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프랑스학회> 한국프랑스학논집> 프루스트 소설에서 절대음악과 예술의 가치

KCI등재

프루스트 소설에서 절대음악과 예술의 가치

Musique absolue et valeur de l’art chez Proust

김주원 ( Kim¸ Joowon )
  • : 한국프랑스학회
  •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5월
  • : 1-31(31pages)
한국프랑스학논집

DOI


목차

1. 서론
2. 유년기 글쓰기 욕망과 순수 형식의 문제
3. 음악의 현실성과 기교 의존성
4. 이해와 언어의 한계, 체험과 작품의 깊이
5. 절대음악의 아포리아에서 문학 창작의 기획으로
6. 결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논문은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에서 문학적 소명과 음악 체험 사이의 관계를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소설의 주인공은 작가로서의 소명을 찾아나가는 과정에서 예술 창작의 가치를 정당화해야 한다는 과제에 부딪친다. 이는 그의 글쓰기 욕망이 문학의 음악성 및 형식적 아름다움에 대한 매혹에서 비롯하기 때문이다. 음악 체험은 음악의 현실성, 예술가의 창조성, 작품 이해의 과정 및 언어의 한계와 같은 미학의 문제들에 대한 성찰의 장소이며, 이를 통해 주인공에게 소명을 정당화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그러나 프루스트에게서 형식주의적 예술론의 모순은 해소되지 않기에, 음악 장면들에서 예술의 가치는 계속해서 회의의 대상이 된다. 하지만 소설의 결말부에 등장하는 문학론은 주인공의 음악 체험에 근거를 둔다. 되찾은 시간 에서 문학에 대한 성찰은 음악이 제기한 회의에서 출발하는 한편, 음악을 통해 발견한 일반미학적 깨달음을 통합하면서 소명의 최종적 긍정으로 나아간다.
Cette étude a pour objectif d’éclairer la relation entre la vocation littéraire et l’expérience musicale dans À la recherche du temps perdu de Marcel Proust. Sur la route vers la révélation de sa vocation, le héros se trouve obligé de justifier la valeur de la création artistique. Cela tient au fait que son désir pour l’écriture découle de l’enchantement de la musicalité de la littérature et de sa beauté formelle. L’expérience musicale lui offre une occasion de justifier sa propre vocation, en donnant lieu à divers réflexions esthétiques portant sur la réalité de la musique, la créativité de l’artiste, le processus de la compréhension et la limite du langage. Toutefois, la valeur de l’art dans les épisodes musicaux continue à être un objet de doute, la contradiction de l’esthétique formaliste restant définitivement irrésolue. Le discours sur la théorie littéraire dans le dénouement du roman est fondé sur ces expériences musicales du héros. Partant du doute soulevé par la musique, la réflexion sur la littérature dans Le Temps retrouvé procède vers l’affirmation ultime de la vocation, en intégrant les leçons d’esthétique générale données par la musique.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불어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568X
  • : 2672-0116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4-2021
  • : 1670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115권0호(2021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공손성에서 제공 화행

저자 : 김진무 ( Kim Jin-moo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공은 호의적이고 공손한 행위지만, 제공하는 사람이나 제공받는 사람의 체면을 위협한다. 마찬가지로 제공에 대한 응답에서 선호되는 것은 수용이지만, 긍정적 응답도 부정적 응답도 제공자의 체면을 위협한다. 이 논문은 언어적 상호작용에서 대화자들을 이중적 제약에 놓이게 하는 제공 화행의 이런 복합적 화용 양상을 대화분석과 공손성 이론의 관점에서 규명하고 분석하고자 한다.


Cette recherche a pour objective d'analyser du point de vue de l'analyse des conversations et la thérorie de la politesse linguistique, les aspects pragmatiques complexes de l'acte d'offre. L'offre est un acte complexe pour le locuteur comme l'interlocteur. Pour le locuteur, l'offre en tant que commissif constitue un FTA pour sa face négative, en meme temps un FFA pour sa face positive. Pour l'interlocuteur, l'offre en tant que directif est un FTA pour sa face négative, alors qu'elle est un FFA pour sa face positive. Comme l'offre est normalement présentée comme étant faite pour et̂r̂e acceptée, on peut admettre que la réponse préférée est la réaction positive qui est menaçante pour la face négative de l'offreur. L'acceptation de l'offre accompagne donc en coréen certains éléments comme l'hésitation, la minimisation ou la justification. Le refus de l'offre constitue un FTA pour la face positive de l'offreur. En ce sens, il est présque toujours en coréen et en français accompagné d'un remerciement explicite ou implicite, d'une justification ou d'un adoucisseur. On peut donc dire que l'offre elle-mem̂ê et la réaction à l'offre impliquent la complexité de leur statut par rapport au système des faces, qui entrain̂ê une grande variété des formulations. Et cette complexité pousse les interlocuteurs dans une double contrainte. Du point de vue interculturel, c'est la modestie et l'insistance à lesquelles les interlocuteurs coréens recourent souvent pour obtenir l'acceptation ou pour empecher le refus à l'offre.

KCI등재

218세기 후반 서간 소설에 그려진 감정의 양상과 그 의미 - 루소, 라클로, 사드를 중심으로

저자 : 정해수 ( Haisoo Chu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5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 우리는 '감정'의 문제를 심각하게 다뤘던 루소, 라클로 그리고 사드의 작품을 중심으로 당시에 논의된 감정에 대한 여러 측면을 고찰하고자 했다. 세 작가의 작품들, 즉 『누벨 엘로이즈』, 『위험한 관계』 그리고 『알린느와 발쿠르』 등을 연구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다음 두 가지 이유에서다. 먼저 내용의 측면에서 세 작품 모두 각각 “애정 소설”, “리베르탱 소설” 그리고 “피카레스크 소설 또는 철학 소설” 등으로 알려져 있지만 작품의 중심에는 '감정'의 주제가 깊이 뿌리박고 있다는 점이 있다. 분석대상인 세 작품 모두 다음성 서간소설의 문학형식을 취하고 있는 점도 매우 흥미롭다. 서간소설은 등장인물에 따라 다양한 양태로 나타나는 감정, 더구나 시시각각으로 오묘하게 변모하는 감정을 가장 훌륭하게 재현하는 장르이기 때문이다. 내용과 형식의 측면에서 세 작품을 비교ㆍ분석하는 일은 다음 두 가지 측면에서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 된다. 즉 한편으로는 18세기 후반, 수십 년간에 걸쳐 세 소설가가 '감정'의 문제를 왜 그토록 심각하게 검토했는지 밝혀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한편으로는 윌리엄 레디나 소피 봐니(Sophie Wahnich)의 연구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대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혁명정부가 새로운 정치체제를 이룩하려고 공동체적 '감정', 즉 사랑, 연민, 박애, 인민 등과 같은 추상적 개념을 도입했다고 가정한다면 세 작가가 집착하여 다룬 감정의 문제가 혁명기의 감정에 대한 논의와도 관련성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Dans cet article, nous avons essayé d'envisager la question du « sentiment » sous divers aspects en nous concentrant sur les travaux de Rousseau, Laclos et Sade, qui ont traité sérieusement les problèmes du « sentiment » à cette époque. Il y a deux raisons suivantes pour lesquelles nous avons choisi les ouvrages de ces trois auteurs『La Nouvelle Héloïse』, 『Les Liaisons dangereuses』 et『Aline et Valcour』 comme sujet d'étude. D'abord, le sujet du «sentiment» est profondément ancré dans les trois oeuvres, même si elles sont considérées comme «roman d'amour», «roman libertin» et «roman picaresque ou roman philosophique» quand on regarde le contenu. Il est également très fascinant que les trois oeuvres qui doivent être analysées prennent la forme littéraire de roman épistolaire polyphonique. Celui-ci sont le genre qui décrit le mieux les émotions en fonction de la variation des émotions des personnages à chaque instant. La procédure de comparaison et d'analyse des trois oeuvres en termes de contenu est très significative en raison des deux aspects suivants. C'est parce que, d'abord, nous pouvons dire pourquoi ces trois auteurs ont traité sérieusement le sujet du «sentment» pendant plusieurs décennies à la fin du XVIIIe siècle. D'un autre côté, comme vous pouvez le voir dans les recherches de William Reddy ou de Sophie Wahnich, lorsque nous supposons que le gouvernement révolutionnaire a essayé d'établir un nouveau système politique en appliquant des questions abstraites d'émotions communautaires, à savoir l'amour, la compassion, la fraternité, la conscience du citoyen, etc., dans le tourbillon de la grande révolution, il est possible que la discussion sur les émotions de la période révolutionnaire soit pertinente pour les problèmes du sentiment qui hantaient ces trois écrivains.

KCI등재

3프랑스 비시 나폴레옹 3세 축제(Vichy Fête Napoléon III) 사례를 통한 유성온천문화축제 활성화 제안

저자 : 박문규 ( Park Moonkyou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9-9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대전광역시를 대표하는 유성온천문화축제가 문화관광축제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문화콘텐츠 전략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축제의 방문 동기, 만족도, 재방문 의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다양한 속성을 지표로 삼아 유성온천문화축제를 분석하고 문제점을 파악하여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도 중요한 목적이다. 문제점으로 드러난 대표 프로그램의 독창성 결여, '온천거리 퍼레이드' 구성의 허술함과 스토리텔링의 부재를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프랑스의 비시 나폴레옹 3세 축제의 성공 요인인 대표 프로그램의 독창성과 교육적 효과를 확보하기 위한 문화콘텐츠 전략을 분석하여 제시한다. 결론적으로 유성온천문화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에 적합하지 않은 프로그램은 과감히 정리하고, 유성의 역사와 정체성을 '거리 퍼레이드'에 반영하여 독창적인 프로그램으로 만들기 위한 문화콘텐츠 전략을 구사하고, 역사성과 지역성을 고려한 미식문화콘텐츠 전략을 제안한다. 이 논문에서 제시한 문화콘텐츠 전략은 유성온천문화축제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축제에도 활용 가능할 것이다.


Cet article a pour but de proposer des stratégies culturelles afin que la fête culturelle des Sources chaudes de Yuseong reçoive le label « Fête culturelle et touristique » de la part du ministère de la Culture sud-coréen. Un autre but est d'analyser cette fête selon plusieurs critères, dont les motivations des visiteurs, leur satisfaction, ainsi que le taux de revisite. En fait, on observe le manque d'originalité dans certains programmes représentatifs. Afin de résoudre ces problèmes, l'auteur essaie d'analyser en détail la fête « Napoléon III », qui a lieu chaque année à Vichy, station thermale. Il en résulte que « Vichy Fête Napoléon III » crée l'originalité et l' « edutainment », mot composé sur la base des mots « education » (éducation) et « entertainment » (divertissement). En conclusion, la ville de Yuseong devrait développer qualitativement la parade et mettre en valeur la gastronomie en ayant recours à l'histoire et les spécialités locales. Les stratégies culturelles proposées dans cet article peuvent être appliquées à la grande majorités des fêtes en Corée.

KCI등재

4유대인의 마그레브 정착과 유대교도화한 베르베르인에 대한 연구

저자 : 박규현 ( Park Kyou-hyu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1-11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여러 역사가에 따르면, 다양한 전설적 이야기들이 마그레브 지역 유대-베르베르 종족의 먼 과거, 즉 두 종족의 기원적 수수께끼를 떠올리게 만든 다고 한다. 하지만 문헌의 부재로 인해 역사 속에 분명한 자리를 잡지 못했다. 만일 어떤 면에서 마그레브 토착민으로서의 베르베르인이 북아프리카 역사의 바깥에 자리했다면, 마그레브에 두 번째로 정착한 유대인들 역시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다. 본 연구는 유대인이 얼마나 오래전부터 마그레브 지역에 정착했는가, 어떻게 베르베르인과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그들의 유일신교를 유지했는가에 관심을 가졌다. 줄리앙 코앙-라카사뉴는 북아프리카에서의 유대 유일신교 전파가 적극적 포교에 의해 이루어졌다고 주장한다. 베르베르인의 유대교도화는 북아프리카 출신 유대인의 절반이 베르베르인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게 만든다. 따라서 마그레브의 베르베르인에 대한 연구는 유대인에 대한 연구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본 연구는 유대-베르베르 기원의 역사라는 맥락에 따라 유대인의 마그레브 정착 및 베르베르인과의 접촉, 베르베르인의 유대교도화, 마지막으로 프랑스의 마그레브 식민통치 이후의 상황 변화에 대해 고찰하였다.


Selon de nombreux historiens, diverses légendes évoquent le passé lointain des peuples judéo-berbères de la région du Maghreb, le mystère de leurs origines. Cependant, en raison du manque de documents, il n'avait pas une place claire dans l'histoire. Si, d'une certaine manière, les Berbères en tant que peuples autochtones du Maghreb étaient en dehors de l'histoire de l'Afrique du Nord, on pourrait en dire autant des Juifs, seconds colons du Maghreb.
Notre étude s'est intéressée à savoir depuis combien de temps les Juifs se sont installés dans la région du Maghreb, et comment ils ont maintenu leur monothéisme tout en gardant une relation étroite avec les Berbères. Julien Cohen-Lacassagne défend la thèse selon laquelle la propagation du monothéisme juif en Afrique du Nord a été principalement motivée par le prosélytisme. La judaïsation des Berbères conduit même à croire que la moitié des Juifs d'Afrique du Nord sont des Berbères. Par conséquent, les recherches sur les Berbères du Maghreb nous dirigent inévitablement vers des études sur les Juifs. Dans le contexte de l'histoire des origines judéo-berbères, cette étude examine l'implantation des Juifs au Maghreb, leur contact avec les Berbères, la judaïsation des Berbères, et enfin, l'évolution de la situation après la colonisation française du Maghreb.

KCI등재

5프랑스의 사회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프로그램에 관한 연구

저자 : 이용주 ( Yi Yongjou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7-14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프랑스의 사회 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Le Cinémathèque Française와 예술&실험영화관협회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가 진행한 영화교육 프로그램과 미셸 공드리 Michel Gondry 감독이 2008년부터 진행한 아마추어 영화공장 L'Usine de Films amateurs 프로젝트를 조사 분석한 것이다. 이 연구는 프랑스에서 단계적으로 지속성을 가지고 실행하고 있는 사회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프로그램의 분석을 통해 한국에서 문화예술교육 차원의 학교 밖에서의 영화교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준비과정으로 진행한 것이다.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와 예술&실험영화관협회의 프로그램은 유치원생부터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문화적 실천으로서의 이미지 교육이라는 넓은 틀에서 진행되고, 아마추어 영화공장 프로젝트는 평생교육 차원에서 국경을 초월하여 영화창작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 프로그램으로 진행되고 있다. 프랑스는 문학, 연극, 음악, 미술, 무용, 건축과의 교차점에 놓여 있는 제7의 예술로서의 영화를 현대의 열린 교육에서 필수적인 교육 분야 중 하나로 간주하고 문화예술 교육 정책 방향에서 영화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Cette étude a pour but d'étudier et d'analyser les programmes de la Cinémathèque Française et de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 et le projet de l'Usine de Films amateurs qui a été mise en oeuvre depuis 2008 pour examiner l'état de l'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au niveau de l'éducation socio-culturelle et artistique en France. Cette étude a été menée dans le cadre d'un processus de préparation à la recherche de moyens d'activation de l'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en dehors des écoles de l'éducation culturelle et artistique en Corée, grâce à l'analyse du programme d'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en dehors des écoles en France. On peut voir que le programme du Cinémathèque Française et de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 se déroule dans un large cadre d'éducation à l'image et au cinéma, à l'audiovisuel en tant que pratique culturelle, de la maternelle à l'adolescente, et que le projet de l'Usine de Films amateurs se déroule dans le cadre d'un programme d'ateliers où l'on peut expérimenter la création de films au-delà de la frontière au niveau de l'éducation permanente. Après avoir analysé les trois programmes ci-dessus, nous avons découvert que la France considère le film, 7ème art comme l'un des domaines d'éducation essentiels de l'éducation ouverte moderne, situé à l'intersection de la littérature, du théâtre, de la musique, de l'art, de la danse et de l'architecture, et elle mène une 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dans le sens de la politique de l'éducation culturelle et artistique.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프루스트 소설에서 절대음악과 예술의 가치

저자 : 김주원 ( Kim¸ Joowo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에서 문학적 소명과 음악 체험 사이의 관계를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소설의 주인공은 작가로서의 소명을 찾아나가는 과정에서 예술 창작의 가치를 정당화해야 한다는 과제에 부딪친다. 이는 그의 글쓰기 욕망이 문학의 음악성 및 형식적 아름다움에 대한 매혹에서 비롯하기 때문이다. 음악 체험은 음악의 현실성, 예술가의 창조성, 작품 이해의 과정 및 언어의 한계와 같은 미학의 문제들에 대한 성찰의 장소이며, 이를 통해 주인공에게 소명을 정당화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그러나 프루스트에게서 형식주의적 예술론의 모순은 해소되지 않기에, 음악 장면들에서 예술의 가치는 계속해서 회의의 대상이 된다. 하지만 소설의 결말부에 등장하는 문학론은 주인공의 음악 체험에 근거를 둔다. 되찾은 시간 에서 문학에 대한 성찰은 음악이 제기한 회의에서 출발하는 한편, 음악을 통해 발견한 일반미학적 깨달음을 통합하면서 소명의 최종적 긍정으로 나아간다.

KCI등재

2HIV 전장이 된 인간의 육체와 정신-에르베 기베르의 작품 『내 삶을 구하지 못한 친구에게』의 분석

저자 : 김현아 ( Kim Hyeona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5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에르베 기베르는 에이즈 환자로서 자신의 병이 발전되어 가는 추이를 임상 일기 형식을 띤 자전적 소설 『내 삶을 구하지 못한 친구에게』를 통해 공개했다. 본 연구는 소설에서 'HIV 전장이 된 인간의 육체와 정신'이라는 주제로 HIV에 걸린 화자 기베르가 겪는 육체적, 정신적 고통과 더불어 사회적 관계의 변화를 고찰했다.
우선, 기베르의 '육체'가 치명적인 HIV로 초토화되고 각종 검사와 치료를 비롯하여 신약 개발의 경제 논리에도 희생된다는 점을 부각했다. 또한, 기베르가 병든 자신의 육체를 타자처럼 관찰하면서 '정신적 혼란'을 겪는데, 이때 마주하는 분열된 자아나 선량함 뒤에 잔인함을 감춘 양면적 인물을 탐색했다. 끝으로 에이즈 환자가 특별한 존재로 주목을 받으면서, 기베르가 느낀 '사회적 감시'에 관해 성찰했다. 그의 의식에는 스스로 자신을 감시하는 감옥이 자리하고 있다. 자신이 HIV 감염원이라고 괴로워하며 사람들과 거리를 두는데, 이것은 감염병이 집단에 미치는 영향력을 관리하는 권력에서 비롯됐다. 기베르는 언론과 병원을 통해 자신을 옥죄는 권력의 감시망이 두려워 자살한 것으로 비친다. 하지만 그에게 죽음은 육체적, 정신적 고통에서 벗어나고, 자신의 존엄성을 지키며 권력에 저항하는 방식이기도 하다.

KCI등재

3무의식의 공간으로 되돌아오는 여인들 - 모디아노의 근작에서 여성인물을 형상화하는 방법

저자 : 이광진 ( Lee Kwang Ji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9-8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모디아노가 최근 10년 사이 발표한 『지평』, 『길을 잃지 않으려거든』, 『잠든 추억들』을 연구 대상으로 삼아, 여성인물 탐색 서사에 나타나는 무의식적 공간을 논의한다. 『지평』의 주인공은 여성인물을 무의식의 텍스트에 비추어 형상화한다. 접경지역이 여성인물의 존재 방식을 주인공의 기억을 통해 그려낸 것이라면, 평행지역은 그의 바람이 꿈속에 투영된 것이다. 나아가 폐쇄지역은 그의 기억과 꿈이 형상화되는 과정에 검열이 개입하여 만들어낸 무의식 세계다. 그렇게 여성인물은 그 무의식의 경계에 놓인 채 사라지고 되돌아오기를 반복한다. 『길을 잃지 않으려거든』의 주인공은 여성인물을 추적하는 게 아니라, 환상이라는 신기루를 추구한다. 그런 의미에서 주인공과 여성인물의 관계는 허상이며, 여성인물은 주인공의 욕망을 매개하는 역할을 할 뿐이다. 그러면서 여성인물은 욕망과 그것이 자아낸 환상의 미로 속에 갇힌다. 따라서 이 작품의 여성인물은 무의식의 공간으로 되돌아오는 유령과 다를 바 없다. 『잠든 추억들』에서 주인공이 여성인물을 탐색하는 과정은 정교한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허술하게 짜인 각본과 같다. 여성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구성하는 요소들은 지나치게 우연적이어서 다분히 허구적으로 보인다. 이 극적인 요소는 작품의 전개 방식 및 작가의 서술 경향과 어울리지 않다. 이처럼 작가는 꿈처럼 연출된 이야기를 통해 무의식의 공간을 재현한다.

KCI등재

4의미작용을 통해 본 시뮬라시옹과 저지 전략

저자 : 김휘택 ( Kim Huiteak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9-11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장 보드리야르의 시뮬라시옹을 일종의 의미작용으로 규정하면서 논의를 전개한다. 바르트는 의미작용을 외시의미, 함축의미, 신화의 세 층위로 구분하였다. 여기서 보드리야르는 신화 층위에 주목한다. 의미 작용으로서 신화는 집단의 이데올로기가 개인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양상을 보여준다. 보드리야르에게도, 의미작용으로서 시뮬라시옹은 주체가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는 행동이 아니다. 시뮬라시옹은 내파(im pulsion)라는 힘을 가지기 때문에, 개인의 의미작용은 사회적 이데올로기에 흡수되어버린다. 이 글에서는 시뮬라시옹 자체의 기제뿐만 아니라, 저지 전략과 같은 시뮬라시옹의 전개 양상도 살펴보았다. 보드리야르는 이 저지 전략의 예로, 감옥, 디즈니랜드, 워터게이트를 예로 든다. 본 논문은 저지 전략이 시뮬라시옹의 부가적 효과가 아니라, 여러 시뮬라시옹 방식의 하나라는 점에 주목한다. 또한, 의미작용을 저지하는 것이 현대 사회에서 의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고자 하였다.

KCI등재

5사람명사 HOMME의 지시연쇄에서의 응집성과 화용론적 다기능성

저자 : 백경선 ( Baik Kyoung-su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5-13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프랑스어 사람명사를 대표하는 homme를 [+mâle], [+neutre] 라는 의미자질을 넘어서서 담화 층위의 화용론적 기능의 측면에서 정의하고 기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더 나아가 유사한 사람명사 personne, humain와 비교해서 실제 사용의 측면에서 homme가 어떤 의미효과의 차이를 갖는가를 질문하고 사례분석 한다. 그 결과 다른 사람명사처럼 뚜렷하게 높은 빈도를 보인 용례는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homme는 담화에서 응집성의 기능을 수행하지만 대명사와는 차이가 있고 지시 연쇄에서 인간 상호적 기능에 의해 발화에서 화자의 심리적 거리와 태도를 다양하게 표현한다. 의미 제약이 다른 사람명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하기 때문에 해석에 있어서 강한 문맥 의존성과 상대적 유연성을 갖고 화용론적 기능성이 뚜렷한 프랑스어 사람명사가 homme라고 할 수 있다.

KCI등재

6프랑스어와 한국어의 증거성에 관한 언어유형론적 연구

저자 : 이숙현 ( Lee Sook-hyu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1-15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언어유형론의 관점에서 프랑스어와 한국어의 증거성에 대해 고찰함으로써, 두 언어의 증거성 범주에서 나타나는 유사성과 상이성을 파악하여, 언어유형론과 외국어로서의 프랑스어 교육 및 한국어 교육에 기여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에 우리는 증거성과 기타 범주들, 특히 인식 양상과의 관계를 재고하고, 프랑스어와 한국어에서 증거성을 표현할 수 있는 표지들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증거성 체계의 실현 방식 그리고 형태ㆍ통사적 제약들에는 무엇이 있는지 등을 고찰하였다.

KCI등재

7문법사에서 밝혀진 진도개념에 근거한 조건법 연습문

저자 : Milhaud Marianne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9-18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프랑스어문법사에 근거를 둔 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프랑스어 학습 현장에서 상당한 어려움을 야기하는 조건법에 대한 새로운 틀의 연습문제를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 본고의 목적이다. 조건법이 어려운 것은 우선 그 용법이 문법의 여러 영역에 걸쳐 있기 때문이며, 학습자들이 중등과정에서 영어를 먼저 배우면서 이 법을 접하게 되고 이때 습득한 법의 개념을 프랑스어 학습현장에 그대로 적용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사실, 영어와 프랑스어의 조건법은 같은 개념이 아니다. 종속절에 나타나는 영어의 조건 법이 법이라면 주절에 나타나는 프랑스어의 조건법은 직설법 시제의 하나일 뿐이다. 초기 프랑스어문법학자들은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라틴어문법전통에 의거하여 법을 분류하였다. 18세기 중엽, Girard가 처음으로 이 법을 독립시켜 조건법의 지위를 제공하였고 이후의 문법학자들이 그의 주장에 동조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사실은 그보다 앞서 Buffier가 형태론에 근거하여 조건법을 법으로 인정하지 않고 과거 속에서의 미래를 나타내는 직설법시제의 하나로 정의한 새로운 이론을 제시했지만 불행하게도 오늘날까지 FLE 학습현장에서 법으로서의 조건법을 가르치고 있는 실정이다. 이 시제의 학습과 이해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서 간접화법 용법을 먼저 알려주고 조건이나 겸용 용법으로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KCI등재

8문화 ODA의 관점에서 본 프랑스의 캄보디아 영화시청각 분야 지원 연구

저자 : 이수원 ( Rhee Souewo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1-21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2004-2019년에 수행된 프랑스의 대캄보디아 영화시청각 분야 ODA를 살펴본다. 동 사업을 위해 프랑스 외교부와 프랑스개발청이 캄보디아 문화부와의 파트너십하에 원조금을 지원했고, 캄보디아 협회 ARPAA가 실제 사업을 운영했다. ODA 성과는 크게 보파나시청각자료센터와 캄보디아영상위원회 설립으로 대표된다. 전자는 창설 이래, 상실된 캄보디아 시청각 자료들을 수집·복원하며 이를 대중에게 개방하는 시청각아카이브이자 문화교육센터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후자는 외국 영화의 현지 촬영 유치를 주 기능으로 삼는다. 두 기관은 긴밀한 공조 하에 국가 정체성 재구축은 물론, 자국 기술인력 양성을 통해 공여국 프랑스가 내건 수원 국 영화시청각산업 자립의 목표 또한 실현해가고 있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유네스코가 강조하는 수원국 국민의 창작역량 강화 면에서 성공적인 문화 ODA 사례로 한국 정부가 참고할 수 있는 이유이다.

KCI등재

9모로코와 벨기에의 베르베르 '디아스포라'와 '베르베르-되기'에 관한 연구

저자 : 임기대 ( Lim Gi-dae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5-24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마그레브 지역민은 프랑스를 비롯하여 유럽 전역에 다양한 디아스포라를 형성하고 있다. 그런데 이들이 프랑스와 벨기에를 비롯한 서유럽에 많은 이주자를 배출한 것은 프랑스어를 사용했기 때문이며, 이는 프랑스의 식민지배 정책과 무관치가 않다. 특히 베르베르인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모로코와 알제리는 오늘날 국가적 정체성을 형성하는 중요한 문제가 베르베르(Berbère) 문제에 있음을 사회 곳곳에서 보여주고 있다.
우리는 유럽 내의 마그레브 이주자에 대해 흔히 '아랍' 혹은 '마그레벵'(maghrebin)이란 표현으로 명명하곤 한다. 그런데 마그레브 내부를 들여다보면 이들 모두가 아랍이 아니라는 사실을 쉽게 알 수가 있다. 이들을 중동의 아랍과 동일시하는, 이른바 '동일성'의 논리가 우리 안에 팽배한 것이다. 이는 서구중심주의의 또 다른 논리와도 같은 것이다.
본 논문은 '동일성'으로 귀결시키는 마그레브 지역민의 '차이성'을 논한다. 특별히 프랑스어권 모로코와 벨기에의 베르베르인을 중심으로 이들이 아랍과 다른 점, 혹은 더 나아가 다른 지향점을 논하며 모로코 국내 문제와 벨기에의 디아스포라에 대해 어떤 차이 생성 과정을 만들어가고 있는지, 그런 맥락에서 베르베르 문제를 논한다. 이를 위해 본 논문에서는 초국가적 관점에서 베르베르의 진화, 벨기에-디아스포라의 출현, '차이 생성'의 과정을 통한 베르베르-되기라는 세 가지 제목으로 논지를 전개하고 있다. 그런 맥락에서 우리는 모로코 베르베르인의 이주 패턴과 베르베르인의 '디아스포라'가 아랍과는 다른 맥락에 있고, 다른 존재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