거 시기에 이승만 지지운동을 주도한 개신교 단체는 한국기독교연합회였다. 1952년 7월 24일 한국기독교연합회는 한국기독교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를 결성함으로써 8ㆍ5정부통령 선거에 개입하기 시작하였다. 구성원들의 이력을 분석해본 결과 기호파 개신교세력이 한국기독교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를 주도했음을 알 수 있었다. 구성원들 중에는일제의 침략전쟁에 적극적으로 협력한 이들이 있었으며, 해방공간에서 반탁운동을 적극 주도한 이들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요컨대, 한국기독교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에는 전시체제기와 해방공간을 거치며 전쟁협력운동과 반공운동으로 성장한 이들이 주도세력을 이루었다.
그런데 한국 개신교는 지지하는 부통령 후보에 따라 분열하는 양상을 띠었다. 월남 개신교세력은 이윤영 목사를 지지하였고, 기호파 개신교세력은 함태영 목사를 지지했던 것이다. 두 세력의 행보는 8ㆍ5정부통령 선거 이후 더욱 달라졌다. 기호파 개신교세력은 '기독교동지회'라는 결사체를 만들어 이승만 정권과의 관계를 더욱 밀착시켜나갔다. 1956년 5ㆍ15정부통령 선거와 1960년 3ㆍ15정부통령 선거 때 한국 개신교 선거운동을 주도한 세력은 바로 기독교동지회였다. 반대로 월남 개신교세력은 점차 정교분리 노선을 밟기 시작하였다. 중요한 사실은 이두 세력이 1930년대부터 교권 장악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하던 사이였다는 점이다. 즉, 부통령 선거를 둘러싼 입장 차이는 1930년대에 나타난 지역갈등의 재현이자 교권쟁탈전의 연장선상에서 파악할 필요가 있다.


During the First Republic period in the Republic of Korea, Syngman Rhee's regime and Korean Protestants had a close relationship throughout the elections in the time. However, the existing discussions about this relationship have ended with only normative and evaluative statements. In addition, as we approached to the issue of collusive relations between the politics and the rReligion only as a phenomenon of the power concentration of Syngman Rhee regime, this has led us to focus on the subordinate aspects of Korean Protestantism. In this regard, this study examines the issue of the political convergence in a more three-dimensional mannerthree dimensions by clarifying who led the Korean Protestant Election Campaign during the presidential and vice presidential elections on August 5, 1952. The reason that the study period targets the presidential and vice presidential elections on August 5, 1952 is that the Korean Protestants began to form close relations with the Syngman Rhee regime when launched an election campaign in support of President Syngman Rhee.
The Protestant group that led the Syngman Rhee campaign during the election was The National Christian Council. On July 24, 1952, The National Christian Council began to intervene in the presidential and vice presidential elections on August 5, 1952 by forming the Korean Christian Government Presidential Election Countermeasures Committee. Analyzing the history of the committee members, the Protestant faction of the Giho area sect was found to be leading the Korean Christian Government Presidential Election Countermeasure Committee. Among the committee members, those who actively cooperated in the Japanese imperial aggression war and a large number of those who actively led the anti-trust movement in the liberation space were involved. In short, the Korean Christian Government Presidential Election Countermeasure Committee was led by those who had grown with war cooperation movements and anti-communist movements throughout the time of war footing and the South Korean Liberation Days.
However, Korean Protestantism was divided depending on which vice presidential candidate they support. The protestant forces from the North supported Pastor Yoon-young Lee, while the protestant forces in South Korea supported Pastor Tae-young Ham. The two forces shaped their pathway more differently from each other after the presidential and vice presidential elections on August 5, 1952. The Giho area Protestant forces formed an association called the “Christian Comrades Association(기독교동지회)” to further strengthen the relationship with Syngman Rhee's regime. During the May 15th Government President's Election in 1956 and the March 15th Government President's Election in 1960, it was the Christian Comrades Association that led the Korean Protestant election campaign. On the contrary, the Protestant forces from the North gradually began to separate themselves from the politics. The important fact is that these two forces had been sharply divided over the seizure of school authority since 1930s. In other words, the differences in positions surrounding the vice presidential election need to be grasped in terms of a representation of the regional conflict that appeared in the 1930s and an extension of the struggle for church power.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5ㆍ18 항쟁기 시위 진압의 기원 : 충정훈련, 특전사, 그리고 대반란(counterinsurgency) 전략

저자 : 권혁은 ( Kwon Hyuk Eu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4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세기 초 미국에서 군의 시위 진압은 전투교리로 출발했다. 해방 이후 미국의 압도적인 영향력 하에 놓인 한국군은 시위 진압의 교리, 훈련, 장비 등 모든 면에서 미군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 미군정기에 처음 실시된 시위진압 훈련은 4·19혁명 이후 유엔군사령부의 지휘 하에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한일회담 반대운동기 실시된 시위진압 훈련도 미군의 교육 및 훈련을 모방한 것이었다. 따라서 한국군의 시위진압 교리도 전투적 성격을 내재했다. 1960년대 미국에서는 정치적 변화로 인해 시위진압의 최소한의 현대화가 일어났으나 한국에서는 그런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그 결과 1980년 한국군은 장갑차와 헬기를 동원하고 진압봉과 총검을 함께 사용했다. 거기에 더해 신군부의 과격진압 지시, 가혹한 정신교육, 군에게 초법적 힘을 주는 계엄이 더해져 5·18항쟁에 대한 과격진압을 낳았다.
한편, 1960년대 미국은 제3세계 민족해방운동에 대응하기 위해 대반란이라는 전략을 정치적 아젠다로 만들었다. 이러한 전략 하에 미 특수전 센터와 부대는 제3세계 군부와 경찰에 대반란 전략과 특수전 부대의 임무에 시위 진압이 포함된다는 인식을 전파했다. 또한 한국군은 베트남전을 통해서도 대반란전을 습득했다. 그러한 사고 속에서 특수전 부대가 시위 진압에 투입되었으며, 게릴라와 시민을 구별하지 않는 사고 속에서 극단적 폭력이 자행되었다.

KCI등재

21980년 광주항쟁과 도시 빈민 : 어디서 와서 어디로 사라졌는가

저자 : 이정선 ( Lee Jeong Seo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9-89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70년대 경제성장에 따른 광주의 도시 공간 분화와 시민의 계층 분화를 염두에 두면서 도시 빈민의 1980년 5ㆍ18 광주항쟁 참여 양상을 살펴보았다. 우선 도시 빈민이 시위에 참여하게 된 동기는 다른 사람들과 다르지 않다. 계엄군의 무차별 진압에 직면하여 지역을 방위하기 위해서였다. 계엄군의 국가 폭력 앞에 광주시민은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었다. 그렇지만 계엄군이 외곽으로 퇴각한 후 광주시민들의 시위 경험은 분화되기 시작했다. 1970년대 말 도시 빈민은 그들을 멸시하고 수용의 대상으로 경계하는 국가적ㆍ사회적 폭력에 노출되었다. 그들에게 광주항쟁은 다른 이들과 동등한 '시민' 또는 '국민'으로 인정받음으로써 소속감과 해방감을 느낄 수 있는 사건이었다. 그러나 다른 시민 중 일부는 도시 빈민의 시위 참여에 불안해하거나 불만을 가졌다. '폭도'와 '시민'을 구분하려는 계엄군의 선전이 광주시민의 분열을 더욱 촉진시켰다. 계엄군의 선전 아래에서 무기를 내려놓은 사람들은 '시민'으로 포섭되었다. 하지만 무장 시위를 지속한 사람들은 '폭도'로 간주되었고, 대다수는 '양아치', 도시 빈민이었다고 지목되었다. 도시 빈민, 특히 넝마주이는 1980년대 광주 시내에서 사라졌다. 이들이 광주항쟁 이후 계엄군에게 학살되었을 것이라는 설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지만, 도시 빈민의 외곽 이전과 집단수용 등 1960~70년대부터 진전된 도시화의 영향도 무시하기 어렵다. 앞으로 당시 공간 및 계층분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날수록 광주항쟁의 현재적 의의도 더욱 확장될 수 있을 것이다.

KCI등재

3치안유지를 넘어선 '치료'와 '복지'의 시대 : 1970~80년대 보안처분제도의 운영실태를 중심으로

저자 : 김대현 ( Kim Dae Hyu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1-13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75년 「사회안전법」 제정으로 '사상범'에 대한 보안감호제도가 법제화되었다. 한편 보안감호의 상위 개념인 보안처분제도는 1958년 「소년법」 이래 형벌 이외의 형사처분을 뜻하는 제도로서 줄곧 유지되었으며, 이는 과학과 복지라는 이름으로 합리화되었다. 더불어 1980년 「사회보호법」 제정으로 상습범 등 일반 사범에 대한 보호감호와 정신장애 범죄자에 대한 치료감호제도가 법제화되었고, 이를 통해 보안처분의 적용대상이 전면적으로 확대되었다. 또한 이시기를 전후하여 범죄자의 정신감정 의뢰와 그것의 법적 적용에 '보호'해야 할 '사회'의 개념이 의식되었고, 치료감호 제도화 이후 피치료감호자의 병리적 특성이 전제된 형태의 연구가 정신의학계에 의해 산출되었다. 1987년 6월 항쟁을 기점으로 한 민주화의 물결 속에서도, 1980년대실시된 보안처분제도 가운데 「사회안전법」상 보안감호를 제외한 여타의 감호제도 및 시설수용 문제는 상대적으로 덜 조명되었다. 결과적으로 보안처분의 법리 아래 '보안'은 곧 '치료'와'복지'로 재편되었고, 이러한 흐름은 1980년대에 본격화되었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51920년대 식민지 조선에 수용된 변증법적 유물론의 계보와 맑스주의 철학의 정전화(正典化)

저자 : 김영진 ( Kim Youngji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5-235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20년대 후반 식민지 조선에서 변증법적 유물론을 둘러싸고 다양한 논쟁이 벌어졌다. 변증법적 유물론으로 이름 붙은 기존과 다른 맑스주의 철학이 수용된 결과였다. '새로운' 맑스주의 철학은 1922년 소련에서 발간된 러시아판 『맑스주의 깃발 아래』를 통해서 발전했다. 1926년부터 이 잡지의 편집주필을 맡았던 데보린은 변증법적 유물론 학파를 이끌었고, 변증법적 유물론의 체계화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맑스주의 깃발 아래』의 글들이 일본으로 수용된 것은1925년부터 독일어판 『맑스주의 깃발 아래』가 발행된 이후였다. 이 과정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이 데보린과 후쿠모토 가즈오였다. 이들은 변증법적 유물론을 '정통' 맑스주의 철학으로 일본에 소개하는 첨병이었다. 식민지 조선의 사회주의자들은 변증법적 유물론을 대표하는 데보린과 후쿠모토 가즈오의 언어를 통해 변증법적 유물론을 '정통' 맑스주의 철학으로 받아들였다. 이 과정에서 유물론에 대한 이해방식을 둘러싸고 식민지 조선에서는 다양한 논쟁이 벌어졌던 것이다.

KCI등재

61920~30년대 보성전문학교의 운영과 공공성 문제

저자 : 김일환 ( Kim Il Hwa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7-27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1920~30년대 보성전문학교의 사례를 통해 식민지 사립전문학교의 조직 및 운영구조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1915년 「개정사립학교규칙」의 공포 이후 조선 내 사립전문학교 운영에 재단법인 설립이 요구되었다는 것에 주목하여, 재단법인화 이후 학교 조직 운영에서 나타나는 학교와 외부의 사적 기부자, 총독부 행정당국과의 복합적 관계를 규명하고자 한다. 1921년 설립된 '재단법인보성전문학교'의 법인 기구 중 '평의원회'는 독특한 위상을 부여받고 있었는데, 이는 조선인 사회의 모금운동과 '민립' 전문학교로서의 정체성을 일정 부분 반영하는 것이었다. 1932년 김성수의 재단 인수 이후 이러한 법인 구조는 상당한 변화를 겪지만, 이후에도 보성전문학교가 조선 민족의 '공기'(公器)라는 관념은 학교운영에 여러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보성전문학교의 사례는 공공성(公共性)와 사사성(私事性) 사이의 긴장 속에 운영되었던 식민지 사립전문학교의 사회적 존재 방식과 그 제도적ㆍ조직적 유산에 대해서 보다 면밀한 탐구가 필요함을 보여준다.

KCI등재

71930년대 전반 식민지 지방'자치'와 보통학교졸업생 지도정책

저자 : 윤민혁 ( Yoon Min Hyuk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1-32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0년대 전반 조선총독부는 지방제도를 개정하여 식민지 지방'자치'의 성립을 시도하였다. 식민통치에 따른 부담과 지역사회의 불안정성을 일거에 해소하려는 목적이었다. 보통학교졸업생 지도정책은 식민지 지방'자치'의 현실태를 보여주는 사례였다. 조선총독부는 지방제도를 통해 지도정책의 운용을 도에 위임하는 한편, 지역사회에서는 지역 공동체에 대한 봉사정신을 체득한 주체, 즉 식민지 공민을 육성하고자 했다. 그러나 도의 지도정책 운용은 행정편의주의적 보조금 지급에 내몰렸고, 강화된 공민교육은 정치적 권리가 소거된 채 공동체에 대한 봉사, 즉 조합을 통한 지역개발 및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에 국한되었다. 식민지 지방자치는 제도에서는 지방공공단체의 재정을 국가사무에 전용하도록 요구하며, 주체에게는 정치적 권리가 아닌 경제사회적 의무만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즉 보통학교졸업생 지도정책 확대 과정에서 드러난 조선총독부의 '자치'는 참정권의 활용, 확대를 의미하는 식민지민의 자치와 대별되는 통치의 방법이자 지역사회 공동체의 작동 원리를 의미하는 것이었다.

KCI등재

81930년대 조선소작조정령의 제정과 시행의 한계

저자 : 최은진 ( Choi Eun Ji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21-362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2년 조선소작조정령이 식민지 조선에서 소작쟁의가 빈발하는 실정에서 그 신속하고도 원만한 해결을 위해 제정되었다. 조선소작조정령안은 일본에서 1924년 제정된 소작조정법을 모범으로 했으나, 본국과 달리 조정위원회 제도를 두지 않고 사법기관만을 조정기관으로 하고 그 시행 지구를 한정하지 않고 전 조선을 범위로 했다. 조선소작조정령은 권해를 할 수 있는 소작위원회 조직이 관료적이고 소작쟁의에 대한 농민단체의 조직적 개입을 부정했으며, 조정 시기준이 되는 소작법이 초기에 없는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한편 조선소작조정령이 시행되어 소작조정의 길이 열리면서 소작쟁의는 급증했다. 1933년조선소작조정령 시행 이후 전체적으로 소규모 소작쟁의가 격증했으나 대규모 소작쟁의도 증가했다. 소작조정 신청인은 대부분 소작인이었으나, 지주의 신청 건수도 상당했다. 또한 식민지 조선의 소작조정의 주체는 거의 행정에 의해 독점되었던 것이 일본 본국과 대조적이다. 일본과 달리 식민지 조선의 경우 지주와 농민 측의 촌락 유력자에 의한 소작조정을 제도 내에 적극적으로 도입하려 하지 않아 촌락 질서가 기능하지 못하게 되었다.
절차법인 조선소작조정령과 실체법인 조선농지령의 시행에도 법령의 결함과 미준수로 인해 소작인은 여전히 불안정한 소작권과 고율의 소작료 문제, 마름 등 소작지관리자 문제에 시달리면서, 이를 쟁점으로 한 소작쟁의가 지속적으로 빈발했다. 즉 조선소작조정령 시행 후에도 식민당국에 의해 소작문제는 해결되거나 통제되지 못했다.

KCI등재

9한국전쟁기 서울에 개설된 중등 훈육소

저자 : 김상훈 ( Kim Sang Hoon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63-403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1년 3월 서울이 재수복 된 후 피난가지 않고 서울에 남아있던 학생들과 피난지에서 서울로 돌아온 학생들을 위한 학교가 개설되었다. 중등학생들을 위한 훈육소는 1951년 9월 3개가개설된 후 1953년 3월 말에 폐쇄될 때 55개까지 증가했고, 이곳에 등록된 중등학생은 3만 4천여명에 달했다. 훈육소는 남녀공학으로 시작했지만 1952년부터 여자 훈육소가 설치되면서 점차 남녀 훈육소가 분리되었다. 훈육소 학생들은 각종 행사에 동원되었고 위문편지 쓰기, 군부대방문 등의 위문활동을 일상적으로 했다. 전쟁 중이었음에도 학부모들의 교육열은 식지 않았고, 학생들은 상급학교 진학을 위한 입시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런데 전시 상황에서 국가와 서울시는 훈육소 운영을 위한 재정적 보조를 전혀 해 줄 수 없었다. 결국 각 훈육소는 학생들에게 부과하는 각종 명목의 교육비를 통해 운영 경비를 조달했다. 이는 학부모들의 교육에 대한투자를 활용함으로써 가능했다. 훈육소는 한국전쟁기 서울에 있던 중등학생들에 대한 교육 공백을 메우는 역할을 했지만 운영 과정에 문제점도 있었다. 무엇보다 훈육소 운영 재정을 전적으로 학생들로부터 징수했고, 이를 교육 당국에 제공하며 감시와 처벌을 피해갔다. 이 연구를 계기로 한국전쟁기 교육부분에 대한 연구가 다양한 방면으로 확산 될 수 있기를 바란다.

KCI등재

101950년대 한국 개신교 선거운동의 주도세력에 대한 연구 : 1952년 8ㆍ5정부통령 선거를 중심으로

저자 : 강성호 ( Kang Sung Ho )

발행기관 : 역사문제연구소 간행물 :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05-44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1공화국 시기에 이승만 정권과 한국 개신교는 선거를 매개로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 문제는 기존의 논의가 규범적이고 평가적인 서술로 그치고 말았다는 점이다. 거기다 정교유착 문제를 이승만 정권의 권력 집중 현상으로만 접근하다보니 한국 개신교의 종속적 측면만을 부각시켰다. 이에 본 논문은 1952년 8ㆍ5정부통령 선거 시기에 한국 개신교 선거운동을 주도한 이들이 누구였는지를 밝혀봄으로써 정교유착 문제를 좀 더 입체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서술대상 시기를 1952년 8ㆍ5정부통령 선거로 잡은 이유는 이때부터 한국 개신교가 이승만 대통령을지지하는 선거운동을 펼치면서 이승만 정권과 긴밀한 관계를 맺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8ㆍ5정부통령 선거 시기에 이승만 지지운동을 주도한 개신교 단체는 한국기독교연합회였다. 1952년 7월 24일 한국기독교연합회는 한국기독교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를 결성함으로써 8ㆍ5정부통령 선거에 개입하기 시작하였다. 구성원들의 이력을 분석해본 결과 기호파 개신교세력이 한국기독교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를 주도했음을 알 수 있었다. 구성원들 중에는일제의 침략전쟁에 적극적으로 협력한 이들이 있었으며, 해방공간에서 반탁운동을 적극 주도한 이들이 상당수를 차지했다. 요컨대, 한국기독교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에는 전시체제기와 해방공간을 거치며 전쟁협력운동과 반공운동으로 성장한 이들이 주도세력을 이루었다.
그런데 한국 개신교는 지지하는 부통령 후보에 따라 분열하는 양상을 띠었다. 월남 개신교세력은 이윤영 목사를 지지하였고, 기호파 개신교세력은 함태영 목사를 지지했던 것이다. 두 세력의 행보는 8ㆍ5정부통령 선거 이후 더욱 달라졌다. 기호파 개신교세력은 '기독교동지회'라는 결사체를 만들어 이승만 정권과의 관계를 더욱 밀착시켜나갔다. 1956년 5ㆍ15정부통령 선거와 1960년 3ㆍ15정부통령 선거 때 한국 개신교 선거운동을 주도한 세력은 바로 기독교동지회였다. 반대로 월남 개신교세력은 점차 정교분리 노선을 밟기 시작하였다. 중요한 사실은 이두 세력이 1930년대부터 교권 장악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하던 사이였다는 점이다. 즉, 부통령 선거를 둘러싼 입장 차이는 1930년대에 나타난 지역갈등의 재현이자 교권쟁탈전의 연장선상에서 파악할 필요가 있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호남고고학보
69권 0호

KCI등재

한국문화인류학
54권 2호

KCI등재

호남고고학보
68권 0호

KCI등재

호서고고학
49권 0호

KCI등재

역사문제연구
45권 0호

KCI등재

한국문화인류학
54권 1호

KCI등재

호남고고학보
67권 0호

KCI등재

호서고고학
48권 0호

KCI등재

한국문화인류학
53권 3호

KCI등재

호남고고학보
66권 0호

KCI등재

역사문제연구
44권 0호

KCI등재

호서고고학
47권 0호

KCI등재

호남고고학보
65권 0호

KCI등재

한국문화인류학
53권 2호

KCI등재

호서고고학
46권 0호

KCI등재

역사문제연구
43권 0호

KCI등재

한국문화인류학
53권 1호

KCI등재

호남고고학보
64권 0호

KCI등재

호서고고학
45권 0호

KCI등재

한국문화인류학
52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